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16 16:06:17
Name 피잘모모
Subject [일반] 대학교 가면 이미지 바꿔봐야지!!

네... 실패한 것 같습니다.

고등학교 3년 내내 아이들의 놀림감으로써 너덜너덜해진 이후로, 대학교 가서 한번 놀림 안 받고 멋진 사람이 되어보자! 이렇게 다짐을 했습니다. 그런데... 어... 과방에서 과동기끼리 처음으로 모인 날, 단추가 잘못 꿰어지고... 놀려먹기 딱 좋은 아이가 되고 말았어요... 그래서 요즈음엔 신나게 돌림 당하는 중입니다 헣헣

사실 이런 저의 이미지가 싫지만은 않습니다. 왜냐하면 만만하고 허술해보이는 모습(사실 실제 성격도...) 덕분에 친구들이 많이 생기거든요! 소심한 제 성격 때문에 제가 잘 다가가지 못 하는데, 아이들이 먼저 다가와줘서 참 고마웠습니다. 그래서 여사친도 많이 생기고... 크흠

그런데... 이게 저도 사람인지라... 아이들이 놀리는 게 어쩔 땐 웃어넘기기 힘들 때가 있습니다. 사실 놀리는 건 똑같은 데 그날따라 제가 컨디션이 안 좋거나 우울하면 뭔가 유쾌하게 받아치기가 어렵죠. 그때에도 늘 웃으면서 착한 제 자신을 위장해서 보여줘야 한다는 게 사실 조금 힘드네요 흐... 화를 어떻게 내야할 지도 이젠 잘 모르겠어요.

그리고 한 가지 더 고민인건... 제가 가지고 있는 능력에 비해 너무 이미지가 좋게 형성돼있어서 그 높은 기대치에 부응해야 한다는 것이 힘에 부치네요. '착하고 공부 잘하고 상냥하고 배려 잘하고 말 잘하는 아이' 로 봐주는 게 처음에는 정말 기뻤죠! 근데 어느 순간 이런 타이틀이 부담이 되는 것 같습니다 하하하ㅏ

이런 성격을 가진 분들이 꽤 계실 것 같은데, 어떻게 이런 고민들을 해결 할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4/16 16:09
수정 아이콘
이게 인간관계 형성 방법은 사람마다 다 다른 거라 조언해드리기 조심스럽습니다만...
모두가 피잘모모님의 사람이 될 수는 없고, 그걸 바랄 필요 또한 없다는 점만 기억하시고 끊어야될 때는 망설이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40년모솔탈출
21/04/16 16:10
수정 아이콘
그냥 무념무상으로 지내다 보면 그냥저냥살게 되더군요.
아, 38까지 모솔이였습니다.
나주꿀
21/04/16 16:11
수정 아이콘
구독자 수백만 유튜버의 천만 조회수 영상에도 싫어요 몇개는 박히는 법입니다.
혹시 누가 날 싫어하면 어쩌지 이런건 너무 크게 신경쓰지 않으셔도 됩니다.
윌모어
21/04/16 16:17
수정 아이콘
당장은 와닿지 않으실 것 같긴 한데..(저도 그랬거든요), 결국 대학 마치고 사회 나가고 가정 꾸리고 하다보면 주변에 몇 사람 안 남습니다. 나는 다를거야 해도 나 혼자서만 노력한다고 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더군요. 모두에게 좋은 사람 되자는 비현실적인 목표는 내려놓고, 공부/업무 이외에 사적으로 터놓고 지낼 수 있는 확실한 내 사람 한 두 명만 얻는다 해도 대학 내 인간 관계는 거진 성공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어설프게 아무에게나 잘해주다가 결국 주변에 확실한 내 사람이 안 남게 될 수도 있어요. 얘는 누구에게나 다 잘해주나보다~ 싶어서 특별한 애착이 안 생길 수 있거든요. 아직은 입학 초기이시니 두루 좋은 사람 역할 하시면서 스캐닝 하다가, 마음 맞고 날 아껴주는 사람 있으면 그 사람에게 좀 더 포커싱을 두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제이크
21/04/16 16:20
수정 아이콘
탱커 하기 싫으시면 굳이 인간관계에서 탱커 롤 담당하실 필요는 1도 없다는 것만 전달드립니다.
전 M성향에 관종끼도 있었는지 별 신경이 안쓰여서 일부러 리액션 과하게 해주고도 했는데도
지나고 나서 보니 탱커는 확실히 남는게 없는 포지션이긴 합니다 크크

걔 사람 좋아, 걔 착해는 인생의 풍파를 거쳐나가는 과정에서 언젠가는 보상받는 걸 몇 번 경험하긴 했습니다만...
애초에 그 보상보다 블랙말랑카우 이미지로 고생하는게 더 컸던 여러 기억이 있네요.

모두에게 잘 보일 순 없어요. 모두에게 착한 사람일 수도 없구요.
본인이 원하시는 포지션을 설정하시고, 거기에 어느 정도 선까지 맞춰가시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21/04/16 16:21
수정 아이콘
저도 어릴때는 비슷하게 생각했고 남들이 나의 행동때문에 나를 싫어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도 많이 했습니다.

근데 시간이 지나고 보니, 나를 좋아할 사람은 내가 실수를 몇번 하더라도 좋아할 것이고 나를 싫어할 사람은 잘 대해주더라도 싫어하더라구요.

억지로 밝은 척 유쾌한 척하는게 힘드시면 조금씩 내려놓아보세요.
변했다고 멀어지는 사람도 있을건데, 그런 사람들은 결국 나랑 맞지 않았던 사람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네요.
티모대위
21/04/16 16:24
수정 아이콘
놀림받는게 당연히 감내해야하고 그런것은 당연히 아닙니다. 다만, 좀 스트레스를 덜 받는 방법만 찾으신다면 나중에 꽤 도움이 되기는 해요...
제 주변 친구들중에 놀림 자주 받는 탱커 친구들은 누구에게나 환영받고 모두가 친밀감을 느끼더군요. 모임이든 뭐든 다들 항상 챙겨주고..
와칸나이
21/04/16 16:25
수정 아이콘
젊음이 부럽네요... (26살 아재가)
21/04/16 16:29
수정 아이콘
기만자여...
이호철
21/04/16 16:56
수정 아이콘
PGR에서 26살이면 응애 아닙니까..
캐러거
21/04/16 17:06
수정 아이콘
???
코코리
21/04/16 17:06
수정 아이콘
빼앗긴 아재...
21/04/16 17:45
수정 아이콘
26살 쥐띠 공감하고 갑니다.
에프케이
21/04/16 18:27
수정 아이콘
아이고야........ ㅜㅜ
데브레첸
21/04/16 18:45
수정 아이콘
27세 아재 지나갑니다
라흐만
21/04/16 18:59
수정 아이콘
26... 뭐요...???
메가트롤
21/04/16 19:49
수정 아이콘
신고
파란아게하
21/04/16 20:05
수정 아이콘
귀여웡
키비쳐
21/04/16 20:19
수정 아이콘
안녕하세요. 28살 아재입니다.
칠데이즈
21/04/16 22:21
수정 아이콘
띠동갑인데요? (38세 무직)
여우별
21/04/16 22:47
수정 아이콘
저도 26살 아줌마입니다..
정말 저때가 부럽네요 ㅜ
세상을보고올게
21/04/18 09:35
수정 아이콘
학생..
21/04/16 16:32
수정 아이콘
리액션이 찰져서 놀려먹는 건지 진짜 맥이는 건지가 중요할 듯요
及時雨
21/04/16 16:44
수정 아이콘
호구잡히지 말아요 젊은이 흑흑
나가노 메이
21/04/16 16:47
수정 아이콘
탱커 성향이시라니 생활 잘 하실거 같네요. 글만봐도 그게 느껴집니다.

물론 말씀하신대로 탱커 역할 받아주다가 쌓이다가 폭발하면 그걸로 또 이미지 확 버리기 때문에,
진짜 터놓고 잘 놀 친구 1한테 적당히 풀어주면서 정신건강 잘 챙기시키기바랍니다.
저는 쌓인거 못풀다가 한번 크게 터진적이 있어서 그 이후로 그냥 혼자 다녔어요.
근데 그래도 학점 잘받고 공부 열심히 하고 그러면 알아서들 다시 돌아오니까 너무 걱정하시지는 말구요.
범죄 저지르는거 아니면 화 좀 낸다고 뭐 대수겠습니까.

근데..
>>그래서 여사친도 많이 생기고... 크흠
이거는...어.....음..그렇군요. 부럽습니다. 흙
그리스인 조르바
21/04/16 16:57
수정 아이콘
중간중간 이건 좀 넘지 말아줬으면 하는 반응을 보이는 거도 나쁘지 않습니다.
물론 그러다 갑분싸가 되면 망하지만 탱커 타입은 음...옐로카드가 여러개 있는 편이거든요.
주변에서도 눈치있으면 그쪽으론 앞으로 안놀린다거나 하니까 어떤 방식으로든 중간중간 표현을 하시면 어떨까 싶네요.
FlyingBird
21/04/16 17:10
수정 아이콘
아무리 탱커여도 정해진 체력이 다하면 쓰러지게 됩니다. 마음속에서 이건 아닌것 같은데 한다면 표현을 하는게 중요합니다. 분위기 깨고 하는게 걱정은 되겠지만, 오래 볼 친구들이라면 이해해 주고, 같이 어느정도 맞춰줄 것이라 믿습니다. 아니면, 내가 에너지를 충분히 얻을 수 있는 활동을 해보는 건 어떨까 하네요. 돕는 것이 주 목적인 봉사활동이나 멘토링 활동도 있고, 게임을 좋아하신다면 보드게임 활동도 의외로 잘 맞을 수 있습니다. 아직 창창한 대학생이시니 다양한 경험을 통해 '나'를 알아가보세요.
여수낮바다
21/04/16 17:13
수정 아이콘
내가 너무 호구인가? 내가 너무 과중한 이미지를 쓰고 있나? 내가 너무 나섰나?
일단 부딪혀 보고, 하나하나 돌이켜 보고, 이런젠장 내가 왜 그랬지! 하며 이불킥도 해보고,

그게 다 그 때의 특권입니다 흐흐
시린비
21/04/16 17:17
수정 아이콘
초등학생때 제가 딱 이생각하고 일기에도 적었던 기억이 나네요.
너무 착한애라는 이미지만 박혀있는것같고 그 이미지때문에 그렇게 행동했던것 같고
다음학년이 되면 반에서 활기차고 유머있고 인기있던 애처럼 해야지~ 비슷하게 적었었으나

뭐, 쉽지 않죠. 결국 만들어지는 이미지는 자기가 만들어놓은게 크고
그걸 벗어나는건 꽤 어려워요. 뭐 일본 서브컬쳐에서 말하는 중학데뷔, 고교데뷔같은것도 있고
누구나 새로운 시작엔 새로운 이미지를 뒤집어 쓰고 싶다는 생각은 한번쯤 해보는 것도 같지만
제대로 하려면 각오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그야말로 머리를 염색하고 펑키한 스타일을 하는 정도의..
집으로돌아가야해
21/04/16 17:19
수정 아이콘
한번쯤 선 넘는다 싶으면 정색하는게 좋습니다. 내가 여기까지는 수용할 수 있는 한계다 라는걸 인식시켜줄 필요가 있죠.

그럼 전 애니보러 가야해서 이만~
율리우스 카이사르
21/04/16 17:34
수정 아이콘
크크 걍 성격대로 사시면서 맘에 드는 여자한테만 까칠하게!!
21/04/16 17:47
수정 아이콘

풋풋해
21/04/16 18:46
수정 아이콘
인싸구만!
다리기
21/04/16 19:13
수정 아이콘
선을 확실하게 알려주셔야 나중에 후환이 없습니다.
댓글들 죽 보니 그 시기가 부러운 건 한마음인 것 같군요.
검은잠
21/04/16 19:55
수정 아이콘
대학가서 이미지 바뀐다? 현역 대학생 5년차인데 그대로 가더군요... 결국 중요한 건 본인의 마음 가짐인 것 같아요. 결국 본인의 진심에 따라 움직이게 되더라고요.
프리템포
21/04/16 21:39
수정 아이콘
지나고보니 대학교인간관계도 자연스레 멀어지더라고요 적당한 여유도 필요해요
기사조련가
21/04/16 22:16
수정 아이콘
좋은 방법이 있어요! 과 쌉인싸랑 CC한번 하세요. 그리고 헤어지세요.
인간관계의 리셋을 경험하게 됩니다 ^^
나가노 메이
21/04/16 22:45
수정 아이콘
진짜 나쁜 분.........ㅠ
피잘모모
21/04/16 22:57
수정 아이콘
사탄 오열
피우피우
21/04/16 23:51
수정 아이콘
친한 무리가 생기면 그 안에서도 꼭 놀림당하는 역할 맡는 친구가 생기기 마련이죠. 근데 그게 다른 친구들이 나빠서, 또는 놀림당하는 친구가 심각하게 호구라서 그렇다기보단 단순히 그 친구의 리액션이 재밌어서 그런 경우가 더 많은 것 같거든요.
말이 좀 이상하긴 한데, 그 무리 안에서 암묵적으로 합의된 롤플레이(?) 같은 게 있는 거죠. A라는 친구를 놀리면 A는 거기에 따른 리액션을 하는 식으로. 이런 롤플레이를 하며 놀기에 별 문제 없는 기분이라면 상관없지만 본문에 쓰신대로 컨디션 안 좋거나 해서 유쾌하게 받아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그냥 친구들이 기대하는 반응을 안 해주시기만 하면 될 거예요. 처음엔 친구들이 약간 당황할 수도 있는데 보통 그냥 얘가 지금은 이렇게 놀 기분이 아닌가보다 하고 알아서 조심할겁니다.
정색하면서 이 정도 선은 넘지말아달라 진지하게 얘기하는 건 어려워하실 성격인 것 같으니, 그렇게까지 각잡고 얘기할 생각은 마시고 저런 식으로 간접적으로 표현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 어느정도 눈치만 있는 친구들이면 다 알아들을 거예요.
아비니시오
21/04/17 03:56
수정 아이콘
이미지에 너무 신경쓰지 마시고 be yourself 하셔요 크크
그리고 과에서 이미지가 맘에 안드시면, 동아리에 가입해서 새로운 인간관계에서 새로운 이미지를 만드는 것도 좋아요
저도 대학교 저학년일때는 과생활에 몰두했는데... 인간의 사악한 면을 더 많이 본 것 같네요..
동아리는 같은 활동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모임이라, [일반적으로] 과생활보다 분위기가 훨씬 좋았어요~
21/04/18 10:36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그렇게 바꿔보려고 노력하다가 안바뀌는걸 알고 (바뀌려다가 쪽당하는것도 있고) 포기한 이후로 부모님 원망하다가 원망하는것도 지치고 비생산적인것 같아서 그냥 숨쉬고 대충 살고 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860 [일반] 드래곤볼 덕후의 전자책 구매 역사 [6] 고쿠2128 21/05/29 2128 5
91859 [일반] 자아도취에 빠져버린 오늘날의 과학계 [38] 위너스리그8196 21/05/29 8196 46
91858 [일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후기 (별것없음주의) [38] 해바라기씨5738 21/05/28 5738 4
91857 [일반] 공무원 가상화폐 보유 및 거래 금지, 몇 번째 나오는 뉴스지? [63] 나주꿀9564 21/05/28 9564 0
91855 [일반] 소림살인 의문중첩5 - 감정택괴1 [3] 792 21/05/28 792 4
91854 [일반] 확실히 가정을 이루고 살려는 남자가 열심히 사는거 같네요 [31] 비후간휴7791 21/05/28 7791 7
91853 [일반] 도쿄 올림픽 지도에 독도가 포함되었다는데... [136] foraiur12753 21/05/28 12753 12
91852 [일반] 네이버 사원 극단적 선택…'업무상 스트레스 호소' 메모 [130] 추천19117 21/05/28 19117 16
91851 [정치] 국민의힘 전당대회 예비경선 결과가 발표 되었습니다. [136] 40년모솔탈출11012 21/05/28 11012 0
91850 [일반] 현대 개발도상국은 과연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을까? [63] 깃털달린뱀9074 21/05/28 9074 80
91849 [일반] 제네바 어쿠스티카, 보스 포터블 홈 스피커, 비파 코펜하겐 간단리뷰 [16] SigurRos2161 21/05/28 2161 1
91848 [일반] 소림살인 의문중첩4 - 석가장2 [2] 1022 21/05/27 1022 3
91847 [일반] [보건] 오늘부터 65~74세 백신접종이 시작되었습니다. [47] 어강됴리6553 21/05/27 6553 5
91846 [일반] 57년 전통의 남양유업, 결국 역사 속으로 [60] 나주꿀10769 21/05/27 10769 8
91845 [일반] 대학생 한강 실종사건에 대한 경찰의 중간 발표가 나왔습니다. [198] 유즈14847 21/05/27 14847 41
91844 [일반] 한국인이 되는데 필요한 자격과 조건은 뭘까요? [185] 나주꿀8134 21/05/27 8134 11
91843 [일반] (소설) 은원도검(恩怨刀劍) 4 -끝- [13] 글곰1193 21/05/27 1193 7
91842 [일반] 톡톡 튀는 개성의 웹툰-전자오락수호대 [40] lasd2414408 21/05/27 4408 12
91841 [일반] 한국이 '아르테미스 협정'의 10번째 국가가 되었습니다 [47] 하얀마녀9528 21/05/27 9528 18
91840 [일반] az 백신 맞고 왔습니다. [49] 네오크로우7887 21/05/27 7887 4
91839 [정치] 이준석이 제안하는 당내 경선 2:2 팀토론배틀 [43] 아츠푸8729 21/05/27 8729 0
91837 [정치] ‘장유유서’ 정세균 “맥락 무시한 보도…이래서 언론 개혁 필요” [124] 어서오고10932 21/05/26 10932 0
91836 [일반] 동인천 배다리에서 건진 보물들 [26] 아스라이6298 21/05/26 6298 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