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11 05:59:53
Name esotere
Subject [일반] 이 곳에서, '나'는 단수이다. (수정됨)
일에 치여 바쁜 하루를 보낸 A는 샤워를 마치고 바로 컴퓨터를 켠다. 몇 번의 클릭 후 A는 수백, 수천, 혹은 수만의 사람들과 함께 방송인의 게임플레이를 지켜본다. 방송을 시청하며 A는 자신의 감상을 그 누구도 읽지 못할 정도로 빠르게 차올라가는 채팅창에 던진다. 찰나가 지나간 후 A의 것과 비슷한 내용의 수많은 채팅들이 스크롤을 채운다.

이 '소통의 장'에서, A는 이름도, 얼굴도 없다. 만약 어떤 유능한 프로그래머가 채팅이 빠르게 올라가는 타이밍에 올라오는 채팅을 복사하여 입력하는 프로그램을 만든다면 A와 봇은 그 어떤 차이도 없을 것이다. '자 보아라, 중국어 방이 이와 다르지 않지 않느냐' 하고 그 프로그래머는 자랑스레 선언할 일일 지도 모른다.

이 곳에서 A는 과연 누구일까? "나는 생각한다, 따라서 나는 존재한다". 좋다. 이 인터넷 방송의 세계에서 A는 자신의 존재를 증명할 수는 있겠다. 하지만 그 이상은? 이렇게도 유아론적인 환경에서 A는 어떻게 자신을 소통할 수 있을까? A는 자신이 잘 짜여진 인공지능 이상의 무언가임을 주장할 수 있는가? "난 A다, 난 A다" 라고 아무리 소리 높여 외쳐도, 주변의 모든 이가 "난 A다, 난 A다" 라는 말을 같이 외친다면 그것이 통할 리가 없다. 그야말로 실존의 위기라 할 것이다.

이에 대해 A는 주변인들이 자신을 무시할 수 없도록 인격을 가장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신이 떠올릴 수 있는 가장 날카롭고, 혐오스럽고, 불쾌한 이가 되어 주위를 놀라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에 있어 절충안은 없다. 시끄러운 군중 사이에서 응애가 으악이 될 때까지 아이는 목놓아 울부짖는다. 조금이라도 타협하는 순간 아이의 울음은 군중의 웅성거림에 묻혀버릴 것이리라는것을 아이는 본능으로서 느끼기 때문이리라. 그리고 바로 같은 그 본능으로서 A는 타협 없는 악랄함으로 주위에 충격을 일으킨다. 이로서 A는 자신을 관철하는 것이다.

그 반대로, A는 그런 악당이 되는 대신에 그 악당을 가장 첨예하게 단죄하는 백기사가 될 수도 있다. 여기서도 타협은 없다. 정의의 시합에서는 악당을 가장 능숙하게 처단하는 이가 우승자가 되기 때문이다. 마녀를 단죄하는 이단심문관의 열정으로, A는 자신의 열과 성을 다해 이단을 색출해내고 처단함으로서 자신을 드러내보이는 것이다.

그리하여 이 '소통의 장'에서 A는 단수이다. 그 누구도 A를 받아들이지 않고, 그 누구에게도 A는 자신을 줄 수 없다. 하릴없이 악당으로 분장하여 일부러 혼란을 일으키거나, 허상 뿐인 악당을 색출해내어 정의를 위해 단죄하거나의 두 고독한 방법으로서만 A는 자신을 관철할 수 있는 것이다.



https://pgr21.com/humor/397197 를 보고 써봤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사나없이사나마나
20/09/11 07:23
수정 아이콘
영도느님 글이 보고 싶네요...
20/09/11 10:42
수정 아이콘
추천
20/09/11 12:02
수정 아이콘
동감입니다.
20/09/11 12:0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20/09/11 14:02
수정 아이콘
기분 전환하러 스쿠터를 타고 서울을 돌다보면 정말 많은 관계들을 느낄수 있어요.
컴퓨터 앞에서는 안다고 생각하지만 볼 수 없었던 것들이 너무 많더라구요.
SigurRos
20/09/11 20:05
수정 아이콘
추천하고 가요~~
20/09/11 23:16
수정 아이콘
인터넷에서의 만남이라는 것이 거리나 상황 같은 제약을 덜 타는 장점이 있지만 사람을 만난다는 것의 생경한 감정은 목소리와 비주얼 같은 것이 없이는 성립될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각각의 장점만 취할 수 있으면 현명한 것일 거에요.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09/11 23:1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389 [일반] 다음 주부터 다시 전면등교라네요 [110] 피잘모모7416 20/10/13 7416 3
88388 [일반] 성범죄에 관하여 수사기관과 법원에 물음표를 붙이는 이유 [132] 烏鳳7728 20/10/13 7728 76
88387 [일반] 사진(1).jpg [17] 모르는개 산책3536 20/10/13 3536 11
88386 [정치] 모종화 병무청장, '유승준이라는 용어를 쓰고 싶지 않다' [68] Cafe_Seokguram7919 20/10/13 7919 0
88385 [일반] 수학 때문에 괴로웠던 인생 이야기. 수학은 어떻게 하면 잘하나요?? [67] 메디락스3528 20/10/13 3528 11
88384 [일반] 자GeForce [52] 스윗N사워6735 20/10/13 6735 47
88383 [일반] 유럽 주요 국가들의 코로나 확진 상황들 [99] 손금불산입11712 20/10/13 11712 26
88382 [일반] [아재/할배/화석] 40년 넘은 옛날 노래 이야기 해봅시다. [32] OrBef2026 20/10/12 2026 2
88381 [일반] 사람들이 생각보다 잘 모르는 집값 상승율 공식 [29] Leeka8126 20/10/12 8126 12
88380 [일반] 아청법은 개정되어야 합니다. (2d 관련) [83] 냉면냉면6447 20/10/12 6447 18
88379 [정치] 전국 아파트 중위가격. 역대 최고 상승률 기록 [367] Leeka12930 20/10/12 12930 0
88378 [일반] 군림천하 명장면 베스트 [55] 3941 20/10/12 3941 3
88377 [일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첫 날, 여러분의 주변은 어떠신가요? [39] 피를마시는새5945 20/10/12 5945 0
88376 [일반] 산속 연수원서 연 1박 2일 기독교 행사에 내외국인 3천명 모였다 [59] 리자몽6939 20/10/12 6939 4
88375 [일반] 롤드컵 결승전 관중참여에 악재가 터졌습니다. [29] 오클랜드에이스6594 20/10/12 6594 1
88374 [일반] 무심코 개인정보에서 가입일을 보고 글써봅니다^^ [101] 회색추리닝3089 20/10/12 3089 8
88373 [일반] 미국의 한국전쟁(625) 남침 유도설 논란 [89] 판을흔들어라5945 20/10/12 5945 4
88372 [일반] 혹시라도 달리기 취미 붙일 초보자들을 위한 조그마한 추천아이템모음.JPG [83] insane7098 20/10/12 7098 45
88371 [일반] 여행을 출발할때 듣기 좋은 브금 list [19] giants2373 20/10/12 2373 2
88370 [일반] 전 애견인들이 싫더군요 [178] 비후간휴11168 20/10/12 11168 57
88369 [일반] 롤드컵 토너먼트 막방 보면서 혼술 한잔.JPG [21] insane3596 20/10/11 3596 4
88368 [일반] 일부러 유튜브 공개후 한시간있다 써보는 가짜사나이2 4화 리뷰 [184] 요한슨10903 20/10/11 10903 13
88367 [일반] '노래를 잘 부른다는 것은 무엇인가?'에서 웬디로 빠지.. [89] 아난3766 20/10/11 376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