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17 22:42:45
Name 박세웅
Link #1 https://www.yna.co.kr/view/AKR20210416169600001?input=1195m
Subject [정치] LH관련 뉴스 몇 가지..
첫번째

2년 전 감사원의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감사 결과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LH 직원 가운데 상당수가 기존 임직원의 친인척으로 확인됐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6일 LH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감사원이 2019년 실시한 '공공기관 고용세습 실태' 확인 결과 1천3백여의 정규직 전환자 가운데 6.9%에 해당하는 93명이 임직원 친인척인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이들 가운데 5명은 채용 절차 중 임직원의 채용 청탁 등이 있었다고 적시

지역 본부장이 부사장의 딸 채용을 챙겨주거나, 센터장이 동생이 지원한 면접위원의 심사위원으로 들어가 최고점을 주는 사례도 있었다.

이렇게 채용된 5명 중 4명은 현재까지도 LH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H왈 "감사원으로부터 채용을 취소하란 요구가 없어 자체 감사나 징계는 하지 않았다"
        "채용 취소' 시행령 이전에 청탁.. 적용 불가"

두번째

LH 前 부사장도 투기 의혹 수사 중···경찰, "내부 정보 이용 혐의"

내부 정보를 이용한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 부사장 A씨도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수본 관계자는 16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에서 LH 임원급 A씨를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며 "혐의와 관련해 13일 LH 본사와 성남시청, A씨 주거지 등 7곳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2016년 부사장으로 LH를 퇴직한 A씨는 현재까지 투기 의혹이 제기된 LH 전·현직 임직원 중 최고위직에 해당한다. A씨는 2017년 경기도 성남시 중앙동 내 토지와 4층짜리 건물을 매입해 지난해 6월에 팔았다. 이 땅은 A씨가 매입한 이후 성남시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포함됐다. 경찰은 A씨가 LH 부사장으로 근무하면서 얻은 비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특수본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를 받는 인천 중구청 공무원의 구속영장이 전날 법원에서 기각된 것과 관련해 "구속영장은 기각됐지만, 추징 보전은 법원에서 인용됐기 때문에 (검찰에) 송치하는 데는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특수본은 지금까지 구속된 피의자 등이 매수한 240여억원 상당의 부동산에 대해서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했고 법원에서 받아들여졌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L3UQQE9O

세번째

국민 분노 피하려…'LH 로고' 가림막 예산으로 2800만원 써..

LH 관계자는 "땅투기 사태 이후 직원에게 욕을 하는 등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직원 안전을 위해 조치한 것"이라며 "앞으로 상황을 봐서 가림판을 떼고 다닐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인 이헌승 의원은 "공공기관 로고를 가리는데 예산을 낭비할 것이 아니라 기관의 대국민 신뢰성을 높이는 것이 먼저"라고 지적했습니다.

출처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37&aid=0000264092

아직도 더 나올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클랜드에이스
21/04/17 22:48
수정 아이콘
아무리 봐도 저런게 드러났는데도 제대로 처리 안하는건 그냥 제 집 식구 지키는 대신 다음 선거부터는 그냥 다 포기하겠다는걸로밖에 안 보이는데
피식인
21/04/17 22:49
수정 아이콘
LH 사건 여파로 변창흠 국토부장관 물러나고, 그 자리에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올 수도 있다는 얘기가 있더군요.
이호철
21/04/17 22:51
수정 아이콘
세번째는 진짜 어이가 없네요.
그런거 가릴 돈으로 나 치킨이나 한마리 사주지
-안군-
21/04/17 22:55
수정 아이콘
아주그냥 돈이 썩어나는구만??
땅파서 돈이 나오냐구요? 네 나옵니다.
가만히 손을 잡으
21/04/17 22:57
수정 아이콘
아아정말아정말썩었네요. .
가만히 손을 잡으
21/04/17 22:58
수정 아이콘
아니아니이게아니이게왜이래??
가만히 손을 잡으
21/04/17 22:58
수정 아이콘
왜왜글이왜글이리러지?
21/04/17 23:00
수정 아이콘
아마 크롬 버그일겁니다
가만히 손을 잡으
21/04/17 23:04
수정 아이콘
아니아니선생님아니선생님해결책도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
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원래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원래크롬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원래크롬엣지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원래크롬엣지번갈아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원래크롬엣지번갈아쓰다가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원래크롬엣지번갈아쓰다가지금은아니선생님해결책도주셔야원래크롬엣지번갈아쓰다가지금은엣지입니다. , .
21/04/17 23:05
수정 아이콘
아.. 엣지로 바꿔도 그러신다면 윈도우 한글 입력기 문제인가보네요
해결방법은 저도 몰라요
This-Plus
21/04/17 23:06
수정 아이콘
솔로처 잡으러 온겁니까...
Don'tCare
21/04/17 23:27
수정 아이콘
가만히 손을 잡으
21/04/17 23:45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그런데 지금 크롬은 정상이고 엣지가 이상하네요.
21/04/17 23:47
수정 아이콘
저는 보통 ctrl+shift 누르면 풀리더라구요
가만히 손을 잡으
21/04/17 23:51
수정 아이콘
억. 이 방법으로 일단 해결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척척석사
21/04/17 23:54
수정 아이콘
공포물같네요 호달달
21/04/18 10:22
수정 아이콘
저도 요즘 이 버그 걸리는데 디게 짜증납니다 스페이스나 백스페이스 누르면 이리됨 크크
21/04/17 23:17
수정 아이콘
넓게보면 이것도 정규직 전환 및 공정의 문제와 연결될 수 있겠네요
21/04/17 23:22
수정 아이콘
다른 나라도 다 저렇겠죠? 아 답답하다
당근케익
21/04/17 23:26
수정 아이콘
그냥 해체좀
시카루
21/04/17 23:49
수정 아이콘
웃자고 하던 얘기였는데 진짜 LH 해체해야 될 지도 모르겠네요
호머심슨
21/04/17 23:52
수정 아이콘
수자원공사도 파보면 뭔가 나올것 같은데.
톰슨가젤연탄구이
21/04/17 23:52
수정 아이콘
대놓고 해처먹는걸 어떻게 다루느냐가 집행권자의 의지를 보여주는거겠죠
21/04/17 23:56
수정 아이콘
정부랑 경찰은 뭐하고 있나요?????
베르톨트
21/04/18 00:45
수정 아이콘
여당이든 야당이든 연관된 정치가들이 있을 거 같은데..
정부쪽도 연관된 관계자들이 있을 거 같은데..
청와대 자체조사 결과는 미덥지 못하고..
그렇다고 신도시 취소할 것도 아닌 거 같고..
특수본 조사 결과가 뿌리채 뽑는다라고 표현될 정도로 엄청나지 않으면 의심과 분노만 늘 거 같네요.
뭔가 지금까지 정부가 신뢰할 건덕지라도 좀 줬으면 이정도 답정너는 아니었을 거 같은데..
21/04/18 03:29
수정 아이콘
첫번째는 모든 공기업이 다 저렇지 않을까 하는 킹리적 갓심을 해봅니다.
진샤인스파크
21/04/18 07:34
수정 아이콘
그냥 싹 밀고 새로 하자 아놔
육돌이
21/04/18 07:55
수정 아이콘
결국 정치적 행위인 검찰개혁을 하겠다고 중요한 수사들은
조국사태 제외하고는 하지 멋했네요
Rumpelschu
21/04/18 08:16
수정 아이콘
수사권 가진 경찰은 뭐하나요?
21/04/18 09:38
수정 아이콘
뭐 모든 공기업이 저런 식이겠다만 걸리면 x된다는걸 보여줘야죠. 안걸리면 봐줌. 대신 걸리면 안봐줌.
최소한 이정도는 해줘야 하는거 아닌가...
최종병기캐리어
21/04/18 10:04
수정 아이콘
240억밖에 안된다구..?
21/04/18 15:29
수정 아이콘
3번은 LH로고 붙은 차량에 대한 가해나 위협이 있어서 직원보호차원에서 한 거라더군요. 업무용 차를 다른 용도로 못 쓰게 하려고 로고를 아예 랩핑해둬서 가리개라도 있어야 했다는 건데... 몇 개를 만들어야 2800만원이 드는지는 의문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467 [정치] 윤석열의 인터뷰 그리고 이상한 쥴리 해명 [189] 마빠이12092 21/07/09 12092 0
92466 [정치]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솔직한 우려들.. [111] 헤일로6718 21/07/09 6718 0
92465 [일반] ABC협회 사실상 퇴출 [41] donit210152 21/07/09 10152 20
92464 [일반] 제갈량의 북벌과 서역 국가들의 외교정책 변화. [8] 陸議3539 21/07/09 3539 3
92463 [정치] 국민의힘의 여성 지지율 [8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만월11738 21/07/09 11738 0
92462 [일반] 짧은 왁싱 후기 [25] 봄바람은살랑살랑6659 21/07/09 6659 4
92461 [정치] 2020년 7월 9일 과거의 나에게 2021년 7월 9일을 설명하실 수 있나요? [18] 나주꿀4236 21/07/09 4236 0
92460 [일반] 웹소설 추천합니다. [18] wlsak3466 21/07/09 3466 0
92459 [일반] 중년 아저씨의 다이어트 도전기 [42] 쉬군4117 21/07/09 4117 6
92458 [일반] 인간관계.... 다들 잘 유지하고 계신가요..? [45] 울트라면이야4869 21/07/09 4869 2
92457 [정치] [팩트체크] 법원 '조범동 사모펀드' 조국 부부와 무관 인정했나 [46] Cafe_Seokguram5943 21/07/09 5943 0
92455 [일반] 라데온 6600XT 출시 루머 [3] SAS Tony Parker 2465 21/07/09 2465 0
92454 [정치]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모두 행복회로를 돌려봅시다 [200] 유남썡?10497 21/07/08 10497 0
92452 [일반] 수도권 개편 4단계 거리두기 적용 임박 [229] 오클랜드에이스15912 21/07/08 15912 15
92450 [일반] 한 명의 보배 그리며 [4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거짓말쟁이5581 21/07/08 5581 120
92449 [정치] 윤석열에 대한 단상 [163] 짜황11213 21/07/08 11213 0
92448 [일반] 2003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잔여 백신(화이자)접종 가능 [27] 기나5687 21/07/08 5687 4
92447 [일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1억원 지급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203] HesBlUe8417 21/07/08 8417 15
92446 [정치] 가장 최신의 전화면접과 ARS, 대선주자 여론조사 [40] 마빠이4436 21/07/08 4436 0
92445 [일반] 코로나 시작~지금까지 한국 확진자-사망자 그래프 [49]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유료도로당5764 21/07/08 5764 9
92444 [정치] 영부인은 선출직으로 봐야할까 임명직으로 봐야할까 [67] 나주꿀4915 21/07/08 4915 0
92443 [정치] 박사 논문에 ‘회원 유지’를 영어로 ‘member yuji’라고 쓴 김건희… [190] 마빠이11229 21/07/08 11229 0
92442 [일반] 4차 대유행의 원인과 예측 [110] 여왕의심복8626 21/07/08 8626 8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