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08 13:23:52
Name BTS
File #1 대우_번들_테이프.jpg (112.0 KB), Download : 4
Link #1 테이프 이미지 출처는 클리앙
Subject [일반] 동년배들 다들 들었던 카세트 테이프




어느날 아버지께서 우리도 이제 문화생활 좀 해보자 하시며 대우전자의 전축(!)을 사들고 오셨습니다.
턴테이블, 더블데크, 3WAY 스피커에 장식장까지 갖춘 나름 풀셋이었죠.

그걸로 라디오도 듣고 좋아하는 노래 나오면 공테이프에 녹음도 하고
가요 테이프들, 몇 개 없던 LP 등등 참 많이도 들었는데
가장 많이 들은 건 당시 대우 음향기기를 구매하면 같이 끼워주던 위 번들 테이프입죠.
아이 아이크 초핀? 초핀이 누구지?
가제보? 그게 사람 이름이야?
처음으로 전곡 가사를 외웠던 팝송 Words.
ELO의 곡과 가끔 헷갈렸던 루이스 터커의 Midnight Blue.
그리고 에어 서플라이.

최근 '놀면 뭐하니'에  F.R. David의 'Words'가 소개되었을 때
나머지 노래들도 마치 메들리처럼 반사적으로 흥얼거린 동년배들 적지 않을겁니다 크크
마르고 닳도록 반복해서 들었던 이 테이프 덕분이지요.

학교 일찍 마친 토요일,
부리나케 달려와 우선 멕가이버를 보고
안방에서 전축을 홀로 차지하고 누워서
테이프를 앞뒤로 돌려가며 짧은 영어 실력으로 노래 가사를 받아적던,
아무 걱정 없던 그때가 가끔 생각납니다.



+ 전축을 사오시던 당시의 아버지 나이보다 지금의 제 나이가 일곱살이나 더 많네요 ㅜㅜ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10/08 13:28
수정 아이콘
저거 말고 CD Player가 되는 전축을 사오셨던 아버지가 데모로 받으셨던 CD들에 있던 노래가 너무 궁금합니다.

띵곡들 많았는데...
20/10/08 13:45
수정 아이콘
아직 카세트 플레이어랑 카세트 테이프 몇 개 가지고 있네요. 비디오 데크도 가지고 있고...
대학교 다닐때 기록매체를 역사 순서대로 보여주는데 휴학 오래하고 늦게 복학했던 저만 거기 나오는 것들을 모두 알고 대부분을 실제로 써봤더군요.
후배들은 릴, 슬라이드쇼, OHP, 마이크로 필름은 커녕 카세트도, 플로피 디스크도 모르던...
그 순간 기록매체가 얼마나 빠르게 변화했는지를 느꼈습니다.
야스쿠니차일드
20/10/08 13:52
수정 아이콘
저희집은 인켈->소니 탔었습니다..
공기청정기
20/10/08 13:55
수정 아이콘
저희는 뜬금없이 소니 워크맨을 사 오셨죠.
20/10/08 13:57
수정 아이콘
대우 요요, 대우 데모 테이프가 유명했죠, 삼성 마이마이 데모테이프도 좋은곡있었어요 ^^^
독수리가아니라닭
20/10/08 13:58
수정 아이콘
전축은 그래도 인켈이죠
인!!!켈!!!
Snow halation
20/10/08 14:30
수정 아이콘
에로이카였는데....
20/10/08 14:58
수정 아이콘
저도 대우 요요인가 금성 아하인가 샀는데 비매품으로 이선희노래테잎이 있었습니다
서린언니
20/10/08 15:03
수정 아이콘
삼성 슈퍼스테레오~ 삼성 슈퍼스테레오~ 삼성 슈퍼스테레오~
원음의 한계에 도전하는 삼성 슈퍼스테레오!!!!
그리고 이 음악이 시작되죠
https://youtu.be/zd6GyJoWPq8
20/10/08 15:31
수정 아이콘
태광!
20/10/08 15:31
수정 아이콘
유복하셨군요 크크
이와타테 사호
20/10/08 16:40
수정 아이콘
인간인가 오디오인가
20/10/08 17:25
수정 아이콘
gazebo를 여기서 볼 줄이야...
人在江湖身不由己
20/10/08 18:10
수정 아이콘
와.. 예전 집에 있던 거랑 동일한 테이프군요. 순간 소름이 허허
호머심슨
20/10/08 18:11
수정 아이콘
삼촌한테 물어보니 눈에 익은 물건이라고 하시는군요.
지니팅커벨여행
20/10/08 18:52
수정 아이콘
대우 전축 풀옵션을 사셨다니 부자이셨군요.
저희 본가에도 대우 전축 있는데, 아버지는 턴테이블이 비싸서 추가 못 하고 싱글데크 카세트만 사셨...ㅠㅠ
그게무슨의미가
20/10/09 00:44
수정 아이콘
다 좋아하는 노래들이어서 지금도 종종 듣는 노래들인데 뮤비는 처음보네요. 덕분에 잘 봤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852 [일반] [시사] 이번주 이코노미스트 표지 [70] aurelius7530 20/11/20 7530 14
88851 [일반] 선배네 아들이야기. [32] 공기청정기4037 20/11/20 4037 7
88850 [정치] 정부 "코로나19 일상감염 8∼9월에 억제되지 않아 현재 큰 확산" [14] 덴드로븀4663 20/11/20 4663 0
88849 [일반] 배민커넥트 뚜벅이의 우천시배달과 첫 정산 [33] 모르는개 산책3349 20/11/20 3349 22
88848 [일반] 어디서부터 악플로 보아야 할까요? [60] 세인트2980 20/11/20 2980 3
88847 [정치] 與 "전세난, 임대차 3법 때문 아니다… 거래 관행 정착될 것" [417] 죽력고14490 20/11/20 14490 0
88846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하나 추가. [34] 공기청정기3297 20/11/20 3297 3
8884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11] 그때가언제라도3296 20/11/19 3296 1
88844 [일반] 민사소송 판결문을 받았습니다. [12] 삭제됨5361 20/11/19 5361 8
88843 [일반] [장르소설] 주인공을 잡아먹은 인상적인 조연 케릭터들... [69] 종이고지서5574 20/11/19 5574 5
88842 [정치] 서울시 "8.15 때 잔존감염이 최근 집단감염으로 이어져" [184] Flow11875 20/11/19 11875 0
88841 [정치] "상대 동의없는 성관계 음성 녹음하면 성폭력특례법 처벌" [785] 노르웨이고등어18984 20/11/19 18984 0
88840 [일반] IHO 동해-일본해 표기 분쟁, 승자는 누구? [62] 이카루스884554 20/11/19 4554 2
88839 [정치] 전세난이 밀어 올린 집값…전국 아파트값 8년 반 만에 최고 상승 [54] Leeka6426 20/11/19 6426 0
88838 [일반] 한달전 있던 바둑 치팅 논란 결과.jpeg [76] 시린비8224 20/11/19 8224 1
88837 [일반] 이번 대선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된 미국의 정치적 분열 [12] 아난2752 20/11/19 2752 3
88836 [정치] 서울 거주 1인가구에 대한 지원은 과연 올바른가? [53] 시니스터4097 20/11/19 4097 0
88835 [일반] 3시간동안 공중 비행 후, 면세점을 이용가능한 무착륙 관광비행이 허용됩니다. [58] Leeka5058 20/11/19 5058 1
88834 [정치] 국민일보 - 왕관의 무게 기사 中 [37] 한번에가자3473 20/11/19 3473 0
88833 [정치] 김현미 국토부장관 브리핑 전문 [175] Leeka8700 20/11/19 8700 0
88832 [일반] [번역] 21세기 한미동맹 전략을 위한 청사진 [9] aurelius2463 20/11/19 2463 14
88831 [일반] 도쿄 올림픽 취소 가능성에 대한 언론 보도가 나오네요. [47] 우주전쟁5626 20/11/19 5626 0
88830 [일반] COVID-19 3차 웨이브에 대한 우려-20201119 [79] 여왕의심복7001 20/11/19 7001 6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