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2/19 11:29:56
Name 꿀행성
Subject [일반] 나만을 위한 CCTV
1. 밝히기 부끄럽지만 저는 게임내 채팅 제재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승부욕이라는 포장지로 가리기에는 인성적인 결함이 너무 큰 탓입니다.
게임 클라이언트는 친절하게도 접속할 때마다 제재받은 채팅 내용을 첫 화면으로 띄워줍니다.
자.
두눈을 똑똑히 뜨고 네 만행을 보아라.
채팅 내용을 볼 때마다 후회를 반복합니다.
와.
내가 왜 저렇게 썼지?
나는 혹시 분노조절 장애가 아닐까?
분명 제가 쓴 채팅 내용인데, 아이디 속의 인물이 저와 다른 사람처럼 느껴집니다.

2. 어떤한 경우로든 녹음된 자신의 목소리를 들어본 경험이 있으실겁니다.
대부분은 이런 반응을 보입니다.
"이게 내 목소리라고?"
스스로 말할때 듣는 목소리와, 녹음되어있는 목소리가 제법 다릅니다.
아, 다른 사람이 들을때는 이렇게 들리는구나.
3인칭 시점의 나는 이런 목소리를 내고 있구나.

3. 악플러나 어그로들은 일반인에 비해서 상처를 덜 입는다고 합니다.
스스로의 인격과 넷상에서의 인격을 분리를 하기 때문이라더군요.
이건 가상공간에서 생성한 내 '캐릭터'일뿐이니, 공격을 받는건 자신이 아닌 '캐릭터'라는 논리입니다.
대단히 무책임하고 속편한 생각이지만, 어찌보면 대단히 효율적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역시 아바타야.
성능 확실하구만.


4. 드라마에서 악인을 향해 종종 나오는 대사가 있습니다.
"네가 지금 무슨 짓을 했는지 알아?"
알겠죠.
스스로 한 일인데.
'무슨 짓'인줄은 확실히 알 겁니다.
하지만  '네가'라는 말을 확실히 알고 있는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사람을 죽이고, 남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 주체가 '나'라는 사실을, 그들은 '정말로' 알고 있을까요.

5. 그래서, 가끔은 나만을 위한 CCTV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오직 나만을 위한 겁니다. 나만이 돌려볼수 있는 CCTV.
게임을 하다 싸울때는 [게임화면]만 보이지, [화가 잔뜩 난 얼굴로 키보드를 두들기는 나]의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악플을 달 때에는 아바타만 보이지, 아바타를 만들어낸 내 모습이 보이질 않습니다.
아니, 이 경우에는 감춘다는 표현이 더 적절하겠군요.
터무니없는 상상이지만, '3인칭 시점 의무 확인제도'같은게 있으면 어떨까요.
다른 누구에데도 보이지 않지만, 오직 본인만큼은 자신의 행동을 강제로 시청해보는겁니다.
보아라.
이게 너고, 이게 네가 한 행동이다.
감히 예상하건데 인간세상에서 일어나는 온갖 악행들이 유의미하게 줄어들것입니다.

6. 사실 사람에게는 누구나 이런 CCTV가 있습니다.
양심?
그런 진부하고 고리타분한 단어가 아니어도 좋습니다.
인간은 '상상'이 가능한 동물이니까요.
카메라가 없어서 직접 돌려볼수는 없지만, 내가 어떤 모습을 했는지 정도는 상상만으로 충분히 커버가 됩니다.
저또한 어떤 모습으로 키보드를 두드렸을지 눈에 훤히 들어옵니다.
또한번 쪽팔리네요.
물론 그 안에서도 어쩔수없는 내 '주관'이 있기는 하겠지만, 시도라도 해보는게 어딘가요.

7. 이 글은 채팅 제재와 명예레벨을 회복한 뒤 새사람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쓴 글임을 밝힙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etaljet
21/02/19 11:43
수정 아이콘
진료 현장이나 고객 응대 등 서비스 개선 등을 위한 프로그램에서는 많이들 하죠. 녹화해서 다시 보여주면 "내가 이렇게 한다고?" 반응들이 대부분 똑같습니다.
21/02/19 11:47
수정 아이콘
게임 플레이같은거 다시보면
너무 못해서 부끄러워요...
뽀롱뽀롱
21/02/19 11:47
수정 아이콘
10년 전에 우연히 대화장면을 녹화할 일이 생겼는데요

당시 저는 완벽한 표준어 사용자였습니다만
녹화한 자료에는 상경 전 네이티브 사투리어가 사용되고 있더군요
21/02/19 11:54
수정 아이콘
이거 소재 좋네요.
글 잘쓰는 사람이 수필로 써줬으면..
츠라빈스카야
21/02/19 12:00
수정 아이콘
프로필 보니 이분 본인이 글쓰는 분....
21/02/19 12:29
수정 아이콘
그러네요?!
멀리 갈거 없이 기대해도 좋겠군요 크크
율리우스 카이사르
21/02/19 12:23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21/02/19 12:34
수정 아이콘
6. 상상력 부실이 야기하는 문제가 참 많죠. 개인적으로는 공교육(특히 초급교육)에서 상상력을 공상하는 능력 뿐인 것처럼 인지하게 만드는 게 불만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238 [일반] <노바디> 후기 - 훨씬 가볍고 처절한 존윅? [14] aDayInTheLife2415 21/04/08 2415 2
91237 [일반] 북한, 국경 전 지역에 콘크리트 장벽·3300V 고압선 설치한다 [111] 노하와이9118 21/04/08 9118 1
91236 [일반] 결혼이라는 비현실적인 일에 대하여 [57] 아타락시아18041 21/04/08 8041 7
91235 [일반] IMF 세계 GDP 순위 전망 떴네요 [129] elaborate13031 21/04/08 13031 5
91233 [일반] [13]예전에 갔었던 적멸보궁 여행기 -2- [15] noname111437 21/04/08 1437 12
91232 [일반] 열살 서연이 사건. [20] 진산월(陳山月)5639 21/04/08 5639 0
91231 [일반] 영화 헝거게임과 혁명주의적 세계괸 [10] 서랏2101 21/04/08 2101 0
91229 [일반] 인텔 11400F와 B560의 가성비는 과연 좋을까? [19] SAS Tony Parker 2413 21/04/08 2413 0
91228 [일반] 유럽의약품청(EMA)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매우 드문 혈전 관련 브리핑 요약 [46] 여왕의심복6119 21/04/07 6119 40
91227 [일반] 가끔은 소름이 돋는 서태지의 곡들 - (1) [29] 라울리스타3159 21/04/07 3159 11
91226 [일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세 미만접종 잠정 보류 [46] 맥스훼인7771 21/04/07 7771 3
91225 [일반] 도서관의 중립적 위치를 포기한 서울도서관 [67] 자정9575 21/04/07 9575 16
91224 [일반] <더 파더> 후기 - 비극을 바라보는 자세(스포) [2] aDayInTheLife1377 21/04/07 1377 1
91223 [일반] 압구정 현대 80억 돌파, 반년새 13억 급등 [128] Rumpelschu9833 21/04/07 9833 1
91221 [일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발생하는 뇌정맥동 혈전(CVST) 관련 정보 및 의견 [62] 여왕의심복7520 21/04/07 7520 53
91220 [일반] [13]예전에 갔었던 적멸보궁 여행기-1 [14] noname111767 21/04/07 1767 10
91218 [일반] 중국군, 가스관 보호 명목으로 미얀마 진입 [13] 삭제됨7079 21/04/07 7079 5
91217 [일반] 자영업자의 한숨 [33] 그림속동화6955 21/04/07 6955 34
91216 [일반] 독일, 60세 미만은 AZ 후 2차 접종은 다른 백신 권고 [23] lightstone4114 21/04/07 4114 3
91215 [일반] 국내 생산 백신 수출 제한?…"모든 대안 검토" [41] 어강됴리5416 21/04/06 5416 2
91214 [일반] 유럽의약품 고위 관계자가 아스트라 제네카와 혈전의 관계를 인정했습니다. [94] patio10794 21/04/06 10794 12
91213 [일반] [외교] 日·中 외무장관 통화, 위구르-홍콩 문제 거론 [40] aurelius5806 21/04/06 5806 7
91212 [일반] 4차 유행이 목전입니다. 한번 더 양치기 소년이 되려고합니다. [100] 여왕의심복9857 21/04/06 9857 10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