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14 20:56:25
Name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배고픈유학생
Subject [일반] [13] 사진으로 홍콩 여행하기
사진으로 보는 홍콩 여행

이직 결정하고 나서 잠시 텀이 생겨서 2020년 1월,
홀로 카메라 한대 들고 홍콩 여행을 갔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해외여행 갈 수 있는 마지막 타이밍이었네요.

글 재주는 없고 몇 장의 사진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51114974829_458fb20b7d_k.jpg
한 밤에 홍콩에 도착해서 에어비엔비 숙소로 가는 길에 찍은 사진입니다.
카메라를 들고 다니면서 무심코 찍은 사진이 나중에 다시 보니 엄청 맘에 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사진처럼요. 간판, 사람, 택시까지 이쁘게 잘 조화가 된 것 같아요.


49435497191_c626f05482_k.jpg

사실 홍콩 밤거리는 너무 아름 답기 때문에 사진만 찍어도 작품이 나왔습니다. 
유명 관광지보다 일반 길거리 분위기를 좋아하는 저에게는 정말 매력적인 도시더라구요.
센트럴 뒷골목의 퇴근하는 서양인 비지니스맨과 고급외제차들 사이로 옛날 홍콩 거리의 감성이 섞여 있네요.


49435397782_e770f30eda_k.jpg
어느 직장인들과 마찬가지로 퇴근 후 포장마자에서 술 한잔은 전세계 공통이죠?
햄버거집을 지나가는 양복입은 비지니스맨과 바로 옆에서 주문 받으러가시는 친근한 아주머니 모습이 맘에 드네요.


49434704248_639b37f16e_k.jpg
강남역 뒷골목을 열심히 찍고 있었던 한 외국여행객이 생각나네요.
그 분도 우리나라 간판과 골몰길이 엄청 이뻐보였겠죠?



49435175706_dfd9c81e34_k.jpg
49434701373_8ae453618f_k.jpg
홍콩에는 트램이 있습니다. 사람은 생소한 것에 매력을 느끼잖아요. 
저 역시 신기하고 재미있어서 목적지 없이 한 시간 넘게 트램을 타고 에서 홍콩 시내를 구경한 기억이 있네요.


49435398932_2fed898a8b_k.jpg
49435399037_e4113a2576_k.jpg
주성치의 소림축구를 보면 나올 거 같은 그 특유의 홍콩 주택가가 떠올리지 않으신 가요?
지금은 많이 없어졌지만 아직도 옛 감성을 지닌 아파트가 있어요. 
우리나라에도 남산 바로 밑에 회현아파트라고 70년대 지어진 비슷한 아파트가 있죠.



49435174491_e820638d98_k.jpg
인스타에서 유명한 차이홍 아파트입니다. 
사실은 관광지에서 멀리 떨어진 그냥 아파트 단지에요. 
차이홍(무지개)이라는 말 그대로 아파트 색을 이쁘게 꾸며놨어요. 
사진 밑에 인스타 작품을 남기는 친구들도 보이네요.



51114980269_0d19dbcac4_k.jpg
51115135583_d0327eb5d2_k.jpg

홍콩 피크트램을 타고 빅토리아 피크산을 오르면 홍콩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원래 피크트램 몇시간 대기는 기본이라고 하는데, 코로나 이슈+비수기인지 줄 없이 바로 탔습니다. 
콩은 안개가 많아서 이런 전망보기가 어렵다던데, 오후에 날씨 좋은 거 보고 일정 바꾼 것이 신의 한 수였어요.


49434704568_7d8ec6cd06_k.jpg

51114664882_3398d54a13_k.jpg
저는 어디나라 여행을 가도 로컬 시장은 꼭 가봅니다. 
뭔가 그 나라만의 느낌을 가장 잘 담는 곳이라고 봐요.


49435399307_86b342cb8f_k.jpg
홍콩에서 본 참이슬과 처음처럼. 어디서 저 앞치마를 구했을까요?



49434706243_e011834200_k.jpg
49434706073_db875f67b6_k.jpg
마지막으로 홍콩 시위를 구경했습니다.
“민주는 한 사람의 한 표로 시작되고, 자유는 한 사람의 한 걸음으로 시작한다”
이 포스트잇은 시위 다음날 아침에 다시 가보니 깨끗하게 지워졌습니다.
홍콩에 평화가 오길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4/14 21:20
수정 아이콘
사진이... 너무 좋습니다.
홍콩이 아직 예전의 감수성을 간직하고 있을때 가봐야지.. 라고 예전부터 생각만 하고있네요.
사진에서 그런 감수성이 느껴져서 안심했습니다. 감사합니다.
21/04/14 21:26
수정 아이콘
막상 홍콩 자체는 그렇게 취향에 맞지는 않았는데, 사진을 보니 새록새록 참 좋네요.
햄돌이
21/04/14 21:34
수정 아이콘
창가에 빨래 널어 두는 게 인상적입니다.
건물하고 섞여 알록달록하게 감성을 자극하네요.
21/04/14 21:47
수정 아이콘
잘봤습니다!
앙몬드
21/04/14 21:48
수정 아이콘
언제에요?
답이머얌
21/04/14 21:50
수정 아이콘
뭘로 찍은 건가요?

예전에는 비싼 카메라로 찍고 보정도 열심히 했을텐데, 요즘은 폰카로 찍고 보정 프로그램 돌리면 이 정도로 나오나요?
21/04/14 21:53
수정 아이콘
우와~
이런 사진 찍을려면 어떤 카메라를 사야하나요?
20060828
21/04/14 22:08
수정 아이콘
사진 진짜 느낌 좋네요.
사진 잘 찍는 사람 특
뭐로 찍은겁니까? 라고 물으면 폰카요
이건데 설마 아니겠죠?크크
21/04/14 22:14
수정 아이콘
제 첫 해외여행이 (구)여친(현)와이프랑 홍콩이었는데, 첫 해외여행이란 감정도 감정이지만, 그 옛날 홍콩영화에서 보던 풍경을 직접 보았을때 느낌은 너무 좋더군요.
이제 그런 홍콩은 다시 볼 수 없겠죠?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배고픈유학생
21/04/14 22:16
수정 아이콘
사진은 폰카로 당연히 안찍었습니다.
소니 a7m3에 탐론 28-75 렌즈 썼네요. 후보정했구요.
답이머얌
21/04/14 22:19
수정 아이콘
답변 고맙습니다.

아직 폰카가 야간 찍기엔 한계가 뚜렷한 모양이군요.

좋은 사진 잘 보았네요.
에프케이
21/04/14 22:24
수정 아이콘
와.... 사진 찐이네요.
잘 봤습니다.
cruithne
21/04/14 22:36
수정 아이콘
사진 잘 봤습니다. 같은 시기에 홍콩 여행을 계획하다 시위 때문에 막판에 베트남으로 선회했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을줄이야...내년쯤 다시 계획 잡아보고 싶네요 내년엔 가능하겠죠....
이지금
21/04/14 22:50
수정 아이콘
사진 잘 찍으셨네요 잘 봤습니다
이라세오날
21/04/14 23:11
수정 아이콘
빅토리아 피크 좋습니다

전 버스가 더 낫더라구요

2층 버스 타고 2층 맨 앞좌석 타면 움찔움찔합니다
레알 절벽길이거든요
또 이쁜 별장이랑 풍경도 좋구요
Meridian
21/04/14 23:22
수정 아이콘
빅토리아 피크...첫 혼자 해외여행이 홍콩이었는데 아직도 생각하면 아련해요 크크
올라갈땐 트램, 내려올땐 버스로 다녀왔습니다 흐흐
아리아
21/04/14 23:38
수정 아이콘
빅토리아 피크 트램 타고 올라갈 때는 참 설레더라구요
야경도 정말 멋있었습니다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Ellun
21/04/14 23:43
수정 아이콘
아직도 80년대 홍콩영화 갬성이 남아있었군요. 사진 너무 멋지네요, 담에 꼭 가봐야겠어요!
캐러거
21/04/14 23:46
수정 아이콘
글 정말정말 잘봤습니다!
아직까지 아시아권에선 제 베스트 여행지요ㅠ

가기전에 홍콩영화 다 챙겨보던 설렘부터 여행을 마치는 날들까지 너무 좋았습니다.
21/04/15 00:01
수정 아이콘
홍콩 정말 좋아하는데, 멋진 사진 잘 봤습니다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로각좁
21/04/15 00:50
수정 아이콘
와 사진...
서린언니
21/04/15 02:06
수정 아이콘
중경삼림에 나오는 홍콩의 모습이 너무나 멋있어서 멍하니 화면만 쳐다보던 기억이 나네요 죽기 전에 한번쯤은 가야할텐데...
21/04/15 09:07
수정 아이콘
홍콩 좋죠. 야경 진짜 예뻐요. 음식은 생각보다 그저그랬네요.
21/04/15 16:21
수정 아이콘
홍콩 저 야경은 최고 인거 같습니다... 말이 필요없어요.
이나멜
21/04/22 22:01
수정 아이콘
홍콩은 분위기로 일단 먹고 들어가는거 같아요
트램타고 이층에 앉아서 구경만 해도 좋죠
그립네요
21/04/25 09:15
수정 아이콘
많이 찾았고 너무나 사랑하는 도시입니다. 저도 이 시기 조금 전에 갈까하다가 시위 때문에 (아이들과 함께 가야해서) 결국 안 갔는데 세상이 이렇게 되어버렸네요. 언젠간 다시 가볼 수 있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572 [일반] 수정)AZ 백신순서가 안와도 일반인이 맞을수있다는 기사가 떳네요. [175] mcu14818 21/04/29 14818 14
91571 [일반] 요즘의 성별 갈등, 진짜로 '미러링의 미러링'일까? [317] 대문과드래곤15201 21/04/29 15201 200
91570 [일반] AZ 접종후기 (새벽 5시현재: 죽겠네요) [29] 성야무인5392 21/04/29 5392 5
91569 [정치] 서울 출산율이 0.5에 진입했습니다 [340] rclay17541 21/04/29 17541 0
91568 [일반] 애플 분기매출 99.4조, 영업이익 30.6조 달성 [58] Leeka7175 21/04/29 7175 3
91567 [일반] (데이터주의) 안보신분 있으면 드라마 하나 추천 할까 합니다.gif [15] insane5633 21/04/29 5633 0
91566 [정치] [단독]”北주민 자유 누리며 살아” 이런책으로 통일교육하자는 서울교육청 [133] 죽력고9532 21/04/29 9532 0
91565 [일반] 엄마. 그 아래 아이디찾기 있지? 눌러! [24] Timeless6085 21/04/28 6085 30
91564 [정치] 김용판 "윤석열, 무리한 수사 없었는지 성찰 해 봐야..." [31] 암스테르담5842 21/04/28 5842 0
91563 [정치] 김의겸 "포털뉴스 편향…정부기금으로 뉴스포털 만들자" [70] 미뉴잇6514 21/04/28 6514 0
91562 [일반] 중국조차 무너진다...중국인구조사 결과 인구수 감소 발표예정 [100] 하얀마녀9134 21/04/28 9134 8
91561 [일반] 어떤 병원 직원들이 가족의 병환때 자기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까??(feat.병원신뢰도) [60] 티라노6010 21/04/28 6010 5
91560 [일반] 한국 게임 중국에서 판호 2020년부터 1개씩만 허가중이네요 [59] 빼사스6211 21/04/28 6211 5
91559 [정치] 출산율은 반등할 수 있을까? [166] 부대찌개9573 21/04/28 9573 0
91558 [일반] 웹툰 고수가 완결되었습니다 (스포주의) [78] Gunners6602 21/04/28 6602 1
91557 [일반] 백신접종 완료자 격리 면제에 대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55] 오클랜드에이스6073 21/04/28 6073 2
91556 [일반] 화이자의 코로나 치료제가 연말까지 출시 될 수 있다는 소식입니다. [4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나주꿀5252 21/04/28 5252 1
91555 [일반] 2월출생아수 21,461명, 혼인건수 21.6%감소 [97] 오사십오6883 21/04/28 6883 9
91554 [일반] 에베레스트 최대의 미스터리... [14] 우주전쟁5921 21/04/28 5921 14
91553 [일반] 삼성이 이건희 회장의 상속세 납부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196]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나주꿀9667 21/04/28 9667 0
91552 [일반] 인도의 코로나 관련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는 거같군요. [58] 랜슬롯10184 21/04/28 10184 3
91551 [정치] (전 민주당원) 20대 남자가 느끼는 정치 [26] 한강두강세강6569 21/04/28 6569 0
91550 [일반] [책이야기] 메트로폴리스 [4] 라울리스타1369 21/04/28 1369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