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1/23 12:27:39
Name -안군-
Subject [일반] 토요일 새벽. 서울.
어느 추운날 새벽 3시가 넘어가도록 일을 하다가 이제서야 집으로 돌아간다.
차를 몰고 건물을 나와 큰길로 나서면 강남에서 유명하다는 클럽이 있다.
한껏 차려입은 젊은 친구들이 술에 취한 채 클럽 앞에 줄지어 서 있다.
일부는 주저앉아있고, 삼삼오오 모여있는 친구들은 수다를 떨고 있다.

코너를 지나니 새까맣게 선팅을 한 카니발들이 서 있다.
쉴새없이 예쁘장한 아가씨들이 타고 내린다.
저쪽 편에선 중년 남성과 어린 여성이 팔짱을 끼고 고급 승용차에 올라탄다.
그 앞을 지나 남부순환로로 향한다.

남부순환로를 지나 구로디지털 단지 방향으로 향한다.
남구로 역 앞에는 낡고 헤어진 점퍼를 아무렇게나 걸쳐입은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다.
한켠에서는 큰 솥에 국밥을 끓여서 나눠주는 사람들이 있고,
주변에는 선 채로 국밥 그릇을 들고 허겁지겁 입에 쑤셔넣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스타렉스 몇대가 와서 길가에 서고, 기사가 내려 뭐라고 소리친다.
삼삼오오 모여있던 사람들이 스타렉스에 올라타고 어디론가 떠난다.

영등포 역 앞으로 향한다.
역 앞을 지나 신세계 백화점 옆 골목으로 들어서면 붉은 조명이 켜져 있는 낡은 집들이 보인다.
쇼윈도 안에서 거의 헐벗은 여성들이 내 차를 향해 웃으며 손짓한다.
코너를 돌면, 8톤 트럭 가득 배추를 실은 트럭이 서 있고,
작업등을 환하게 밝힌 채로 사람들이 열심히 배추를 내리고 있다.

집에 도착했다.
아직 창밖은 어두컴컴하다.
무거운 몸을 끌고 침대에 누운 나는 생각한다.
서울은 넓고, 수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대로 살아가고 있구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11/23 12:53
수정 아이콘
삶의 의욕이 없을 때 새벽 전철 첫차를 타면서 동기부여가 됬던게 기억이 나네요.
20/11/23 12:55
수정 아이콘
저도 정말 실감하는게...
우린 같은 시대에 그리 멀지 않은 장소에 살면서, 서로 너무 다르게 살고 있고, 그만큼 서로에 대해 모른다는 것입니다.
20/11/23 13:00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이런 글 정말 좋아합니다.
모르는개 산책
20/11/23 13:00
수정 아이콘
엊그제 배민커넥트 하면서 영등포역 뒷골목을 지나 타임스퀘어를 갔었는데
만감이 교차하더라고요..
20/11/23 13:25
수정 아이콘
새벽까지 일하시느라 고생하셨어요 잘 충전하셨기를.. 같은 시간인데도 장소에 따라 참 다양한 삶이 있네요.
20/11/23 13:37
수정 아이콘
“안 형, 파리를 사랑하십니까?”라는 문장이 있는 어느 소설이 생각나네요. 쓰신 분의 닉네임까지도 마침.
Ace of Base
20/11/23 14:06
수정 아이콘
https://www.youtube.com/watch?v=IpDuHHN00mY&t=70s

이 노래 bgm으로 어떠십니까
-안군-
20/11/23 14:07
수정 아이콘
글을 쓰면서 생각났던 음악은 글루미 선데이였습니다. :)
20/11/23 15:40
수정 아이콘
새벽3시까지 일을 하시다니 강철몸이시네요 덜덜...
-안군-
20/11/23 15:41
수정 아이콘
IT 쪽이니 몸 쓰는 일은 아니라서 카페인의 힘으로 그럭저럭 버틸만 합니다. 크크크...
20/11/23 16:41
수정 아이콘
대단하신 거 맞아요.. 전 이제 게임도 3시까진 못해요.. 흑..
그리스인 조르바
20/11/23 16:39
수정 아이콘
저도 새벽에 시가지를 한번 쭉 걸어본적이 있었는데 도시가 잠에서 깨어나는 모습이 가지각색으로 존재하더군요.
파아란 새벽빛에 움직이는 그 모습들은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율리우스 카이사르
20/11/23 17:39
수정 아이콘
지리산에 자살하러 새벽에 올라갔다가 ,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있는걸 보고 자살할 마음을 고쳐먹었다는 글과 오버랩되면서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네요..
스타슈터
20/11/23 19:44
수정 아이콘
저도 통신쪽이라 야간근무가 많은데 새벽에 집오면서 늘 비슷한 생각을 많이 했네요. 아침에 가까워서 드디어 침대에 누웠을때의 감정은 굉장히 오묘합니다.
깃털달린뱀
20/11/24 00:09
수정 아이콘
1964년, 겨울 이 글 정말 좋아하는데 그 느낌이 나서 정말 좋네요.
전 항상 세상에는 정말 많은 삶의 방식이 존재하구나, 그런데 나는 정말 편협한 세상에 살고 있구나,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고 싶다라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991 [일반] 화재 이야기입니다 [5] 피알엘1965 21/01/12 1965 4
89990 [일반] 설원이 된 한강 [13] 及時雨4746 21/01/12 4746 5
89989 [일반] COVID-19 경제 (번역) [8] 아난2895 21/01/12 2895 0
89988 [일반] 연애..결혼...출산...그리고 육아. [25] 로즈마리5138 21/01/12 5138 50
89987 [일반] 서울은 눈이 또 쏟아집니다 [57] 나주꿀6918 21/01/12 6918 4
89986 [일반] ‘가습기 살균제′ SK케미칼·애경 前 대표 1심 무죄 [47] 시린비6112 21/01/12 6112 1
89985 [정치] 문재인 정부 4년간, 예상보다 더 적었던 주택 공급 [62] Leeka6293 21/01/12 6293 0
89984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가문의 영광 [39] 성상우3828 21/01/12 3828 8
89983 [정치] 동부구치소 형·구속집행정지 된 확진자, 다시 동부구치소 수용 [72] Leeka6587 21/01/12 6587 0
89982 [일반] 이루다 사태로 본 빅 데이터와 개인정보 [50] 맥스훼인4164 21/01/12 4164 9
89981 [일반] 백신접종 시작 어언 한달째 어디쯤 와있을까 [37] 어강됴리5260 21/01/12 5260 3
89980 [일반]  월성 원전 삼중 수소 이슈 및 원자력 산업에 대한 의견 [88] superiordd5292 21/01/12 5292 21
89979 [일반] 인텔 11세대 I9 프로세서 11900K 공개 [57] SAS Tony Parker 5088 21/01/12 5088 1
89978 [일반] 학문의 자유에 관한 공개 서한 (번역) [1] 아난1526 21/01/12 1526 2
89977 [일반] BTS Dynamite (클래식 커버)입니다~ [13] 포졸작곡가1651 21/01/12 1651 10
89976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20) [18] 성상우2951 21/01/12 2951 8
89975 [정치] 오세훈의 특이한 출마 선언과 코끼리는 생각하지마! [108] 개미먹이8171 21/01/11 8171 0
89974 [일반] 수문제가 이룩한 개황치지와 한나라의 위대함 [30] 성아연3239 21/01/11 3239 1
89973 [일반] 장거리 출퇴근 차안 추천음악? [37] 흰둥2982 21/01/11 2982 0
89972 [일반] K 코로나와 현대문명 [12] 집으로돌아가야해2495 21/01/11 2495 22
89971 [일반] 네이버 캠페인 무료 포인트 받아가세요. [32] 캬라6466 21/01/11 6466 40
89970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월성원전 방사능물질 누출 보도, 반전과 반전 [115] 이카루스889594 21/01/11 9594 0
89969 [일반] 위장전입자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105] 회색사과10234 21/01/11 10234 1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