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6/07 04:23:56
Name 삭제됨
Subject [일반] 가볍게 보실 넷플릭스 추천 영화 3가지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쥴레이
20/06/07 04:55
수정 아이콘
캐빈인더우즈는 꽤 신선했죠. 이작품 나온지 이제 10년 다되어 가는거 같네요
김성수
20/06/07 06:01
수정 아이콘
혹시 사탄의 베이비시터 캐빈 인더 우즈보다 무서운가요? 캐빈 인더 우즈는 진짜 마음 먹고 본 영화 중 하나라.. 버드 박스 정도만 되더라도 한 번 보고 싶은데, 난이도를 모르겠네요 ㅠ
로랑보두앵
20/06/07 07:34
수정 아이콘
정말 가벼운 마음으로 보기 좋은 영화들이네요 허허
The)UnderTaker
20/06/07 07:47
수정 아이콘
저 셋중에 사탄의 베이비시터가 난이도 제일 쉽습니다
김성수
20/06/07 07:53
수정 아이콘
오호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 간만에 도전 해봐야겠네요.
20/06/07 08:34
수정 아이콘
요즘 시그널 몰아보는 중이라 잠깐 머리 식힐겸 진짜 가볍고 유쾌한 뭐 없나 하고 찾는 중인데

님 댓글보니 좀 불안하네요
사탄의 베이비시터 가볍고 부담없는거 맞나요??
The)UnderTaker
20/06/07 08:49
수정 아이콘
그래도 장르가 공포쪽에는 속하는지라 잔인한장면은 나올겁니다...
The)UnderTaker
20/06/07 08:50
수정 아이콘
공포장르치고는 가볍고 부담없긴하죠...
김성수
20/06/07 08:56
수정 아이콘
잔인한 것은 괜찮은데, 분위기가 많이 무섭다거나 귀신이 등장하면 못 보는 쪽입니다. (아기 상어 비트에 프리스타일 랩하면서 등장하는 정도라면 상관 없지만) 크크크;;
로랑보두앵
20/06/07 08:58
수정 아이콘
아 ^^; 저중에 케빈인더우즈만 봤는데, 음.. 살짝반어법이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허허
20/06/07 11:16
수정 아이콘
(수정됨) 2번은 단순 공포물일줄 알았는데 내용이 산으로 가버린 그 영화
마스터충달
20/06/07 11:25
수정 아이콘
케빈 인 더 우즈 리뷰 급땡기는 글이네요. 이 영화 일종의 메타 호러라고 봅니다. 호러 장르를 좋아하면 빠질 수밖에 없는 역대급 걸작!
아슨벵거날
20/06/07 13:10
수정 아이콘
안무서워요 컨져링같은 공포영화 아닙니다
아슨벵거날
20/06/07 13: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1번은 진짜 가볍고 유쾌합니다. 3번은 좀 무섭구요.
2번은 좀 클리셰를 깨는? 깜짝 깜짝 놀라는 컨져링류의 귀신영화는 아닙니다.
아슨벵거날
20/06/07 13:13
수정 아이콘
처음에 보고 이거 뭐야? 라고 생각했었던 재미있게 봤어요
김성수
20/06/07 13:49
수정 아이콘
추천 감사합니다 잘 보겠습니다 흐흐흐
Autumn leaves
20/06/07 18:01
수정 아이콘
캐빈인더우즈 아는사람은 다 알던 잼난 영화라고 추천받아서 봤는데 킬링타임으론 정말 좋았어요
20/06/08 03:02
수정 아이콘
메타 호러라는 표현이 딱 맞죠. 이 영화를 호러 입문용으로 보면 이게 뭐지 싶은 괴작이고, 호러를 많이 본 사람이 보면 정말 흐뭇하게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새벽목장
20/06/12 19:14
수정 아이콘
고어물이면 고어라고 대놓고 얘기좀 해주시지..
저녁먹다 토할뻔했네요
아슨벵거날
20/06/13 08:38
수정 아이콘
자세한 설명을 해드리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변동과 상시모집을 공지합니다. [24] 오호 20/07/02 954 6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9095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955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28218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6298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7720 1
87082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4 PKKA34 20/07/05 34 0
87081 [일반] 알라딘OST / 미녀와야수OST 노래 및 더빙 해봤습니다! [7] 유머게시판250 20/07/05 250 4
87079 [정치] 미국 대선에 출마하는 칸예 웨스트 [7] KOZE901 20/07/05 901 0
87078 [일반] 후경의난 완결. [4] Love&Hate734 20/07/05 734 6
87077 [정치] 2020년 6월 OECD 한국 경제 보고서 [4] kien1412 20/07/05 1412 0
87076 [일반]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성격 유형, 갱생된 악인 [33] 라쇼1766 20/07/05 1766 1
87075 [일반] 무엇이 보잉 737 MAX 8을 추락시켰나? [26] 우주전쟁3224 20/07/05 3224 26
87074 [정치] 왜 인국공 정규직 전환을 반대할까? [83] 국제제과4348 20/07/05 4348 0
87073 [일반] 이제는 볼 수 없는 1980년대 홍콩 특유의 감성 [9] 대항해시대2046 20/07/05 2046 2
87072 [일반] 대만 원주민의 슬픈 역사 [8] 카랑카1911 20/07/05 1911 15
87071 [일반] 대만은 민족주의를 탈피한 아시아 민주주의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를 것인가? [30] metaljet2984 20/07/05 2984 5
87070 [일반] 가일의 그림자 던지기와 가짜뉴스 [8] 라덱1227 20/07/05 1227 7
87069 [일반] 대만섬의 원주민들 [11] 대항해시대2169 20/07/05 2169 16
87067 [일반] BMW: 열선시트를 단돈 *,*** 원/월 에 구독하세요 [64] worcester5546 20/07/05 5546 5
87066 [일반] 1박2일 원주 여행기- 뮤지엄 산, 소금산 출렁다리 [8] mumuban1286 20/07/05 1286 4
87065 [일반] [도서] 민족자결을 부정한 중국, 소수민족을 보호한 일본 (2) [8] aurelius2000 20/07/05 2000 2
87064 [일반] 1년의 투병생활이 끝이 났습니다 [31] lightstone5910 20/07/04 5910 5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