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15 13:36:16
Name Yureka
Subject 남산의 부장들 개봉즈음에 써보는 원작에 대한 잡담 (수정됨)
정치 카테고리로 묶고 싶진 않지만 책이 책이고 영화가 영화다보니 정치로 돌릴 수밖에 없네요. 정치 얘기는 할 맘이 전 없습니다만 댓글의 흐름을 제가 막을 수는 없을 거라고 생각되어서 이쪽으로 잡았습니다.



원작은 노태우정권 때 나온 르포르타주입니다.
동아인가 중앙인가 연재되던 연작기사가 나중에 책으로 엮어진거죠.


군부정권시절이지만 하지만 어느정도 야당도 셌고 87년 민주화 이후이기에 당시 신문데스크에서 어떻게든 세이브해서 꾸준히 연재했다고 하네요.

아마 그 당시때 이런 3공부터 6공까지 비사를 다루는 수많은 연작 기사들이 나왔다고 하고 이 남산의 부장들이 그 원조격이라고 합니다. 다만 다른 연작에 비해 자극적인 맛은 좀 떨어져서 인기가 적었다고하네요.

사실 이 책이 영화로 나온건 제 개인소감으로는 놀랐네요. 책 자체가 읽어본 입장에서는 그닥 그렇게 재미가 있는 책은 아니거든요.

물론 책 내용자체는 흥미로운 내용들이 많습니다.



60년대 후반부터 80년대 후반까지 중정이 안기부로 바뀌기전까지 내용을 파헤쳤습니다. 그리고 중정을 둘러싼 혹은 중정이 개입한 사건들을 하나하나 얘기했으니깐요.

지금이야 중정이 당시 정치를 꽤나 개입하고 중정의 부장들이 정권에 요핵심으로서 그 당시를 휘어잡은건 알고 있고 증언들도 많았습니다만.

당대에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무슨일에 개입했는지는 알기 어려운 일이었죠. 그냥 어렴풋이 대충대충 대강대강 알고있던 사실들을 많이 폭로한 책입니다.

덕분에 지금와서 읽으면 그때 독자들보다는 충격이 덜 하겠죠. 저 역시도 읽으면서 이런일이 있구나하고 놀라지않고 그냥 평범한 역사책읽듯이 읽었으니깐요.


다만 읽으면서 아쉬운점은  당시 신문연재를 바탕으로 썼던 이야기이기에 당시 사회상이랑 전체 정치적흐름은 읽는 독자가 당연히 알고있다고 가정하에 썼습니다.
그러기에 책 자체는 굉장히 드라이하면서 혹은 굉장히 사건의 더시적인 흐름보다는 지엽적으로 당시 밝혀지지않은 비사위주로 중정 중심으로 파헤칩니다.

중정을 김종필이 어떻게 만들었고 훗날 중정의 수장들은 어떻게 JP와 관계를 맺었는지 적대적인지 호의적인지 이런 얘기들 말이죠.

517 군사쿠데타 역시 이 이야기를 다루기보다는 어떻게 그 이후 어떻게 중정이 탄생했고

박정희가 정권을 잡아가던 이야기도 다  얘기는 알테니 그 사이사이 어떻게 중정이 개입한 사건들만 언급하고 이를 시대순으로 엮어가진 않습니다.

뭐 당연한얘기겠지만요.

영화로 나오는 10.26도 책에서는 차지철과 김재규의 권력다툼 그리고 김형욱과 김종일 박정희 까지 엮여들어가면서 이에 대한 서로 갈등과 회유를 다루면서 갈등이 고조되다가

갑자기 10.26 자체에 대해서는 한줄로 박정희가 김재규에 의해 총맞아 서거되었다는 말과 함께 다시 그 뒤에 중정과 보안사의 권력다툼으로 다시 어이집니다.  물론 중정은 수장이 반란의 수괴이니 보안사에게 자연스럽게 먹히는 과정이죠.


장점 역시 당시 비사를 엄청나게 다뤘다는 점이죠. 3공이나 5공인사들은 입이 저렇게 가벼웠나 생각마저 들었으니깐요 크크
이 책은 거대한 통사보다는 미시적인 하나하나 디테일이 장점인 책이죠.



어쨌든 그 뒤이야기는 안다룰테고 어떻게 흘러갈기 거참 영화는 걍 이름과 일화 몇개만 빌린 영화일거같네요.



ps.
이책을 읽다가 궁금해지는 사안 있으면

이 링크를 보면 됩니다.

책에 나오는 비사나 사람들하나하나 크로스체크한 무시무시한 블로그 포스팅입니다;

http://chimuchyo.egloos.com/3934078


ps2. 남산의 부장들외에도 위에도 언급했듯이 당대 유행하던 많은 연작들이 있었는데 그중 남산의 부장들과 함께 이름 날린 시리즈는

조갑제의 국가안전기획부라고 합니다. 이건 조갑제 닷컴에 본인이 쓴 기사들을 그대로 나중에 올리기도해서 원문을 볼 수 있는데

http://chimuchyo.egloos.com/3499413

역시 위블로그에서 하나하나 링크와 설명을 달았습니다. 궁금하면 어떤 이야기인가 엿볼 수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1/15 13:41
수정 아이콘
혹시 '남산의 부장들'을 책으로 보려면 지금은 어느 책을 사는게 가장 좋을까요?
르포르타주는 너무 오래된 느낌이구요 음...
20/01/15 14:07
수정 아이콘
10 26에 대한 책이면

과연 그 시대를 누가 제대로 관통하고 쓸 수 있을까싶네요.

앞서 남산의 부장들 책이랑 '나는 김재규의 변호인이었다'같은 당시의 증언들을 엮은 책말고는 어렵네요
아슨벵거날
20/01/15 14:45
수정 아이콘
김재규와 차지철의 권력다툼 vs 김재규의 정의구현

뭐가 맞을까요?
빼사스
20/01/15 14:47
수정 아이콘
어느 한쪽만 있지는 않았겠죠. 모든 이유에는 한 가지가 아닌 복합적인 이유니까요. 그런데 어느쪽이 더 컸느냐로 본다면 전 김재규의 직전 활동과 이후 언사를 볼 땐 후자가 더 큰 영향력이지 않았을까 싶네요.
됍늅이
20/01/15 15:19
수정 아이콘
너무 대책없이 저질러놔서... 둘 다 아니고 그냥 빡쳐서 죽인 게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그런데도 시키는대로 한 중정 간부들을 보면 김재규가 평소 부하들한테 신망은 대단했던 거죠.
20/01/15 15:26
수정 아이콘
일단 책이 매우 두껍죠 크크
Daniel Plainview
20/01/15 15:38
수정 아이콘
뇌향괴년님 블로그 오랫만에 다시 보네요. 크크크
20/01/15 15:41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엄청 두껍죠
20/01/15 15:41
수정 아이콘
이 책을 꺼내게 되면 들어갈 수 밖에 없는 블로그죠.
Daniel Plainview
20/01/15 15:43
수정 아이콘
말씀하신 대로 원작은 르포라서 영화는 그냥 제목만 빌려온 것에 가까울 거라고 봅니다.. 내부자들에서 보여주는 권력에 대한 묘사를 보면 그마저도 일차원적일 것으로 보이구요..
시린비
20/01/15 16:57
수정 아이콘
원작이라길래 역사 말하실줄
드라고나
20/01/15 19:09
수정 아이콘
괴년님 이글루스 블로그가 아직 살아있었군요
Star-Lord
20/01/15 19:56
수정 아이콘
여자친구랑 남산의부장들 보고 탕수육 먹으러가기로했습니다
20/01/15 20:18
수정 아이콘
저 책이 원작이죠
20/01/15 20:18
수정 아이콘
이제 글이 잘 안올라오네요
20/01/15 21:05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궁금해서 그런데 김재규가 평소에 부하들에게 신망을 얻을 수 있었던 이유는 뭘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362 크루즈국의 감염이 점점 더 심화되는 듯합니다. [116] 감별사11791 20/02/12 11791 6
84360 트럼프의 멈출줄 모르는 행보 [68] 텅트8127 20/02/12 8127 11
84359 질게 답변 감사이벤트를 해볼까 합니다 (feat 치킨&스벅) [323] 피쟐러4516 20/02/11 4516 5
84358 개인적인 추억의 애니송 [9] KDJ2061 20/02/11 2061 1
84357 우한 코로나 잠복기가 14일을 넘어갈지도 모른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습니다 [10] VictoryFood6350 20/02/11 6350 0
84356 홍준표, "양산을 출마 용의" - 홍문종, '친박신당' 창당 돌입 [28] Davi4ever4159 20/02/11 4159 0
84355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17일까지 조건없이 통합" [32] Davi4ever4354 20/02/11 4354 0
84354 복면가왕 해외수출현황 지도 [27] 유럽마니아6278 20/02/11 6278 0
84353 [단상] 태영호 공사의 도전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119] aurelius7986 20/02/11 7986 0
84352 캠리 하이브리드 구매 후기 [98] 채무부존재5216 20/02/11 5216 4
84351 태영호 "'강제송환' 보고 출마 결심"…수도권에 전략공천 [60] 及時雨5718 20/02/11 5718 0
84350 최근 울먹거려서 이슈된 진중권 강연영상 올려봅니다 [84] 니지6649 20/02/11 6649 0
84349 어제자 보이스피싱 관련 내용 (지방검찰청) [60] iPhoneXX5187 20/02/11 5187 7
84348 2019년 마무리 '추천게시판' 추천 몰래 이벤트 그 운영진 포함(???) 결과 안내입니다. [12] clover2291 20/02/06 2291 7
84347 일본의 사고에 대한 대처를 보면 씁쓸찝찝한 측면이 있습니다. [71] antidote9567 20/02/11 9567 0
84346 트레일 라이크 슈가 블레이저 [5] 밤듸2006 20/02/11 2006 2
84345 황교안 “1980년 하여튼 무슨 사태” 발언 外 [103] 유료도로당8430 20/02/11 8430 0
84344 고시원에 거주하는 '기생충'으로서 영화 기생충을 바라보며 [108] 유럽마니아8462 20/02/10 8462 12
84343 북방민족의 위엄 [4] 성상우4244 20/02/10 4244 6
84342 [도서소개] 한 영국상인과 중국의 이야기 1816~1980 [5] aurelius1489 20/02/10 1489 2
84341 [아카데미(OSCAR) 역대 작품상 수상작을 알아보자] [26] 유럽마니아4185 20/02/10 4185 2
84340 일본 크루즈 감염자 60명 추가, 현재 확진자 총 130명. [165] 감별사11838 20/02/10 11838 0
84339 2020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결과 (기생충!!!) [123] Rorschach12909 20/02/10 12909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