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2/16 13:56:55
Name Leeka
File #1 KakaoTalk_Photo_2021_02_16_13_53_40.jpeg (354.5 KB), Download : 0
Subject [정치] 압구정 신현대아파트. 한달만에 14억 증가? (수정됨)


https://news.nate.com/view/20210216n10540



지인에게 자극적인 기사를 전달받고 나서..

호갱노노를 들어가서 보니


한달만에 14억이 증가한게 맞긴 한데..  12월 거래는 '1층' 이고 1월 거래는 '10층'  이라는걸 감안하면

실질적인 동급의 마지막 거래는 '8월' 의 45억이 전부였기 때문에

한달만에 14억 증가 (X)
5개월만에 12억 증가 (O)

라고 봐야 정답이긴 합니다만..    (너무 올라서 자전거래 아니냐.. 라는 말들도 있긴 한데 그러기엔 양도세 - 취득세 생각하면 자전거래 할 사이즈는 아닌것으로 다들 보고 있다고)



------

번외로..  몇일전에 '서울시 실거래 취소의 44%가 신고가였다' 라는 기사보고 여러 커뮤니티에서 이슈가 되었는데.

서울시에 애초에 실거래가 등록의 절반은 신고가인데 -.-;
그럼 취소된 거래도 당연히 절반은 신고가인게 정상... 인걸  호도한 기사인것으로..

실거래가 등록중 취소된 거래의 비율은 1~2% 내외입니다.. (그 중에 절반이 신고가니.. 전체 거래중 신고가 실거래 취소는 0.5~1% 사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ifewillchange
21/02/16 14:01
수정 아이콘
100억을 찍는다면 여기가 될거 같아요
21/02/16 14:03
수정 아이콘
뭐 아주 틀린말은 아니기도 하고, 5개월만에 14억이 올랐다는 것도 지금 알았는데 충격이네요 크크...
21/02/16 14:04
수정 아이콘
조금 더 정확히는 5개월만에 12억.. 이 오른건데 14억으로 써서 슬쩍 수정.... 그래도 충격이긴 하죠...
몽키매직
21/02/16 14:03
수정 아이콘
압구정 최근에 많이 올랐죠... 어차피 재건축 올스탑 상태이니까 구축 중에 대장주가 오르는 것 같아요.
LG의심장박용택
21/02/16 14:06
수정 아이콘
공급이 없는데, 수요는 꾸준하고.. (돈 번 사람 + 결혼 + 독립 등)

물건가격을 내리려면, 원가를 낮춰줘야하는데.. 각종 세금 부담은 높아지고..(보유세/취득세/종부세 등)

이러니, 가격이 어떻게 잡히나요?

음식 파시는 분들도 식재료 가격 오르면 가격을 올리는데 말이죠..


저도 대한민국 결국 대장 아파트는 압구정 현대아파트 자리라고 봅니다..
취준공룡죠르디
21/02/16 14:17
수정 아이콘
번외로 말씀하신 그 건이 진짜 부알못 판별기더군요
기사 보면 교묘하게 신고가 거래 중 44.2% 취소로 말하던데
그게 아니라 거래 취소 중 신고가가 44.2% 라 말씀하신대로 총 신고가 거래 중 거래 취소는 1~2%

근데 뭐 클xx 루xx 82읍 같은 곳 보면 자전거래다 투기꾼 때려잡자 이런게 추천 압도적으로 박혀있고...
평소 기자를 멸칭으로 욕하던 분들이 이건 체킹도 안 하는거보니 갑갑하긴 한데 참 뭐래야 할지
어금니와사랑니
21/02/16 17:26
수정 아이콘
기자는 적폐지만 저런 기사를 쓰는 기자면 참기자죠 크크
21/02/16 14:18
수정 아이콘
근데 애초에 전체 거래 절반이 신고가라는게 사실인가요? 충격인데... 그래도 취소된 건들이 신고가 비중이 더 높다던지 그런거아닐런지..
21/02/16 14:1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전체 거래의 절반이 신고가인건 한두달 된 일이 아니라.. 꽤 된 상태입니다...
피크때는 거래의 60~70%가 신고가 찍었는데 그래도 지금은 좀 줄어들어서 반정도인데요...

주식만 생각해도 '상승장이면 내가 사는 가격이 보통 최고점? 이잖아요'...
부동산도 상승장이면 내가 사는 가격이 보통 최고점입니다 -.-;

절반만 신고가인 이유는 '집은 층수, 일조권, 비선호동, 수리상태, 세낀 매물인지 아닌지' 등의 수많은 변수로 인해 절반은 기존가격보단 싸게 나오는거죠.


위에 압구정현대만 봐도 8월에 45억 -> 12월에 43억이 된 이유는.. 12월 매물은 1층이니까 내려간거지.
8월하고 동일 조건이였으면 43억으로 내려가는 가격이 아닌 신고가였습니다.
머나먼조상
21/02/16 14:22
수정 아이콘
부동산앱 켜서 보시는게 제일 확실하죠
작년 말부터 거래량은 확실히 줄었는데 실거래가 등록될때마다 신고가 혹은 이전 신고가보다 높은 액수 팍팍 찍히는 추세가 무섭습니다
샤한샤
21/02/16 15:05
수정 아이콘
20년부터는 어디 부동산을 가도 매물이 씨가 마름 & 매도 호가는 전부 신고가 상태죠

여기서 협상 잘 해서 신고가 안쓰게 해달라고 읍소해서 구..고가?에 맞춰 들어가는 경우(거의없음)
폭등장이 아니면 처분이 힘든 똥매물들(1층/북향 등)이 구 고가보다 낮은 가격에 처분되는 경우(대부분)
이렇게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정상적인 매물은 신고가 아니면 거래가 안되요
산밑의왕
21/02/16 14:18
수정 아이콘
저기야 뭐 재건축 결정 되는 순간 천상계라...
아파트 가격이 이렇게 뛰기 전인 3,4년 전에도 저기는 재건축 되면 분양가 평당 1억은 갈거라고 그러던 곳이니까요.
NoGainNoPain
21/02/16 14:25
수정 아이콘
정부의 삽질 때문에 오른 측면이 있어서 그렇습니다.
재개발이건 재건축이건 간에 공공이란 단어가 붙으면 사업성이 뚝 떨어지는 판국이라서, 거꾸로 수요자들이 공공개발 할 가능성이 없는 쪽으로 몰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공공개발 가능성이 있는 쪽은 시큰둥하고 저렇게 공공개발 가능성 없는 비싼 곳이 오히려 수혜를 받아서 오르는 상황이 되어버렸다는 게 웃기는 겁니다.
스카야
21/02/16 14:22
수정 아이콘
돈이 복사되고 있어..
Endless Rain
21/02/16 14:24
수정 아이콘
홍반꿀 홍반꿀 신나는노래~
애플댄스
21/02/16 14:31
수정 아이콘
아 여기.. 배달대행 하면서 주로 많이 다녔던 곳이네요.. 압구정동, 신사동을 주로 돌고 있습니다. 오래된 아파트인데도 가격이 장난 아니네요.
설사왕
21/02/16 14:34
수정 아이콘
아. 박근혜때 저 아파트를 팔고 일산으로 이사 간 불쌍한 우리 외삼촌!!
율리우스 카이사르
21/02/16 14:44
수정 아이콘
아..... ... 앉은자리에서 세금 떄고도 족히 20억은 날리신거군요.....
설사왕
21/02/16 15:13
수정 아이콘
외숙모가 지금도 저걸 생각하시면 잠이 안 오신다 합니다.
율리우스 카이사르
21/02/16 15:18
수정 아이콘
당연히 ㅠㅜ 외삼촌도 화병나실듯. 평균적인 우리나라사람 1명이 현재 화폐가치로 평생 7억벌고 6억쓰고 죽는다던데 3명분 삶의 값이어요.. 20억은...
브라이언
21/02/17 09:25
수정 아이콘
아니 이건 급이 너무 다르게 이동하셨네요..
강남이나 판교도 아니고, 일산이라니 ㅜㅜ
김파이
21/02/16 14:38
수정 아이콘
4개월간 자고일어나면 매일 천만원씩 오른거군요
쉽지않다
21/02/16 14:40
수정 아이콘
라고해도 엄청난 상승
조말론
21/02/16 14:44
수정 아이콘
실제 시세인지 실 거래가 후에도 저렇게 될지는 몰라도 저 건이 세긴 하네요
어바웃타임
21/02/16 14:49
수정 아이콘
지금부터 평생 월급 다 저축하고

10년에 한번씩 로또 10억씩 당첨돼도 은퇴할때까지 못살듯

크크크크크크
21/02/16 14:49
수정 아이콘
막말로 50억이면 서울외곽으로 으리으리한 전원주택지어서 남은돈으로 멋지게...살기보단 압구정 현대가 갑인가요
로즈마리
21/02/16 14:51
수정 아이콘
전원주택은 관리가 힘드니까요.
교통이나 상권 편의시설같은거 따지면 아파트가 좋긴해요.
꿈트리
21/02/16 14:53
수정 아이콘
저 정도 부자들에게는 집의 역할도 하긴하지만, 롤렉스 한정판 시계같은 (나중에 가격도 오르는) 사치품의 역할도 하죠.
조말론
21/02/16 15:03
수정 아이콘
그 으리으리하게 지어서 집에만 있을게 아니라 저 압구정이나 그 언저리로 놀거나 쇼핑하거나 문화생활하러 올테니까요?
맥스훼인
21/02/16 15:31
수정 아이콘
수도권에서 멀지 않은곳 지방이전하던 공기업에 있었는데
전원주택 지어서 내려가셨던 분들 2~3년내로 다 털고 다시 서울집 사시더라구요
여수낮바다
21/02/16 17:32
수정 아이콘
시간이 다 돈이니까요
집-학교 집-직장 집-한강 등등.. 왔다갔다 시간을 버는 겁니다
그리고 (수준 높은) 동질한 사람들끼리 함께 거주한다는 것의 만족감도 엄청나고요
압구정현대는 대한민국에서 제일제일 좋은 입지로 대부분의 부동산 전문가들이 손꼽는 지역입니다

그리고 압구정 현대는 이제 재건축 이슈가 있습니다
1:1로, 기존 단지 그대로 하여, 임대 없이, 조합원들 개인돈 넣어서 그대로 다시 짓는게 목표라는 글도 있었는데, 그대로 실행만 되면 실행 직후 가격 뻥튀기는 상상도 하기 힘들듯요
21/02/16 14:54
수정 아이콘
평생 저기 근처도 못가볼 것 같아서 얼마가 올랐건 그냥 구경꺼리에 불과하네요. 크크 제 능력으로 살고싶은 최대치는 마포지역 아파트라고 생각하고 가끔씩 그곳 시세를 둘러봅니다. 이 정부 들어서 가파르게 올랐고, 33평이 17~18억 정도 하길래 거기도 나한테서 멀어지는구나 싶었습니다. 그런데 15억 이상 금융규제가 강하게 들어간 덕분인지 그 가격이 6개월 이상 유지되는 느낌입니다. 지금이 저평가고, 15억 이상 금융규제가 풀리면 오히려 20억원 훌쩍 넘어가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21/02/16 14:56
수정 아이콘
압구정 신현대 너무 완벽한 곳입니다. 백화점, 지하철역, 앞마당 같은 한강고수부지, 적당한 학군... 비쌀만 하죠.
Rumpelschu
21/02/16 15:00
수정 아이콘
로또 몇번 당첨되도 못사는 압구정이군요...
양념반자르반
21/02/16 15:17
수정 아이콘
예전에 무도에서 보면 유재석이 살던집이 이 집인가요? 흐흐
몽키매직
21/02/16 15:34
수정 아이콘
유재석은 신현대가 아니라 옆 블럭 구현대입니다. 압구정 구현대/신현대도 둘 다 천상계임에도 불구하고 천상계 안에서 다른 급 취급받습니다. 구현대는 연예인, 기업총수, 병원장, 정치인들 바글바글하게 삽니다...
Sardaukar
21/02/16 15:21
수정 아이콘
노홍철이 12억에 팔고 나간데가 저기아닌가
안철수
21/02/16 15:32
수정 아이콘
인터넷 여론은 수년내 100억도 가능한 압구정 대형 매물이
계속 나오는것도 신기하네요.

얼치기 갭투자자가 설칠 사이즈가 아닐텐데
라프로익
21/02/16 15:36
수정 아이콘
한쿡 입지 원탑... 개다가 주소지가 압구정동이면 무조건 ‘그 아파트들’이라 다세대주택, 원룸등의 오해도 없어서 간지도 쉽게 챙기죠
21/02/16 15:39
수정 아이콘
가격이 참 웅장하네요...
21/02/16 15:54
수정 아이콘
압구정 가격이 나랑 상관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압구정이 오르면 반포가 오르고
다른 강남이 오르고
마용성이 오르고
나머지 서울이 따라 오릅니다
서울이 오르면 수도권도 따라 오르구요
정도 차이는 있겠지만...

괜히 압구정 재건축시 평당 2억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 아니구요

올해 자산 인플레 장난 아닐 겁니다

정신 바짝 차려야 합니다
21/02/16 16:16
수정 아이콘
위에서도 썼지만, 다른 동네는 잘 모르겠고 마포쪽은 최근 6개월간 상승세가 주춤한 느낌이네요. 15억 이상 금융규제가 강력하게 들어가서 그런지, 압구정만큼 오르지 않고 16~18억원 정도에서 가격이 지속적으로 형성되고 있습니다. 15억 이상 주택에 대한 금융규제가 언젠가는 완화될거고 그러면 오히려 확 오를 것 같기도 하네요.
맥스훼인
21/02/16 16:54
수정 아이콘
공덕쪽 있는데 주춤한건 맞습니다.
9~15도 대출규제가 걸려있고 신용대출도 줄어서 그런거 같긴합니다.
대출규제가 안 풀려도 어차피 경기도가 워낙 오른터라 다시보니 선녀네 하면서 오를거 같기도 하구요
어금니와사랑니
21/02/16 17:27
수정 아이콘
마프자 오르는거 보면 다시 곧 시작입니다. 시차 레그가 잠시 발생했을 뿐...
21/02/16 18:51
수정 아이콘
마포가 비슷한 가격대였던 지역 대비 빨리 18억까지 가서 그런 거죠. 15억 이상 금융규제는 15억 넘어간 시점부터 별 의미가 없어요. 다른 지역 키 맞추기 끝나면 다시 올라갈 확률이 높습니다.
마리오30년
21/02/16 16:07
수정 아이콘
노홍철...ㅠㅠ 진짜 홍반꿀은 존재하는가
겨울삼각형
21/02/16 16:20
수정 아이콘
3년간 실거래 단 7건
나이로비
21/02/16 16:23
수정 아이콘
얼마나 좋으면 파는사람이 없음 ㅠㅠ
겨울삼각형
21/02/16 16:34
수정 아이콘
사고싶은 사람은 많은데 파는사람이 없는것...

기초적인 수요 공급 생각해보면 가격상승은 당연한것이지요.
21/02/16 16:37
수정 아이콘
압구정에 한 롯데타워 만한 아파트단지 지었으면 좋겟어요.
21/02/16 17:06
수정 아이콘
저쪽 동네가 저렇더라구요. 저건 대형평수고 지인이 소형 평수를 갖고 있는데 1년째 거래가 없다가 5억 올라서 1건 거래되고 이런식이던..
하우두유두
21/02/16 17:13
수정 아이콘
천상계는 뭐 인정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304 [일반] [13] EP04. 여기는 자갈치 시장인가 갠지스 강인가. 인도 배낭여행기 [11] 우리고장해남2166 21/04/13 2166 21
91303 [일반] [13]별거 없는 여행. [2] 풀잎865 21/04/13 865 4
91302 [일반] 가끔은 소름이 돋는 서태지의 곡들 - (2) [21] 라울리스타3113 21/04/13 3113 10
91301 [일반] 이븐 할둔은 누구인가? [16] 이븐할둔3205 21/04/13 3205 29
91300 [일반] 이제 밖에서 아이유, 제니 볼수없습니다. [155] 추천13831 21/04/12 13831 4
91298 [일반] 42년 된 압구정 현대 아파트 80억은 합리적이다. [54] 암스테르담8746 21/04/12 8746 8
91297 [일반] 미얀마 군경, '80명 사망 바고 학살' 뒤, '시신 매매'에 '장기 탈취' 의혹까지 [52] 노하와이5620 21/04/12 5620 0
91296 [일반] 피지알 탈출 대작전 - 실패 [45] 휘군5604 21/04/12 5604 23
91295 [일반] [13]속리산 국립공원 (국립공원 스탬프 투어 2) +대둔산 [10] 영혼의공원1375 21/04/12 1375 4
91294 [일반] 심각한 젠더갭이 있으나 항상 무시되는것 - 양성 건강격차에 대한 이야기 [95] metaljet8086 21/04/12 8086 81
91293 [일반] 피자 타이거 스파게티 드래곤 재미있게 읽으셨던 분 계실까요? [21] Aiurr2313 21/04/12 2313 1
91291 [일반] [13] EP03. 운수 좋은 날. 인도 배낭여행기 [7] 우리고장해남1102 21/04/12 1102 9
91290 [일반] 나와 내가 아닌 자들의 투쟁 [15] 두꺼비2282 21/04/12 2282 11
91289 [일반] [13] 계룡산 국립고원 (국립공원 스탬프 투어) [18] 영혼의공원1218 21/04/12 1218 12
91288 [일반] I5 11400F 넣고 국밥 견적 짜봤습니다(비싼 국밥 [35] SAS Tony Parker 3032 21/04/12 3032 0
91287 [일반] 개인의 선택이라는 관점에서 본 코로나19 백신 [18] 느타리버섯3134 21/04/11 3134 19
91286 [일반] 차원이 다른 영화 인문학 해설 유튜버를 추천합니다. [27] 캬라4804 21/04/11 4804 17
91285 [일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의 잘못된 교육을 중단할 것을 청와대 국민청원 넣었습니다. 동의를 부탁드립니다. [112] 2021반드시합격7063 21/04/11 7063 109
91284 [일반] 허버허버와 페그오 트럭은 우연의 일치인가? [6] 마늘빵2064 21/04/11 2064 22
91281 [일반] 젠더갈등에서 스윗한남, 쉰내남이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230] 토루8912 21/04/11 8912 51
91280 [일반] 개신교 주요교단 이단대책위원장 회의 개최(인터콥, 전광훈 관련) [30] SAS Tony Parker 2324 21/04/11 2324 1
91279 [일반] [13] EP02. 여기가 무릉도원인가. 인도 배낭여행기 [27] 우리고장해남1209 21/04/11 1209 4
91278 [일반] <b>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희귀혈전 질환의 이익과 손해 비교</b> [62] 여왕의심복6308 21/04/11 6308 7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