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3/01 14:42:15
Name 발이시려워
Subject [일반] (영화 리뷰) 클로저 - 스포주의 (수정됨)
클로저(Closer)

  나는 홍상수 영화를 좋아한다. 나 대신 발가벗겨진 남자 주인공들의 비겁함과 유치함을 보면 잠시나마 내 치부가 사해진 듯한 착각에 빠지기 때문이다. ‘양반전’을 보는 양반들의 마음이 이랬으려나.
  
  클로저(Closer)에도 똑같이 찌질한 남자들이 나온다. 하지만 홍상수의 남자들과는 다르다. 슬프고, 불쌍하다. 결코 수학적이지 않은 사랑을 두고 정말이지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찌질하다. 내 과거이자 현재다. 미래가 되지 않으려 노력하겠지만 솔직히 자신이 없다. 멋진 사람이 되고 싶은데 참 힘들다.

장면#1,2
1. 래리(클라이브 오웬)는 바람 핀 여자친구 안나(줄리아 로버츠)에게 ‘나보다 그 사람(댄/주드로)이 잘하냐?’고 묻고, ‘창녀’라고 쏘아 붙인다.
2. 래리는 안나에게 ‘나와 이혼하고 싶으면 마지막으로 잠자리를 하자’고 는 제안한다.
> 래리가 처절하게 슬퍼 보인다. 자신의 헌신과 진심이 배신당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너무 힘든 탓에 오히려 그 간의 사랑을 육체적인 관계로 ‘격하’시켰다고 생각한다. 이런 찌질한 방어기제는 일종의 ‘정신 승리’에 지나지 않고, 사실은 너무 절망적인 감정의 발로이다. 나도 경험이 있다.

장면#3
댄은 다시 만난 앨리스(나탈리 포트만)가 래리와 정말로 잠자리를 했는지 하지 않았는지 궁금해한다. 진실을 말해 달라며 투정을 부리고, 그런 자신의 모습을 엘리베이터 거울로 보고는 스스로 한심해 하며 곧바로 앨리스에게 돌아간다. 정작 그런 댄은 앨리스를 버리고 안나와 긴 외도 기간을 보냈다.
> 댄의 성숙하지 못한 이기심이 왜 그렇게 앨리스의 사랑(그리고 타협)과 비교가 될까. 그런데 댄에게는 ‘그 질문’이 최선이었을 것이다. 댄은 타협을 모르고 완전한 진실만을 좇는 본인이 이기적이라는 사실을 안다. 아니까 엘리베이터 거울에 비친 모습을 보고 곧바로 앨리스에게 돌아왔을 것이다. 진실이 중요하다고 외치지만 본인의 과거(진실)에는 너그러운 안타까운 댄. 댄은 또 언젠가 누군가를 그렇게 떠나보낼 것이다. 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더욱 연민이 든다.
# 그런데 아마 래리와 앨리스는 잠자리를 하지 않았을 것이다. 공교롭게도 래리도 거짓말, 앨리스도 거짓말을 했을 것이다.  

비오는 날 본 영화여서인지 더욱 찝찝하다.

앨리스의 대사 하나로 감상을 마무리 합니다.
‘사랑은 순간의 선택이야 거부할 수도 있는 거라고 자기한테도 분명 선택의 순간이 있었어’
– 댄이 앨리스에게 안나와의 바람사실을 알렸을 때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3/01 15:05
수정 아이콘
참 좋은 영화입니다. 세네 번은 본 것 같아요.
Janzisuka
21/03/01 15:41
수정 아이콘
데미안 라이스의 노래도 좋았죵
리니시아
21/03/01 17:40
수정 아이콘
[나 대신 발가벗겨진 남자 주인공들의 비겁함과 유치함을 보면 잠시나마 내 치부가 사해진 듯한 착각에 빠지기 때문이다.]
홍상수의 영화는 이런것에서 바뀐지 한참 되었죠
발이시려워
21/03/01 18:18
수정 아이콘
김민희 사귀면서 바뀌었더라구요.
음란파괴왕
21/03/01 23:37
수정 아이콘
이걸로 연극을 한적이 있어서 더 반갑네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365 [일반] 쑥과 마늘을 100일동안 먹으면 [1] 제니1264 21/04/16 1264 6
91364 [일반] 미얀마 시민혁명이 결국은 저무는듯 싶습니다. [71] 키토6649 21/04/15 6649 11
91363 [일반] 편견, 굳어지거나 깨지거나 바뀌거나 [22] 나주꿀1832 21/04/15 1832 26
91362 [정치] 이낙연 "죽는 한이 있더라도 文대통령 지키겠다 [104] 미뉴잇6415 21/04/15 6415 0
91361 [일반] 日 "한·중 반발이 이렇게 강할 줄 몰랐다" [44] 아롱이다롱이5607 21/04/15 5607 1
91360 [일반] 인생까지 거론하기엔 거창하지만 취향에는 크게 영향을 준 음악들 [5] 찌단1082 21/04/15 1082 5
91359 [일반] 강동구 택배갑질아파트 문제와 관련하여 (내용삭제) [157] 삭제됨5900 21/04/15 5900 12
91355 [정치]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떠나가지 못하는 남자 [7] chilling2798 21/04/15 2798 0
91353 [정치]  이재명 "경기도 독자적으로 백신 도입·접종 검토" [84] 어서오고7623 21/04/15 7623 0
91352 [일반] [13]예전에 갔었던 적멸보궁 여행기 -5- 완결 [6] noname11484 21/04/15 484 8
91351 [일반] 지그재그가 뭔데 카카오가 1조원에 인수해!? [58] 인간흑인대머리남캐6341 21/04/15 6341 0
91350 [정치] 실내체육시설 종사자 1만명에 1인당 월 160만원씩 6개월간 지원 [70] 몰랄4888 21/04/15 4888 0
91349 [일반] 오픈랜 도입으로 화웨이에 결정타를 날리려는 미국 [21] elaborate4404 21/04/15 4404 9
91347 [정치] 바이든의 중국에 대한 발언이 일본을 불편하게 하고 있다. [23] 러브어clock5117 21/04/15 5117 0
91346 [일반] <노매드랜드> - 두고 온 것들에 대한 떠나는 이야기 (스포) [14] aDayInTheLife679 21/04/15 679 0
91345 [일반] 애견 문화에 대한 생각 [29] spiacente2128 21/04/15 2128 14
91344 [정치] 190만 공직자 대상 ‘이해충돌방지법' 정무위 소위 통과 [41] 마늘빵4497 21/04/15 4497 0
91343 [정치] "태극기 부대와 달라", "민심의 소리"...강성 '문파' 두둔하는 與지도부 후보들 [33] 맥스훼인3810 21/04/15 3810 0
91342 [일반] 숙명여고 쌍둥이 "무죄 확신"…취재진엔 '손가락 욕' 날렸다 [46] insane5453 21/04/15 5453 0
91341 [정치]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각국의 반응 [35] 크레토스3625 21/04/15 3625 0
91340 [정치] [외교] 후쿠시마 방류 대응을 위한 한중회의체 결의 [67] aurelius3564 21/04/15 3564 0
91339 [정치] 도대체 왜 싸우는거야? [90] 아타락시아16237 21/04/15 6237 1
91338 [일반] [13] 프랑스, 독일의 각종 교통 박물관 탐방기 [8] Ellun722 21/04/15 722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