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7/06 03:55:08
Name 표절작곡가
Subject [일반] 역시 갬성이 달라 갬성.......
AI시대~ 4차 산업혁명~ 알파고~~ 등등등

음악계에서도 논의가 있어왔다~
과연 미래의 음악은 인공지능이 다 장악할 것인가???

(이렇게 쓰고 보니 주제가 너무 거창해진다.
나의 독서력과 필력으로는 이 주제를 풀어나갈 재주가 없다~ㅜㅜ
아는게 없어~ 일단....ㅠㅠ)

아직까지는 음악에서 전자 신호에 의한 것들이 100% 장악하진 못하고 있긴 하다.
여러분들이 듣는 대중 가요는 MR이야 전자 장비로 만들긴 하지만
사람 목소리는 그래도 생으로 녹음한다.... 
(물론 포토샾 처럼 목소리도 보정한다....
이게 MP3랑 라이브랑 음색차이가 나는 이유이기도 하고~)

그냥 서론은 접고~(더 쓸 자신이 없다~~ㅠㅠ)

어느날 아는 피아니스트 여자 사람께서 연락이 왔길래~ (개인적으로 아는 친구....)
이런 저런 시시콜콜한 이야기 하다가 (뭐~ 유부남녀끼리 할얘기는 애 키우는 얘기.....)
내 유튜브를 소개해주었었다... (그 친구도 유튜버~)
둘 다 구독자수나 조회수나 고만고만 하다~ (나는 뭐 개점 휴업 상태.....ㅠㅠ)

그 친구가 내 컨텐츠를 보더니....
"오빠 대박이야~ 악보 좀 보내줘~~!!"
"어, 그래, 알았어~~"

그런데 진짜로 연주해서 자기 채널에 업로드할 줄은 몰랐지.....
암튼 그래서 소개함~~




확실히 걈성이 달라 걈성이.....
(애플이 비싼 이유가 있어~~)

물론 컴퓨터로도 저런 미세한 뉘앙스 표현이 가능하다~
(그게 엄청난 노가다여서 그렇지......)

글쎄 나중엔 AI가 "피아니스트 랑랑 스타일로 치는 누구누구 작곡가 곡"을 
재현해줄 지 그건 모르겠다~~

현재 작곡에서 그런 스타일 카피 정도는 구현된다고 하던데....

아쒸~ AI 피해서 어디로 가야하지???????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혜정은준아빠
20/07/06 08:03
수정 아이콘
과욘 AI가 예술 분야에서도 인정 받는 날이 올까요?
20/07/06 08:47
수정 아이콘
예술가들은 AI가 예술의 기술 확장성을 제공하거나 이미 상업홛된 예술계를 자극할 수 있는 수단으로 생각하더라구요.
20/07/06 09:06
수정 아이콘
그림쪽에서는 AI가 그린 그림을 '예술은 인간의 의식활동의 산물인데 AI는 의식이 없으므로, AI가 그린 그림은 의식의 산물아님. 따라서 예술이 아님'으로 정의하는 방향으로 가는것 같습니다.

음악도 비슷하게 정의할 수 는 있을 것 같긴한데, 사실 음악쪽은 청취자들이 본인의 호불호를 직관적으로 평가가능한 분야고(말씀하신대로 갬성이 다르죠 크크크), 또한 종합예술의 한분야로서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보니 타 장르와도 잘 맞아야해서, AI가 쉽게 대체하기는 어렵지 않을까...하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만....캐쥬얼 게임음악같은 장르나, 채보, 편곡같은 분야는 생각보다 빨리 대체될것 같긴 하네요;;;;
Lord Be Goja
20/07/06 10:23
수정 아이콘
극히 좁은 예술분야만-이해를 위해 평론가가 필요한- 남고,
상업적-그냥 즐기면 되며 다른문화컨텐츠와 결합되어 있는- 분야를 ai가 점령해버린다면
순문학처럼 순음악,순미술이라는 단어도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예술이건 아니건 팔리는건 우리들이다 라는.
20/07/06 11:03
수정 아이콘
헉 페이스톡 푸가 전에 올려주셨을 때 저도 받아서 휴대폰 벨소리로 잘 쓰고 있고 악보보고 연습해서 쳐볼까 생각만했는데

이렇게 훌륭한 연주가! 감사드립니다.
-안군-
20/07/06 18:37
수정 아이콘
근데 AI 나오기 전에도 컴포저류 프로그램에서 그루브감을 표현해주는 플러그인은 예전부타 있었... 노가다 안해도 사람 비스무리하게 되긴 합니다. 크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799 [일반] 제가 마음속하는 간직하는 인생 명언 혹은 속담 [111] 허스키5509 20/11/17 5509 13
88798 [일반] (이공계층) 재미삼아 RNA 유전정보를 건드려봅시다. [49] OrBef3592 20/11/17 3592 26
88797 [일반] [사설] RCEP, 중국에 맞선 조 바이든의 첫번째 도전이 되다 [14] aurelius5097 20/11/16 5097 4
88796 [일반] 주식 단타 투자(스캘핑)는 어떻게 하는 것인가? [61] 뜨거운눈물5477 20/11/16 5477 4
88795 [일반] 모더나 코로나 백신 3상 중간결과도 성공적입니다. [21] 쿠노7835 20/11/16 7835 1
88794 [일반]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예정이라고 합니다. [94] Leeka11363 20/11/16 11363 0
88793 [정치] 비번 공개법이라니 너무 간 것 아닌가요? [200] 노리13297 20/11/16 13297 0
88792 [일반] 공시에 대한 잡담들 [59] 바람기억7858 20/11/16 7858 6
88791 [일반]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2.5조 증자 [117] 좋은11368 20/11/16 11368 1
88790 [정치] 재미있게 돌아가는 '도쿄 평화 올림픽' [126] 어서오고11026 20/11/16 11026 0
88789 [일반] 레노버 유통사 반석전자의 램바꿔치기 논란 [26] 득이4930 20/11/16 4930 2
88788 [일반] [더빙] 광해 명장면 두가지 유머게시판2393 20/11/16 2393 4
88787 [정치] 동양인의 열등감 [86] antidote9407 20/11/16 9407 0
88786 [일반] (추가)트럼프의 대선 패배 인정 후 불복 [42] 맥스훼인9287 20/11/15 9287 1
88785 [일반] [도서소개] 바이든의 대북정책을 알고 싶다면 [9] aurelius2598 20/11/15 2598 2
88784 [일반] 우리가 요즘 너무나도 쉽게 할 수 있는 몹쓸 상상들에 대하여 [25] Farce6278 20/11/15 6278 30
88783 [일반] ‘공시 폐인’의 비극적 현실, 노숙인·백수… [141] 청자켓13940 20/11/15 13940 7
88782 [일반] 가치투자는 유의미함을 유지하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34] chilling5273 20/11/15 5273 17
88781 [일반] 초보의 부동산이야기, 초품아와 각종 X세권들 [122] 1025898 20/11/15 5898 4
88780 [일반] [90년대초반감성] 새소년 게임북시리즈+졸리게임 시리즈 [14] 흰둥1800 20/11/15 1800 3
88779 [일반] 한성컴퓨터에서 고의적으로 부품을 바꿨습니다 (정상 판명) [58] 삭제됨10773 20/11/15 10773 7
88778 [일반] [팝송] 나띵 벗 띠브스 새 앨범 "Moral Panic" [6] 김치찌개633 20/11/15 633 0
88777 [정치] 3개의 주장중 거짓은 무엇일까. [168] kien10570 20/11/14 1057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