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06 18:12:28
Name 김은동
Subject [일반] 화이자 백신과 영국, 남아공 변이에 관련된 연구 소개 (수정됨)
기사 출처 : https://www.nytimes.com/live/2021/05/05/world/covid-vaccine-coronavirus-cases#pfizer-vaccine-variants-covid
NEJM 논문 : https://www.nejm.org/doi/10.1056/NEJMc2104974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 최근 변이중 주류인 두개 영국, 남아공 변이에 대해서 효율적이라는 카타르 접종 데이터 분석 자료가 나와서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일단 카타르는 작년 12월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해서, 총 385,853명이 1회 접종을 맞았고, 265,510 명이 2회까지 접종을 완료하였습니다.
현재 카타르는 화이자, 모더나 백신을 사용중이며 최근에 남아공 변이의 확진자가 꽤 많이 늘어나고 있는 국가중 하나입니다.

논문에서 소개된 상황에 따르면, 2월 23일부터 3월 18일까지의 카타르 케이스중의 50%가 B.1.351 (남아공 변이) 44.5% 가 B.1.1.7 (영국 변이)로 3월 7일 이후에 발생하는 케이스들은 거의 대부분이 남아공 변이이거나 영국 변이라고 합니다.

논문 데이터를 정리한 표는 아래와 같습니다.

whuw3F6.png

2차 백신 접종후 2주후부터 결과를 놓고 보면, 
감염차단에는 영국 변이의 경우  89.5%의 효율, 남아공 변이에는 75%의 효율이 있는것으로 나왔으며,
중증 예방에는 영국 변이와 남아공 변이 모두 100%의 효율이 나왔다고 되어있습니다. 물론 이것은 오차범위를 고려해야되기 떄문에 완전히 100%는 아니지만 충분히 높은 효율이 나왔음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전체 코로나 케이스의 경우에는 중증예방에 97.4%의 효율이 나왔다고  되어있습니다.

한가지 주목할만한 점은, 모든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 케이스의 경우에는 1차 접종만 한 뒤에도 39.4%의 중증화 예방 확률이 있었는데 (영국 변이의 경우에는 54.1%)
남아공 변이에 대해서는 1차 접종만 마친후에는 효율이 0%로 잡혀있습니다. 즉 1차 접종만 해서 항체가 충분하게 생성되지 않은 경우에는 남아공 변이에 대해서 보호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으로 추정할수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여수낮바다
21/05/06 18:16
수정 아이콘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맞은 입장에서, 화이자 정말 부럽네요

제발 우리 나라에선 남아공 변이, 인도 변이가 퍼지질 않길 빕니다..
김은동
21/05/06 18:22
수정 아이콘
아스트라제네카도 어느정도는 작동하지 않을까요?
설사 아예 작동 안한다고 하더라도 한국이야 워낙 기본적으로 다들 마스크를 잘 쓰고 다니니 변이 대응용 부스터샷이나 백신 교차접종이 가능할지 정리가 되기전까지 남아공 변이나 인도변이의 전파도 잘 차단할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수낮바다
21/05/06 18:33
수정 아이콘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612243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는 예방 효과가 10% 수준에 그쳤다.]

예전에 관련 글이 여기 자게에도 몇개 올라 왔었는데요. 아쉽게도 남아공변이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예방 효과는 절망적입니다. ㅠㅜ

그래도 어쩌겠어요.. 있는 거라도 잘 맞는게 현 시점에선 최선입니다.
김은동
21/05/06 18:37
수정 아이콘
저도 예전에 그 이야기는 본적이 있는데 아직 새로운 업데이트가 안됬나보군요..
참가자가 2천명 정도의 소규모 결과라서 뭔가 새로운 이야기가 있지 않을까 싶었습니다만...
근데 저는 아예 없진 않을꺼 같은게, 얀센같은 경우도 남아공 변이에 중증 예방 효능은 있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비슷한 플랫폼인 아스트라제네카가 정말 효율이 없을까? 라는 개인적인 뇌피셜로 의심은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결과로 증명되지 않은이상 다 공허한 이야기일 뿐이긴 하죠 ㅡㅜ
여수낮바다
21/05/06 18:44
수정 아이콘
지금 다시 잠시 검색해 봐도 올 2월 초 발표 이후 자료는 보이지 않네요; 더 긍정적인 데이터가 추후 나오면 좋겠습니다. 이건 개인적인 희망이고요. 마땅히 윗분들은 이 가능성을 따져서 남아공변이에 대응이 가능한 백신도 충분히 많이, 충분히 빨리 구해 오시면 좋겠습니다.
그게 아니면 대만 뉴질랜드처럼 해외 입국자 레벨에서의 차단이라도 퍼펙트하게 제대로 잘 하면 좋겠고요
21/05/07 08:03
수정 아이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효과가 없어서 변이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백신을 만들고 있고 빠르면 연말쯤 가능할거라고 하더군요.
LPL짤쟁이
21/05/06 18:17
수정 아이콘
죽어도 화이자.. 모더나...
김은동
21/05/06 18:21
수정 아이콘
(수정됨) 노바백스도 예전에 남아공 변이에 있어서 감염차단의 효율은 떨어지지만, 중증예방의 효과는 있다는 임상 결과를 발표한적이 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연구결과가 나올법한데 아직 못본거 같아요. 초기에 아스트라제네카가 남아공 변이에 효능이 없다! 라는 결과를 본적이 있습니다만. 너무 소규모 연구결과라서 좀 대규모 결과가 나와야 확실할텐데 말이죠.
LPL짤쟁이
21/05/06 19:29
수정 아이콘
아스트라제네카도 좋은 백신이에요. 저말고 다른 분들 위주로 놔주면 좋겠어요. 상관없는 사람들 위주로 맞으면 화이자백신은 저같은 희망자에게 돌아오겠죠.
시린비
21/05/07 08:06
수정 아이콘
에이 그래도 죽으시는 것보단... 허허
일반인 접종이 언제부터 될런지 모르겠네요
호머심슨
21/05/06 18:33
수정 아이콘
노바백스가 상당히 우수해 보이던데
빨리 승인 떨어지면 좋겠네요.
21/05/06 19:14
수정 아이콘
카타르 인구 약 293만, 확진자 약 20.8만, 사망 489명(중동-동남아 특징인데 인구구조 아닐까 싶습니다)
작년 봄~여름 1차웨이브(1,500명/일) 후 안정적이다가 올 봄 2차웨이브(1,000명/일) 후 꺾이고 있네요(600명/일).
1차접종: 37%, 2차접종 : 22% 인데, 사망자 추이는 1차웨이브보다 지금이 더 안 좋습니다.

남아공발 변이가 영국발 변이보다는 열세형 - 특히 발생했던 남아공 추이를 보면 - 인거 같은데, 이렇게 비슷한 나라도 있군요. 백신 효과로 영국발 변이 전파가 낮아지면서 그런가 싶기도 합니다. 어떻게 되었든 부스터샷은 필수겠고, 영국발 변이 전국 확산 전에 고연령층 접종이 될지, 고연령층 접종 부스터샷 전략(시기-저는 연말정도에 가능했으면 합니다)은 어떻게 짜야 할지가 변이 대응하는 주요 사항으로 보입니다.
김은동
21/05/06 19:2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기존에 자연감염으로 인해서 면역이 획득되어있는 사람이 많은곳에서는 남아공발 변이나 인도변이 (남아공발 변이와 비슷한 변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가 영국 변이보다 더 잘퍼진다고 추정해볼수도 있을꺼 같습니다. 확진자가 20만이라는건 그 최소2~3배에 달하는 무증상 확진자들이 있을꺼구요. 그정도면 전체 인구의 20~30% 가량이라서 그사람들은 영국 변이는 잘 막지만, 좀더 면역을 무력화시키는 남아공 변이에는 더 잘 당해서 그런게 아닐까 싶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기본적으로 재생산지수가 높지만 자연감염자들이 많아서 재생산 지수가 떨어진 영국 변이 vs 기본적으로 재생산지수가 낮지만 자연감염자들을 돌파 가능해서 재생산지수가 크게 안떨어지는 남아공 변이를 비교할때 재생산지수가 비슷할수도 있을꺼 같네요.

화이자가 18-55세에서 자연감염의 3~4배에 달하는 중화항체를 생성하는것으로 임상결과에서 알려져있는데, 이정도의 높은 항체 형성이 영국 변이 방어에는 필요없지만, 남아공 변이 방어에는 필요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Capernaum
21/05/06 19:36
수정 아이콘
하.. 아스트라 맞았는데...

화이자 부럽네요..
활화산
21/05/06 20:27
수정 아이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냥 기다렸다가 화이자, 모더나 맞는 게 낫겠네요.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유료도로당
21/05/06 21:02
수정 아이콘
전에 모더나 노바백스 얀센 등도 남아공변이에는 효과가 많이 감소하는걸로 나왔다는 연구가 있었는데... 화이자는 백신 업데이트 없이도 남아공 변이에 효능이 줄어들지 않는다는건가요? 무슨 마법을 부린건가....

암튼 모든 백신 개발사들이 남아공변이 대비한 업데이트 백신을 준비하고있다고 하니 빨리 개발이 완료되었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다른 백신들이 남아공 변이를 완전히 막는 효능은 떨어지더라도 중증으로 가는걸 막아주는 효과는 여전히 어느정도 있다고 본 것 같습니다. 그니까 안맞는것보단 무조건 맞는게 나을겁니다.
김은동
21/05/07 05:01
수정 아이콘
모더나같은 경우는 기존에 중화항체가 실험실에서 바이러스 중화를 위해서 더 많이 필요하다는 이야기였고 실제 효율이 얼마나 떨어질지는 아직 검증된적이 없습니다. (남아공 변이를 무력화하는데 6배의 중화항체가 필요하다고 알려져있습니다만, 6배의 중화항체가 필요하다고 백신의 효율이 1/6이 되는건 아니니깐요)

화이자도 실험실에서는 남아공 변이를 중화하는데 중화항체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더 많이 필요했기떄문에 아마 모더나도 화이자랑 비스무리하게 감염 방지 효과가 있을꺼 같네요. 플랫폼이 비슷하고 대부분의 결과에서 거의 비슷한 효과 + 부작용이 나오고 있기 떄문에 아마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암스테르담
21/05/06 21:32
수정 아이콘
전쟁에 쓰인 기술이 전쟁 후에 요긴하게 쓰인 걸 보면 mRNA도 그렇게 될 것 같습니다.
애초에 암 때문에 시작한 기술이라는데 진짜 암을 정복???
VictoryFood
21/05/06 22:00
수정 아이콘
감염방지는 좀 떨어져도 중증예방 효과만 충분해도 백신을 맞을 가치가 있죠.
21/05/07 00:06
수정 아이콘
아데노 바이러스 셔틀을 이용한 백신들 (아스트라제네카)은 아직은 효용성이 좋다고 봅니다. 왜냐면 변형 코로나보다는 백신 디자인 당시의 코로나가 아직도 우세이기 때문이죠. 파이펫질 안한지 십년 넘었지만, mRNA 기반 백신의 항체 형성율이 바이러스 셔틀 백신보다 높은 이유는 아마도 많은 mRNA copy number로 인한 증가된 항원에 의해 항체가 많아서가 아닐까 합니다. 바이러스 셔틀 백신은 일정한 copy number 이상의 바이러스를 넣을수 없으니까요. 그리고 mRNA 백신의 장점중엔 빠른 백신 디자인이라 생각합니다. 변이 바이러스의 지놈 시퀀스가 알려지면 변이된 부분을 바로 백신에 사용 (간단히 말하면 그렇고 실은 좀더 고려 사항이 많습니다) 할수 있다고 봅니다.

그런데...제가 일년전에 "우한 코로나"라고 썼다가 왜 "COVID" 라고 안쓰냐고 난리가 난적이 있는데, 요즘은 영국 변이, 남아공 변이는 별 거부감이 없이 쓰나 보군요?
21/05/07 07:17
수정 아이콘
이게 어이없는 부분이죠.. 우한 코로나는 안되고 영국변이는 괜찮고 크크
사울굿맨
21/05/07 07:36
수정 아이콘
이제 코로나 21이나 22, 23...이 중국에서 발생하면 다들 거리낌 없이 중국 코로나로 부를걸요.
1년 전과 달리 정부의 친중 기조에 대한 반감이 엄청 커졌기 때문에...
시린비
21/05/07 08:25
수정 아이콘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119_0001310784
"'중국 바이러스' 아니듯 '영국 변이'라고 부르면 안돼" 獨보건
라는 의견도 있긴 하지만
http://www.chemic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26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이름 짓기에 고심하는 과학자들
대신 부를 이름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 쉽지 않을듯 하다는 얘기도 있네요

뭐 정치적인 이유라고 생각된다면 그럴수도 있겠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265 [일반] 윈도우 11 지원 CPU 목록 [27] SAS Tony Parker 4228 21/06/26 4228 0
92264 [일반] 분당 서현고 3학년 남학생 실종사건 [26] 청자켓9336 21/06/26 9336 2
92263 [정치] 박성민 1급비서관 임명 철회를 촉구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248] 가슴아픈사연11492 21/06/26 11492 0
92262 [일반] 최인혁 네이버 COO 사퇴…파이낸셜·해피빈 대표직은 유지 [25] 깃털달린뱀6806 21/06/26 6806 64
92261 [일반] 새로운 고인류 "Dragon Man"이 발표되었습니다. [34] 우주전쟁5460 21/06/26 5460 6
92260 [일반] 몽구스 무리는 불평등 문제를 해결했다 (번역) [14] 아난3778 21/06/26 3778 10
92259 [일반] 일본이 백신접종에 궤도에 도달한거 같습니다 [104] 여기10984 21/06/26 10984 12
92258 [일반] 우울증2 (되새김질) [10] purpleonline2810 21/06/26 2810 15
92257 [일반] 퇴직일에 지하철 출입문 사람끼는 사고 막은 이야기 [10] greatest-one5446 21/06/25 5446 21
92256 [정치] [도서] 우남 이승만의 유산은 무엇인가? [319] aurelius10651 21/06/25 10651 0
92255 [정치] 검찰 중간간부 인사 단행...'권력사건 수사팀장' 모두 교체 [70] 미뉴잇6943 21/06/25 6943 0
92254 [일반] 정시 수시에 대한 나름의 생각 [86] 이는엠씨투4529 21/06/25 4529 12
92253 [일반] 알뜰폰 요금제 추천드립니다. [17] 코지코지4924 21/06/25 4924 5
92252 [정치] 최초의 10대 대변인을 노리는 김민규 학생 말솜씨 한번 보시죠 [75] 나주꿀11865 21/06/25 11865 0
92251 [정치] (정치유머) 민주당에서 그렇게 외치는 언론개혁의 필요성을 알겠습니다. (Feat 박성민) [78] 가슴아픈사연7877 21/06/25 7877 0
92250 [일반] [14] PGR과 함께 사는 세상 [5]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제리드1709 21/06/25 1709 9
92249 [정치] 추미애 "내가 대선 출마 선언하니 윤석열 지지율 떨어져" [34] TAEYEON5308 21/06/25 5308 0
92248 [일반] [14] 오늘도 나는 하루 더 늙었다 [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1917 21/06/25 1917 15
92247 [일반] 남성 혐오 사건에 대한 언론의 태도 [96] 맥스훼인8148 21/06/25 8148 42
92246 [정치] 민주당 경선 일정 그대로 가기로 합의, 이낙연은 반발, (+정세균은 수용) [61] 나주꿀6926 21/06/25 6926 0
92245 [정치] 아이돌-前CEO-탈북자까지… 국민의힘 ‘대변인 오디션’ 흥행 [65] 청자켓8504 21/06/25 8504 0
92244 [일반] 반값 로또 청약 원베일리 커트라인이 나왔습니다. [47] Leeka6806 21/06/25 6806 1
92243 [정치] [도서] 한겨레 기자가 출간한 한일신냉전 [59] aurelius7300 21/06/25 730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