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5/23 18:19:31
Name Leeka
File #1 20200523070143767eumf.jpg (78.2 KB), Download : 1
Subject [일반] [보건] 세대별 코로나 확진자 수


https://news.v.daum.net/v/20200523070140988

- 초기에는 대구 신천지에서 20~30대 신도가 많아서 높은 비율을 달성했으나, 그래도 그때까지는 양호한 수준/

- 황금연휴 이후 확진자의 43%가 20대, 나머지 57%가 다른 세대.
이태원 클럽과 서울 주점, 노래방이 대부분 20대가 주축이 되면서 20대 확진자가 43% 발생함.

- 치명률의 경우 80대 이상 확진자의 25%가 사망..  


시작부터 지금까지.  20대가 크게 퍼트리는 루트들 자체가.. 한 관계로

정은경 질본 본부장은 다음과 같이 호소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청년층도 그동안의 긴 사회적 거리두기로 불편이 컸다는 거 잘 알고있습니다.
또 학업, 취업의 어려움으로 스트레스, 우울감도 많았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사회공동체의 안전과 청년층의 건강을 위해 청년층 문화도 생활 속 방역과 조화를 만들어가는 게 필요한 시점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블랙스타
20/05/23 18:23
수정 아이콘
이태원으로 크게 삽질하고 있는건 사실인데
이태원 전 신천지로 차지하는 비율대비 얼마나 올랐는지가 궁금하네요.
아무리 황금연휴 이후로 다시 많이 나오긴 했어도 그전 확진자수랑 비교가 안되지 않나요?

또 10만명별 발생율말고 그냥 환자수로만 보면 어떨지도 궁금해지네요.
20/05/23 18:30
수정 아이콘
나이든사람들이 취약하고 젊은사람들이 많이 걸리는 병...
목화씨내놔
20/05/23 18:39
수정 아이콘
고생이 많으시네요 본부장님
HYNN'S Ryan
20/05/23 18:50
수정 아이콘
솔직히 어떻게 못하죠. 눈에 선하네요.
"야 안 죽어 안 죽어"
20/05/23 18:54
수정 아이콘
대구에서 지하철, 지상철 매일 이용하는데, 결국 마스크 안 끼고 혹은 턱에 끼고 있는건 거의 다 10, 20대입니다. 쩝..
No justice
20/05/23 18:55
수정 아이콘
일부가 문제인데 이 부류도 숫자로 치면 엄청 많다는게... 그렇다고 그사람들이 다른사람들한테 전파하지 않는 것도 아니고.. 지금상황에선 답이 없는것 같아 더욱 서글퍼지네요ㅠ
LinearAlgebra
20/05/23 18:59
수정 아이콘
어쩌겠습니까... 건강하고 면역력 좋고 혈기왕성한 20대 이하 젊은이들에게는 위력이 거의 없는 병인데,

그냥 나이든 사람들이 조심하는 수 밖에요...
20/05/23 19:05
수정 아이콘
일부 문제일까요? 그렇다면. 특정지역, 특정세대, 특정종교에게 향하는 모든 비난을 멈춰야죠.
특정세대에서 노인층을 "비상식, 안하무인, 비사회적" 으로 싸잡아서 매도하고. 그게 인정되는곳이 비일비재 했는데. 이제 그런이야기 못꺼내겠죠.
No justice
20/05/23 19:18
수정 아이콘
그렇다고 20대 30대 전부가 다 잘못된 행동을 하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일부라는 말을 클럽 나이트등 밀폐된 업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 모두라고 바꾸면 될 듯 합니다
20/05/23 19:21
수정 아이콘
20대는 치사율이 낮긴한데 어쨌든 걸리면 나을때까지 겁나 아프다고 들었어요... 이게 진짜라면 좀 널리 알려졌으면 하네요
VictoryFood
20/05/23 19:29
수정 아이콘
5월 23일 기준
80 이상 : 491 명
70-79 : 718 명
60-69 : 1,372 명
50-59 : 1,983 명
40-49 : 1,474 명
30-39 : 1,231 명
20-29 : 3,113 명
10-19 : 634 명
00-09 : 149 명

출처 : http://ncov.mohw.go.kr/bdBoardList_Real.do?brdId=1&brdGubun=11&ncvContSeq=&contSeq=&board_id=&gubun=
VictoryFood
20/05/23 19:31
수정 아이콘
바이러스에 노출되어도 무증상으로 넘어가는 비율을 생각하면 저 20대의 비율은 더 높아질 것 같아요.
블랙스타
20/05/23 20:08
수정 아이콘
2020년 4월 기준 연령별 인구
80 이상 : 1,938,842 명
70-79 : 3,632,966 명
60-69 : 6,456,674 명
50-59 : 8,661,935 명
40-49 : 8,362,127 명
30-39 : 6,995,799 명
20-29 : 6,802,925 명 전체 인구의 13%
10-19 : 4,887,408 명
00-09 : 4,103,848 명

출처 : 행정안정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실제 연령대별 인구수로 보니까. 각 연령대별 10만명중 확진자 평균수네요.

20~29를 확진자수 전체 기준으로 보면 3,113/11,165 = 27.9%
총환자 중 신천지 관련은 11,165중에 45.7%인데요.
신천지 확진자의 상당수는 20~30대였다하면, 이태원 이전에도 연령대별 10만명 인구수 대비 확진자 비율은 타 연령대대비 높았을거같습니다.
금일 질병관리 본부 보고자료 기준 이태원클럽 관련 2~4차 확진자 다 합쳐도 217명이거든요. 다 20~29라 해도 이태원 이후 심각해졌다라 말할순 없죠.

이태원 이전 연령대별 현황이 20~29세에 치우침이 양호하다가, 이태원 이후로 갑자기 저리 치솟았다 하는건 성급한 결론인것 같습니다.
신천지보다 이태원이 낫다 이런말이 아니라 그냥 신천지가 크게 삽질한게 더 드러나는거 같네요.
소금사탕
20/05/23 20:10
수정 아이콘
20대 중에서 엄청 아프고 고생한 사람들을 자꾸 인터뷰해서 내보내야 하는데

윗세대에만 치명적이다만 반복해봤자 알아처먹을리가..;
20/05/23 20:4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신천지가 큰 거지 글쎄요. 신천지 제외하면 적은 차이로 2등이 80대 이상이고 3등 50대, 60대 이 순서일텐데 이 분들도 본인이 안전하다고 생각해서 막 돌아다닌 건 아닐 거고요.
20대가 평소에 가장 바깥 활동 가장 다양하게 하는 나이대라 많이 걸린 걸로 보이는데.. 뭐 이 시국에 평소처럼 활동 왕성하게 하는 게 잘못이긴 합니다만 덜 위험하니까 더 돌아다녔을 거라며 세대갈등으로 끌고가는 건.. 그럼 치사율이 낮은 10,30,40대는 왜 확진율이 낮을까요. 20대만 특별히 인성쓰레기고 10,30,40대는 착실히 조심했기 때문에 일까요? 흠.
송하영
20/05/23 20:49
수정 아이콘
반대로 젊은 사람에게 치명적이였으면 우리 부모님들은 어떻게해서든 자녀들에게 안 옮기려고 조심했었을 것 같은데 말이죠.. 생각 좀 해보면 답 나오는 상황인데 고작 유흥거리 하나를 못 참는다니...
RapidSilver
20/05/23 20:58
수정 아이콘
20대 막바지지만 혈기왕성쉴드는 그만쳤으면... 막상 경제활동때문에 어쩔수없이 활동해야하는 인구는 30~40대가 훨씬 많을텐데 20대가 유의미하게 높다는건 이유가 있겠죠
20/05/23 21:02
수정 아이콘
30,40대는 직장 집 패턴이 많으니까요.
마스터충달
20/05/23 21:14
수정 아이콘
근데 무쟈게 아플텐데...
강미나
20/05/23 21:15
수정 아이콘
전 3,40대가 유의미하게 착실히 조심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3-40대의 직장 집 패턴이라는 건 사람이 가장 많이 붐비는 러시아워 시간의 대중교통이 포함된다는 건데도 저렇게 낮다는 건 의미가 있는거죠.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한다고 봅니다.
자루스
20/05/23 21:18
수정 아이콘
이런 통계로 특정 세대를 비하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비하한다고 해서 근원적인 해결이 되지도 않고
어떻게 보면 당연한 통계라고 생각됩니다.
사이퍼
20/05/23 21:21
수정 아이콘
혈기왕성한거 말고 다른 이유가 있나요? 이게 딱히 쉴드도 아닌거 같구요
20/05/23 21:32
수정 아이콘
그럼 그래프대로 30,40대는 조심했고.. 50,80대이상은 좀 더 방심했다는 말씀인가요? 50대 80대는 왜 방심했을까요.
한가지 더 하자면 코로나는 남성의 치명률이 훨씬 높은데 확진율은 여성이 60%에 달합니다. 이것도 남성은 위험하니까 조심했고 여성은 덜 위험하다고 막 돌아다닌 것으로 보시나요?
20/05/23 23:17
수정 아이콘
참 이거보면 젊은 사람이 인터넷으로 코로나의 위험에 대해 많이 알줄알았는데 아니네요 이태원사건만 봐도 얼마나 이기적인지 알겠습니다;
루트에리노
20/05/23 23:46
수정 아이콘
꼭 젊은 층 전체가 이기적이라고 하시는것 같이 읽히는데요...
티모대위
20/05/24 01:23
수정 아이콘
20대에 유난히 높은 저 감염률은 활동성 때문일텐데
20대에게 있고 30대에게 없는 것은 체력이나 젊음이 아니라 바로 여가시간 인거고
20대의 높은 감염률은 결국 유흥과 같은 여가활동에서 왔다고 봐야 하죠....

그래서 저런 본부장님의 당부가 핵심인거죠. 저거 함축해서 표현하면 '클럽 술집 좀 덜 가면 어디 굶어죽기라도 하냐? 놀거면 마스크라도 잘 쓰든가!' 라고 바꿔 말할수 있을듯...
아무리 요즘 이십대가 청소년이나 다를 바가 없다지만... 그래도 이 시국에 제발 책임감과 경각심 좀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20/05/24 01:35
수정 아이콘
특성세대 비하를 싫어했는데 가만있다가 얻어맞으니까 굳이 나도 비난을 안할 이유가 없더라구요
쿠크다스
20/05/24 09:12
수정 아이콘
마음껏 권리를 누리되 책임질 필요는 없게 하는데 어떤 경각심이 생기겠습니까?
나는 걸려도 안 죽는다는 말이 그 세대를 관통하는 말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020 [일반] 백제인을 그림으로 그려남긴 황제 이야기. [18] Love&Hate4889 20/07/01 4889 16
87019 [일반] 파이브 스타 스토리 15권이 정발되었습니다. [65] 김티모4292 20/07/01 4292 2
87018 [정치] 러시아 아프가니스탄 내 미군 살해 사주 의혹과 트럼프의 침묵 [10] 껀후이4449 20/07/01 4449 0
87017 [일반] 한국 판타지 장르별 효시격의 작품.. [208] 카미트리아6107 20/07/01 6107 2
87016 [일반] 일반인이 소송하면서 느끼는점들 [49] 나른한오후6500 20/07/01 6500 29
87015 [일반] 현재 한국 양산형 판타지 웹소설에 가장 많은 영향을 끼친 작품 [58] VictoryFood6236 20/07/01 6236 1
87014 [정치] 주호영 "폭주기관차 국회, 세월호가 생각난다" [177] 감별사8635 20/07/01 8635 0
87013 [정치] 김현미와 국토교통부는 정보를 받아들이는 사람들을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81] 쿠보타만쥬6926 20/07/01 6926 0
87012 [정치] 이쯤되면 김의겸이 불쌍한 걸로 [116] 시니스터9449 20/07/01 9449 0
87011 [일반] 세계 주요 도시권의 인구 밀도 [24] Ms.Hudson4480 20/07/01 4480 36
87010 [일반] 조언이란게 참 어려운거더군요 [15] 풀풀풀3149 20/07/01 3149 1
87009 [일반] 역사책이 안읽혀진다 역사만화로 대신하자 [34] 부자손3819 20/06/30 3819 4
87008 [일반] [개미사육기] 난민과 외국인 노동자 (동영상도 있어요) [19] ArthurMorgan1196 20/06/30 1196 14
87007 [일반] 친척들끼리 서로의 직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말이죠... [16] 공기청정기4700 20/06/30 4700 0
87006 [정치] 주식자금 : 해외로 갈까? 부동산으로 갈까? [128] 과객A5722 20/06/30 5722 0
87005 [일반] 장례식 치르고 좀 쉬다 이제 정신 들었네요. [23] 공기청정기3723 20/06/30 3723 2
87004 [정치] 세상은 원래 불평등 합니다. (부제: 정부가 가야될 방향) [54] 움하하4213 20/06/30 4213 0
87003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0 [4] PKKA713 20/06/30 713 8
87001 [정치] 차 앞 유리에 국회의원 배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그랬을까? [30] 말다했죠4472 20/06/30 4472 0
87000 [정치] 기부금품법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합니다. [31] 時雨3585 20/06/30 3585 0
86999 [정치] 오늘 조범동 1차 재판 결과가 나왔습니다 [54] 뿌엉이5034 20/06/30 5034 0
86998 [일반] 소비자시민모임에서 무선이어폰 17종을 조사했습니다 [89] Leeka7165 20/06/30 7165 4
86995 [정치] 태영호 "6·25 추념식 애국가, 北 국가와 비슷해 내 귀 의심" [243] 감별사8365 20/06/30 836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