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1/19 14:02:36
Name 한번에가자
Subject [정치] 국민일보 - 왕관의 무게 기사 中 (수정됨)
문재인정부가 들어선 지 3년 6개월이 지났다.
촛불혁명의 염원을 담아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 슬로건을 내걸었지만 아직 풀지 못한 숙제가 산더미다.
극적으로 해결되나 싶었던 한바노 비핵화는 교착 상태에 빠졌다.
유례를 찾기 힘든 집값 폭등은 서민의 삶을 옥죄고 있다.
'국민께 드리는 최고의 선물'이라며 최우선 과제로 삼았던 일자리 창출은 막대한 예산에도 별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설상가상 코로나19가 덮치면서 자영업자들의 한숨이 길어지고 있다.
검찰 개혁도 완수까지는 첩첩산중이다.
대선 후보 시절 "착하다는게 약하다? 저는 동의하지 않습니다"라고 했던 문 대통령은 왕관의 무게를 이겨낼 수 있을까.
대통령의 시간은 1년 6개월밖에 남지 않았다.

신문을 보면서 많이 와닿은 부분입니다.
20대로서 많은 아쉬움이 남는 요즘이네요 ㅠ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65457&code=11171213&sid1=col&sid2=1213
링크 첨부해드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11/19 14:03
수정 아이콘
링크 한줄 걸어주시는건 어떨까요
한번에가자
20/11/19 14:07
수정 아이콘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수정할게요!
쉬는시간
20/11/19 14:09
수정 아이콘
착하다는 게 약한 게 아닐 수 있지만 무능하면서 고집이 세면 괴로운 세상을 만들 수 있겠죠.
한번에가자
20/11/19 14:39
수정 아이콘
아쉬울 따름입니다
레드빠돌이
20/11/19 14:10
수정 아이콘
유능하고 게으른 사람보다 무능하면서 부지런한 사람이 주변을 더 힘들게 하죠.
한번에가자
20/11/19 14:40
수정 아이콘
주변 사람들이 많이 힘들어졌죠 ㅜ
제 주변 사람들도 그래요
특히 20대는 조국사태, 인국공사태이후 정말로 많이 등 돌렸습니다
수원역롯데몰
20/11/19 22:29
수정 아이콘
공감합니다.

유능 = 나가야 할 방향
부지런 = 속도

유능하고 부지런 = 빠르게 목표 달성
유능하고 게으름 = 천천히 목표 달성
무능하고 게으름 = 천천히 망함
무능하고 부지런 = 빨리 망함
BibGourmand
20/11/19 14:14
수정 아이콘
언제부터 무능한 게 착한 거였을까요? 일하는 박근혜 아닙니까.
시니스터
20/11/19 14:27
수정 아이콘
일안하는 박근혜>>>>일하는 박근혜
미메시스
20/11/19 14:18
수정 아이콘
아직도 1년반이나 남았네요 으으
한번에가자
20/11/19 14:41
수정 아이콘
1년 반이나, 1년 반밖에
어감의 차이가 크네요
애매하게슨
20/11/19 14:26
수정 아이콘
100% 완벽하지는 못하겠지만 끝까지 응원합니다
어느 정도 원칙을 지키려 하는 대통령.
영호충
20/11/19 14:30
수정 아이콘
소신이 대단 하십니다.
애매하게슨
20/11/19 14:34
수정 아이콘
헬조선 9년
그말이 사라졌죠
부동산도 연착륙시키리라 믿습니다
진샤인스파크
20/11/19 14:36
수정 아이콘
뭔가의 자료를 수집하시려는 목적이 있으신건 아니시죠?
20060828
20/11/19 15:25
수정 아이콘
대신 벼락거지 라는 말이 생겼죠
옥동이
20/11/19 16:47
수정 아이콘
그냥 그장시 유행하던 단어가 사라진거뿐입니다 많은부분에서 좋아졌단 평을 받기 힘듭니다
한번에가자
20/11/19 14:40
수정 아이콘
각자의 견해는 존중합니다!
스웨트
20/11/19 14:31
수정 아이콘
... 저한테 많은걸 깨닳게 한 고마운 정권이에요

1. 그사람의 인생이 깨끗하다고 정치 잘하는건 아니다.
2. 민주당은 리버럴이 아니다
3. 한국정치는 선과 악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런거 없고 다 악이다.
4. 전문가 무시하는 집단은 뽑으면 안된다.
5. 시민단체 출신은 절대 뽑지 않겠다.
6. 정치인이 말하는 선의라는건 세상에 없다.
한번에가자
20/11/19 14:37
수정 아이콘
1번 정말 깊게 공감합니다... ㅜ
20/11/19 15:31
수정 아이콘
많은 분들이 공통된 사항을 깨달았으면 좋겠습니다. 정치를 감성과 종교의 영역으로 바꾼 능력 하나는 진짜 대단하죠.
스마스마
20/11/19 15:34
수정 아이콘
댓글 추천.
3번은 정말 요새 절감하고 있어요. 어쩌면 이번 정권이 국민에게 알려 준 최고의 교훈 아닌가... 싶습니다.
20/11/19 17:07
수정 아이콘
역사를 보는 관점까지 모두 180도 바꾸게 해준 고마운 정권입니다.
Cafe_Seokguram
20/11/19 14:31
수정 아이콘
부동산 정책 좀 잘 했으면 좋겠습니다...진짜...
한번에가자
20/11/19 14:38
수정 아이콘
서울 경기권으로 취업 준비중인데 취업을 해도 막막할 것 같아요 ㅠ
20/11/19 14:34
수정 아이콘
완벽한 기득권 대변 정권이죠. 180석 얻어서 애초에 걸었던 공약의 결과물 낸게 하나도 없네요.
한번에가자
20/11/19 14:38
수정 아이콘
아쉬울 따름입니다
성큼걸이
20/11/19 14:35
수정 아이콘
부동산정책 롤백하고, 그 외에는 뭐 하려고 하지말고 그냥 아무것도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차라리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한번에가자
20/11/19 14:38
수정 아이콘
투표의 중요성을 정말 크게 느꼈죠..
20/11/19 14:39
수정 아이콘
제 친구는 문재인 그렇게 이를갈먄서 까는데 다음엔 꼭 이재먕 뽑으라고 하니 뭐 민주당도 오래 해먹을거같습니다 지지율로 보나 뭐로보나
한번에가자
20/11/19 14:43
수정 아이콘
보수, 진보 모두 내로남불식의 정치만 했고
후배양성은 생각지도 못했으니 대안이 없다는게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당장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당 차원에서도 적임자가 업다고 말하는 판국이니까요
덴드로븀
20/11/19 14:40
수정 아이콘
기사 내용과 링크 말고 어느정도 의견이나 분석도 써주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한번에가자
20/11/19 14:42
수정 아이콘
글로 남기는건 정말 오랜만이라 전하는데에만 신경썼네요
다음 글은 말씀해주신 부분 수용하겠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술라 펠릭스
20/11/19 14:53
수정 아이콘
뜬금없이 김대중을 빨자면....

같은 운동권 느낌의 후보지만 노통장이 달랐던건 바로 김대중의 후계자였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통령 되기전 장관시절에 김대중 정부의 국책사안을 전부 달달 외운다고 했었지요. 국가 운영의 방향에서는 왠만한 동교동계보다도 더 철저한 추종자였습니다. 그래서 우회전한다고 욕을 먹었을지언정 정치를 못한다고 욕을 먹었을지언정 정책쪽은 평가가 나쁘지는 않았죠.

결국 박정희가 세운 길이 2차산업의 산업화였다면 김대중의 길은 3차산업 IT와 문화였고 그 레일위로 대한민국은 아직 움직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노무현이던 이명박이던 박근혜던 문재인이든.
애매하게슨
20/11/19 15:31
수정 아이콘
공감합니다 제가 가장 존경하는 대통령이
김대중대통령이고 노무현대통령 순입니다
20/11/19 23:15
수정 아이콘
뭐 전적으로 동의하는 건 아니지만 약간 비슷한 결에서 얘기해보면

노무현 시절 이분들이 깨달은 교훈이란 게, '정책의 타당성이란 건 크게 중요하지 않다. 정권에 중요한 건 그 정책의 홍보다. 목소리 큰 놈이 이긴다. 사과하면 진 거다. 보스에게 충성하지 않는 인간은 빨리 쫓아내야 한다." 뭐 이딴 것들로만 결기가 가득 찼어요.

김대중은 정치 정책 다 만랩을 찍을 스킬포인트 획득기간이 있었고, 노무현은 독고다이 출신으로 행정부 경력으로 정책 렙업은 속성으로 시켰는데 다소 급하게 후보 코스를 밟느라 아웃사이더 또는 소수파 리더가 아닌 다수파 리더로서 정치를 할 스킬포인트를 못모았고, 문재인은 정책쪽은 무시하고 정치에 스포 올인한 느낌이죠.
홍대갈포
20/11/19 16:37
수정 아이콘
문자폭탄을 양념이라 그것도 대국민 앞에서 말할때 홍위병 세상이 올지 예상했죠
정상적인 후보라면 자제하라는 메세지를 보내야 하는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0004 [일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현실적 우려- 발암성 관련 [58] 사딸라7358 21/01/13 7358 4
90003 [일반] 화학공포증(Chemophobia)와 가습기 살균제 [34] 짬뽕순두부3127 21/01/13 3127 24
90002 [일반] [자동차 이야기] 내가 꿈꾸던 노년에 대하여 [28] 회색사과2726 21/01/13 2726 12
90001 [일반] 현대차 디젤엔진 개발 중단 선언....내연기관 시대의 끝....? [148] 하얀마녀11570 21/01/13 11570 4
90000 [일반] 졸업했습니다! [72] 피잘모모4325 21/01/13 4325 25
89998 [일반] 남초·여초 커뮤니티서 벌어진 역대 '성 관련 사건', 싹 까발려드립니다 [396] 추천22898 21/01/13 22898 5
89997 [일반] 삼성의 모바일 AP 야심작 Sexynoss 2100 공개 [29] 길갈6567 21/01/13 6567 2
89996 [일반] [성경이야기]누가 가장 억울한가? (Feat. 10가지 재앙) [11] BK_Zju1599 21/01/12 1599 5
89995 [정치] 아이러니컬한 하나의 장면 [17] 아루에5305 21/01/12 5305 0
89994 [일반] 새로 뚫린 도로 이야기-함양울산고속도로 [31] giants4097 21/01/12 4097 0
89993 [일반] 아니 뭔 잊을만 하면... [80] 공기청정기12225 21/01/12 12225 64
89992 [일반] COVID19 치료제의 가치 및 역할 - 셀트리온 2상 발표에 앞서 [39] 여왕의심복7176 21/01/12 7176 58
89991 [일반] 화재 이야기입니다 [5] 피알엘2105 21/01/12 2105 4
89990 [일반] 설원이 된 한강 [13] 及時雨4893 21/01/12 4893 5
89989 [일반] COVID-19 경제 (번역) [8] 아난3059 21/01/12 3059 0
89988 [일반] 연애..결혼...출산...그리고 육아. [25] 로즈마리5378 21/01/12 5378 50
89987 [일반] 서울은 눈이 또 쏟아집니다 [57] 나주꿀7061 21/01/12 7061 4
89986 [일반] ‘가습기 살균제′ SK케미칼·애경 前 대표 1심 무죄 [47] 시린비6270 21/01/12 6270 1
89985 [정치] 문재인 정부 4년간, 예상보다 더 적었던 주택 공급 [62] Leeka6473 21/01/12 6473 0
89984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가문의 영광 [39] 성상우4132 21/01/12 4132 8
89983 [정치] 동부구치소 형·구속집행정지 된 확진자, 다시 동부구치소 수용 [72] Leeka6703 21/01/12 6703 0
89982 [일반] 이루다 사태로 본 빅 데이터와 개인정보 [50] 맥스훼인4286 21/01/12 4286 9
89981 [일반] 백신접종 시작 어언 한달째 어디쯤 와있을까 [37] 어강됴리5430 21/01/12 5430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