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12 14:28:45
Name 아난
Subject [일반]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교에서 며칠 전 있었던 일.. (수정됨)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교 경영학 교수 Greg Patton이 자신이 담당한 커뮤니케이션 수업 강의 중 일상 대화 중 말을 잠시 멈출때 흔히 쓰는 표현의 중국어 예로, 영어의 "um" 이나 "like" 에 해당하고 문자 그대로는 "that" 이나 "that one" 을 의미하는 "nei ge" 또는 "na ge"를 몇 차례 발음했고 몇일 후 Black MBA candidates c/o 2022 라고 서명되어 있는 항의 편지가 대학 당국에 도착. 교수는 사과하고 대학 당국은 해당 수업 담당 교수를 교체. 소셜 미디어 상에서 중국계 학생들과 다른 흑인 학생들이 대학 당국의 처사를  질타하고 교수를 위해 분노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 일부는 "nei ge" 또는 "na ge"에 모욕적인 표현이라는 꼬리표를 붙인 대학 당국의 처사는 portrays the Chinese language as subject to English rules rather than independent and possessing its own contexts 라고 지적. 거의 100명의 졸업생이 서명한 청원서가 대학 당국에 도착..      

https://edition.cnn.com/2020/09/10/us/usc-chinese-professor-racism-intl-hnk-scli/index.html

--

배운것 많고 똑똑할, 이름난 대학에 다니는 흑인 학생들이 저런 무리를 범하는 것도 이해가 잘 안되지만 그런 행동을 넙죽 도장찍어준, 사리분별력이 무르익고도 남아야 할 인간은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醉翁之意不在酒
20/09/12 14:33
수정 아이콘
코미디가 따로 없네요
20/09/12 14:38
수정 아이콘
노? 신고합니다와 비슷한 류가 현실이 된건가요.
별개로 싸이 챔피언 후렴구가 생각나네요.
스윗N사워
20/09/12 14:43
수정 아이콘
소리 지르는 니거!!
This-Plus
20/09/12 14:47
수정 아이콘
대불편러의 시대
20/09/12 14:48
수정 아이콘
어메이징 하네요.
류지나
20/09/12 14:49
수정 아이콘
이건 교수도 사과하면 안 되고 대학 당국은 더더욱 교수를 보호해야 하는 건인데....
20/09/12 14:53
수정 아이콘
저게 사실이라면 그야말로 코미디네요.
이선화
20/09/12 14:54
수정 아이콘
진짜 어메이징 하네요.
及時雨
20/09/12 15:11
수정 아이콘
중국어 수업이 아닌데 중국어를 쓴 걸 보면 배경적으로 평소 중국어를 사용하던 분인가 보네요
파핀폐인
20/09/12 15:13
수정 아이콘
챔피언! 소리지르는 ~
마그너스
20/09/12 15:14
수정 아이콘
저도 글 대충보고 영어 잘 못 해서 항의 받은건가 싶었네요...크크크
20/09/12 15:15
수정 아이콘
챔피언! 니가!
아이군
20/09/12 15:19
수정 아이콘
그런데 좀 애매한것이 저 사람은 중국 사람은 또 아닌거 같은 느낌이... 왜 저 말을 하게되었느냐에 따라서 또 다를 수 있다고 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YqDRvag7Vjk
이 영상이 웃기면서도 동시에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드는데요.. 문제가 뭐냐면
[어떤 허용선이 생기면 그 허용선을 이용해서 얼마든지 개구멍을 팔 수 있다.]
는 겁니다.

솔직히 이걸 어떻게 해결해야 되는 가는 잘 모르겠습니다. 우리는 아마도 건건이 따질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와칸나이
20/09/12 15:24
수정 아이콘
기계적으로 판단하지 말고 맥락을 고려해야죠.
실제상황입니다
20/09/12 15:39
수정 아이콘
그 맥락을 이용할 수도 있으니까요. 뭐 그래도 맥락에 맞게 표현을 했다면 그러려니 하긴 해야겠죠
피우피우
20/09/12 15:41
수정 아이콘
올려주신 글만 보고는 저도 엄청 어이가 없었는데 링크 들어가서 기사를 대강 훑어보니 약간 애매한 지점이 있긴 하네요.
우선 교수가 중국인이 아니고... 중국어 수업이 아닌 커뮤니케이션 수업인 것 같은데 수업 내용이 뭔지는 잘 모르겠네요.
수업 중에 중국어로 영어의 "um", "like..."에 해당하는 단어를 학생들에게 알려 줄 맥락이 있었다면 아무 문제될 것이 없겠지만, 그런 맥락이 없는데 뜬금없이 저 단어를 갑자기 이야기 한 거라면 논란의 여지가 있을 것 같아요.
뭐랄까... "밥 먹었어?"를 중국어로 "니취팔러마"라고 한다는 게 꽤 유명한 유머인데 한국에서 커뮤니케이션 수업 중에 뜬금없이 중국어로 밥 먹었냐는 말은 니취팔러마다 라고 알려주면서 그 단어를 계속 말하면 분명히 불쾌할 사람이 많이 있을 것 같거든요. 중국어 표현을 빌려 욕설을 하는 거라는 걸 다들 알테니까... 물론 강의가 중국어 표현에 관한 것이고 일상표현들을 알려주면서 발화한 거라면 별 문제가 없을테고요.
어떤 맥락에서 저 단어들을 이야기한 것인지 그걸 좀 더 알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20/09/12 15:45
수정 아이콘
커뮤니케이션이 주제인 강의였다고 합니다. 대화중 어떤 이유로든 말을 잠시 멈출때 - 제 경우는 나이 좀 든 다음부터는 하려던 말을 까먹었을 때, 그리고 아주 오래 전부터는 말을 좀 빨리 해서 상대가 알아듣지 못했을 것 같을 때 - 쓰는 표현이 없는 언어는 없을 것입니다. 그런 말 멈춤은 커뮤니케이션학의 입장에서 아주 흥미로운 현상일 수 있습니다. 교수는 중국어를 사용한 것이 아니라 말 멈춤용 표현의 중국어 예를 든 것 뿐입니다. 중국어는 사용자가 가장 많은 언어입니다. 영어 예를 들 필요가 있을 리는 없습니다. 물론 흑인들이 질색하는 그 영어 단어와 발음이 매우 비슷하다는 사실에 생각이 미쳤거나 충분히 미쳤다면 굳이 중국어 예를 들지 않을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저라면 그랬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맥락상 그 사실을 이용해 흑인을 비하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었다고는 도저히 볼 수 없습니다. 세심하지 못했지만 그 강의를 계속하지 못하게 하는 모욕적인 조치를 당해 마땅할 만큼의 잘못을 저지른 것이 전혀 아닙니다. (흑인) 학생들도 수업이 끝난 후 교수를 찾아가 그런 세심하지 못함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하는 선을 넘지 말아야 했습니다.
임전즉퇴
20/09/12 15:47
수정 아이콘
요즘 카투사가 유명한데 그 순기능이 문화교류죠. 목적이라기보단 부수효과인데.. 정말 한국어에서 그건 안쓸수도 없고 해서 심심찮게 해명해줘야 되는 경우가 있긴 합니다. 아예 말을 배운 사람이 있으면 뉴커머가 왔을때 미리미리 전파해주기도..
거짓말쟁이
20/09/12 15:47
수정 아이콘
그래서 저런 목소리를 내는 문화가 발달되어 있는 곳에서는 아닌척 멕이는 화법을 엄청 잘 쓴다던데요...
피우피우
20/09/12 15:54
수정 아이콘
예 저도 맥락을 잘은 모르지만 설령 맥락상 논란의 여지가 어느정도 있었다 하더라도, 강의에서 잘라버리는 조치를 당할 만큼의 잘못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수업이 끝난 뒤 교수를 찾아가 표현상의 세심함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하는 게 가장 최선이 아니었을까 싶고요. 다만 저런 강한 조치를 당한 게 잘 이해가 안 돼서 교수가 무언가 잘못을 저질렀을 것이라는 가정에 상황을 끼워맞춰 본 거죠. 해당교수가 그랬을 거라는 건 아니고 만약의 경우의 예시로, 말 멈춤용 중국어 표현의 예시를 들면서 낄낄 웃으며 필요 이상으로 단어를 반복해서 말했다거나 하는 상황이라면 저런 조치도 이해가 될 것 같아서요. 그랬을 것 같진 않지만...
그냥 대충 봤을 땐 아무래도 극단주의의 냄새가 많이 나긴 합니다...
supernova
20/09/12 16:03
수정 아이콘
특혜입학 자꾸 해주니 이런일이..
데브레첸
20/09/12 16:08
수정 아이콘
중국어는 성조가 있어서 철자가 비슷해도 발음 뉘앙스가 '그 단어'랑 완전 다를텐데..

위 댓글에 적힌대로 따로 찾아가서 단어 선택엔 신중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면 모를까, 다짜고짜 사과 요구하고 수업에서 제외시키게 한 건 선을 넘었죠.
20/09/12 16:08
수정 아이콘
문제가 된 부분 강의 영상입니다
https://youtu.be/24JhHLpgjXI
데브레첸
20/09/12 16:13
수정 아이콘
네(이)게 정도로 들리고, 억양도 그 단어랑은 많이 다르네요.
20/09/12 16:13
수정 아이콘
난 니가 참 좋아~ 딴딴딴
큰할아버
20/09/12 16:19
수정 아이콘
기사에 영상 링크도 있으니 보고 판단하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https://mobile.twitter.com/cabot_phillips/status/1301516424276578305
제가 교수라면 억울할 것 같네요.
샤한샤
20/09/12 16:30
수정 아이콘
니가니가 반복한것도 아니고 뭔 개 듣보잡 나라 언어의 생전 안쓸법한 표현을 가지고온것도 아니고
교수 억울해서 복장터질듯 ㅡㅡ
피우피우
20/09/12 16:45
수정 아이콘
영상을 보니 명확해지네요. 아무 문제 없어보입니다... 이걸 가지고 저런 조치를 했다는 게 이해가 안 되네요.
피우피우
20/09/12 16:47
수정 아이콘
다른 분이 올려주신 영상을 직접 보니 많이 명확해졌습니다. 비하의 맥락이 전혀 없음이 확실해 보이네요. 영상을 찾아보기도 전에 과도한 추측을 한 것 같아 죄송합니다.
Moneyless
20/09/12 16:47
수정 아이콘
이걸 가지고 항의하고 들었다는거나 대학이 처벌을 내렸다는게 놀랍네요
물론 몇백년동안 쌓인 그 단어에 대한 적대감이 있겠지만 정도가 심했는데..
충분히 나올만한 상황이고 그 단어랑 들리는것도 완전 다르구요..
모나크모나크
20/09/12 17:07
수정 아이콘
차라리 싸이 노랠 틀었으면 이해라도 갈텐데요...
잠만보
20/09/12 17:31
수정 아이콘
문맥 및 앞뒤를 고려하지 않고 단어만 가지고 물어뜯는 일이 너무 공공연히 일어나서 영 마음에 안듭니다

PC들은 모든걸 PC에 맞춰서 통제할려고 하는거 같네요

이러다 이킐리브리엄 같은 통제사회로 서서히 넘어갈 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20/09/12 17:51
수정 아이콘
那一个 그... 거시기..뭐냐.. 정도의 뜻일까요
那个에서 중간에 1자 넣어 일상회화할땐 대부분 네이거라고도 하고, 네이거를 빨리발음하면 네거, 니거로 들리긴 하겠네요.
자주 쓰면 뭔가 유창해 보여서 딱히 좋은습관은 아닌데 중국어 배우는 한국인들도 다 저렇게 발음할걸요.
미국에도 중국인 많이살텐데, 중국인들에게도 저렇게 항의할 수 있으면 인정
대학생이잘못하면
20/09/12 18:05
수정 아이콘
전 기사만 보고 혹시 교수가 맥락을 이용해서 노잼 개그를 하다 망한게 아닐까 싶었는데, 영상을 보니 전혀 아니네요. 수업 듣다 졸지 않고서야 저걸 어떻게 비하 의미로 받아들이지
대학생이잘못하면
20/09/12 18:06
수정 아이콘
이건 PC랑 아무 상관 없는 무식에서 비롯된 사건인데요

N 단어 쓰는건 PC랑 상관없이 금기에요
아마추어샌님
20/09/12 18:13
수정 아이콘
오히려 이렇게 의문을 말씀하시는 것은 좋은일 아닌가 싶어요. 좀더 확인하게 되고 좀더 명확하게 사건을 파악하는데 도움되는 것 같습니다.
20/09/12 18:58
수정 아이콘
진짜 흑룡인이라는 말이 왜 나오는지 알겠네요.
시온아범
20/09/12 19:01
수정 아이콘
중국인들 저 추임새 진짜 많이 쓰는데...
빙짬뽕
20/09/12 19:27
수정 아이콘
싸이가 챔피언을 부를 수 없는 이유...
20/09/12 19:30
수정 아이콘
싸이 챔피언 들었을때의 반응이 기대되네요. 국제적 규탄이라도 할참인가..
와린이
20/09/12 20:03
수정 아이콘
저거 중국어 기본 중에 기본입니다. 저거 빠지면 영어에서 it, that도 안 써야 한다는 급인데.
20/09/12 23:16
수정 아이콘
하하하하하하 정말 코미디네요 무지하니까 항의야 할 수 있죠 그런데 징계는 정말 할말하않 수준이네요 아니 링크 영상을 보면 컨텍스트가 뻔히 나와 있는데 말이죠.
갸르릉
20/09/13 02:35
수정 아이콘
본인들도 징계 하면서 이상하다고 느꼈겠죠. 그런데 너무 도덕성 기준을 높여 놓다보니 이제와서 발을 뺄 수도 없는 상황이..
20/09/13 10:48
수정 아이콘
조치를 취하고 영상을 나중에 봤을것 같네요. 저걸 보고도 처벌을 했다면 Dean이 학교수준을 우린 이정도로 구리다라고 인증한것입니다.
이른취침
20/09/13 11:35
수정 아이콘
봇물 보다 더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420 [일반] 몇 살까지 사실 건가요? [87] 비후간휴6616 20/10/16 6616 2
88419 [정치] 김현미 “부동산정책 효과, 시간 지나면 나타날 것” [147] 미뉴잇8699 20/10/16 8699 0
88418 [일반] 가짜사나이2 결국 중단 됐네요. [150] 움하하11323 20/10/16 11323 7
88417 [일반] 8년전 애플입사하는 신입사원에게 가는편지 [50] noname117929 20/10/16 7929 0
88416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5] 공기청정기1785 20/10/16 1785 2
8841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9] 그때가언제라도2526 20/10/16 2526 0
88414 [일반] [역사] 루이 14세는 발레를 어떻게 정치적으로 이용했는가? [6] aurelius2285 20/10/16 2285 4
88413 [정치] [단독] 강경화 장관 시아버지 별세..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러 [107] 산밑의왕8186 20/10/16 8186 0
88412 [정치] 잘못 알려진 역사적 사실들(공산주의자들의 프로파간다) [74] 이스칸다르4106 20/10/16 4106 0
88411 [일반]  저출산에 대한 소고 + 직접 경험해본 우리나라 출산정책의 실효성 [87] Hammuzzi5609 20/10/16 5609 57
88410 [일반] 거리두기 1단계로 다녀온 잠실 야구경기 직관기(짤 주의) [8] 판을흔들어라2668 20/10/16 2668 4
88409 [정치] 홍남기 구하기법? 계약갱신청구권 행사 기재토록 추진 [70] relax5617 20/10/15 5617 0
88408 [일반] COVID-19 유행 이후 우리나라의 사망율 변화 [35] 여왕의심복6789 20/10/15 6789 37
88407 [일반] 각기 다른 장르의 보드게임 6종과 대략적인 소개 [98] 소이밀크러버4834 20/10/15 4834 19
88406 [정치] 통일부, '4.27시대연구원'과 3개월 2천만원 정책용역 계약 [75] LunaseA6537 20/10/15 6537 0
88405 [정치] (정정+기사추가) 법정서 표창장 위조 시연한 검찰…"위조데이" 표현에 변호인 발끈 [110] Cafe_Seokguram9660 20/10/15 9660 0
88404 [일반] 은행에서 퇴직금 날린 사연 [57] 지니팅커벨여행11957 20/10/14 11957 8
88403 [정치] “고마운 줄 알아야지” 文편지 질타 ‘피살 공무원 유족’에 쏟아진 악플 [182] 미뉴잇13872 20/10/14 13872 0
88402 [정치] '秋아들 의혹제기' 당직사병, 조선일보 언중위 제소 [86] 이니그마8303 20/10/14 8303 0
88401 [정치] (수정)민주당은 공산주의호소인인가? 답은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다. [182] 이스칸다르7242 20/10/14 7242 0
88400 [정치] 홍남기 부총리겸 기재부장관이 의왕 아파트를 못팔게 되었습니다 [80] Leeka8410 20/10/14 8410 0
88399 [정치] 옵티머스 사태 진행 사항 (타임라인) [44] 목화씨내놔6784 20/10/14 6784 0
88398 [정치] 주미대사 "70년 동맹했다고 계속 미국과 해야하냐. 국익에따라 선택할수 있어야" [268] metaljet10809 20/10/14 1080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