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16 16:50:08
Name 아난
Subject 로저 스크루턴 별세 (수정됨)
동성애를 "정상적인 것이 아니다"라고, 이슬람혐오를 "프로파간다 어휘"라고, "부다페스트 인텔리겐차의 상당수는 유대인이며 소로스 제국을 중심으로 한 광범위한 네트워크들의 일부를 형성한다"라고, 데이트 강간이란 "범죄는 없다. 성회롱은 매력적이지 못한 이들이 행하는 성적 접근(advances)일 뿐이다"라고, "레즈비언들은 남자들에게서 더이상 얻을 수 없는 헌신적 사랑을 동성에게서 찾으려는 이들"이라고, "중국인 개개인은 옆 중국인의 레플리카이며 그것은 매우 소름끼치는 것이다"라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일으켜 영국 보수당 정부의 Building Better, Building Beautiful Commission 의 무급 의장직에서 사임당했다가 여차저차해서 그를 공격한 언론매체들 및 그를 사임시킨 제임스 브로큰셔 주택·지역사회·지방행정부 장관으로부터 사과를 받기도 하고 오페라와 와인의 전문가이기도 하고 건축과 음악에 대한 미학 저술들로 유명하고 사진은 예술이 될 수 없다는 주장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일본 담배회사로부터 돈을 받으면서 흡연의 자유를 옹호하는 글들을 쓰다가 발각되어 영국에서 콘설턴트로 돈버는 길이 (거의) 막히고 여우 사냥을 금지하는 새 법령이 선포되자 영구이주할 생각으로 한 때 미국에 건너가 살기도 했던 영국의 간판 보수주의 철학자이자 공적 지식인인 로저 스크루턴이 몇일 전 6개월 동안의 암투병 끝에 별세했네요. 마지막에 "죽음이 가까워오면 우리는 삶이 의미하는 것을 알게 된다. 그것은 감사(의 마음)이다 Coming close to death you begin to know what life means, and what it means is gratitude"라고 말했다고 해요. 사과를 받은 이유는 그가 한 말을 맥락에서 떼어내 오해되기 쉬운 형태로 퍼뜨렸고 오해 때문에 사임시켰다는 것인데, 저런 말을 한것 자체는 사실이라면 과연 어떤 맥락이 저런 말들의 진의를 달리 해석할 수 있게 할지 의심스럽네요. 다만 여러 모로 저와 완전 반대편에 있는 양반임에도 저는 이 양반을 혐오까지 하지는 않고 일정하게는 좋아하기까지 해요. 무엇보다 이 양반이 쓴 조그만 칸트 입문서와 근대철학소사라는 책으로부터 큰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이 양반의 어떤 생각들이 생각을 자극하기 때문에..  한국에서 둘뢰즈쪽 식자로 유명한 김재인 선생이 이 양반의 책을 번역한 것만 봐도 - 들뢰즈와 스크루턴은 상극이죠 - 이 양반의 생각들이 좌파 식자들한테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추정할 수 있죠.  동시대 사회에서 보수주의(자)의 자기의식이 궁금한 분들은 이 양반 책들 한 두권 정도 읽어들 보시길..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누구세요
20/01/16 18:26
수정 아이콘
첫 문장이 글 전체의 절반 분량이라 중간에 숨겨놓은 반어법이 있나 숨참으며 읽었네요.

일부만 떼어와서 공격했다기엔 워딩이 엄청 쎘군요.
데브레첸
20/01/16 19:55
수정 아이콘
보수주의의 창시자인 에드문드 버크 이후 최고의 보수주의자라는 말까지 나왔던 석학이 돌아가셨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 사람의 저서로는《합리적 보수를 찾습니다》를 추천합니다. 보수를 빙자한 기득권과는 다른, 진정한 보수주의란 무엇인지를 잘 풀어서 쓴 보수주의 입문서에요. 다 동의는 못해도 생각해볼 점이 많은 책입니다.
미숙한 S씨
20/01/16 21:38
수정 아이콘
글을 읽을수가 없네요. 본문을 조금 정돈해주시면 읽기 편할것 같습니다. 예컨데 '로저 스크루턴은 xxx의 xx인 사람인데, 이 사람이 별세했다. 이 사람의 유명 어록이나 주장으로는 a는 b다, c는 d다 등등등...이 있다' 이런식으로요. 이게 안되면 하다못해 엔터라도...
20/01/16 21:53
수정 아이콘
(수정됨) 글을 언제나 이렇게 쓰는건 아니지만 어떤 글을 어떻게 쓸때든 그렇게 써야 할 이유가 있어서 그렇게 씁니다. 그럼 그 이유가 무엇이냐? 그 이유를 언제나 알 수는 없고 글이 자동적으로 그렇게 써진 것에서 그런 이유가 있다고 느껴질 따름입니다. 글은 이해가 잘되게, 읽기 편하게, 가능한 시간을 덜 들여 읽을 수 있게 써야 한다는 생각을 저는 별로 안 좋아합니다. 비슷한 이유로 글자가 큰 책도 - 노안이 온지 한참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 안 좋아합니다. 그렇지만 물론 이 글은 '읽을 수가 없는' 글은 아닙니다. 과장법을 쓰신 이유는 이해가 됩니다만..
미숙한 S씨
20/01/16 22:12
수정 아이콘
네, 뭐. 누구나 자기가 쓰고 싶은 글을 쓸 권리가 있고, 당연히 저는 글쓴분의 그 권리를 존중합니다.

그저, 본문을 훑어보고 유투브 링크도 달려 있는 것을 보았을 때, 글쓴분이 이러한 정보에 대하여 다른 분들과 얘기를 나눠보시고 싶은게 아닌가 생각했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게시물에 조회수가 2천이 넘어감에도 댓글이 매우 적고, 그 이유가 본문의 가독성과 구조에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오지랖을 부렸습니다. 가끔 정말로 글을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에 필요없는 오지랖을 부리고 말았군요.

좋은 밤 되십시오.
불대가리
20/01/17 03:51
수정 아이콘
악몽 때문에 깨서 지금 비몽사몽간인데도
글이 쉬이 읽히는데요?
20/01/17 08:32
수정 아이콘
대상이 되는 인물과 찰떡같이 어울리는 글쓰기 방법으로 잘 소개해주신 것 같은데요 크
잘 몰랐던 사람인데 소개 감사합니다.
20/01/17 18:27
수정 아이콘
서점에서 이 양반이 쓴 현대 철학 강의를 대충 훑어 보면 상당한 지식인임을 알 수가 있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381 삼성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불법 투약한 사실 없다" [37] 불행9028 20/02/13 9028 0
84380 선거게시판 오픈 및 모바일 제한 안내 [15] jjohny=쿠마1630 20/02/13 1630 4
84379 손학규때문에 깨질 위기인 바른미래, 민평,대안신당 통합작업 [42] 강가딘4938 20/02/13 4938 0
84378 선관위, `안철수신당` 이어 `국민당`도 사용 불허 [85] 강가딘6493 20/02/13 6493 0
84377 미래한국당과 미래한국통합신당, 미래통합당 [33] 유료도로당2972 20/02/13 2972 0
84376 [역사] 만주족의 세계질서 [8] aurelius2049 20/02/13 2049 11
84375 중국의 일일 확진자가 15000명이 증가하였습니다. [38] 여행의기술8161 20/02/13 8161 2
84374 민변의 이번 공소장 비공개 사태에 대한 입장 [48] slo starer5405 20/02/13 5405 0
84373 최훈 신작 프로야구생존기, [21] 람머스4684 20/02/13 4684 0
84372 차번호를 맞춰라 이벤트 결과 공개! [36] 피쟐러3125 20/02/12 3125 3
84371 [단상]한 TERF의 공포스러운 고백.jpg [78] _L-MSG_6930 20/02/12 6930 31
84370 지금의 중국과 너무도 흡사해 소름끼치는 영화, [대명겁] [36] 유럽마니아8148 20/02/12 8148 2
84368 최근 몇주간 돌려본 시즌1 1박2일이 레전드 일 수밖에 없었던 이유 [41] 랜슬롯6634 20/02/12 6634 6
84367 일본의 코로나 대처에 대한 잡글 - 2월 11일 일본 방송 [103] 쿠카부라7500 20/02/12 7500 6
84366 신진서 9단이 생애 첫 세계대회 우승을 차지 했습니다. [18] 탕웨이4249 20/02/12 4249 5
84365 기생충의 또 다른 숨은 공신, 바로크 음악 [11] aurelius3480 20/02/12 3480 9
84364 <페인 앤 글로리> - 거장의 과거와 지금 (스포일러) [8] aDayInTheLife1113 20/02/12 1113 0
84363 민중당 "안철수, 3년째 쓰고 있는 주황색 가로챘다"..안 측 "우린 오렌지색" [71] 감별사6106 20/02/12 6106 0
84362 크루즈국의 감염이 점점 더 심화되는 듯합니다. [116] 감별사11808 20/02/12 11808 6
84360 트럼프의 멈출줄 모르는 행보 [68] 텅트8143 20/02/12 8143 11
84359 질게 답변 감사이벤트를 해볼까 합니다 (feat 치킨&스벅) [323] 피쟐러4520 20/02/11 4520 5
84358 개인적인 추억의 애니송 [9] KDJ2070 20/02/11 2070 1
84357 우한 코로나 잠복기가 14일을 넘어갈지도 모른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습니다 [10] VictoryFood6355 20/02/11 635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