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17 20:26:32
Name aurelius
File #1 netflixrevolution.JPG (93.6 KB), Download : 10
File #2 revolution2.JPG (47.2 KB), Download : 9
Subject [일반] [넷플] 라 레볼뤼시옹, 프랑스판 킹덤이네요




어제 넷플릭스에 "라 레볼뤼시옹"이라는 프랑스 시리즈가 공개되었는데 오늘 정주행 완료했습니다. 


시대적 배경은 프랑스혁명 전야이지만, 내용은 아마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당통과 로베스피에르의 등의 활약 그런건 전혀 아니고, 환타지 좀비 스릴러 활극입니다. 그래서 프랑스쪽 매체평을 검색해봤는데 역시나 혹평이 대부분이더군요... 미국은 프랑스 역사 가지고 장난치는 걸 그만두어야 한다고...(아니 근데 제작진과 배우는 모두 프랑스인이던데??)


암튼 오늘 전부 시청한 소감은 이건 프랑스판 킹덤이다.

제작진 인터뷰 보니까 실제로 한국 킹덤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


그리고 내용 전개 방식도 킹덤과 유사합니다. 미스테리한 살인사건. 이를 쫓는 용감한 두 명의 남녀.

민중의 편에 서면서 기존질서에 반항하는 귀족여인과 괴이한 음모를 꾸미는 그녀의 삼촌 


킹덤에서 류승룡이 좀비 바이러스로 음모를 꾸미는 것처럼

여기서는 프랑스 고위 귀족이 좀비 바이러스(?)로 음모를 꾸밉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귀족의 피는 파란색으로 변하고 강력한 힘과 영생을 얻게 됩니다,

그런데 부작용으로 인육을 탐하게 되는데, The rich eat the poor 라는 비유를 리터럴리 (...)

불멸자가 된 귀족은 머리를 잘라야만 완전히 죽게 되는데,


본 시리즈의 주인공 이름이 기요틴인게 의미심장합니다. 크크 


한편 눈으로 덮인 광장에서 죽은 귀족과 죽은 일반인의 피가 흐르면서 

광장에 프랑스 삼색기가 완성되는 장면이 있는데 이 부분은 좀 전율돋기도 했습니다.  


시즌1은 한 작은 도시에서 일어나는 사건들로 마무리가 되는데

시즌2는 왕국의 수도 베르사유와 파리가 무대가 될 거 같네요


이것도 킹덤과 유사한 전개....(이쯤되면 로열티 지불해야 하는거 아닌가...) 


취향을 탈 거 같긴 하지만 그래도 볼만하네요 

특히 18세기 프랑스 풍경과 의상 등 연출이 훌륭하고 음악도 꽤나 흡입력이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icroStation
20/10/17 20:58
수정 아이콘
앗 기요틴은 실존 인물 아닌가요? 크크
aurelius
20/10/17 21:01
수정 아이콘
이름만 따온 동명이인인 거 같습니다 크크
박민하
20/10/17 21:30
수정 아이콘
재밌네요 이작보다 조금 빨리 공개된 To The Lake는 러시아판 좀비물이던데 이 작품은 프랑스판 좀비물 이군요 크크 팬데믹의 영향을 받은것인지 ..
투더레이크 다보고 이것도 봐야할듯!
20/10/17 21:58
수정 아이콘
관심없었는데, 쓰신 글보고 보러 갑니다 흐흐
모쿠카카
20/10/17 22:04
수정 아이콘
끙 넷플릭스 킹덤 말고
만화 킹덤인줄 알고 설레였네요
ㅜㅜ 프랑스 역사 소재 전쟁물인줄
퀀텀리프
20/10/17 22:11
수정 아이콘
조선판 프랑스판 러시아판 아프리카판 머시기판 로봇판 원시인판 미래판..
좀비 영화는 기본 흥행은 되는듯..
박민하
20/10/18 00:25
수정 아이콘
솔직히 대박은 치기힘든데, 공포물 좀비물 SF물은 콘크리트층이 단-단 그자체라 .. 그래서 SF좀비물에 가까운 에일리언이 대박을 ..?
달과별
20/10/18 02:46
수정 아이콘
좀비물이라니 제 취향은 아니라 패스해야겠군요.
피디빈
20/10/18 12:08
수정 아이콘
넷플릭스가 킹덤IP를 가지고 있으니 이런 기획이 가능하네요. 미국판, 일본판, 영국판, 인도판, 독일판 등등 줄줄이 나올 수 있을 듯합니다.
The)UnderTaker
20/10/18 16:47
수정 아이콘
좀비물은 아닙니다. 그냥 죽었다가 병에 감염되면 다시 살아난다는 설정과 주기적으로 인육을 원한다는거말곤.. 좀비물특유의 단체로 튀어나와서 물어뜯는 장면은 안나옵니다. 전 솔직히 뱀파이어에 더 가깝다고 생각하네요
The)UnderTaker
20/10/18 16:50
수정 아이콘
좀비라고 하기엔 뱀파이어에 더 가깝죠. 일단 가지고있던 장애나 병들이 완치되고 사람처럼 생각하고 목잘리지 않는이상 무조건 살아난다는게..
일단 프랑스매체에서 왜 혹평을 했는진 알거같네요 킹덤보다 재미없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888 [일반]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인도태평양 전략 구호 [21] aurelius5468 20/11/24 5468 10
88887 [정치] 바이든 호의 첫 재무장관은 결국 자넷 옐런이네요. [59] chilling6523 20/11/24 6523 0
88886 [일반] 인류의 적과 맞서 싸우는 애니 노래 모음 [55] 라쇼3644 20/11/24 3644 1
88885 [일반] 봉쇄 종료 후 우한에서 약 1천만 주민 SARS-CoV-2 핵산 스크리닝 검사 결과 [33] 아난9807 20/11/24 9807 0
88884 [일반] 1인가구 내집마련 - 보금자리론 활용하기 [29] Leeka4675 20/11/24 4675 26
88883 [일반] 가족장 치른 이야기 [14] 깃털달린뱀3186 20/11/23 3186 5
88882 [일반] 주요 국가 코로나 확진자 및 사망자 누적그래프 [15] 일반상대성이론4612 20/11/23 4612 5
88881 [일반] 그야말로 미.친.소.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26] 4475 20/11/23 4475 6
88880 [정치] 지지자들의 집단 폭행 [27] kien6454 20/11/23 6454 0
88879 [일반] [시사] 신임 미국 국무장관에 대한 각종 반응 [9] aurelius3497 20/11/23 3497 3
88878 [일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효과발표 [149] 맥스훼인11907 20/11/23 11907 1
88877 [정치] 차기 서울시장 적합도…박영선 18.3%, 나경원 17.9% [303] 유료도로당12692 20/11/23 12692 0
88876 [일반] 토요일 새벽. 서울. [15] -안군-4563 20/11/23 4563 19
88875 [일반] [미국] 바이든 행정부 차기 국무장관 확정 [43] aurelius6960 20/11/23 6960 2
88874 [일반] 방영 첫 화가 인상적인 TV 애니메이션 BEST 15 (이것저것 스포주의) [40] 요한슨3465 20/11/23 3465 3
88873 [일반] 아침 운동 좋아하세요? [64] 루카쿠4736 20/11/23 4736 6
88872 [정치] 415 총선 연령대별 투표율 분석 결과 [50] 프리템포4748 20/11/23 4748 0
88871 [일반] 부린이가 부동산정책을 까는 글을 쓰는 것은 온당한가 [27] 나쁜부동산5386 20/11/22 5386 2
88870 [일반]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제재와 경제와의 상관관계 [76] Finding Joe5877 20/11/22 5877 26
88869 [일반] [컴퓨터] USB-E? [12] 김티모5764 20/11/22 5764 2
88868 [일반] 저출산대책, 사유리의 시험관 아기와 한부모 가정 [117] 담원의 팬7751 20/11/22 7751 27
88867 [일반] 대형마트 주말 휴업 규제는 왜 실패했을까? [165] 청자켓10603 20/11/22 10603 51
88866 [일반] 현재 중국이 호주에 중단을 요구하는 반중행동 14개 사항 [110] 훈수둘팔자13297 20/11/22 13297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