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17 01:06:09
Name lightstone
Subject [일반] 아파서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수정됨)
회사에서도, 출퇴근 지하철에서도, 아파트에서도 끙끙 앓으며 괴로워하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
화장실에서 계속 토하는 앙상한 사람을 본 적이 없고,
한밤중에 울려 퍼지는 비명소리를 들어본적이 없고,
피부가 썩어 문들어져 뼈가 보이는 광경을 본적이 없다.
아픈 사람들이 그렇게 많다는데, 만나기가 힘들다.

병원에도, 각자의 집에도 봄이 찾아왔다.
커튼 사이로 따뜻한 햇살들이 들어온다.

그들과는 전혀 인연이 없는 삶을 살아온 나에게 투병생활은 완전히 다른 세상이었다.
본인이든 가족이든 환자라는 명함이 주어지는 순간 오늘까지 순조롭게 움직이던 톱니바귀가 갑자기 빠져나간 느낌을 받는다.

소중한 사람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갑갑함.
누구의 잘못도 아닌 문제들.
사랑하기 때문에 괴롭다.
환자를 데리고 있는 가족 역시 다른 괴로움을 짊어지게 된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 괴로움 때문에 서로에게 상처를 준다.  

한번씩, 엄마는 마치 넋이 나간 사람 처럼 가만히 있었다.
얼마나 도망가고 싶었을까.
얼마나 속으로 멀리가서 다시 돌아왔을까.
그 도망가는 마음에 내가 얼마나 밉고 무거운 짐이었을까.
내가 짐이 었을까.
내가 얼마나 밉고 무거운 짐이었을까.

어디에도 출구가 없는 인생.
이곳에는 고통이, 슬픔이 어지럽게 뒤섞여 한 덩이로 뭉쳐있다.

우리 모두 마음이 가난한 시점이 온다.
세상 모든 고민들이 부질없게 다가오는 지점.
치열하게 부딪히고 싸웠던 모든 것들이 의미가 송두리째 없어지는 순간.
인간이기에 마주쳐야 하는 피할길 없는 슬픔앞에서 많은 고뇌들의 몸부림은 처절하다.

나한테 인생이 찾아왔다.
예고 한 번 없이 인생이 여기 구석까지 찾아왔다.
굉장히 큰 배를 타고 와서는 많은 짐들을 내 앞에 내려놓았다.

상대는 커녕 밀려드는 것을 막지 못해
매번 당하고 마는 슬픔들은 무슨 재주로 어떻게 요약할 수 있을까
슬픔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라세오날
21/04/17 12:15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21/04/17 16:37
수정 아이콘
그저 추천뿐..
21/04/19 13:22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860 [일반] 드래곤볼 덕후의 전자책 구매 역사 [6] 고쿠2126 21/05/29 2126 5
91859 [일반] 자아도취에 빠져버린 오늘날의 과학계 [38] 위너스리그8195 21/05/29 8195 46
91858 [일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후기 (별것없음주의) [38] 해바라기씨5737 21/05/28 5737 4
91857 [일반] 공무원 가상화폐 보유 및 거래 금지, 몇 번째 나오는 뉴스지? [63] 나주꿀9561 21/05/28 9561 0
91855 [일반] 소림살인 의문중첩5 - 감정택괴1 [3] 788 21/05/28 788 4
91854 [일반] 확실히 가정을 이루고 살려는 남자가 열심히 사는거 같네요 [31] 비후간휴7791 21/05/28 7791 7
91853 [일반] 도쿄 올림픽 지도에 독도가 포함되었다는데... [136] foraiur12753 21/05/28 12753 12
91852 [일반] 네이버 사원 극단적 선택…'업무상 스트레스 호소' 메모 [130] 추천19115 21/05/28 19115 16
91851 [정치] 국민의힘 전당대회 예비경선 결과가 발표 되었습니다. [136] 40년모솔탈출11012 21/05/28 11012 0
91850 [일반] 현대 개발도상국은 과연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을까? [63] 깃털달린뱀9074 21/05/28 9074 80
91849 [일반] 제네바 어쿠스티카, 보스 포터블 홈 스피커, 비파 코펜하겐 간단리뷰 [16] SigurRos2161 21/05/28 2161 1
91848 [일반] 소림살인 의문중첩4 - 석가장2 [2] 1022 21/05/27 1022 3
91847 [일반] [보건] 오늘부터 65~74세 백신접종이 시작되었습니다. [47] 어강됴리6552 21/05/27 6552 5
91846 [일반] 57년 전통의 남양유업, 결국 역사 속으로 [60] 나주꿀10769 21/05/27 10769 8
91845 [일반] 대학생 한강 실종사건에 대한 경찰의 중간 발표가 나왔습니다. [198] 유즈14847 21/05/27 14847 41
91844 [일반] 한국인이 되는데 필요한 자격과 조건은 뭘까요? [185] 나주꿀8133 21/05/27 8133 11
91843 [일반] (소설) 은원도검(恩怨刀劍) 4 -끝- [13] 글곰1193 21/05/27 1193 7
91842 [일반] 톡톡 튀는 개성의 웹툰-전자오락수호대 [40] lasd2414408 21/05/27 4408 12
91841 [일반] 한국이 '아르테미스 협정'의 10번째 국가가 되었습니다 [47] 하얀마녀9528 21/05/27 9528 18
91840 [일반] az 백신 맞고 왔습니다. [49] 네오크로우7887 21/05/27 7887 4
91839 [정치] 이준석이 제안하는 당내 경선 2:2 팀토론배틀 [43] 아츠푸8729 21/05/27 8729 0
91837 [정치] ‘장유유서’ 정세균 “맥락 무시한 보도…이래서 언론 개혁 필요” [124] 어서오고10930 21/05/26 10930 0
91836 [일반] 동인천 배다리에서 건진 보물들 [26] 아스라이6297 21/05/26 6297 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