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1/18 01:10:35
Name 초아
Subject [일반] '오빠'로서의 역할 (수정됨)
나는 쌍둥이 여동생이 있다. 이란성 쌍둥이라 너무나 다르게 생긴 여동생들이다.
우리 집은 맞벌이 집안이었다. 외환위기 이후 많은 가정이 힘들어졌지만 우리 집도 피해갈 수 없었다.
늦은 시간까지 우리 3명이 같이 놀았고 티비를 보거나 그림을 그렸다.

내가 초등학교 1학년때였다.
몇 시 였는지 정확히는 기억이 안난다. 그치만 엄청 어두웠다.
대문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당연히 부모님이나 할머니, 할아버지인 줄 알았다.
우리는 계속 그림을 그렸다. 엄청 즐거웠던 거 같다. 곧 방문이 열리면 가족의 얼굴을 볼 수 있다.
거실문을 열고 거실을 지나서 우리가 놀고 있던 방을 열었던 건 전혀 모르는 사람이다.
그 사람도 우리 3명도 모두 행동을 멈췄고 정적이 흘렀다.

나는 생각했다.
도대체 누구인가... 저 사람은 아는사람이 아니다. 왜 한쪽 손에 망치를 들고있는가...
우리가 위험하다. 내가 어떻게 해야 동생들을 지키는가.
방법이 없다. 내가 오빠니까 내가 남자니까 지켜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내가 망치를 뺏어야겠다.

이 생각들을 10 초안에 했던 거 같다. 하지만 발이 움직이지 않았다.
너무 무서웠다. 무서워서 움직일 수가 없다.
그 사람이 돌아서 간다. 신발도 안 벗고 들어왔구나. 거실이 더러워졌겠다.

이후에 부모님과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말했다. 할머니가 우셨다.

아무것도 할 수 없었지만, 지금까지 살면서 가장 오빠다운 생각을 했었던 1학년 꼬맹이였다.

아! 그리고...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_^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11/18 01:18
수정 아이콘
얼마전에 미국에서 동생을 맹견에게서 지키고 90바늘을 꿰맨 어린 오빠가 영웅이 된 일이 있었죠. 가족이라고 다 그렇게 용감한 것도 아닌데, 좋은 일(은 아니고 생각이려나요?) 하셨습니다!
20/11/18 01:32
수정 아이콘
미국의 어린 오빠는 대단하군요... 저는 아무일도 안했지만... 감사합니다!
한량기질
20/11/18 01:29
수정 아이콘
나쁜 마음으로 침입했다가 어린 아이 셋을 보고 마음을 바꾼 것일까요..? 아무튼 다행입니다.
20/11/18 01:33
수정 아이콘
저희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요. 강도... 였던거 같습니다
20/11/18 02:21
수정 아이콘
망치를 들고왔다는건 성인이었으면 칠 생각이었겠죠? 오히려 아이들만 있었던게 전화위복이 된거군요 이걸 다행이라고 해야할지
뜨와에므와
20/11/18 02:31
수정 아이콘
미친놈이면 뭘해도 해꼬지를 할 것이니 어차피 무의미하고
완전히 정신나간 인간이 아니면 꼬마애들은 안건드릴테니
저런 경우에 아이들에게 괜히 덤비지 말고 그냥 가만히 있으라고 교육하는게 맞겠죠

요즘 애들은 모르는 이승복같은 경우도
세뇌에 가까운 반공교육이 만들어낸 참상이라고 볼 수 있는...
아이가 어른을 상대할때는 무조건 몸 사려야합니다
20/11/18 11:44
수정 아이콘
콩사탕이 싫다고 말했을 뿐인데...
신류진
20/11/18 09:18
수정 아이콘
천만다행이었습니다 ㅠㅠ
20/11/18 10:35
수정 아이콘
당장 성인이 된 지금생각해더ㅠ오금이 저리는 상황인데 대단하십니다..
설탕가루인형
20/11/18 10:41
수정 아이콘
결과적으로는 동생분들을 잘 지켜내셨으니 다행이네요!
라디오스타
20/11/18 11:31
수정 아이콘
정말 다행이네요.
20/11/18 12:09
수정 아이콘
정말 다행이네요...
20/11/18 12:46
수정 아이콘
초등학교 1학년이 감당하기엔 너무 무서운 일이네요.. 결과적으로 너무 다행인 상황이라 생각됩니다.
망치를 들고 왔던 그 남자는, 그 당시 일을 기억하며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문득 궁금해지네요..
노둣돌
20/11/18 16:04
수정 아이콘
전 차압딱지 붙이러 온 사람인 줄 알았는데...
지니팅커벨여행
20/11/18 19:48
수정 아이콘
어휴 제가 다 떨리네요. 오싹합니다 아주...
그리고 멋지네요. 지금도 계속 여동생들 잘 지켜주고 계시죠?
구동매
20/11/18 20:50
수정 아이콘
참말로 다행이네요 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971 [일반] 네이버 캠페인 무료 포인트 받아가세요. [32] 캬라6576 21/01/11 6576 40
89970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월성원전 방사능물질 누출 보도, 반전과 반전 [115] 이카루스889702 21/01/11 9702 0
89969 [일반] 위장전입자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105] 회색사과10400 21/01/11 10400 17
89968 [정치] 한국같은 약국은 돼지를 수입한다 [52] 추천7604 21/01/11 7604 0
89967 [정치] 대통령, "다음 달부터 백신 접종 시작" [140] 개미먹이13038 21/01/11 13038 0
89966 [일반] 얼어버린 세탁기와의 싸음 [30] 담담4832 21/01/11 4832 5
89965 [일반] 코로나 신규확진 451명, 41일만에 400명대로 [187] relax13274 21/01/11 13274 6
89964 [일반] 흑인역사문화박물관 in Washington, DC [8] Ms.Hudson2823 21/01/11 2823 12
89963 [일반] 저출산의 파급력과 현황 그리고 선택 [303] 아리쑤리랑17376 21/01/11 17376 89
89962 [일반] 2021년 세계경제 향방을 좌우할 7대 이슈 [5] 김홍기5613 21/01/10 5613 14
89961 [일반] 최근 넷플에서 본 영화 추천 [12] PENTAX5930 21/01/10 5930 5
89960 [정치] 검찰수사권 폐지 서약으로 진문감별중인 조국지지자모임 [74] 맥스훼인6552 21/01/10 6552 0
89959 [일반] 이 날씨에 운동한 이야기(사진데이터 주의) [13] 판을흔들어라2913 21/01/10 2913 4
89958 [일반] 인구변화로 상대 국력이 크게 변할 국가들 [59] 데브레첸9743 21/01/10 9743 20
89957 [정치] 채팅 AI 이루다와 다시금 올라온 연예인 팬픽(RPS)논란 [75] 추천10195 21/01/10 10195 0
89956 [일반] 한국(KOREA)에서의 생존법(6) [24] 성상우2375 21/01/10 2375 6
89955 [일반] 중국의 대인 한분이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20] 성아연10387 21/01/10 10387 49
89953 [일반] 초강대국, 패권등 국제정치 개념 정리. [42] 아리쑤리랑5564 21/01/10 5564 41
89952 [일반] 기갑전기 드라고나 [27] 우효3217 21/01/10 3217 6
89951 [일반] (내용수정) [경제] 마윈은 과연 '중국' 당했는가? - 해당 내용은 오보되었습니다. [83] 삭제됨12690 21/01/10 12690 97
89949 [일반] 대화면 타블렛 사용후기들(서피스, 아이패드프로, 갤럭시탭까지) [86] 나주꿀6554 21/01/09 6554 4
89948 [정치] 국민의힘 김웅 의원 필리버스터 영상 요약 [64] sakura9156 21/01/09 9156 0
89947 [일반] 자동차세 연납 신청·접수…9.15% 할인 [16] 피쟐러5669 21/01/09 5669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