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18 17:23:17
Name Leeka
File #1 0000080740_003_20200918131626238.jpg (131.7 KB), Download : 3
File #2 0000080740_004_20200918131626270.jpg (41.8 KB), Download : 1
Subject [일반] 장남만 받는 가족수당이 공기업에는 있을까? (수정됨)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310&aid=0000080740

네 사실입니다.


서울교통공사
서울도시철도
서울시설공단

서울의 공기업들 중 일부 공기업의 경우...


'부모와 같이 살지 않더라도'
'장남일 경우에만' 받을 수 있는 가족 수당이 있습니다.
(차남이거나, 장녀는 못받습니다.)


부산교통공사의 경우에는 2017년에 개정되어서 장남/장녀일 경우 지급하는것으로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최소한 첫째면 받도록)


이런거 보면 정말 변해야 될 부분들이 아직 있구나 하는 생각들이 드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이우에오
20/09/18 17:25
수정 아이콘
예전에야 장남이 부모님 모시고사는게 국룰이었으니까 저런게 있어도 이해가가는데 지금 시점에 저런거는 좀 차별이죠.
신류진
20/09/18 17:26
수정 아이콘
서울 공기업에 취업했었어야 ㅠㅠㅠㅠ (장남)
CapitalismHO
20/09/18 17:29
수정 아이콘
여담이지만 서울교통공사는 북유럽공사라고 불리더군요. 서울위치공기업 + 낮은업무강도 때문에... 북유럽공사 얘길 듣고 너무 인상적이라 서교공 이름만 봐도 북유럽이 떠오릅니다.
20/09/18 17:29
수정 아이콘
성별이 여성이라면 받는 수당이 있는 공기업도 있는데요뭐..
구렌나루
20/09/18 17:29
수정 아이콘
장남 장녀로 바꾼게 코미디. 그냥 자녀면 받을 수 있게 해야지 요즘 세상에 무슨..
절대연장해
20/09/18 17:31
수정 아이콘
사무직은 워라밸을 논할수가 없다고 말하더라구요.....
쿠크다스
20/09/18 17:32
수정 아이콘
여성 관련 가점들이 박혀있는 지원사업도 있죠..
작년 대비 고용률 적어낼 때 성별별로 적는 란도 있던데..
20/09/18 17:45
수정 아이콘
자..자녀가 아닌사람이 없잖아요
자녀면 받을수 있게 되기보다 없어지지 않을까요..
시니스터
20/09/18 17:52
수정 아이콘
부모님 모시고 살 때 부/모 모는 더 일찍 수당 주고 부는 늦게주고...뭐 그런것도 있어요 나름 이유는 있을거라 생각은합니다
-안군-
20/09/18 17:54
수정 아이콘
장남/장녀가 아니라 국세청에 부양가족으로 등록된 경우에만 되도록 해야 할 것 같은데...
20/09/18 17:5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 수당의 취지를 봐야죠.
그 당시엔 장남에게 대부분 부양의무가 돌아가던 시절이라 그런건데
지금 이걸 장남/장녀 같이 적용시키자 그러는건 그냥 수박 겉핥기식 반응인거죠.
차라리 자녀라면 순서가 어찌됬던 부양가족이 있으면 주는식으로 변경해야지
VictoryFood
20/09/18 17:59
수정 아이콘
장남만 받고 장녀 는 못받는게 문제가 아니라 부양가족과 상관없이 주는게 문제인거죠.
채식부꾸꼼
20/09/18 18:02
수정 아이콘
본사업무는 꽤 헬이라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낮은업무강도가 맞긴한데 역무원은 진상만나는거를 못이겨내면 할직업이 못되는거같아요
20/09/18 18:04
수정 아이콘
가족 수당이라는게 있군요... 왜 난...
잠만보
20/09/18 18:25
수정 아이콘
시대의 흐름에 따라가지 못하는 법은 바뀌어야죠
속삭비
20/09/18 18:26
수정 아이콘
저건 가족수당을 없애야..
샤한샤
20/09/18 18:55
수정 아이콘
엄... 아닐겁니다.
서울위치공기업이지만 인기가 굳이 따지면 낮은 편입니다.
20/09/18 19:01
수정 아이콘
기사랑 본문을 안 읽으셨군요.
현재도 부양하는 자녀면 받을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다만 부양하지 않는 경우에도 장남에겐 지급한다고 되어있어서 그걸 꼬집는 겁니다.
20/09/18 19:04
수정 아이콘
가부장제의 유산
CapitalismHO
20/09/18 19:07
수정 아이콘
당연히 과장이 있겠지요. 단지 표현이 재밌어서 기억에 남습니다.
20/09/18 19:31
수정 아이콘
코딱지만한 가족수당 없애고 정상적으로 임금인상 되는 쪽을 전직원이 바랄 겁니다.
소독용 에탄올
20/09/18 19:41
수정 아이콘
부양가족수당만 남기고 나머지를 없에야.....
플러스
20/09/18 19:51
수정 아이콘
부양하지 않는 경우에도 장남에겐 지급하는 것이 잘못되었다면, 그걸 제대로 고쳐야죠.
부양하지 않는 경우에도 장남+장녀 에게 지급하도록 할게 아니라
플러스
20/09/18 19:52
수정 아이콘
가부장제의 유산 -> 현재는 가부장제+페미 의 유산
20/09/18 19:54
수정 아이콘
누가 장남+장녀에게 지급하재요?
그건 부산교통공사의 뻘짓이고 전 원댓글 작성자가 글을 대로 안 읽어서 지적하는 건데요
20/09/18 20:27
수정 아이콘
본문엔 페미 얘기도 없는데요. 수십년간 이어져 온 정책이 시대에 맞게 바껴야죠. 거기서 ‘페미’가 나올 이유가.
azCiento
20/09/18 21:53
수정 아이콘
외동은요?
20/09/18 23:17
수정 아이콘
다른 기사 찾아보니 공무원 규정을 가져와서 쓴 건데, 공무원은 이미 장남에게 지급하는게 없어졌고, 공기업은 노사합의를 통해 보수규정을 개정해야되는데, 장남도 지급하는 걸 없애는 쪽으로 개정하는 걸 노조에서 반대해서 개정 못하는거라고 하네요.
플러스
20/09/19 01:33
수정 아이콘
님이 오히려 댓글을 제대로 안읽은것 같은데요.
[수박 겉핥기식 반응] 이라고 쓰여 있는데
플러스
20/09/19 01:33
수정 아이콘
정책이 시대에 맞게 안바뀌고 장남+장녀 로 바뀐게 페미스럽다는 얘기입니다
20/09/19 04:22
수정 아이콘
철도공기업은 공기업도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아버지가 메트로부터 서교공으로 바뀔때까지 근무하서서요
20/09/19 08:26
수정 아이콘
이미 부양가족이 있으면 순서에 상관없이 주는데도
자녀라면 순서가 어찌됬던 부양가족이 있으면 주는식으로 변경해야지라고 댓글이 달렸길래 이미 부양가족이 있으면 주고 있다고 쓴간데 거기에 대고
장남+장녀에게 지급하도록 할 게 아니라고 엉뚱한 소릴 하니까 한 말인데
갑자기 또 이상한 소릴 하시네요.
뇌로 읽으세요 눈으로 읽지 말고
플러스
20/09/19 11:40
수정 아이콘
장남+장녀에게 지급하도록 할 게 맞나요?
님이나 뇌로 읽으세요. 본인이 남의 댓글을 이해도 못하면서 뇌를 언급하니 어이가 없네요
로드바이크
20/09/20 13:25
수정 아이콘
주민등록상 같이 있지도 않는데 가족수당을 지급하는것 자체가 문제인거 같은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377 [일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첫 날, 여러분의 주변은 어떠신가요? [39] 피를마시는새5970 20/10/12 5970 0
88376 [일반] 산속 연수원서 연 1박 2일 기독교 행사에 내외국인 3천명 모였다 [59] 리자몽6953 20/10/12 6953 4
88375 [일반] 롤드컵 결승전 관중참여에 악재가 터졌습니다. [29] 오클랜드에이스6615 20/10/12 6615 1
88374 [일반] 무심코 개인정보에서 가입일을 보고 글써봅니다^^ [101] 회색추리닝3102 20/10/12 3102 8
88373 [일반] 미국의 한국전쟁(625) 남침 유도설 논란 [89] 판을흔들어라5964 20/10/12 5964 4
88372 [일반] 혹시라도 달리기 취미 붙일 초보자들을 위한 조그마한 추천아이템모음.JPG [83] insane7150 20/10/12 7150 45
88371 [일반] 여행을 출발할때 듣기 좋은 브금 list [19] giants2380 20/10/12 2380 2
88370 [일반] 전 애견인들이 싫더군요 [178] 비후간휴11190 20/10/12 11190 57
88369 [일반] 롤드컵 토너먼트 막방 보면서 혼술 한잔.JPG [21] insane3605 20/10/11 3605 4
88368 [일반] 일부러 유튜브 공개후 한시간있다 써보는 가짜사나이2 4화 리뷰 [184] 요한슨10927 20/10/11 10927 13
88367 [일반] '노래를 잘 부른다는 것은 무엇인가?'에서 웬디로 빠지.. [89] 아난3777 20/10/11 3777 1
88366 [정치] 불편러들을 생까는 자세. [33] 움하하5555 20/10/11 5555 0
88365 [일반] 인터넷 없이 5일째 입니다 [18] CastorPollux5910 20/10/11 5910 2
88364 [일반] [역사] 로마 교황청의 역사, 기원에서 현대까지 [13] aurelius1998 20/10/11 1998 24
88363 [일반] 깐풍기 [39] CoMbI COLa5131 20/10/11 5131 16
88362 [정치] 민주주의는 안동소주와 멸치를 먹고 자란다. [265] kien8993 20/10/11 8993 0
88361 [일반] 가짜사나이 4화 이건 아니에요. 리뷰. (약스포) [385] 두둥두15889 20/10/11 15889 19
88360 [일반] 중학생때 친구 누나의 xx를 봐버린 썰.ssul [30] 위버멘쉬9857 20/10/11 9857 33
88358 [일반] [팝송] 키스 어번 새 앨범 "The Speed Of Now Part 1" [2] 김치찌개562 20/10/11 562 2
88357 [일반] 사이클 동호회원들 군부대로 '쌩'.."학교인 줄 알았다" [110] 나의 연인8732 20/10/10 8732 0
88355 [일반] 갤럭시Z 폴드2 - 새로운 폼팩터로의 적응기 [51] 호리5780 20/10/10 5780 10
88353 [일반] 독감 백신 접종(13-18세, 62세 이상) 재개와 일부 백신 접종 중단 등 뉴스모음 [26] Timeless2869 20/10/10 2869 4
88352 [일반] 갤럭시 탭s7+ 한달 사용기 [85] 프랑켄~~5233 20/10/10 5233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