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6/28 10:46:20
Name 시지프스
Subject [일반] 일하면서 황당하며 불쾌했던 경험 (수정됨)
전 인테리어와 건축을 업으로 삼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정말 각양각색의 인간군상들과 부대끼며 살아오고
그래서 나름대로는 어느 정도의 이상한 사람들은 그러려니 하면서 넘어가는 편입니다.

그런데 사흘전 이 일을 하면서 만나본 사람 중 일등을 만났습니다. 다들 힘드시겠지만 저희 업종은 코로나로 인한 피해가 굉장히 큽니다.
저만 해도 계약서에 도장 찍고도 딜레이 되거나{기한 없이..} 아예 캔슬된 건만 요 근래에 7건이나 됩니다.

그러다 보니 예전 같았으면 안할 일들도 이젠 왠만하면 다 하고 있습니다.

문제가 된 사흘전은 한달 넘게 진행해 오던 2개층 통증의학과 공사가 끝나서 조금은 편한 시기였습니다. 일찌감치 집에 와서 이런 저런 일들을 하며 노닥거리고 있는데 사장님께 전화가 왔습니다.

너희 집 근처에 개인 까페를 하려는 분이 문의가 들어왔는데 규모가 좀 있으니 제가 좀 해줬으면 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알았다고 하고 연락처를 받아 전화를 했더니 안받더라고요

그래서 명함과 자료등을 문자로 보냈습니다. 그러자 바로 답장이 와서 전화를 했습니다. 그런데 첫 통화부터 뭔가 이상하고 느낌이 쌔하더라고요

먼저 확인해야 하는 상황인 업장을 계약 했는지 물어보니 이상한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더라고요. 대강의 대화를 요약하면

저: 뭐뭐 디자인의 모모라고 합니다. 까페 인테리어 문의하셨다는데 현장에서 실측도 하고 미팅 약속 잡으려 전화 드렸습니다. 업장 계약은 하셨나요?

그 사람: 아니 제가 예전에 까페에서 알바를 했었는데..블라블라..호텔 커피숍처럼 하고 싶은데..블라블라..근데 이사님은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

저: 아니 그게 무슨 말씀이신지 이해가 안가는데 인테리어 문의하신 분 아니신가요?

그 사람: 맞아요 전 커피숍을 하고 싶은게 꿈이에요. 사장을 하고 싶어요.

저: 아니 그래서 저희 회사에 문의하신 이유가 정확히 뭡니까? 사장님 말씀으로는 현장에서 만나고 싶다고 하셨다는데 일단 거기서 뵙죠 주소 찍어주세요

그리고 사장님한테 전화를 했죠. 이 사람 누구냐고? 사장님 아는 사람이냐고? 그랬더니 인터넷 광고 보고 온 사람이라고 하기에 사장님하고 통화할때 이상한 점 없었냐고? 왜 뭐 이상한 소리 하디? 그러셔서 완전 이상한 사람인데요. 저 안갈랍니다.
그랬더니 그래도 가까우니까 좀 부탁한다고 빨리 직원들 출근하게 해줘야 하잖아 하면서 부탁을 하시기에 일단 만나보겠다고 했습니다-저희 회사 디자인팀은 실장과 인턴 시공팀은 책임자 1명만 남기고 무급휴직중이거든요.ㅠㅠ

암튼 그래서 만났습니다. 그 것도 주소찍어달라는데 어디 근처에 무슨 호텔 1층 커피숍으로 오라고 하더라고요 다행히 제가 잘 아는 동네라서 어떻게 찾아가서 만났습니다. 정말 평범한 삼십대 중반의 여자분이시더라고요.

그렇게 만나서 한참을 이상한 말들{ 자기가 지금 심장이 안좋다,운전면허를 따려고 학원을 다녔다,뚝섬에 있는 호텔 커피숍이 야경이 좋으니 드라이브를 가고 싶다,예산은 무한대다, 원래는 가수가 꿈이었는데 오디션을 보러가기 무서워서 안갔다 세상이 흉흉하지 않냐등등...이 외에 의식의 흐름대로 떠든 내용이 너무 많아 줄였습니다.ㅠㅠ)

너무 화가 나고 제 자신이 이런 자리에 나온거 자체가 한심스러워서 말을 자르고 그냥 저희 회사는 못 할거 같다고 일어나려는데, 자기가 무슨 실수했냐고 당장 계약을 하자는둥 정말 화가 났지만 어디 가서 이상한 소리할까봐 극도의 인내심으로 죄송한데 인테리어 업체를 찾지 마시고 처음부터 도와주는 창업 컨설턴트 분들 많으니 그 쪽으로 알아보시라고 하고 일어나서 지하 주차장으로 가는데 계속 따라오는 겁니다.

전 주차장으로 가니 먼저 가실 길 가시라고 하고 잠시 서 있었습니다. 그 양반도 가만히 있더군요. 빠른 걸음으로 가면 빠르게 따라오고 일부러 화장실에 들어갔다 나오니 그 앞에 서 있는데. 그때쯤 되니까 외려 무섭더라고요.

제발 가시라고 전 회사 들어가야 한다니까 아무 말도 안하고 저를 빤히 쳐다보길래 뛰어서 지하 주차장으로 가는데 뒤에서 뛰어 오더라고요

왠 한밤의 추격전인지...

차에 타면서 바로 문을 잠갔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문을 열어 달라고 창문을 두드리기에 혹시 사고라도 날까 싶어 창문 살짝 내리고 말을 돌려 차에서 떨어지게 한 뒤에 일단 출발했습니다.

그렇게 지하4층까지 일부러 돌다가 출구로 나갔더니( 여긴 입출구 라인이 하나밖에 없다는게 기억나서 바로 안나오고 일부러 돌았던게 정말 다행이었습니다) 거기 서있더라고요.

다행히 나가는 차들이 많아서 주차요원이 비키라고 하고 그 사람도 나가는 차들을 보는데 제 차가 흔한 차라 그런지 못 알아보더라고요;;

그렇게 불쾌했던 밤은 지나고 그 다음날 출근해서 그 전화 누가 받았냐고 물어 보니 디자인팀 인턴이 받았다고 해서 이상한거 없었냐고 물어보니 많이 이상하고 횡설수설하긴 했는데 자기는 몰라서 그냥 실장님한테 보고 했더니 사장님께 연락처 넘겼다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이사님이 가셨어요? 하기에?

어제 일을 디자인 실장이랑 인턴한테 하소연 했더니 그 정도로 이상한 사람이 있구나 하기에 그 사람이 보낸 문자 내용을 보여 줬더니 기겁을 하더군요 최악은 도착했다고 문자 보냈더니 뜬금 문자로 자기가 생리중이라 컨디션이 안좋다. 이거 였습니다.

혹시 제가 잘 나서 그런거라고 생각하실까봐 덧붙이자면 얼굴도 보기 전 전화 통화할때부터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진짜 남의 돈 먹기 힘드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공기청정기
20/06/28 10:59
수정 아이콘
저는 전도하려는 사람이랑 폰 팔려는 사람이 공동 1등이었네요. 어찌나 끈질긴지...
후후훗
20/06/28 11:00
수정 아이콘
이야기만 들어보면 조현병이나 조울증이 의심될정도입니다
므라노
20/06/28 11:04
수정 아이콘
와 불쾌함을 넘어서 섬뜩하네요.
합리적인 예측이 불가능한 사람이라 회까닥 하면 무슨 일을 벌일지 모르는데 가려는 사람 차 타는데까지 쫓아와서 창문까지 두드리다니요.
저였으면 차 안에서 두려움에 벌벌 떨었을듯..
셧업말포이
20/06/28 11:05
수정 아이콘
얘기만 들어보면 상대가 조울증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전공은 아니지만 가끔 보게되는데.. 많이 비슷하네요.
20/06/28 11:13
수정 아이콘
손님들을 자주 맞이하는 직군도 아닌 인테리어 업체에서 이런일 벌어졌다고하면 참 무서웠을것 같습니다
시지프스
20/06/28 11:15
수정 아이콘
딱 그 생각 했습니다. 저도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경험이 있어서(공황장애 20년차) 왠만하면 참고 얼른 자리를 피하자 싶었는데 무섭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행동이 이상하니..겁나더라고요
-안군-
20/06/28 11:53
수정 아이콘
저런 사람들의 저런 이야기를 [들어주는]게 직업인 상단치료사 선생님들 넘나 극한직업인것.. ㅠㅠ
크림샴푸
20/06/28 12:12
수정 아이콘
관리하는 화장품 쇼핑몰의 프라이머 1개에 상품문의가 달려서

처리하려고 봤더니 문의 글을 읽어보니
아무런 정보없이.... 그냥 글자만.. 딸랑 12글자가 입력되어 있었는데 한참을 멍때렸습니다.


"제 피부에 사용해도 되나요??



네.. 쇼핑몰에 와주신건 너무 고마운데.. 구매는 안해주셨면 합니다.. 뒷 감당이 너무 무섭습니다.
非黃錢
20/06/28 12:24
수정 아이콘
저는 공무원인데, 와서 쓸데없는 소리하는 사람들 정말 많습니다. 불친절 문제 때문에 끊어버리지도 못하고...
사람들이 와서 용건만 얘기하고, 정확하게 한번 답해주면 바로 돌아갈 경우, 아마 일을 두배는 더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푸른호박
20/06/28 12:31
수정 아이콘
정신 질환자 같은데, 고생많으셨네요.
20/06/28 13:19
수정 아이콘
본문의 분은 좀 심하긴한데

대화가 안되는분이 좀 있긴하더라구요..
20/06/28 13:23
수정 아이콘
완전체...
피우피우
20/06/28 14:48
수정 아이콘
너무 무서운데요... 편견일 수도 있지만 저런 분들은 무슨 일을 벌일지 몰라서 더 무서울 것 같아요.
그 이후로 연락 없었겠죠? 고생 많으셨습니다..
시지프스
20/06/28 17:33
수정 아이콘
바로 차단했습니다. 다행히 회사로 전화 온건 없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822 [일반] 고등법원에서 처음으로 자동차 급발진이 인정되었답니다 [18] VictoryFood3336 20/11/18 3336 2
88821 [정치]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효과 있을거라 믿으시나요? [259] 만수르8524 20/11/18 8524 0
88820 [일반] 케이팝 아이돌: 유튜브 조회수의 중요성 [58] 에브니저4515 20/11/18 4515 3
88819 [일반] 백신에 관한 재밌고 유익한 영상 하나 소개합니다.youtube [36] 아스라이2788 20/11/18 2788 2
88818 [일반] 교통비 할인 받기 (광역알뜰교통카드) [18] 탄야2623 20/11/18 2623 1
88817 [일반] 농촌 백인 투표자들 [52] 아난5621 20/11/18 5621 12
88816 [일반] 충격과 공포의 M1 맥북 성능 [116] Charli10143 20/11/18 10143 3
88815 [일반] 배민커넥트 뚜벅이 배달 알바 훅이 [127] 모르는개 산책7630 20/11/18 7630 47
88814 [일반] [외신] 오바마 전 대통령 단독 인터뷰 [101] aurelius8031 20/11/18 8031 12
88813 [일반] 울산도 집값이 난리도 아닙니다.. [133] 된장찌개7724 20/11/18 7724 3
88812 [일반] 편의점 맥주 마시다 맥주 추천하는 이야기.. [65] 대장햄토리5537 20/11/18 5537 3
88811 [일반] '오빠'로서의 역할 [16] 초아4508 20/11/18 4508 11
88810 [일반] 평범한 학생입니다 [42] 호고곡장론4137 20/11/18 4137 15
88809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마스크 의무화와 벌금부과에 관한 생각.. [147] 고양이가좋아8244 20/11/17 8244 12
88808 [정치] 19일에 전세대책이 발표될것 같다고 합니다. [149] Leeka10842 20/11/17 10842 0
88807 [일반] 모더나 백신 3상 잠정결과 발표 및 자주 묻는 질문 정리 [71] 여왕의심복8866 20/11/17 8866 123
88806 [일반] 피지알 생활 처음으로 레벨업 해본 후기(feat 게임게시판) [48] 어바웃타임3441 20/11/17 3441 9
88805 [일반] 권위주의를 연구하는 학자들의 공개편지 (번역) [12] 아난2920 20/11/17 2920 7
88804 [정치] 김해신공항이 백지화되었습니다. [183] BitSae10545 20/11/17 10545 0
88803 [일반] 양귀마 [6] ohfree1365 20/11/17 1365 10
88802 [정치] 2017->2019년, 2년간 다주택자 16만명 증가. [39] Leeka4489 20/11/17 4489 0
88801 [정치] 잠룡 유승민, 여의도 복귀 신고…"결국은 경제야" [117] 덴드로븀6628 20/11/17 6628 0
88800 [일반] 게이밍헤드셋과 일반헤드셋의 차이? [44] 이츠키쇼난3855 20/11/17 385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