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26 23:24:46
Name 그때가언제라도
Subject [일반] (스포) 요즘 본 영화 감상
1. 유주얼 서스펙트

30년 전 성폭행 파문 미투로 이제는 보이지않는 배우 케빈 스페이시의 젊은 시절(???)을 볼 수 있습니다.
반전이야 너무 유명해서 인터넷 하다 보면 한 번 씩은 들어봤을테지만 말은 안하겠습니다.
반전을 알고 봤지만 마지막이 너무 좋았습니다.
케빈 스페이시 연기도 좋았고요.


2. 식스 센스

이것도 반전은 워낙 유명하지만 저는 모르고 봤습니다.
왜냐하면 배우 실제 이름을 몰랐거든요;
오히려 다른 영화 반전이랑 착각해서 꼬마가 유령인 줄 알았습니다.
영화를 얼핏 보면 꼬마가 유령같기도 하고요.
그런데 누가 유령인지는 내공 좀 있는 분이면 금방 알아챌듯 하네요;
꼬마가 연기 진짜 잘하네요.


3. 퍼펙트 겟어웨이

이거는 좀 억지 반전 같기도해요.
누가 살인범 커플이냐가 포인트인데
1회차때 대화했던 거 보면 좀 안맞는 게 있는 거 같아서..


4. 겟 아웃

재밌게 봤습니다. 어스와는 다르게..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적 발언과 행동으로 조성되는 불편한 기류등이 일품이었습니다.
결말은 좀 밋밋한 거 같기도 합니다.
주인공 친구가 무척 웃깁니다...미드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왓썹 브로 친구네요.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This-Plus
20/09/26 23:36
수정 아이콘
우와... 근데 케빈 스페이시를 아는 분이 브루스 윌리스를 어떻게 모를 수가 있죠?
그때가언제라도
20/09/26 23:43
수정 아이콘
근데 그건 사람 케바케 아닐까요. 저는 영화 드라마 많이 보긴하는데 다이하드 시리즈는 안봐서 브루스 윌리스 몰랐거든요.
이민들레
20/09/26 23:43
수정 아이콘
요새 극장을 못가서 혹시 요새 개봉한 영화들 감상평인줄 알고 들어왔는데..
This-Plus
20/09/27 00:03
수정 아이콘
네 미국인도 아니고 물론 모를 수도 있는 건 당연한데
다이하드 빼고도 그냥 너무x5 대중적인 배우라
영화 좋아하시는 분치고 모르는 게 신기해서 달아봤네요 흐흐.
이민들레
20/09/27 00:03
수정 아이콘
그냥 세대차이가 아닐까 생각..
어른아이철이
20/09/27 05:09
수정 아이콘
오 저도 식스센스 반대로 알아서 더 재밌게봤는데 크크
20/09/27 07:28
수정 아이콘
요즘 젊은이들은 장국영, 왕조현,성룡이나 이연걸, 케빈,실버스타스텔론 등등 8-90년대가 리즈던 분들은 잘 모르더군요 크크
20/09/27 07:46
수정 아이콘
세대차이 밖에 설명이 안되는데..엄청 신기하네요.
이민들레
20/09/27 08:18
수정 아이콘
10년쯤 지나면 톰크루즈 브레드피트 레오나르도디카프리오 모르는 사람도 많아지겠죠..?
무의미의축제
20/09/27 08:22
수정 아이콘
마찬가지로 오래된 영화지만, 취향에 맞으실 듯한데, 아이덴티티 추천드립니다.
20/09/27 10:17
수정 아이콘
당장 제 조카도 디카프리오가 미남이라는 걸 안 믿더군요 크크크
강미나
20/09/27 13:01
수정 아이콘
하긴 정말 요즘 젊은 분들은 성룡 이연걸 빼면 정말 거의 모르더라고요.
하긴 저만해도 버트 랭카스터나 몽고메리 클리프트 이런 배우들 거의 몰랐으니까요. 왕조현이나 장국영 마지막 작품은 벌써 20년 전이고....
머여내놔요
20/09/29 13:33
수정 아이콘
(스포) 저 예전에 누가' 디 아더스' 라는 영화를 '유령 가족 이야기' 라고 소개해서 강제스포 당한적 있습니다. 크크크
그때가언제라도
20/09/30 23:08
수정 아이콘
스포당했네요. 감사합니다. 안봐야겠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93141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8314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8153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73617 1
88459 [정치] 임대차 3법과 전세 관련, 정부의 반박 자료가 나왔습니다 [68] Leeka3139 20/10/21 3139 0
88458 [일반] 도깨비책방 이벤트 [5] 말다했죠1844 20/10/21 1844 0
88457 [일반] 많은걸 바라는게 아닌데...(내용 추가 2) [53] M270MLRS5438 20/10/21 5438 4
88455 [일반]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이에게 장내 박테리아를 보충해주는 기발한 방법 [50] Ms.Hudson5543 20/10/21 5543 6
88454 [일반] 카페, 식당 대화시 마스크 착용 너무 짜증 [83] Janzisuka9783 20/10/20 9783 11
88453 [일반] [일상글]마지막 반복구호는 외치지 않는다. [10] 실인2858 20/10/20 2858 3
88452 [일반] 남녀 어록 대잔치 (19금) [126] 스윗N사워13297 20/10/20 13297 15
88451 [일반] 면접을 보고 왔습니다. [40] 김제피5192 20/10/20 5192 10
88450 [정치]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결과 발표 [112] 맥스훼인9570 20/10/20 9570 0
88449 [정치] 27일부터 규제지역 주택 구입 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이 의무화 됩니다. [98] Leeka5862 20/10/20 5862 0
88448 [일반] 인텔 메모리 품은 SK하이닉스, 단숨에 '낸드 2위' 점프 [28] 청자켓7078 20/10/20 7078 0
88447 [일반] [삼국지]촉한멸망전에 비해 오 멸망전의 인식이 떨어지는 이유 [24] 성아연5505 20/10/20 5505 24
88446 [정치]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정부출연기관 연구비가 줄었답니다 [81] VictoryFood7302 20/10/19 7302 0
88445 [정치] 타임지에 1억 9백만원 들여 기본소득을 홍보한 것에 대하여 [204] 판을흔들어라11057 20/10/19 11057 0
88444 [정치] 강남 3구의 아파트 가격은 내렸습니다. [76] Leeka10962 20/10/19 10962 0
88443 [일반] 영화 관련 가벼운 잡담 [14] 로각좁3002 20/10/19 3002 2
88442 [정치] 국민의힘 男·20대 지지율 1위에 대한 어느 20대의 생각 [365] 풀꾹새13744 20/10/19 13744 0
88441 [일반] 바둑계 치팅 논란 이야기 [95] 류지나9842 20/10/19 9842 8
88440 [일반] 투자 자산으로서의 아파트의 가치 [95] 맥스훼인8959 20/10/19 8959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