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18 10:53:53
Name 스윗N사워
Subject [일반] Kiss & Funk 94
어제 또 키스에 실패했다.
그녀는 입과 코는 마스크로 단단히 막혀있었다.

"그거 잠시만 벗어봐"라고 낭만적으로 말하고 싶었지만
현 시국과 주변의 인파를 고려했을 때 참으로 부적절한 문장이었다.
그리고 저 문장을 말하면 조건반사로 인해 발기될 것 같았다.

나는 타이밍을 놓쳤지만 그녀는 막차를 놓치지 않았다.
정류장에 허망하게 서 있는데 핸드폰이 울렸다.
그녀일까? 그녀도 미련이 남았을까?
송파구청이었다 젠장. 확진자가 또 나왔나 보다.
댐 유 코로나

즐거운 성생활을 위해 가장 중요한 덕목은 눈치, 코치, 고추 그리고 타이밍이다.
나는 항상 눈치가 크고 고추가 빨랐다, 그리고 타이밍을 잘 맞췄다.
복싱선수가 의식하지 않고 부드럽게 뻗은 펀치가 상대방을 KO 시키듯이
긴장하지 않고 입술에 힘을 뺀 다음에 적재적소에서 키스하는 기술을 가지고 있었다.
그 재주로 키스도 하고 섹스도 하고 야스도 하고 야스오도 하면서 잘 살았는데 갑자기...

처음 몇 달은 고난에 도전하는 수사슴의 마음으로 여러 체위를 시도했다.
마스크 끼고 키스, 마스크 잠시 내려서 그 사이로 키스, 마스크 찢어서 키스...
상대방의 팬티에도 해보지 않았던 과감한 비집기를 지속해서 시도했지만
2.5단계가 터지면서 나의 의욕은 중성화 수술을 당한 발정기의 고양이처럼 꺾였다.

그녀와는 제법 오랫동안 미묘한 감정을 유지한 사이였다.
분위기, 술, 달뜬 마음, 약간의 스킨쉽 그리고 홍조...
모든 요소가 우리를 키스로 이끌고 있었다.
그리고 그 타이밍이 찾아왔지만 여전히 입은 마스크로 닫혀있었다.
나는 터벅터벅 걸어서 집에 왔다.

그래...어쩔수 없다...시국이 시국이니... 암암...
사람들의 삶을 돌려받기 위해... 더 나은 내일을 위해...
그래... 그러자... 그런 거지...


그리고 나는 거칠게 자위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스터충달
20/09/18 10:59
수정 아이콘
아나스타샤~
요슈아
20/09/18 11:34
수정 아이콘
뭔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생각나는 마지막 문장(?)
티오 플라토
20/09/18 11:37
수정 아이콘
저..저도 아무튼 마스크 때문입니닷..!!!
걸스데이민아
20/09/18 11:48
수정 아이콘
현자타임에 쓰신 글이로군요. 잘 읽었습니다
파핀폐인
20/09/18 11:55
수정 아이콘
아~ 섹스하고싶다
딱총새우
20/09/18 11:59
수정 아이콘
무리카미 딸루키
20/09/18 12:05
수정 아이콘
여름이었다.
20/09/18 13:23
수정 아이콘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빛과
앵글로색슨족
20/09/18 14:18
수정 아이콘
아 키수하고싶다!
20/09/18 14:32
수정 아이콘
임모탄 마스크를 쓰고있었다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432 [정치] 임대차 3법 이후, 2개월이 지난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전세 근황 [189] Leeka11082 20/10/17 11082 0
88431 [일반] 그다지 멀지 않은 인구절벽 - 병역판정검사 현역판정율 [108] 깨닫다7241 20/10/17 7241 6
88430 [일반] [넷플] 라 레볼뤼시옹, 프랑스판 킹덤이네요 [11] aurelius5878 20/10/17 5878 2
88429 [일반] 중국, 프랑스 칭기즈칸 전시회에 "몽골·제국 빼라" 외압 논란 [38] 데브레첸6342 20/10/17 6342 13
88428 [일반]  [광고일수 있음, 끌어올림] (성남이나 서울지역) 미용실에서 머리 할 예정이신 분들 - 마감합니다^^ [43] 여자아이들_슈화4608 20/10/17 4608 8
88427 [일반] 하반기 즐겨 들은 퓨전 판소리(?) 잡설 - '판소리 아이유'부터 '이날치'까지 [16] Everything is fine.2324 20/10/17 2324 4
88426 [정치] 라임사태 끝까지 가야합니다. [76] 이니그마9432 20/10/17 9432 0
88425 [일반] 짜요, 기안, 그리고 플랫폼. [35] kien5289 20/10/17 5289 2
88424 [정치] 인상적인 국정조사 질의, "배우자는 배우자 입니다." [24] 어강됴리7154 20/10/17 7154 0
88423 [정치] 서울시 공식 배달앱 50% 할인 행사 [72] 판을흔들어라8216 20/10/16 8216 0
88422 [일반] 2020년 10월 IMF의 각국 국내총생산 발표가 있었습니다. [254] 앙겔루스 노부스9154 20/10/16 9154 7
88421 [정치] 김봉현 옥중폭로.. 라임사태 새국면 [85] 이니그마11552 20/10/16 11552 0
88420 [일반] 몇 살까지 사실 건가요? [87] 비후간휴6671 20/10/16 6671 2
88419 [정치] 김현미 “부동산정책 효과, 시간 지나면 나타날 것” [147] 미뉴잇8787 20/10/16 8787 0
88418 [일반] 가짜사나이2 결국 중단 됐네요. [150] 움하하11424 20/10/16 11424 7
88417 [일반] 8년전 애플입사하는 신입사원에게 가는편지 [50] noname118003 20/10/16 8003 0
88416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5] 공기청정기1838 20/10/16 1838 2
8841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9] 그때가언제라도2585 20/10/16 2585 0
88414 [일반] [역사] 루이 14세는 발레를 어떻게 정치적으로 이용했는가? [6] aurelius2346 20/10/16 2346 4
88413 [정치] [단독] 강경화 장관 시아버지 별세..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러 [107] 산밑의왕8257 20/10/16 8257 0
88412 [정치] 잘못 알려진 역사적 사실들(공산주의자들의 프로파간다) [74] 이스칸다르4178 20/10/16 4178 0
88411 [일반]  저출산에 대한 소고 + 직접 경험해본 우리나라 출산정책의 실효성 [87] Hammuzzi5693 20/10/16 5693 57
88410 [일반] 거리두기 1단계로 다녀온 잠실 야구경기 직관기(짤 주의) [8] 판을흔들어라2711 20/10/16 2711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