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6/02 08:15:05
Name 성상우
Subject [일반] 전략과 병법을 공부하는데 있어 유익한 책들 (수정됨)
전략과 병법을 공부하는데 있어 유익한 책들

징기스칸은 세계에서 가장 넓은 대제국인 '몽골제국'을 건설한 정복자였고, '몽골제국'은 영토가 아시아와 유럽등 유라시아에 걸쳐서 엄청나게 넓은 영토를 가지고 있었다. 정복자였던 징기스칸의 어릴적에 이름은 테무친이었는데, 테무친의 아버지인 족장 예스게이는 적대부족인 타타르족에게 독살을 당해 죽었다. 이후 테무친은 자신의 부족에게 버림을 당하고 온갖 어려움을 겪고 성장했다.

그러나 테무친은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었고. 또 남들과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능력을 가지고 있었고, 항상 마음속에는 꿈과 이상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이런 것들이 밖으로 표출이 되어 얼굴에 나타났다. 사람들은 테무친을 ‘눈에 불이 있고 얼굴에 빛이 있는 아이’라고 불렀다. 테무친은 자라고 성장하면서 여러 죽을 고비와 많은 위험들을 겪어야 했다.

그러면서 테무친은 자신을 돕는 여러 사람들의 도움을 받고 또한 자신의 기지로서 통과할수 없을 것같았던 어려움들을 통과했다. 이후 테무친은 자신이 속한 부족을 키워나갔고 자신을 배신한 죽마고우인 자무카와 경쟁하는등 계속적으로 어려운 문제들을 풀어나가야 했다. 그리고 나중에는 모든 적대세력 및 적대부족들과의 싸움에서 이기고 몽골의 오논강가에서 몽골의 대칸이 되었고 '징기스칸'으로 불리게 되었다.

징기스칸이 안으로는 몽골을 통일하고 국가체제를 갖추고나서 밖으로 다른 나라에 대한 원정을 시작하였고 역사상 가장 큰 세계적인 대제국을 건설하였다. 징기스칸은 요(遼)나라 혈통의 명재상인 야율초재를 등용하여 융통성있는 정책을 실시하였고. '몽골제국'이 크게 번성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한편 징기스칸은 '칸' 즉 '몽골의 황제'가 되는 과정에서 철천지원수였던 아버지를 죽인  타타르족을 멸망시켰다.

또 자신에게 등을 돌린 타이치우드족의 오랜 친구인 자무카를 격파하였고, 그리고 자신을 배신한 옹칸의 케레이트족을 쳐부수고, 다얀칸의 나이만족과 메르키트족, 케레이트족, 오이라트족등의 잔당과 더불어 살아남은 죽마고우인 자무카와도 싸워서 크게 이겼다. 그런데 징기스칸은 이들과 싸울 때 자신만의 특별한 전략을 가지고 있었고 이에 따라서 큰 승리를 거둘수 있었다.

이와같이 우리들도 살아갈 때 역사의 영웅이고 위인인 징기스칸과 같이 자신만의 특별한 전략을 확보하고 있다면 어떤 상황과 어떤 조건에서도 뛰어난 성과와 업적을 이룰수 있을 것이다. 나는 자라고 성장하면서 전략과 병법에 대해서 계속적으로 공부를 해왔는데 여러 많은 좋은 전략과 병법에 대한 책들을 알게되었고 그래서 다른 이들을 위해서 이 기회를 빌어 소개하고자 한다.

전략과 병법에 대해 공부하는데 있어서 여러 많은 양서와 훌륭한 책들이 있지만 내가 알고 있는 범위내에서 소개하자면 첫째 ‘홍익출판사’의 여러 전략서와 병법서들을 꼽을수가 있다. ‘홍익출판사’의 좋은 양서들은 번역이 쉽고 다른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수 있는 구성으로 되어 있어 처음 전략과 병법을 공부하는 이들에게 꼭 권해주고 싶다.

‘홍익출판사’의 좋은 양서들은 ‘손자병법’, ‘오자병법’, ‘이위공병법 사마병법’, ‘손빈병법’, ‘육도 삼략’, ‘제갈량집’, ‘상군서’등의 다양한 종류의 전략서와 병법서들이 있다. 이외에 '홍익출판사'에 나온 다른 번역서들도 참고할만한 것들이 많이 있으니 인터넷과 서점에서 나온 해당 출판사의 책목록들을 잘 살펴보면 좋을 것같다. 전략과 병법에 대해 처음 공부를 시작하는 분들에게 ‘홍익출판사’의 책들이 내용이 쉽고 비교적 정확한 번역을 하여 크게 도움이 될것같다.

둘째로는 출판사인 ‘책세상’에서 나온 ‘밀러터리 클래식시리즈’를 들수가 있다. ‘책세상’에서 나온 ‘밀리터리 클래식시리즈’는 손자병법(밀리터리 클래식1), 나폴레옹의 전쟁 금언(밀리터리 클래식2), 전쟁론(밀리터리 클래식3), 전쟁술(밀리터리 클래식4), 해양력이 역사에 미치는 영향 1권/2권(밀리터리 클래식5), 제공권(밀리터리 클래식6), 기계화전(밀리터리 클래식7), 전략론(밀리터리 클래식8), 국가의 해양력(밀리터리 클래식9), 기동전(밀리터리 클래식10)이 있다.

예전에 ‘밀리터리 클래식 전집 세트’가 나온 적이 있었는데 너무 인기였고. 지금 현재로는 다시 나오길 기다려야 하는 형편이다. 나는 '밀리터리 클래식 전집 세트'를 꼭 구하고 싶어서 직접 해당 출판사에 전화를 했었는데 아직까지 출판계획이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출판사 ‘책세상’의 ‘밀리터리 클래식시리즈’는 고민하면서 깊이 있게 생각해야 하는 내용들을 많이 다루고 있어 좀더 심도있게 전략과 병법을 공부하고자 하는 분들에게 꼭 권해주고 싶다.

셋째로는 출판사 ‘시그마북스’에서 나온 ‘도설천하시리즈’를 들수가 있다. ‘시그마북스’에서 나온 ‘도설천하시리즈’에서 전략과 병법을 다루고 있는 책들은 ‘도설천하 삼심육계’, ‘도설천하 손자병법’등이 있는데 상세한 주석들이 달려 있어서 세심하게 공부하고자 하는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같다. 또 하나 하나 내용을 살펴보며 비교해가면서 책과 내용을 공부할수가 있어서 전략과 병법을 공부하는데 크게 보탬이 된다.

그리고 책에 담겨져 있는 내용들이 매우 풍성하고, 책의 예화로서 역사의 다양한 내용들을 다루고 있어서 자신의 책을 쓰고자 하는 분들에게 있어서 편리하고 큰 도움을 줄수 있을거라고 생각된다. 넷째로는 출판사 ‘갈무리’에서 나온 김만수씨가 쓴 '전쟁론’과 ‘전쟁론 강의’를 들수가 있다. 김만수씨가 번역한 ‘전쟁론’은 병성(兵聖)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을 국내에서는 최초로 독일어 원전을 완역한 것으로서 대단히 가치있고 훌륭한 번역서라는 생각이 든다.

또 김만수씨가 쓴 ‘전쟁론’과 ‘전쟁론 강의’를 함께 읽으면 병성 클라우제비츠의 전쟁 사상에 대해서 더욱 깊이 있는 이해와 깨달음을 얻을수가 있어서 전략과 병법에 큰 관심이 있으신 분들에게 꼭 권해드리고 싶다. 한편 김만수씨는 ‘아트앤스터디’라는 인터넷사이트에서 공부하는 이들을 위해 병성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에 대한 동영상강의를 제작하여 강의하고 계신다.

김만수씨의 병성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과 ‘전쟁론 강의’에 대한 책은 김만수씨의 오랜 시간의 고뇌와 노력의 산물로서 전략과 병법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과 지혜를 얻을수 있어서 전략과 병법에 대해 더 알아가고자 하는 분들에게 꼭 권해주고 싶다. 그리고 전략과 병법에 대해서 전문적인 공부를 하려는 분들에게 김만수씨가 번역한 '전쟁론'에 관한 책을 꼭 권해주고 싶다.

다섯째로는 출판사 ‘전통문화연구회’에서 나온 성백효씨가 번역한 ‘손자병법 오자병법’과 ‘사마법 울료자 이위공문대’와 ‘육도 삼략’과 ‘육도직해 삼략직해’와 ‘손자병법 손자수’와 ‘울료자직해 이위공문대직해’와 ‘사마법직해’와 ‘손무자직해 오자직해’등을 들수가 있다. 무경칠서(武經七書)는 단순히 칠서(七書) 또는 무경(武經)이라고도 한다.

무경칠서는 병성(兵聖) 손무(孫武)가 쓴 ‘손자병법’과 오기(吳起)가 쓴 ‘오자병법’과, 사마양저(司馬穰苴)가 쓴 ‘사마법’과, 울요(尉繚)가 쓴 ‘울요자’와 이정(李靖)이 쓴 ‘이위공문대’와 태공망 여상(呂尙)이 쓴 ‘육도 삼략’을 함께 일컫는 말로서, 송(宋)나라 원풍(元豊) 연간에 이들 병서들을 무학(武學)으로 지정하고 ‘칠서’라고 일컬었다. 한편 성백효씨는 정통 한학자(漢學者)로서 너무 많은 번역서와 주석서들을 남겼는데 깊이있는 한학의 지식과 소양을 바탕으로 병법서에 대한 수준높은 번역작업을 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6/02 08:25
수정 아이콘
전략을 익히려면 문해력이 좋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속독학원을 다니는 것이 춘추전국시대부터 가장 중요하게 여겨져왔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매일매일
20/06/02 08:33
수정 아이콘
다 읽어보신 책들인가요?
20/06/02 08:53
수정 아이콘
이제부터 PGR 금서목록이 될듯...
지옥천사
20/06/02 08:56
수정 아이콘
잘못 클릭하신분들 시간아끼세요.
요약입니다.

홍익출판사: 손자병법, 오자병법, 이위공병법, 사마병법, 손빈병법, 육도 삼략, 제갈량집, 상군서
책세상: 밀리터리 클래식 시리즈
시그마북스: 도설천하시리즈
갈무리: 전쟁론, 전쟁론강의
전통문화연구회: 손자병법 오자병법, 사마법 울료자 이위공문, 육도 삼략, 역주 육도직해 삼략직해, 손자병법 손자수, 울료자직해 이위공문대직해, 사마법직해, 손무자직해 오자직해
20/06/02 09:02
수정 아이콘
글이 너무 읽기 힘들어요. 물론 읽지는 않았습니다.
성상우
20/06/02 10:55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전략을 제대로 익히려면 참으로 전략과 병법에 관련된 책에 대한 해석과 이해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좋은 지적의 말씀을 해주셨다고 생각됩니다. 또 책을 빨리 읽으면서 정독을 하려면 속독학원을 다니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좋은 의

견의 말씀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성상우
20/06/02 11:02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도서관에서 모두 빌려서 읽거나 모두 구입해서 읽어 본 것은 아니고, 지금 한권씩 한권씩 수집해서 읽어나가

는 단계에 있습니다. 제가 책을 좋아해서 앞에서 언급된 여러 권의 책들을 어떤 내용인가 어느정도의 책들을 도서관에서 확인하고서 재정사정

상 돈을 모아서 수집해가는 단계입니다. 최근의 김만수씨의 '전쟁론'과 '전쟁론강의'를 구입을 했었는데 책의 내용이 잘되어 있어 만족하고 있습

니다. 김만수씨가 쓴 '전쟁론(55000원)'과 '전쟁론 강의(35000원)'는 조금 고가인데 다시 한세트 더 구매하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좋은 의

견에 감사드립니다.
성상우
20/06/02 11:12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책들은 대부분 좋은 내용으로서 알차고 의미있고 가치있는 내용이고 풍부한 교훈성을 담고 있습니다. 그리고 만

약 읽어보신다면 전략과 병법에 대한 깊이있는 이해를 도울수가 있어서 전체적인 사정이 되신다면 꼭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관심과 의견에 대해 감

사드립니다.
성상우
20/06/02 11:13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제가 쓴 글의 도서목록을 요약하여 잘 정리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다른 필요한 사람들에게 매우 유익하

고 도움이 되는 내용과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관심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20/06/02 11:15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저 출판사들 경쟁출판사의 역바이럴이라는거죠? 속독학원 역바이럴에 이어서...
성상우
20/06/02 11:16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제가 쓴 글을 읽는데 매우 불편함을 느끼신다고 하시니 더욱 읽기 쉽고 편하게 이해가 되는 글을 쓰도록 노력하

겠습니다. 글을 쓸때 더욱 글쓰기연습에 힘쓰고 계속적으로 글을 쓰는 공부를 하는데에 있어 '절차탁마'해 나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의견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성상우
20/06/02 11:20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오랜 시간동안 책을 읽으면서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해볼때 전략이나 병법을 공부하는데 꼭 필요한 책들이라 생각

되는 책의 목록을 정리한 것입니다. 제가 모르는 다른 좋은 책들도 있다고 생각되지만 제가 아는 범위내에서 비교적 객관적으로 작성한 것입니다. 의

견과 관심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20/06/02 11:48
수정 아이콘
해석: 제가 쓴 글을 읽는데 매우 불편함을 느끼신다고 하시니 저의 계획대로입니다. 이해가 잘되는 글을 쓰도록 절대로 노력하지 않겠으며, 끝까지 어그로 끌기에 앞장서겠습니다.
20/06/02 12:48
수정 아이콘
아 아 아 손자병법
찢어지는 청춘속에 웬 사연이냐
아아 손자병법 손자병법
성상우
20/06/02 14:01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위의 글은 오랫동안 구상을 했고 글을 쓰는데에도 상당히 어려움을 겪었고 퇴고에도 공을 들인 글입니다. 제가

쓴 글을 이해하기에 많은 불편함을 겪으셨다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앞으로 더욱 읽기 편하고 이해하기 쉬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심에 대해 감사합니다.
성상우
20/06/02 14:07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어떤 시간과 주기마다 좋은 '손자병법'의 해석서들이 나와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아 왔습니다. 제가 기억하

는 좋은 '손자병법'의 해석서는 강상구씨가 쓴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을 들수가 있습니다. 강상구씨가 쓴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은 많은 독자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저도 구입해서 읽었습니다. 어떤 '손자병법'에 대한 기억과 사연이 있으신 것같은데 한국인에게 '손자병법'은 너무 중요한 책이

라고 생각됩니다. 의견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coconutpineapple
20/06/02 16:59
수정 아이콘
견해와 지적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coconutpineapple
20/06/02 20:13
수정 아이콘
한국(KOREA)형이라고 합니다
성상우
20/06/02 20:59
수정 아이콘
지적과 견해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시고 코멘트를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더욱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의견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coconutpineapple
20/06/02 23:35
수정 아이콘
강아지를 키우시는 거 막 좋아해요?
20/06/03 08:12
수정 아이콘
자유게시판 운영위원회입니다. 5회 이상의 신고가 접수되어 논의가 종료될 때 까지 본 글을 잠급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104 [일반] [개미사육기] 화무십일홍 (멘탈 없어요) [27] ArthurMorgan1486 20/07/06 1486 18
87103 [정치] 역대급 뒤통수를 준비하는 대한민국 정부(주임사법) [102] 피쟐러11451 20/07/06 11451 0
87102 [정치] 한국에서 군면제도 받고 돈도 벌수 있는 일 [57] kurt6470 20/07/06 6470 0
87101 [정치] (펌) 정부가 집값을 '안'잡는 이유 (4편) [95] 하우스6955 20/07/06 6955 0
87100 [일반] 로마 제국의 광대한 영토에서 산출됐던 대리석들 [24] 대항해시대3638 20/07/06 3638 27
87098 [일반] 영화음악계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가 별세했습니다. [41] VictoryFood3937 20/07/06 3937 4
87097 [정치] 종부세 : 뜨거운 감자 vs 눈가리고 아웅 [89] 과객A5292 20/07/06 5292 0
87096 [일반] 피지알 국민법감정: 형량은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 [69] 영양3482 20/07/06 3482 2
87095 [정치]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1호법안 ‘국민소환제’ 대표발의 [59] Cafe_Seokguram5337 20/07/06 5337 0
87094 [정치] 1주택 실거주자 입장에서 부동산 가격 오르는 게 마뜩지 않습니다. [122] 예루리6894 20/07/06 6894 0
87093 [정치] 국회 복귀한 주호영 “일하는 국회법 저지, 특검 추진” [100] 감별사5955 20/07/06 5955 0
87092 [일반] 삭제합니다 [71] 삭제됨7099 20/07/06 7099 3
87091 [일반] 야 고생했고 앞으로도 잘부탁해! [71] 차기백수4867 20/07/06 4867 20
87090 [일반] 파맛 첵스, 드셔보셨나요? [31] Aedi3025 20/07/06 3025 1
87088 [일반] 드디어 아이폰에서 eSIM사용이 가능하네요 [22] 프란넬3325 20/07/06 3325 0
87087 [일반] [역사] 격동의 중국 근현대사도 참 재미있습니다 [2] aurelius1593 20/07/06 1593 7
87086 [일반] 역시 갬성이 달라 갬성....... [6] 표절작곡가5373 20/07/06 5373 5
87085 [일반] 말레이시아에서 덴마크 남정네에게 연락처 따인 이야기(스압+데이터) [36] 오르카5585 20/07/06 5585 32
87084 [일반] [F1] F1 2020 개막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후기 + 감상 (개꿀잼 레이스) [40] 항즐이2637 20/07/06 2637 9
87083 [일반] 살다보면 좋은 인연을 만날수 있나요? 인간관계 상담 [38] 허스키4270 20/07/05 4270 0
87082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4 [14] PKKA879 20/07/05 879 7
87081 [일반] 알라딘OST / 미녀와야수OST 노래 및 더빙 해봤습니다! [15] 유머게시판1048 20/07/05 1048 9
87079 [정치] 미국 대선에 출마하는 칸예 웨스트 [19] KOZE3868 20/07/05 386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