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1/09 18:10:54
Name 及時雨
File #1 IMG_20210109_174913_061.jpg (345.3 KB), Download : 4
File #2 IMG_20210109_174913_062.jpg (84.3 KB), Download : 3
Link #1
Subject [일반] 한강이 꽁꽁




오늘 산책하다보니 한강이 얼어붙어있더라고요.
완전 꽝꽝 언 건 아니라지만, 그 넓은 강이 멈춰선 걸 보니 새삼 한파의 무서움을 느낍니다.
추운 가운데서도 신기함이 앞서 강변을 쏘다니며 얼어붙은 강 사진을 찍어봤어요.
예쁘긴 예쁜데 밖에 오래 있자니 추워서 집 돌아오느라 혼났네요.

예전에는 강 전체가 완전히 얼어서 위에서 썰매도 타고 강을 건너가기도 했다던데, 지금보다 훨씬 더 추웠던건가 싶어지기도 하고...
요 며칠새 정말 한파가 무섭게 들이닥치고 있는데, 주말에는 다들 이불 속에 들어가 따뜻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다음 주에는 출근길 퇴근길이 조금 더 따뜻한 한 주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김성수
21/01/09 18:14
수정 아이콘
뛰어서 건너가고 싶게 사진을 잘 찍으셨네요. 잘 봤습니다~
자작나무
21/01/09 18:24
수정 아이콘
몇 분전에 안전안내문자가 왔습니다.

[강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외출을 자제하시고 부모님께 안부전화를 합시다. 수도관 보온조치, 온열기 화재사고 예방 등에도 주의바랍니다.]

pgr 여러분들도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부모님께 안부전화도 하시구요. 코로나를 비롯해서 다들 힘든 시간이네요.
21/01/09 18:25
수정 아이콘
등평도수만 익혔어도..
타카이
21/01/09 18:40
수정 아이콘
유게에도 있지만 세탁기 돌리다 얼거나
동파사고 엄청난 요즘입니다
유의하세요
플라톤
21/01/09 18:57
수정 아이콘
옛날에는 꽁꽁 얼면 걸어서 건너기도 했다는데 얼마나 추웠던 건지 크크
醉翁之意不在酒
21/01/09 18:59
수정 아이콘
업무상 필요해서 일본 도쿄의 근 30년간 기온변화를 조사해본적이 있는데 평균 겨울온도가 한 5도 높아진거 같더군요.
서울이라고 다를거 없겠죠.
DownTeamisDown
21/01/09 19:21
수정 아이콘
언제가 옛날인지 모르겠지만 80년대에 한강 수중보 하기 전이라면 지금보다 수심이 얕아서 더 잘얼긴 했을겁니다.
지금은 수심이 깊어서 잘 안얼죠
MicroStation
21/01/09 20:00
수정 아이콘
썰매타고 놀던 시절이 있었다면 연식 인증하는 거겠죠? 크크
manymaster
21/01/09 18:58
수정 아이콘
요즘 목욕탕 방문 손님 대부분이 수도관 얼어서 집에서 물을 못 쓰는 손님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마리아 호아키나
21/01/09 19:01
수정 아이콘
오늘 한강나가서 사진 찍고 싶었는데 추워서 다시 이불속으로..
이렇게 대리만족 하네요. 감사합니다.
판을흔들어라
21/01/09 19:06
수정 아이콘
집근처 한강을 봐도 살얼음 느낌나더라구요
여우별
21/01/09 19:07
수정 아이콘
우왕
덕분에 한강 언 것도 다 보구 헿
노을이 감싼 하늘과 언 강의 조화가 아름답네요
CapitalismHO
21/01/09 20:00
수정 아이콘
17년? 18년? 그쯤 겨울이 엄청 추워서 한강이 전부 언적이 있지 않았었나요. 크크
서린언니
21/01/09 20:30
수정 아이콘
1월에 2-3일 빼고 전부 영하라서 한강이 꽁꽁 언 적이 있죠 몇년이더라
레드드레곤~
21/01/09 20:40
수정 아이콘
어제 저녁뉴스에 보니간 한강 얼면 쇄빙선이 돌아다니면서 깬다고 하더군요
얼핏 들어서 잘 기억은 안나는데 수상택시나 뭐 이런것들이 돌아다니는데 방해된다고 하는거 같더라구요
동년배
21/01/09 20:48
수정 아이콘
예전 한강은 우리나라 하천이 다 그렇지만 겨울이면 바지 걷고 건넌다고 할 정도로 하상계수 차이가 컸는데 지금은 김포 신곡에 수중보가 있어서 거대한 호수가 되어서 쉽게 얼지 않죠.
고분자
21/01/09 23:00
수정 아이콘
한파... 춥긴 한데 새벽마다 오토바이 굉음이 안들려서 좋아요. 연관성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대문과드래곤
21/01/10 11:50
수정 아이콘
눈이 와서 출근 안하는 사람도 많고 사고나는 사람도 많고 그렇죠.
공항아저씨
21/01/10 00:31
수정 아이콘
사진 되게 예쁘네요. 밤중에 눈호강하고 갑니다.
츠라빈스카야
21/01/11 12:22
수정 아이콘
옛날엔 한강이 지금처럼 큰 강이 아니었죠....지금은 수중보 때문에 거의 반쯤은 호수에 가까운 상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0526 [일반] 그럼에도 좋은 대학을 나와야 하는 이유 [128] 무색취10216 21/02/21 10216 20
90525 [정치] 주인 허락 없이 80년된 향나무 120여그루 잘라버리기 [54] 할매순대국10499 21/02/21 10499 0
90524 [일반] [경제] 주식 역사 100년으로 보는 지금, '뉴노멀'인가? '버블'인가? [62] 김유라7213 21/02/21 7213 30
90523 [정치] 높으신 분들은 중국을 참 좋아하나 봅니다 (피드백) [158] 나주꿀11921 21/02/20 11921 0
90522 [일반] 지하실 밑에 지하실 [98] kien8607 21/02/20 8607 15
90521 [일반] [성경이야기]시내산에서의 아론과 모세 [1] BK_Zju790 21/02/20 790 3
90520 [일반] 다이아몬드 에이스 2부 최신까지 감상(스포) [24] 그때가언제라도2081 21/02/20 2081 1
90519 [일반] 주식 인증 기념 이벤트를 한 번 해보려고 합니다~ [129] 피쟐러5498 21/02/20 5498 7
90518 [일반] 삶의 변곡점 [11] 백년후 당신에게4090 21/02/20 4090 26
90517 [일반] 미국, 올 4월까지 집단면역에 도달 (발췌 번역) [86] 아난8867 21/02/20 8867 4
90516 [일반] 클램프 애니 노래 특집 CLAMP IN WONDERLAND [15] 라쇼1769 21/02/20 1769 3
90515 [일반] [성경이야기]시내산과 율법 [9] BK_Zju1150 21/02/20 1150 4
90514 [정치] [보건] 일본이 한국에서 주사기를 수입하는 이유, 모노츠쿠리는 유효한가 [117] 어강됴리10364 21/02/19 10364 0
90513 [일반] 90468 글 후기. 케어서비스는 뭔 개뿔..크크 [11] 대장햄토리4713 21/02/19 4713 2
90512 [일반] [중국] 동북삼성 산아제한 전면 해제? [104] 라이언 덕후7934 21/02/19 7934 1
90511 [일반] 집단면역 형성과 코로나 19 종식 [73] 여왕의심복8567 21/02/19 8567 75
90510 [일반] 쿠팡에서 공짜로 3000 쿠팡캐시 받은 썰 푼다 [22] 나래를펼쳐라!!4832 21/02/19 4832 5
90509 [정치] 연기금의 국내 주식 비중 관련 논란 [28] LunaseA4760 21/02/19 4760 0
90508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2] 공기청정기1014 21/02/19 1014 0
90507 [일반] 앤트그룹의 IPO 중단과 장쩌민 파벌 [5] 맥스훼인2528 21/02/19 2528 0
90506 [일반] 결국 히틀러는 영생에 성공하는가? [12] 레드빠돌이4383 21/02/19 4383 14
90505 [일반] 성별에 따른 차이에 관해 [23] 실제상황입니다3047 21/02/19 3047 11
90504 [정치] 누군 5인이상 모이지도 못하는데 누구들은 수백명 떼로 모이네요 [114] 판을흔들어라11346 21/02/19 1134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