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6/27 13:38:54
Name ArthurMorgan
Subject [일반] [개미사육기] R.I.P. My friend
슬픈 날입니다.


16-1

지난번에 이 사진을 보여드린 적이 있지요. 생명이 다한 [불꽃심장부족] 워커의 모습입니다. 개미들은 둥지, 사육장 안에서 죽은 동료의 시체를 밖으로 꺼냅니다. 사육장 내에서 부패하면 위협이 되지요. 하지만 사람 입장에서 보면 꼭 운구행렬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그래서 이렇게 동료의 시체를 내다 놓는 일을 [라스트 라이드]라고 부릅니다.


16-2

일몰망치군단의 워커 하나도 쓰러졌네요. 최근 규모가 큰 두 부족에서 죽음을 맞이한 워커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여름을 맞아 조금 걱정이 되는 부분입니다. 여름에 창궐하는 해충과 곰팡이는 개미 최대의 적입니다. 특히 노란곰팡이는 군체를 전멸시키는 죽음의 역병이지요. 그저 군체가 오래되어 규모가 있다보니 수명사하는 워커가 많을 뿐일 수도 있지만, 더 주의해야겠습니다.



죽은 동료의 시체를 온전히 내놓는 일도 있지만, 많은 경우에 머리나 배만 들고 무덤자리를 찾습니다. 가슴부분은 아직 본 일이 없네요. 늘 머리 아니면 배를 들고 어디가 양지바른가 찾습니다. 어제 이 라스트 라이드를 담당한 것은 다름아닌 나이젤이었습니다. 하나뿐인 더듬이를 열심히 흔들며 운구를 합니다. 좋은 터를 찾자 돌 밑에 동료의 유해를 내려놓고 다시 바쁜 걸음을 옮깁니다. 요 근래에 나이젤은 가장 바쁜 개미인 듯 보였습니다. 새벽녘에는 늘 먹탐장을 돌아다니고, 먹이도 잘 챙겨먹고 여기저기 탐색도 부지런히 했지요.

오늘 불꽃심장부족에서만 무려 세 마리의 개미가 라스트 라이드를 나왔습니다. 최소 두 마리의 워커가 [개림 바톨] 안에서 죽은 것이죠. 걱정이 늘어갑니다. 개미들이 이렇게 밖으로 내놓은 유해는 제가 발견하면 바로 꺼내줍니다. 먹탐장에 그대로 두는 것도 위생상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오늘의 유해들도 바로 꺼냈습니다. 그런데...

(다음 사진은 마음 약하신 분들은 보지 않으시길 권장합니다...)





















16-3

꺼낸 유해가 낯이 익습니다. 하나뿐인 더듬이... 더듬이가 하나인 다른 개미가 있었거나, 아니면 죽은 워커의 더듬이가 떨어진 것일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오늘 이른 아침 내내 보이지 않았던 나이젤의 모습이 마음에 걸립니다. 지난 며칠을 거르지 않고 아침 탐색에 나섰던 부지런한 나이젤 말이지요. 어제는 동료의 유해를 날랐던 나이젤이, 오늘은 이렇게 동료의 품에 안겨 집을 나섰나봅니다.

여왕을 말고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이름을 붙여주었던 녀석입니다. 어딘가 어수룩해 보여도 나름대로 열심히 다니던 녀석이 측은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 녀석이 하나뿐인 더듬이로 뭘 찾고 경쾌하게 움직일 때면 유쾌한 기분이 들기도 했습니다. 누구인지 알아볼 수 있었기에 가장 정이 많이 간 녀석이죠. 지금 덩그러니 놓인 녀석의 유해를 보니 마음이 너무 안좋습니다. 그저 개미였지만... 저런 개미가 아직도 천 마리가 넘게 더 있지만, 나이젤의 죽음은 생각보다 훨씬 크게 다가오네요. 남들보다 힘든 상황에도 남들만큼 부지런하게, 생의 마지막날까지도 부족을 위해 열심히 일을 하고 떠난 나이젤이 꼭 좋은 곳으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생전에 부지런했던 만큼, 그 이상의 명복을 받기를 기도합니다.

잘가, 나이젤. 고마웠어.




16-4

이별이 있으면 만남도 있지요. 새로운 콜로니가 집에 찾아왔습니다.


16-5

플루온 제국에 찾아온 일곱번째 이민선, [미크로스 7]입니다. 탑승원들이 살짝 보이네요.


16-6

좀 더 가까이서 볼까요? 두 마리의 여왕과 열마리를 조금 넘는 워커가 보이는군요. 애벌레와 알도 있습니다. 오자마자 한 그릇 뚝딱하신 밀웜의 흔적도 있군요.


16-7

이 개미들은 이렇게 생긴 아이들입니다. 정말 예쁘지 않나요? 이 콜로니의 정체는 다음에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사실 얘들 소개 에피소드를 적으려 했는데, 뜻하지 않게 나이젤의 죽음을 맞아서 의기소침해 있습니다. 제 글을 읽으신 분들 중에도 나이젤을 아시는 분들이 계시지요. 함께 나이젤의 명복을 빌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픈 손가락의 죽음을 아는 지 모르는 지, 오늘도 넓은 방에서 부족을 돌보시는 여왕님의 자태로 인사를 대신하겠습니다. 다음에 뵙겠습니다.


16-8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트라팔가 로우
20/06/27 13:47
수정 아이콘
나이젤 잘 가ㅜㅜ
ExedExes
20/06/27 13:50
수정 아이콘
크흑... 나이젤...
감별사
20/06/27 13:50
수정 아이콘
아이고...나이젤 ㅠㅠ
별개로 날이 더워지다보니 조심하셔야겠네요.
서린언니
20/06/27 14:14
수정 아이콘
나 이젤 너를 잊으려해 ~
쪼아저씨
20/06/27 14:23
수정 아이콘
짠하군요. ㅠㅠ
개미군체는 인터넷에서 사서 키우는 건가요?
대규모로 판매를 위해서 사육하는 업장이 있는건지 궁금하네요.
...And justice
20/06/27 14:23
수정 아이콘
오 저는 지금까지 죽은 동족은 포식하는 줄 알았는데 사체는 집 밖으로 내 놓나 보네요
의미부여법
20/06/27 14:24
수정 아이콘
아니고 나이젤 ㅠㅠㅠㅠ
20/06/27 14:37
수정 아이콘
나이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valewalker
20/06/27 14:48
수정 아이콘
아이고 흔치 않은 네임드 일개미가 ㅠㅠ 곧 본격적으로 여름 시작할텐데 키우시는 갬들 별 탈 없이 지내기를 바랍니다.
-안군-
20/06/27 14:50
수정 아이콘
나이젤의 갬복을 빕니다 ㅠㅠ
이지안
20/06/27 14:54
수정 아이콘
아이고 나이젤이ㅠ.ㅠ
천국에서 평안하렴...
20/06/27 15:08
수정 아이콘
아니 이거 연재 꿀잼이네
이슬떨이
20/06/27 15:17
수정 아이콘
나이젤을 잇는 넴드 갬웅들이 어서 출현하길 기대합니다 ㅠㅠ
안철수
20/06/27 15:45
수정 아이콘
고명빕 나이젤
20/06/27 15:48
수정 아이콘
삼가 고갬의 명복을 빕니다 ㅠㅠ
興盡悲來
20/06/27 15:53
수정 아이콘
개미들 평균수명이 생각보다 짧은가보네요...ㅜㅜ
바카스
20/06/27 16:30
수정 아이콘
RIP 나이젤
ArthurMorgan
20/06/27 21:16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ㅠㅠ
ArthurMorgan
20/06/27 21:16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ㅠㅠ
ArthurMorgan
20/06/27 21:17
수정 아이콘
예.. ㅠ_ㅠ 덥고 습해지는 날씨는 병충해와 곰팡이를 부르니 흙사육장은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
ArthurMorgan
20/06/27 21:17
수정 아이콘
;;;;;;
ArthurMorgan
20/06/27 21:19
수정 아이콘
ㅠ_ㅠ 말씀 감사합니다.

군체를 키우는 방법은 세 가지 입니다.
1. 직접 나가서 군체째로 납치해온다.
2. 군체를 통째로 입양한다.
3. 신여왕을 입양해서 군체로 키운다.
1, 3번은 아주 어렵지만 보람이 있고, 2번은 자본주의 해결법입니다.
ArthurMorgan
20/06/27 21:20
수정 아이콘
예, 냉정히 보면 사체도 일종의 음식물 쓰레기라; 놔두면 사육장 환경이 오염되지요...
ArthurMorgan
20/06/27 21:20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ㅠ_ㅠ
ArthurMorgan
20/06/27 21:20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ㅠ_ㅠ 상주가 된 기분이네요...
ArthurMorgan
20/06/27 21:20
수정 아이콘
말씀 감사합니다. 많은 분들이 명복을 빌어주시니 나이젤은 행복한 개미였습니다...
ArthurMorgan
20/06/27 21:21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ㅠ_ㅠ 육개장이라도 한그릇 드려야 하는데...
ArthurMorgan
20/06/27 21:21
수정 아이콘
다시 태어날 때는 여왕으로 태어나 무위도식하려무나...
ArthurMorgan
20/06/27 21:21
수정 아이콘
비극 에피소드가 취향이신 독자분이...
ArthurMorgan
20/06/27 21:22
수정 아이콘
업적은 영웅일 지언정 구분하기가 힘들어서 과연 가능할까 싶습니다...
ArthurMorgan
20/06/27 21:2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ㅠㅠ
ArthurMorgan
20/06/27 21:2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ㅠㅠ 나이젤 가는 길이 꽃길이네요...
ArthurMorgan
20/06/27 21:23
수정 아이콘
퀸들은 15년에서 종에 따라 30년도 산다는데, 워커들은 보통 2년 위아래입니다.. ㅠㅠ
ArthurMorgan
20/06/27 21:23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ㅠㅠ
20/06/28 01:25
수정 아이콘
나이젤 정도면 이름도 지어지고 행복했을 거라고 봐요. 좋은 곳에 갔을 겁니다..
ArthurMorgan
20/06/28 04:30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말씀에 저도 큰 위안을 받았고, 나이젤도 곤충으로서는 큰 행복을 가져갔으리라 생각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546 [일반] [단상]나의 어리석은 역사 지식 수정기 [14] 이스칸다르1674 20/08/06 1674 4
87545 [일반] 바보짓과 욕심은 끝이 없다. [1] style1328 20/08/06 1328 0
87544 [일반] [역사] 할복하는 일본, 할복을 도와주는 중국 [22] aurelius4999 20/08/06 4999 6
87543 [일반] AME J1UX 후기 및 잡담 [6] 하심군1511 20/08/06 1511 0
87542 [일반] 흑형, 회계사 그리고 검은피부 분장은 인종 차별일까? [290] 삭제됨7174 20/08/06 7174 7
87541 [정치] 검찰, 이재용 "기소유예" 처분 유력 [150] 뿌엉이9754 20/08/06 9754 0
87540 [일반] 서울 지도로 알아보는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범위 [31] VictoryFood8656 20/08/06 8656 1
87539 [일반] [샘숭] 갤럭시탭 S7/S7+ 공개 [124] 길갈9078 20/08/06 9078 2
87538 [일반] 2주전과 지난 주말 팔당댐(사진데이터주의) [4] 치열하게6483 20/08/05 6483 13
87537 [정치] 巨與의 부동산 독주··· 전월세 신규계약도 '5% 상한' 추진 外 [111] 미뉴잇10456 20/08/05 10456 0
87536 [정치] 한동훈 공모가 빠진 검언유착 기소 [85] 맥스훼인8589 20/08/05 8589 0
87535 [일반] 본격 결혼정보회사 체험담 [52] 쿠보타만쥬8479 20/08/05 8479 50
87533 [일반] 스피릿호와 오퍼튜니티호는 어떻게 죽음을 맞이했나? [7] 우주전쟁2446 20/08/05 2446 14
87532 [일반] [보건] 트럼프 "한국 코로나19 통계 날조 모를 일" [101] 어강됴리10376 20/08/05 10376 1
87531 [정치] 8/4 공급대책 이후 민주당 각 지역구에서 반박을 올렸습니다 [221] Leeka15029 20/08/05 15029 0
87530 [일반] 그림 그리는 사람이 본 오퍼튜니티의 매력 [26] macaulay4722 20/08/04 4722 29
87529 [일반] 비긴어게인 소향편이 거의 예술이네요. [45] 백곰사마7436 20/08/04 7436 2
87527 [일반] [역사] 중국은 어떻게 중화민족 국가가 되었을까? [21] aurelius3746 20/08/04 3746 11
87526 [일반] 중국 ARM 차이나 국유화 [64] 모쿠카카8220 20/08/04 8220 2
87525 [일반] MSCI가 선정한 선진국 23개국 & 신흥국 24개국 [26] 비타에듀5460 20/08/04 5460 0
87524 [일반] 지방도시 부동산 체감기 [35] 아는지인이라고는없다7180 20/08/04 7180 2
87523 [정치] 정정보도 [106] 소와소나무7920 20/08/04 7920 0
87522 [정치]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는가? 대숙청기 소련과 오늘의 우리 [45] abc초콜릿4104 20/08/04 410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