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13 23:43:46
Name TAEYEON
Subject [일반] 건의게시판에 운영진들은 원래 답변을 잘 안다나요?



예전엔 안그랬던거 같은데 요며칠 건게에 글을 올려도 답변 달아주는 분들이 없네요
그렇다고 그렇게 어려운걸 물은것도 아닙니다. 통합공지에 분명 벌점복구는 3개월이라 했는데 3개월전에 받았던 벌점이 복구가 안된건 물론이고 그로부터 더 이전인 5개월전 벌점도 복구가 안되길래 왜그런건지 물어봤는데 답변이 전혀 없더군요

그냥 저한테만 답변 안하는건가 싶었는데 그 아래에 있는 건게 글을 읽어보니 또 그런것도 아닌가봐요?

https://pgr21.com/proposal/10461
해당글

https://pgr21.com/proposal/10416
해당글에서 언급한 글

한달전에 올린 글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답변이 없고 추가 글에도 답변없는 거 보면 어 음..(..)


네 그래서 제 벌점 복구 안되는 이유가 도대체 뭔지 좀 알려주세요 왜 이런걸 자게에까지 적게 하는건지 이해할 수가 없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Rorschach
20/10/13 23:45
수정 아이콘
답변 준다는 댓글 단 뒤에 답변 안 준 적도 있어서 뭐 그러려니 합니다
이호철
20/10/13 23:49
수정 아이콘
잘 안 다시긴 합니다.
로제타
20/10/13 23:52
수정 아이콘
2,5,8,11월 15일 기준으로 지난 3개월간 벌점이 없을 시 5점 복구인데, 전 1,4,7월에 벌점을 받았네요..

지금 운영진 뿐 아니라 운영위원도 바쁜 듯 합니다. 다들 나이도 적지 않으실테니.. 사회생활이 바쁘긴 하겠죠.

저 건은 시간 걸릴 줄 알았는데, 시간 좀 걸린다는 코멘트라도 달아주는게 좋지 않나 생각합니다.
20/10/13 23:53
수정 아이콘
한글날인데도 별 다른 공지도 없어서
많이 바쁘신가 했네요
valewalker
20/10/13 23:54
수정 아이콘
저도 3개월전 받은 벌점이 복구가 안된거 보고 복구 받기 전 기간 동안 추가벌점 하나도 안 받고 착한 활동만 해야하지 복구되는가 보다 싶었는데..
척척석사
20/10/14 00:01
수정 아이콘
헉 그렇군요 귀신같이 사이사이 한 개씩 벌점받아서 복구가 안됐군요.. ㅡㅡ;;
valewalker
20/10/14 00:04
수정 아이콘
[2,5,8,11월 15일마다, 지난 3개월간 벌점이 없었던 회원 대상으로 5점씩 복구됩니다.]
아 지금 규정을 확인해보니 저는 복구 안되는게 맞았네요. 크크
20/10/14 00:13
수정 아이콘
건의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제가 '넌-눈'이라는 표현을 써서 우회 욕설이라고 벌점을 받았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이걸 우회욕설로 보는건 말이 안된다고 봅니다. 그냥 그 자체로 하나의 표현이 된건데요. 같은 논리라면 예컨데 '존버'도 우회 욕설로 벌점 및 삭제 먹여야 하지 않나요.
20/10/14 00:13
수정 아이콘
이게 맞습니다. '개인 회원 하나하나를 추적해서 최근 3개월간 벌점 없으면 복구' 가 아니라, 정기 복구하는 날짜 기준으로 그 날짜 이전 최근 3개월간 벌점 없으면 복구되는 시스템이죠.
20/10/14 00:55
수정 아이콘
'넌-눈'에 다른 의미가 생기기라도 했나요? 그냥 [욕설이 들어간 표현의 줄임말 그 자체]일 뿐인데 말이 안될정도라고 생각하시는 게 신기하네요.
존버는 존잘,졸귀탱 등이랑 같은 층위로 보시면 될 듯 합니다. 모든 사전상의 비속어를 제재하진 않습니다.
울산현대
20/10/14 01:27
수정 아이콘
뭐 바쁜일도 있겠고 솔직히 말 한번 잘못하면 온갖 조리돌림 당하기 십상이다보니 답변 하시는걸 좀 두려워 하시는것도 있으실거 같네요.
20/10/14 01:46
수정 아이콘
쌍시옷은 욕설이라고 봅니다..
로제타
20/10/14 01:49
수정 아이콘
존버는 욕설이 아니고 비속어 아닙니까...
The)UnderTaker
20/10/14 02:13
수정 아이콘
[헛소리]가 벌점대상인데요 뭐
예익의유스티아
20/10/14 02:28
수정 아이콘
우회욕설이 아니라고 보는건 말이 안된다고 봅니다.
20/10/14 02:37
수정 아이콘
(수정됨) 벌점 건은 댓글에서 해명이 된 것 같고

본문에 링크된 건은 읽어보니 규정 관련 건인데, 규정 관련해서는
해당 건에 관련된 운영진+운영위원들이 단체로 다 합의한 후에 답변을 달아야 해서
바로바로 답변이 되는 게 쉽지 않습니다.

현재 문제가 뭔지, 관련 규정은 어떤지, 관련해서 어떻게 처리해 왔는지, 필요하다면 다른 게시판에서는 어떻게 처리해 왔는지
등등을 다 찾아봐 가면서 이야기해야 하는데

일단 섣불리 답변 달 수 없는 문제고,
빨리 결론내려면 논의 나오고 한번에 쭉 이야기해야하는데
이야기 하다가 생업 때문에 논의가 중단되는 경우도 있고
(자영업이신데 손님이 왔다든지, 출강, 상사가 부름 등등)

이의제기나 표결건 올라와서 그거 먼저 한다고 늦어질 때도 있고 등등...
이런 게 반복되면 논의가 시작됐다가 바로바로 결론 보는 데까지 진행되는 게 힘들어지죠.

회원분들은 많이 답답하시겠습니다만
해본 사람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ㅜ
20/10/14 07: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안녕하세요. 자유게시판 운영위원입니다.
벌점 복구 관련건은 담당 운영진이 답변 가능한 내용인데요. 며칠 개인 사정으로 매우 바쁘신듯 합니다.
11일에 해당 건의글을 작성해 주셨으니 며칠 더 기다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래 링크의 건은 스연게 규정 적용 관련 내용이라 게시판 운영위원 전원의 논의가 완료되야 답을 할 수 있는 상황으로 보입니다.
자게건이 아니라 제가 담당은 아니지만 통상적으로 다른 이의제기 건이 많을 경우에 규정 조정, 공지에 대해 협의가 오래 걸리긴 합니다.
너른 양해 부탁 드립니다.
드랍쉽도 잡는 질럿
20/10/14 08:24
수정 아이콘
안 그래도, 저걸로 자게에 글을 쓰려고 했는데, 글이 올라왔네요.

제가 올린 건은 다른 곳이 아닌 이 사이트 특성을 고려하면, 퍼플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큰 문제라고 생각하는데 반응이 없더군요.
단순히 운영 기준을 사적으로 완화했다는 것을 넘어서, 사이트에 올라오는 글들의 수준(최소한의 예의)을 좌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하고, 그것은 이곳의 중요한 근간에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해명도 해명이고, 최근 유해진 관리가 엄격해졌으면 합니다.
20/10/14 08:57
수정 아이콘
그거 욕 맞아요...
20/10/14 09:17
수정 아이콘
현실은 내가 돈 벌어먹는 일도 바쁜데
내가 욕을 들으면서까지 이 짓을 왜 하고 있어야하지
자괴감이 생기고 그런 생각이 든 운영위원들이 빠지면서
책임감에 남아있는 운영위원들에게 일이 더 과중되는 악순환의 반복이죠.

저는 전자의 케이스구요.
20/10/14 10:02
수정 아이콘
솔직히 피지알 운영자분들... 이해 안 갑니다.
어떻게 이런 일을 무료로 해주실 수가 있는지...
20/10/14 10:45
수정 아이콘
저라면 돈받아도 안함... 듣기만 해도 스트레스...
20/10/14 10:58
수정 아이콘
흐흐흐
노틸러스
20/10/14 13:21
수정 아이콘
보통 운영진마다 자신의 담당 영역이 있으며, 혹여 그것을 잘못 침범해버리면 "쟤는 된다는데 너는 왜 안된다 그러냐. 일관적이지 않다"는 말을 많이 듣게 됩니다. 그리고 그러다보면 그냥 제꺼 아니니까 넘어가버리죠.

뭐 일단 지금도 그런 상황인 거 같고.. 원하시는 질문에 대한 답은 7월 중에 벌점받으신 게 있으셔서 8월 15일 기준 이후로 3개월이 지나셔야 벌점이 복구되실 거 같습니다. 저야 벌점 관련된 것은 전혀 권한이 없으니 사실 이렇게 답글 다는 것도 조심스럽지만, 자게까지 가져오셨으니 일단 답변은 드립니다.
묻고 더블로 가!
20/10/14 13:22
수정 아이콘
제가 마지막 받은 벌점이 8월 18일인데 그럼 올해 11월 15일이 아니라 내년 2월 15일 되어야 복구 가능한 건가요... 컹스...
미뉴잇
20/10/14 14:03
수정 아이콘
4월달에 쪽지건으로 건의사항에 남겼는데 아직도 답변 안 달렸습니다. 그에 대한 문의사항 재차 5월달에 문의해도 이에 대한 답변은 없네요.
8월달에 역시 댓글관련 내용 문의 남겼는데 답변 없더라구요.
브라이언
20/10/15 09:3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사실 여기 운영진한다고 월급 주는것도 아니고 크크
이런 스트레스 받으면서 왜 운영진 하는건지 모르겠습니다.
건의게시판도 차라리 없애는게 나을듯
 아이유
20/10/15 13:0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비속어 사용 (인용도 비속어 표현은 제재 대상입니다)(벌점 4점)
이웃집개발자
20/10/16 02:53
수정 아이콘
바쁘시죠 다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854 [일반] 서울 슈퍼 로또 분양. 위례 공공분양일정이 나왔습니다. [94] Leeka9567 20/11/20 9567 2
88853 [정치] 국민의힘, 민주당보다 먼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냈다 [108] Cafe_Seokguram7295 20/11/20 7295 0
88852 [일반] [시사] 이번주 이코노미스트 표지 [70] aurelius7464 20/11/20 7464 14
88851 [일반] 선배네 아들이야기. [32] 공기청정기3974 20/11/20 3974 7
88850 [정치] 정부 "코로나19 일상감염 8∼9월에 억제되지 않아 현재 큰 확산" [14] 덴드로븀4623 20/11/20 4623 0
88849 [일반] 배민커넥트 뚜벅이의 우천시배달과 첫 정산 [33] 모르는개 산책3257 20/11/20 3257 22
88848 [일반] 어디서부터 악플로 보아야 할까요? [60] 세인트2941 20/11/20 2941 3
88847 [정치] 與 "전세난, 임대차 3법 때문 아니다… 거래 관행 정착될 것" [417] 죽력고14433 20/11/20 14433 0
88846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하나 추가. [34] 공기청정기3248 20/11/20 3248 3
8884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11] 그때가언제라도3252 20/11/19 3252 1
88844 [일반] 민사소송 판결문을 받았습니다. [12] 삭제됨5325 20/11/19 5325 8
88843 [일반] [장르소설] 주인공을 잡아먹은 인상적인 조연 케릭터들... [69] 종이고지서5518 20/11/19 5518 5
88842 [정치] 서울시 "8.15 때 잔존감염이 최근 집단감염으로 이어져" [184] Flow11835 20/11/19 11835 0
88841 [정치] "상대 동의없는 성관계 음성 녹음하면 성폭력특례법 처벌" [785] 노르웨이고등어18821 20/11/19 18821 0
88840 [일반] IHO 동해-일본해 표기 분쟁, 승자는 누구? [62] 이카루스884515 20/11/19 4515 2
88839 [정치] 전세난이 밀어 올린 집값…전국 아파트값 8년 반 만에 최고 상승 [54] Leeka6374 20/11/19 6374 0
88838 [일반] 한달전 있던 바둑 치팅 논란 결과.jpeg [76] 시린비8127 20/11/19 8127 1
88837 [일반] 이번 대선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된 미국의 정치적 분열 [12] 아난2704 20/11/19 2704 3
88836 [정치] 서울 거주 1인가구에 대한 지원은 과연 올바른가? [53] 시니스터4065 20/11/19 4065 0
88835 [일반] 3시간동안 공중 비행 후, 면세점을 이용가능한 무착륙 관광비행이 허용됩니다. [58] Leeka5015 20/11/19 5015 1
88834 [정치] 국민일보 - 왕관의 무게 기사 中 [37] 한번에가자3438 20/11/19 3438 0
88833 [정치] 김현미 국토부장관 브리핑 전문 [175] Leeka8626 20/11/19 8626 0
88832 [일반] [번역] 21세기 한미동맹 전략을 위한 청사진 [9] aurelius2382 20/11/19 2382 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