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16 10:17:39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역사] 루이 14세는 발레를 어떻게 정치적으로 이용했는가? (수정됨)

 



태양왕 루이 14세는 국왕의 권위를 극대화하기 위해 스스로 무대를 연출하고 메인 발레리노로 등장하는 것을 좋아했다고 합니다. 사실 애초에 태양왕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가 스스로 발레의 주연을 맡으면서 태양신 아폴로로 분장했기 때문이죠. 


사실 이러한 무대를 연출하기 전, 루이 14세는 큰 트라우마를 겪은 적이 있습니다. 이른바 "프롱드의 난"이 불린 귀족들의 반란이었는데, 당시 루이는 11세의 소년이었고 그는 섭정이었던 어머니 왕후와 근위대와 함께 파리를 탈출하고 간신히 살아남았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귀족들의 난은 진압되었고, 이 때의 기억이 강하게 남아 루이는 파리를 싫어했고 그래서 파리 중심부에서 멀리 떨어진 베르사유에 새로운 왕궁을 짓고자 했던 것입니다. 

 

루이 14세가 본격적인 발레리노로 데뷔한 것은 Ballet de la nuit라는 작품을 통해서였습니다. 이탈리아 출신 작곡가 Jean Baptiste Lully가 만든 작품으로, 국왕의 위엄과 영광을 단적으로 드러내기 위한 곡이었습니다. 


무려 12시간에 달하는 곡으로, 이 곡에 조연으로 참여하는 이들 입장에서는 대단한 고역이었을 것입니다. 


총 4막으로 구성된 이 곡은 어둠이 세상을 잠식할 때 태양이 나타나 어둠을 무찌르며 세상을 밝게 비추는 내용으로 전개되는데, 여기서 어둠은 프롱드의 난을 일으킨 귀족을 의미하며, 태양은 루이 14세를 의미합니다. 


특히 극중 프롱드의 난에 참여했던 여러 귀족들을 요정으로 분장시켜 태양신 아폴로에게 절대적 충성을 바치는 조연으로 등장시켰는데, 이는 이들에게 굴욕감을 더욱 명확하게 안겨다주는 동시 권력이 어디에 있는지 이들에게 확실히 각인시키는 무대이기도 했습니다. (위 동영상에서 그런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이 지긋한 귀족이 어린 왕에게 음악에 맞춰 머리를 조아리는 모습...) 

 

루이14세와 발레의 관계를 다룬 좋은 영화가 있습니다. 


제목은 "Le Roi Danse(왕의 춤)"인데, (왓차플레이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는 영화 장면들이며 모두 루이14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춤을 통해 강력하고 위엄있고 용맹한 모습을 연출하는 왕

흥미로운 부분입니다.


(여담이지만 춤과 사냥 등으로 다져진 강인한 체력 덕분인지 참 오래 살기도 했죠...당대 의료수준으로 76세까지 살았으니...)   

 

Le roi danse | MFDB

le roi danse" beautiful music, dance scenes from the sun king - louis the  xiv of france. | Louis xiv, 18th century costume, Love film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룰루vide
20/10/16 10:18
수정 아이콘
음..이미지가 외부링크 금지라고 뜨네요
aurelius
20/10/16 10:20
수정 아이콘
이제는 보일까요??ㅠ
룰루vide
20/10/16 10:23
수정 아이콘
네 보이네요
20/10/16 10:42
수정 아이콘
발레 사용의 나쁜 예
콤모두스 : Vale
동그랑땡
20/10/16 10:48
수정 아이콘
참고로 루이 14세의 왕실 음악 감독인 장바티스트 륄리는 실수로 지휘봉에 발가락을 찧은 상처가 곪아들어 죽게 된 일화로 유명합니다.
20/10/16 12:39
수정 아이콘
김동완 머함;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924 [정치] 육군 해안과학경계사업 CCTV에서 중국 서버로 기밀 유출하는 악성코드 발견됐다 [19] 죽력고3243 20/11/26 3243 0
88923 [일반] 성추행의 기억 [6] 도뿔이2159 20/11/26 2159 16
88922 [일반] 10년간의 성희롱 이야기 (내용 삭제) [142] 메모네이드9548 20/11/26 9548 60
88921 [정치] 2년전. 강남 아파트를 판 김상곤 전 총리 근황 & 주택 증여 최대치 갱신 [95] Leeka6793 20/11/26 6793 0
88920 [일반] 코로나 "다른 유형" 국내 재감염.. 백신면역 한계 [32] Rumpelschu6133 20/11/26 6133 0
88919 [정치] 공보의가 바라보는 K-방역 [149] 줄리엣11855 20/11/26 11855 1
88918 [일반] [역사] 러시아의 정체성에 대한 몇가지 단상 [23] aurelius3237 20/11/25 3237 15
88917 [일반] 코로나 방역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오늘 확진자 583명) [133] 아츠푸14728 20/11/25 14728 7
88916 [일반] 다이제 맛이 나는 소주 시음기(feat 전통주 갤러리) [8] 판을흔들어라2251 20/11/25 2251 4
88915 [일반] 청년-중년-노년 [9] kien1874 20/11/25 1874 0
88914 [일반] 대한항공-아시아나 빅딜... 산업은행의 무리수? [79] 양현종5893 20/11/25 5893 36
88913 [일반] [보건] 코로나 백신이 이미 국내에서 생산중이군요 [21] 어강됴리4859 20/11/25 4859 0
88912 [일반] Blue Water 푸른 보석처럼 변치 않는 목소리 모리카와 미호 [20] 라쇼1393 20/11/25 1393 9
88911 [일반] 사유리의 비혼 출산에 관한 주절주절 [49] 레드빠돌이3536 20/11/25 3536 25
88910 [정치] 출제자 의도를 분석해야해! [98] 아이요5849 20/11/25 5849 0
88909 [정치] 아청법 개정안 관련 유정주 의원실 입장 관련 [53] laugh3822 20/11/25 3822 0
88908 [정치] 서울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이 미달났습니다. [51] Leeka7471 20/11/25 7471 0
88907 [정치] 검찰의 재판부 불법 사찰 논란이 실질적으로 진행되는군요. [423] 개미먹이11316 20/11/25 11316 0
88906 [일반] [시사] 신임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을 어떻게 보고 있나? [3] aurelius1784 20/11/25 1784 10
88905 [정치] 내 정치적 식견은 합리적인가? 궁금하면 동료를 돌아보라 [79] 이카루스884544 20/11/25 4544 0
88904 [일반] 네이버 시리즈 연재 무협 간단 리뷰. [35] Getback3007 20/11/25 3007 8
88903 [정치] 아무리 좋은 얘기도 때와 장소가 있는데 말이죠... [48] likepa5910 20/11/25 5910 0
88902 [일반] 컴퓨터 새로 맞췄습니다. [23] 불독맨션2144 20/11/25 2144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