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1/10 22:34:51
Name CoMbI COLa
Subject [일반] (일상) 마스크로 가려지지 않는
언제부턴가 머릿속에 떠오르는 생각을 말이나 글로 쓰기 어렵다는 생각을 종종했습니다. 지금 이 상황을 쌈빡하게 한 단어로 표현할 그런게 있는데 생각이 안 나... 하면서 말이죠. 분명 책을 멀리해서 그럴겁니다. 제대로된 독서를 해본게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나네요.

그리하여 가뜩이나 요즘 할 게임도 없어 무료한 차에 퇴근길에 서점에 들렀습니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이 책, 저 책 뒤적거리다가 마음에 드는게 없어 결국 구매는 하지 않고 나왔습니다. 대신에 서점에서 나오는 자신이 뭔가 교양있는 사람처럼 보이지 않을까 하는 (말도 안 되는) 망상을 했죠.


그렇게 교양뽕에 취해서 매장을 나가는데 문 앞에서 어떤 아주머니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별 생각없이 지나치려는데 아주머니께서 말을 거시더군요. 혹시 XX중학교 나오지 않았냐고요.

머릿속에 수만가지 생각이 지나갔습니다. 일단 출신 중학교는 맞는데... 진짜 알고 말한걸까? 아니면 아무거나 말하면서 이니시를 거는건가? 대학교 때 화학과라고 말하니까 갑자기 양자역학에 대해서 말하던 미친X도 있었는데 (실화입니다) 충분히 가능성 있지 않나?

그냥 아니라고 말하고 빠져나올까 했지만 그래도 한 두마디는 더 얘기해보자는 생각으로 맞다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존대가 반말로 바뀌고 목소리 톤이 한 단계 올라가더니 제 얼굴이 하나도 안 변했다며 여전히 인물 좋다는 얘기를 하시더군요.

혹시나 했지만 인물 좋다는 말에서 의심 게이지가 피크를 찍으려 하는 순간,

"너 이름이 OO 인데 성은 잘 생각이 안 난다?"

어? 명찰을 달고 있는 것도 아닌데 이름까지 알 정도면 사이비쪽은 절대 아닌데? 혹시 친구 어머니인가 싶어 실례를 무릅쓰고 여쭈어봤습니다. 죄송한데 누구시냐고요. 그러자 돌아온 대답은 음악 선생님이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정말 카리스마 있던 분이었습니다. 근데 그것 말고는 특별한 기억이 없더군요. 제 담임을 맡으신 적도 없고, 문제를 일으켜서 서로 대면한 적도 없고, 그냥 음악 담당하시던 선생님이셨죠. 아니면 제 기억력이 아메바 수준이라 기억을 못 하는건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잠깐의 짧은 대화를 마치고 서로 갈 길을 가는데 해결되지 않는 의문이 있었습니다. 킹시국이라 마스크를 쓰고 있었는데도 근 20년만에 보는 제 얼굴을 어떻게 알아보셨냐는거죠. 집에 돌아와서 친한 중학교 동창에게 톡으로 이 얘기를 해주었더니만 제 얼굴이 너무 X같아서 마스크로 가려도 X같다는 답변을 해주더군요.

하하... 몇 분간 서로 육두문자가 섞인 얼평을 주고 받다가 잠시 잊고 있었던 선생님과 친구들 이름을 꺼내보았습니다. 같은 반이었던 1학년 때 담임 선생님 성함, 한 손으로 턱걸이 하시던 체육 선생님(덜덜), 스케치북에 줄 하나 그어놓고 이게 예술이라고 하시던 미술 선생님 등. 겸사겸사 오랜만에 먼지쌓인 앨범도 꺼내서 촌스런 옛날 사진을 찍어 올리며 서로 낄낄거리다보니 참 즐겁더군요.코로나 때문에 올해는 동창회도 하지 않기로 했는데 조금이나마 답답한 마음을 해소할 수 있었습니다.



할 얘기는 이게 끝인데 마무리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음... 글이 좀 있어보이게 여러분께 질문을 드리는 식으로 끝을 맺어보겠습니다. 이 글의 주제는 무엇일까요?


1. 코로나를 죽입시다. 코로나는 우리의 원수.
2. 여러분들도 오랜만에 앨범을 꺼내 추억에 젖어보아요.
3. 친구의 얼굴은 마스크를 써도 X같다.
4. 스승의 은혜는 하늘과 같다.
5.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겟타쯔
20/11/10 22:42
수정 아이콘
3번에서 왜 갑자기 친구 얼굴이 된 건가요?
CoMbI COLa
20/11/10 23:05
수정 아이콘
왜냐하면 제 친구 얼굴이 더 뭐같기 때문입니다. 꼬우면 여기와서 반박해보시던가?
겟타쯔
20/11/10 23:07
수정 아이콘
제가 글을 잘못 이해했나 싶어서 여쭤봤습니다. 글 내용에 의하면 본인 얼굴이 맞는 것이지요?
CoMbI COLa
20/11/10 23:10
수정 아이콘
네 맞...습...니다. 확인사살을 하시다니...ㅠ
겟타쯔
20/11/10 23:12
수정 아이콘
솔직한 답변하셨으니 용서해드리겠습니다.
Polar Ice
20/11/10 23:00
수정 아이콘
무언가 기억에 남을 에피소드가 있으셨을지도..
CoMbI COLa
20/11/10 23:07
수정 아이콘
본문에 나온 친구가 2년동안 같은 반 했던 진짜 찐친인데 걔도 딱히 기억나는건 없다고 하더라고요. 그냥 별거 아닌데도 이상하게 기억에 오래 남는 사람 중에 제가 있었나봅니다.
스위치 메이커
20/11/10 23:03
수정 아이콘
와 이걸 기억하다니...
及時雨
20/11/10 23:20
수정 아이콘
선생님이 좋은 기억을 가지고 계셨으니 20년 지나서도 반가워 하셨겠지요?
좋은 재회였던 거 같아요!
답이머얌
20/11/11 00:07
수정 아이콘
중3 담임 선생님은 반장까지 했던 제자를 4년만에(대학1학년) 보시고선도 전혀 기억을 못하시던...

원체 학생들에겐 무관심한 편인줄은 알았지만 그정도일 줄은 몰랐지요.

근데 정말 담임 선생님도 아니고 딱히 수업 시간에 튄 것도 아닌데, 눈매만 보고 이름까지 기억하다니 이건 재능의 영역 아닌가요?
집으로돌아가야해
20/11/11 00:53
수정 아이콘
얼굴이 X같다면 마스크로 아래는 가렸으니까 거북이 머리 같으셨겠군요 :p
세인트
20/11/11 09:38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 이런 글 좋아요 추천드리고 갑니다.
부기영화
20/11/11 10:15
수정 아이콘
와 이건 정말 대단한 능력이시네요. 음악 선생님...
호머심슨
20/11/11 20:38
수정 아이콘
앞장서서 수업분위기를 흐려놔서
앙심을 품으신듯!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895 [일반] 타이탄 GX 에어 무선 출시 관련하여 [7] 이츠키쇼난1950 21/01/07 1950 0
89894 [일반] [속보]내일부터 실내체육시설 미성년 대상 9인 이하 영업 허용 [180] 프리템포12085 21/01/07 12085 0
89893 [일반] 장로회신학대학교 명성교회 세습 반대문 다시 썼네요 [52] SAS Tony Parker 4348 21/01/07 4348 7
89892 [일반] 공급부족과 채굴납치로 부족해진 RTX 30번대 그래픽카드 [75] 맥스훼인4315 21/01/07 4315 0
89891 [일반] 화이자 백신 1회 접종 후 알러지 반응에 대한 정보 [54] 여왕의심복5930 21/01/07 5930 49
89890 [정치] 새벽배송과 도보배달이 막힌다는 법들에 대하여 [47] 판을흔들어라6468 21/01/07 6468 0
89889 [정치] 트럼프 지지자들이 미 의회 의사당을 점거헸습니다 [100] 강가딘10067 21/01/07 10067 0
89888 [일반] [에세이] 해커를 꿈꾸던 초등학생 [9] 시드마이어2301 21/01/07 2301 7
89887 [일반]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일본 코로나 감염자 상황 [262] 아롱이다롱이16784 21/01/06 16784 0
89886 [일반] [경제] 이전 글에 대한 리뷰와 코스피 3000 초읽기 [33] 김유라4757 21/01/06 4757 22
89885 [정치] 오늘 또 주식시장에 큰 이슈가 하나 있었네요. [98] 분란유도자12568 21/01/06 12568 0
89884 [일반] '콩고 왕자' 라비가 조건만남 사기를 쳐서 추방 될 수 있다고 합니다 [60] 나주꿀9543 21/01/06 9543 1
89883 [일반] 눈이 많이 내리는 저녁 [19] 及時雨2631 21/01/06 2631 8
89882 [일반] [단편] 새벽녀 - 14 [8] aura690 21/01/06 690 3
89881 [일반] 애니메이션 <칼 맑스> 완결 [4] 아난1700 21/01/06 1700 1
89880 [정치] 정치성향 테스트 해보기 [39] 헤일로3136 21/01/06 3136 0
89879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영화 스포 다수) [3] 그때가언제라도1840 21/01/06 1840 0
89878 [일반] 해외 백신 관련 기사들 모음 [56] 자두삶아5411 21/01/06 5411 4
89877 [일반] 늦은 오후 틀어놓고 흥얼거리기 좋아하는 노래들 [2] 타란티노1034 21/01/06 1034 3
89876 [일반] 미국 민주당이 상하원을 모두 장악할가능성이 보입니다. [39] DownTeamisDown6400 21/01/06 6400 2
89875 [일반] 6개월 이상 지속되는 Covid-19 휴유증 (번역) [12] 아난4407 21/01/06 4407 1
89873 [일반] 미군에게 코로나 백신 접종은 의무사항일까요? [70] 초갼4810 21/01/06 4810 20
89872 [일반] COVID 백신이 독감 백신보다 더 유효할 수 있을 것인지 조금 걱정됩니다. [22] Gottfried5018 21/01/06 5018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