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20 22:13:28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외드] 넷플릭스 신작, 라 레볼루시옹

10월 16일, 꽤나 재미있어 보이는 넷플릭스 신작 하나가 공개됩니다. 

제목은 [La Revolution], 라 레볼루시옹
넷플릭스 오리지널인데, 제작과 배우는 모두 프랑스인이네요. 우리나라 [킹덤]과 같은 방식인듯합니다. 

역사적 배경은 대혁명 전야의 프랑스입니다. 
역사 덕후들이 좋아할만한 주제인데, 한국 킹덤처럼 장르는 판타지 (...)

귀족과 평민의 대립이 격화되는 가운데, 
평민 소녀들이 납치되어 살해당하는 사건이 연달아 발생
배후에는 귀족들이 있다고 하는데...

사건을 파헤치는 사람들은 귀족들 사이에 일종의 전염병이 돌고 있다는 걸 알아채고
그 단서는 [파란 피, Blue Blood]...
파란 피가 흐르는 귀족들이 전염병의 보균자인 것으로 보입니다. 

예고편만 보면, 
아마 파란 피를 지닌 귀족들이 일종의 흡혈귀 같은 존재들이 되어 살인귀가 되고
뱀파이어 헌터(?) 같은 자들이 이들을 막으려고 하는 그런 류의 스토리인 것 같습니다.

파란 피(靑血, Blue Blood)가 음모의 단서라는 점이 재미있는 포인트입니다. 
영어로 높은 귀족들을 지칭할 때 Blue Blooded Aristocrats 라고 하는데, 
프랑스어나 스페인어로도 마찬가지이거든요. 

그럼 유럽에서 언제부터 파란 피가 귀족의 상징이 되었는가?
위키(독일어버전)를 찾아보니 중세 스페인에서 처음 사용된 표현이라는 설이 있더군요. 

아랍의 침공에 북부 숲으로 밀려난 중세 스페인 귀족들은 자신들의 혈통적 순수성에 대한 자부심이 높았다고 합니다.  
이들은 유대인이나 아랍인과 섞이지 않고, 금발벽안의 하얀 피부를 유지했다고 하는데, 
어찌나 하얀지 혈관이 파랗게 비치는데 평민들은 이들이 정말 파란 피를 지녔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훗날 이러한 백옥 같은 피부는 유럽 귀족의 상징이 되어 
18세기에 이르면 귀족들은, 특히 여성귀족들은 일부러 태닝을 피하고 피부를 최대한 하얗게 유지하려고 했다고 합니다. 
하얀 피부를 통해 비치는 파란 혈관이 미의 상징이 되어 대리석 조각상에 파란 색소를 이용해 일부러 혈관을 그릴 정도였다고...

아무튼 본 시리즈에서 Blue Blood은 귀족을 지칭하는 대명사가 아니라 리터럴리 파란 피를 의미하고, 
그 피가 귀족을 괴물로 만든다고 하는데...일종의 풍자적 요소가 아닌가 싶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샤한샤
20/09/20 23:00
수정 아이콘
가장 순수한 혈통의 북유럽 엘프들?!?
antidote
20/09/20 23:03
수정 아이콘
아랍의 침공에 밀려난 북부 숲의 귀족들이면 아스투리아스 왕국의 후신들 말인가요?
서고트족의 후신들일텐데 서고트족이 피부가 그리 희었나
고기반찬
20/09/20 23:21
수정 아이콘
레볼루숑!
레볼루숑!
꾸 데따!
코얼리션!
꾸 데따!
레볼루숑!
레볼루숑!
20/09/21 00:23
수정 아이콘
저도 이 생각을..
20/09/21 08:51
수정 아이콘
나중엔 설정 통합하면서 피안도 마냥 나라별 좀비랑 흡혈귀랑 인가들이 어디에 모여서 싸우겠네요 크크
20/09/21 08:52
수정 아이콘
마르숑 마르숑 깡 샹 앵쀠르 아브뤼브 노 씨용
시니스터
20/09/21 09:56
수정 아이콘
상대평가?
20/09/21 22:06
수정 아이콘
중간에 나오는 사냥꾼 복장과 피라는 요소가 묘하게 블러드본 생각이 나게 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448 [일반] 인텔 메모리 품은 SK하이닉스, 단숨에 '낸드 2위' 점프 [29] 청자켓7489 20/10/20 7489 0
88447 [일반] [삼국지]촉한멸망전에 비해 오 멸망전의 인식이 떨어지는 이유 [26] 성아연5947 20/10/20 5947 24
88446 [정치]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정부출연기관 연구비가 줄었답니다 [81] VictoryFood7562 20/10/19 7562 0
88445 [정치] 타임지에 1억 9백만원 들여 기본소득을 홍보한 것에 대하여 [205] 판을흔들어라11514 20/10/19 11514 0
88444 [정치] 강남 3구의 아파트 가격은 내렸습니다. [76] Leeka11308 20/10/19 11308 0
88443 [일반] 영화 관련 가벼운 잡담 [14] 로각좁3209 20/10/19 3209 2
88442 [정치] 국민의힘 男·20대 지지율 1위에 대한 어느 20대의 생각 [382] 풀꾹새14458 20/10/19 14458 0
88441 [일반] 바둑계 치팅 논란 이야기 [95] 류지나10369 20/10/19 10369 8
88440 [일반] 투자 자산으로서의 아파트의 가치 [95] 맥스훼인9222 20/10/19 9222 18
88439 [정치] 서울 아파트는 정치적 과대표인가? [133] kien8582 20/10/18 8582 0
88438 [일반] 핸드폰 액정이 나갔습니다. [20] 겨울삼각형4481 20/10/18 4481 4
88437 [일반] 자동차도 구독이 가능하군요 [46] Designated9564 20/10/18 9564 0
88436 [일반] 미국 각 주의 정치적 경향과 COVID-19 확진률 사이의 상관관계 [86] 아난8328 20/10/18 8328 3
88435 [일반] 예전에 받았던 황당한 이력서. [17] 공기청정기8710 20/10/18 8710 6
88434 [일반] [그알]그날의 마지막 다이빙.jpg [58] 청자켓31851 20/10/18 31851 13
88433 [일반] [팝송] 에이바 맥스 새 앨범 "Heaven & Hell" [5] 김치찌개722 20/10/18 722 1
88432 [정치] 임대차 3법 이후, 2개월이 지난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전세 근황 [189] Leeka11061 20/10/17 11061 0
88431 [일반] 그다지 멀지 않은 인구절벽 - 병역판정검사 현역판정율 [108] 깨닫다7213 20/10/17 7213 6
88430 [일반] [넷플] 라 레볼뤼시옹, 프랑스판 킹덤이네요 [11] aurelius5831 20/10/17 5831 2
88429 [일반] 중국, 프랑스 칭기즈칸 전시회에 "몽골·제국 빼라" 외압 논란 [38] 데브레첸6323 20/10/17 6323 13
88428 [일반]  [광고일수 있음, 끌어올림] (성남이나 서울지역) 미용실에서 머리 할 예정이신 분들 - 마감합니다^^ [43] 여자아이들_슈화4598 20/10/17 4598 8
88427 [일반] 하반기 즐겨 들은 퓨전 판소리(?) 잡설 - '판소리 아이유'부터 '이날치'까지 [16] Everything is fine.2314 20/10/17 2314 4
88426 [정치] 라임사태 끝까지 가야합니다. [76] 이니그마9419 20/10/17 941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