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19 15:25:17
Name 아난
Subject [일반] 철학자들의 트위터 인기순위


Philosophers on Twitter lists
https://truesciphi.org/phi_fvf.html


다음 네 사람의 철학자가 팔로워 수가 압도적으로 많다. '마르크스주의자는 아닌 사회주의자'로 자처하며 학문적 업적보다는 다채로운 사회활동이 훠얼씬 두드러지고 새로 하버드 대학교 총장으로 부임한 Lawrence Summers 한테 수업을 여러번 빼먹었다는 비판을 듣기도 했던 Cornel West 는 Ratio of followers to followings 도 제일 높다. Alain de Botton 도 내 생각에는 폄하하는 의미에서 처세 철학자이지 제대로 된 철학자가 아니다. 한국에서도 잘 팔리는 이 양반의 달짝지근하고 섬세한 척하는 문장들에서는 키치 냄새가 난다. 몇번 들어본 적 없어 이름이 아직도 낮선 Christina Hoff Sommers 의 학문적 업적에 대해서는 모르겠는데, 나는 학문적으로 유명한 철학자들 이름들에는 아주 친숙한 편이라 자부한다. (주류) 페미니즘 비판으로 주목을 끌었다는 것은 안다. 위키 설명에 따르면, 요즘 페미니스트들 '사이'에서는 가장 인기가 적을 듯한 자유지상주의적 페미니스트이다. Daniel Dennett 은 명실상부한 철학자이다. 철학자로서의 업적만 가지고 평가하면 해당 분야들 (심리철학, 인지과학) 에서 탑 순위에 오르는 인물이다. 철학자가 아닌 다른 세명 -  Richard Dawkins, Sam Harris, 그리고 고인이 된 Christopher Hitchensnew - 과 함께 신(new) 무신론자로 유명하기는 하다. 아무튼, 넷중 논란의 여지 없이 본업에도 충실했던 철학자는 Daniel Dennett 뿐일 듯하다.          

Cornel West 993,422
Alain de Botton 866,117
Christina Hoff Sommers 312,595
Daniel Dennett 291,199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antidote
20/09/19 15:29
수정 아이콘
원래 한창 연구 많이 하는 학자들은 SNS 잘 안하지 않나요.
전자수도승
20/09/19 15:31
수정 아이콘
어렵고 복잡한 이야기는 잘 안 팔리겠죠
오히려 철학자임에도 팔로워가 30만을 바라본다는게 더 놀라울 따름이네요
20/09/19 15:56
수정 아이콘
그건 광범위한 조사를 해보아야 '그런편'인지 여부가 확인될 수 있는 문제이고 연구도 열심히 하는 학자들이
트위터에서 툭탁거리는 것은 본 적 있습니다.
20/09/19 15:59
수정 아이콘
팔로워들 중 극소수만 동업자들이겠지만 그래도 놀라운 숫자죠. 학자는 아니지만 식자라고 할만한 대중들
의 관심사를 건드리는 활동을 했기 때문인듯 합니다.
20/09/19 16:09
수정 아이콘
"그렇지만 크리토, 나의 벗이여, 대중의 의견을 우려해야할 필요가 있겠는가?"
20/09/19 17:03
수정 아이콘
본문에 쓰신바와 같이 알렝드보통 철학자는 인정하기 힘드네요.
20/09/19 17:06
수정 아이콘
트위터는 최고의 사고 실험장입니다
20/09/19 17:53
수정 아이콘
제가 트위터를 잘 모르긴 하지만 데닛만 도대체 왜 순위가 그렇게 높은지 미스테리하긴 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499 [일반] 시시콜콜한 이야기 [3] ohfree1212 20/10/24 1212 4
88498 [정치] 전세부족해 '제비뽑기', 알고보니 민간임대사업 성공사례 [45] 맥스훼인5912 20/10/24 5912 0
88497 [일반] 오늘 결혼합니다 [125] 신류진7207 20/10/24 7207 96
88496 [일반] 마잭 형님의 힐더월 한번 듣고 가시죠. [10] Cazellnu2143 20/10/24 2143 4
88495 [일반] [보건] 연일 확진자 최고치, 상황이 심각해지는 유럽 [63] 어강됴리8783 20/10/23 8783 4
88494 [정치] 전세해법..! 공공임대로 해결! [42] 시니스터5324 20/10/23 5324 0
88493 [일반] 시진핑 "항미원조 승리, 인류 역사에 기록될 것" [171] 데브레첸10040 20/10/23 10040 6
88492 [일반] [경제] 신계로 가는 삼성전자 [86] levi78899 20/10/23 8899 4
88491 [일반] (자전거) 안장, 그 지름의 역사.. [51] 물맛이좋아요2025 20/10/23 2025 4
88490 [일반] 취업난에 대학생 극단적 선택 [158] 메디락스11550 20/10/23 11550 8
88489 [정치] 김현미 "KB시세, 대출 많이 받으려 사용한다 [106] 맥스훼인7011 20/10/23 7011 0
88488 [정치] 도매금 [73] 烏鳳2623 20/10/23 2623 0
88487 [일반] 대나무숲 지기의 연애에 대한 생각 [35] SAS Tony Parker 4449 20/10/23 4449 1
88486 [정치] 세입자를 구하지 않고, 전세금을 돌려줄 수 있는 임대인은 몇%일까? [121] Leeka8950 20/10/23 8950 0
88484 [일반] 옥상달빛 - 수고했어 오늘도 클래식 버전(피아니스트께서 녹음해 주심) [7] 포졸작곡가1228 20/10/23 1228 5
88483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1] 그때가언제라도1933 20/10/23 1933 0
88482 [일반] 아이폰 인기가 이 정도 였군요.. [99] CastorPollux10832 20/10/23 10832 3
88481 [정치] 민주주의 이론 겉핥기 [29] 댄디팬2422 20/10/22 2422 0
88480 [일반] 몰아치는 k-열풍, 왜 kcal는 보기가 힘든가? [43] 227847 20/10/22 7847 22
88479 [정치]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진행중입니다. [238] StayAway11801 20/10/22 11801 0
88478 [일반] 과방위 국정감사를 보고 [15] 즈브2738 20/10/22 2738 4
88477 [정치] 여성부에서 또 헛짓하네요 [294] 이스칸다르12335 20/10/22 12335 0
88476 [정치] kb, 한국감정원 금주 전세 상승률 [32] Leeka4288 20/10/22 428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