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2/12 13:47:06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1805988582
Subject <페인 앤 글로리> - 거장의 과거와 지금 (스포일러)
<페인 앤 글로리>는 연출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자전적 성격이 많이 담겨 있는 영화입니다. 하지만 어떤 측면에서는 단순히 자전적이다. 라는 표현으로는 조금 부족한 영화이기도 합니다.

영화의 주인공 '살바도르'는 한때 과거에 인정받던 영화감독이지만 현재는 각종 통증과 질병, 우울증으로 인해 일종의 슬럼프가 온 상황입니다. 이 감독의 과거와 현재를 번갈아 보여주면서 영화가 진행됩니다. 영화 상에서 제일 독특한 부분은 과거에 대한 일종의 부정과 현재의 영감 사이의 간극이라고 해야할까요. 영화 상에서 과거에 대해서는 회피하고 외면하며 이야기로 만들고 싶어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반대로 이야기의 중심에 놓이는 건 과거의 서사가 어떻게 현재에 영향을 끼치느냐에 대한 것이니까요. 이 모든 과거 이야기가 결국은 현재의 영화 촬영이었다는, (어떤 측면에서는 결국 제자리로 돌아오게 된) 결말은 과거에 대한 포용과 수긍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 상에서 두드러지는 건 색의 변화입니다. 오프닝 크레딧부터 인상적인 색 조합을 보여주기도 하구요. 영화 상에서 그려지는 어린 시절의 집은 철저하게 백색의 동굴입니다. 이건 극장에서 연극의 스크린으로 이어지네요. 그리고 반대로 현재의 살바도르의 집은 훨씬 화려한 원색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이렇게 영화는 색을 더해감으로써 인생을 채워감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결국 이 영화는 삶의 궤적이라는 게 어떻게 예술에 영향을 끼치는 지, 그리고 그 영향을 어떻게 끌어안는지에 대한 영화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2/12 14:25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알모도바르 감독 영화네요. 챙겨봐야겠습니다 :)
aDayInTheLife
20/02/12 14:53
수정 아이콘
저도 여기서 한 분이 댓글로 추천해주셔서 찾아봤네요. 흐흐 즐겁게 보세요:)
Nasty breaking B
20/02/12 15:2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살짝 루즈한 부분이 있기도 한데, 종막으로 갈수록 정말 좋더군요. 엔딩씬의 메타적 연출도 좋았지만, 개인적인 베스트는 에두아르도와의 시퀀스였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국내 배급사 가위질은 황당하기 그지없을 따름...
aDayInTheLife
20/02/12 15:34
수정 아이콘
한군데 좀 튀더라고요. 그런거 있든 없든 마약부터 18세 받을거 뻔해보이는데..
흐헤헿레레헤헤헿
20/02/13 09:41
수정 아이콘
저도 국내에 칼질안한버전이 나오면 보러갈생각입니다.
aDayInTheLife
20/02/13 09:50
수정 아이콘
칼질한 부분이 꽤 눈에 띄더라고요.
피지알맨
20/02/13 12:24
수정 아이콘
전 기생충도 재미있게 봤지만 개인적으로 페인 앤 글로리 너무 아쉽다고 생각합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황금종려상과 오스카는 이작품이 받았어야 했는데 흑흑...
aDayInTheLife
20/02/13 13:10
수정 아이콘
흐흐 저는 그래도 기생충이 쬐금 더 나았네요 물론 취향에 따라 갈릴 수 있다는데 동의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5251 이탈리아의 사망률이 유독 높은 원인 [27] 아난9486 20/03/21 9486 1
85250 [스연] 드라마 학교2020 주연배우 교체 논란 [19] VictoryFood6166 20/03/21 6166 0
85249 일본 코로나19 확진자가 적은 진짜 이유 [95] 밥도둑10641 20/03/20 10641 4
85248 [외신] 英가디언의 코로나19 관련 독자와의 약속 [36] aurelius5667 20/03/20 5667 20
85247 삼성 주가를 보는 짧은 생각 [34] 마우스질럿8541 20/03/20 8541 1
85246 COVID-19와 기상과의 관계 [103] 여왕의심복7348 20/03/20 7348 31
85243 日 입국제한 국가, 전세계 209곳…韓 입국제한 국가 넘어섰다 [67] 남가랑6990 20/03/20 6990 2
85242 어제오늘 의료진들을 자극하는 소식이 연달아 나왔습니다. [292] Timeless14487 20/03/20 14487 22
85241 [외신] 유발하라리, "코로나바이러스 이후의 세계' [28] aurelius13765 20/03/20 13765 32
85240 유럽에서 넷플릭스의 화질이 내려갑니다. [16] Leeka6349 20/03/20 6349 0
85239 코로나 이후 확연히 줄어든 전세계 항공트래픽 [59] 삭제됨5887 20/03/20 5887 0
85238 [외신] 코로나바이러스가 세상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 [40] aurelius6712 20/03/20 6712 5
85236 [스연] NBA 리그패스, NFL 게임패스 무료 [7] 말다했죠2428 20/03/20 2428 1
85235 2019년도 혼인·이혼 통계가 나왔습니다. [111] Danpat9872 20/03/20 9872 2
85234 코로나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나라들 [62] 삭제됨5953 20/03/20 5953 2
85233 "이상하면 보고하지말아야 하나?" 되 묻는 영남대병원장 [57] 후마니무스8743 20/03/20 8743 3
85232 노트북에 이은 피해야할 제조사와 유통사들 정리 [78] 토니파커5741 20/03/20 5741 7
85231 [보건] 설연휴 서울역에 모인 제약사들 그리고 일주일 만에 승인된 진단키트. [117] 감별사9012 20/03/20 9012 27
85230 [스연] 여자프로농구, 코로나19로 시즌 종료…국내 프로리그 최초(종합) [15] 강가딘3237 20/03/20 3237 0
85229 [스연] 내가 생각하는 도쿄올림픽의 미래(내용 추가) [40] 강가딘5527 20/03/20 5527 2
85227 [보건] 오늘의 전세계 코로나 현황. [38] 감별사4953 20/03/20 4953 0
85226 20억에 나라를 팔아먹은 미국 상의원 [70] 흙수저9558 20/03/20 9558 4
85225 우한과 이탈리아의 초기 전염 [18] SC26167 20/03/20 6167 4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