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16 14:34:12
Name StayAway
File #1 416.jpg (273.3 KB), Download : 0
Link #1 너튜브
Subject [일반] 7주기 입니다.




https://416foundation.org/news/%ea%b3%b5%ec%a7%80%ec%82%ac%ed%95%ad/?uid=719&mod=document&pageid=1

4월16일 4시16분
아이들을 지켜주지 못했던 어른 세대가
1년에 하루 정도는 추모의 마음을 품고
1분 정도 묵념해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뭔가 많이 쓸 말이 잘 생각나지 않네요.
뭐라뭐라 말을 덧 붙이는 게 오히려 좋지 않을것 같아서 조심스럽습니다.
이래저래 많이 어수선한 시국이지만 다들 평화로운 주말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p.s 일반탭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맛있는새우
21/04/16 14:36
수정 아이콘
(수정됨) 7년이 지난 지금, 아직도 그 기억이 생생 합니다. 아이들에게 그리고 피해자분들께 그저 미안한 마음 뿐이에요.
번개크리퍼
21/04/16 14:37
수정 아이콘
아침에 비가 오던게 하늘도 슬퍼서 그런 것 같습니다. ㅜㅠ
Grateful Days~
21/04/16 14:41
수정 아이콘
이걸 아직도 정치적으로 이용해 먹으려는 사람들이 문제지 아이들은 참.. ㅠ.ㅠ
21/04/16 14:42
수정 아이콘
희생자들은 불쌍하고 죄가 없죠...
벌점받는사람바보
21/04/16 14:45
수정 아이콘
그떄 문자들 지금봐도 너무 가슴 아프더라구요 ㅠ
리자몽
21/04/16 14:48
수정 아이콘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21/04/16 14:50
수정 아이콘
하늘에서는 편히쉬길...
호이요
21/04/16 14:56
수정 아이콘
(수정됨)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길 바랍니다. 희생자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가만히 손을 잡으
21/04/16 14:58
수정 아이콘
명복을 빕니다.
나주꿀
21/04/16 15:07
수정 아이콘
뉴스를 보면서 무기력함에 잠겼던게 생각나네요. 명복을 빕니다
대박났네
21/04/16 15:20
수정 아이콘
그날 회사 이직하고 딱 열흘째여서 긴장하고 있던 터라 기억이 너무생생하네요
전원 구조 소식때문에 충격이 배가됐습니다
언론역사에서 가장 믿고 싶은 오보가 아닐까 싶습니다
리자몽
21/04/16 15:33
수정 아이콘
당시 대학교 구내식당에서 친구들하고 점심 먹다가 배가 침몰했어? 전원 구조됐다고?? 참 다행이네 라며 넘어갔는데

저녁에 오보였다는 정정기사를 보고 정말 충격 먹었습니다...
행복의시간
21/04/16 15:22
수정 아이콘
안타까운 사건입니다. 지금도 마음이 저려오네요.
21/04/16 15:38
수정 아이콘
휴... 미안하다...
피잘모모
21/04/16 15:41
수정 아이콘
두 번 다시는 일어나면 안 될 일...
及時雨
21/04/16 15:42
수정 아이콘
군대에서 아침 점호 끝나고 TV 틀었는데 너무 충격이었습니다.
마음으로나마 추모의 정을 보냅니다.
제리드
21/04/16 15:56
수정 아이콘
그 날 마침 학교에서 소풍을 나갔었던 날이라 기억이 생생하네요
다시금 명복을 빕니다.
VictoryFood
21/04/16 16:10
수정 아이콘
고인의 명복을 빌고 다시는 이런 큰 사고가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AaronJudge99
21/04/16 17:03
수정 아이콘
생일이라고 미역국 먹으면서 아침에 티비를 트니...배가 기울어져 있더라구요
그때 기억은 평생 잊지 못할것같아요
옥동자
21/04/16 17: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일반 카테고리에 정치댓글 작성, 금지단어 사용(벌점 4점)
회색의 간달프
21/04/16 17:09
수정 아이콘
삼풍백화점, 성수대교, 대구 지하철 등 여러 사고도 있었지만
세월호는 정말 어처구니가 없던 사고죠.
얼마든지 막을 수 있었던 시간이 있었는데....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어린 친구들을 추모합니다.
스물다섯대째뺨
21/04/16 18:38
수정 아이콘
당시에 티비보면서 울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뉴스보면서 울었던건 생전처음이었고 앞으로는 없었으면 하네요..
호머심슨
21/04/16 18:43
수정 아이콘
전원구조 오보때문에 나중에 뉴스보고
몸에 물리적인 충격이 오더라구요.
쿵하는 느낌
21/04/16 23:43
수정 아이콘
많이..미얀해 하며 살겠습니다
21/04/17 16:16
수정 아이콘
정치적인거 다떠나서 수많은사람들이 죽은것에대한 슬픔과 유가족에대한위로는 꼭하고싶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912 [정치] 조국 버려야 살 것인가 품어야 살 것인가 (미안해요 vs 저를 버리세요) [58] 나주꿀4990 21/06/02 4990 0
91911 [일반] 2020년 가계 소득/지출 통계 자료 [17] carbell3351 21/06/02 3351 13
91908 [일반] 유별난 사람이 되는 기분 (feat. 마스크 좀 씁시다) [42] 치카치카7488 21/06/01 7488 15
91907 [정치] 강릉에서 밥 먹은 윤석열, 어깨에 손 올리면 성추행? [95] 나주꿀10514 21/06/01 10514 0
91906 [일반] 백신 접종자 영화 6,000원 관람 이벤트 진행 [31] 맹물6749 21/06/01 6749 3
91905 [정치] 백신괴담의 민낯.. [67] StayAway10055 21/06/01 10055 0
91904 [일반] 혼인신고 날 자신이 자살하는 모습을 휴대폰으로 찍은 군인 [106] 추천12741 21/06/01 12741 49
91903 [일반] 잠시나마 펩시가 세계 최강의 기업이 된.Ssul [20] 나주꿀7247 21/06/01 7247 35
91902 [일반] 코비드19 백신 접종 완료자가 되었습니다. [29] 김연아6715 21/06/01 6715 5
91901 [일반] 2020년 상위 10% 순자산은 8.3억 [33] carbell6500 21/06/01 6500 14
91900 [정치] 대구시 단독 화이자 3000만회 도입 추진은 실패 확정? + 당사자 인터뷰 추가 [61] 덴드로븀9007 21/06/01 9007 0
91899 [일반] 얀센 백신 예약이 16시간만에 종료되었습니다. [121] Leeka9580 21/06/01 9580 7
91898 [정치] 나경원 曰 "이준석이 이대남을 정치적으로 악용했다" [116] 피잘모모9252 21/06/01 9252 0
91897 [일반] 얀센/노쇼백신 동시예약 시 참고 정보 [67] 추천6454 21/06/01 6454 1
91896 [일반] 한강실종사건 A군 변호사, 유튜버 고소.news [43] 아지매7536 21/06/01 7536 11
91895 [일반] 후...도로주행 겨우 합격했네요. [29] 그때가언제라도3048 21/06/01 3048 3
91894 [정치] 도쿄 올림픽 참여는 하되 다른 대안이 필요 하다고 봅니다. [83] 마빠이4953 21/06/01 4953 0
91892 [일반] 얀센 백신 예약이 시작되었습니다. [240] Morning19842 21/06/01 19842 5
91891 [일반] 근데 군대에서 사고터져도 함부로 입을 못대겠는게... [38] 공기청정기7356 21/06/01 7356 3
91890 [일반] 무주택자의 주택구입 혜택이 개선됩니다. [91] Leeka9609 21/05/31 9609 5
91889 [일반] 대한민국 군은 결코 쉽게 바뀌지않을꺼라는 제 편견에 오늘 또 하나 추가 되었습니다. [76] 키토10291 21/05/31 10291 18
91888 [일반] 인생 첫 소개팅 후기 [50] Asterios5999 21/05/31 5999 28
91887 [일반] 얀센 백신 접종 예약 개시 및 관련정보 [286] 여왕의심복23550 21/05/31 23550 10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