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2/08 15:01:48
Name Rorschach
File #1 MV5BMGUwZjliMTAtNzAxZi00MWNiLWE2NzgtZGUxMGQxZjhhNDRiXkEyXkFqcGdeQXVyNjU1NzU3MzE@._V1_UY1200_CR90,0,630,1200_AL_.jpg (168.6 KB), Download : 3
Subject [일반] 추천영화, 나이브스 아웃.




기세가 한 풀 꺽였다고는 하지만 겨울왕국의 극장가 점령이 여전히 유의미한 상황에서 금주에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모두 받는 두 영화가 새로 개봉을 했습니다. 하나는 아래에도 글이 있는 <포드v페라리>이고 나머지 하나는 라이언 존슨 감독의 <나이브스 아웃>입니다. 전자도 상당히 추천할만한 영화인데 아래에 글이 있으니 패스하고 <나이브스 아웃>에 대해서만 간단히 적어봅니다.

내용에 대한 스포일러를 적진 않겠지만 영화의 장르가 장르이다보니 후에 적을 분위기에 대한 언급만으로도 [스포일러로 느낄 수도 있으니 민간하신 분들은 여기서 멈춰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아니 원래 볼 생각 있으셨던 분들은 그냥 가서 보시면 됩니다 크크 충분히 재밌어요. 혹시 관심은 있으시지만 같은 감독의 영화인 <라스트 제다이>에 데여서 고민중이신 분들은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네이버 영화정보를 보면 영화의 장르가 미스터리, 스릴러 라고 되어있는데 담당자가 누군지 몰라도 틀린 정보입니다. 스릴러라 할 요소는 그냥 없다고 보면 되고 imdb의 정보처럼 코메디,범죄,드라마 라고 보는게 훨씬 적절합니다. 추리물이긴 한데 사실 다 보고나면 블랙코미디 느낌이 더 강한 영화입니다. 그렇다고 추리의 요소가 아예 없는 것은 또 아니라서 여전히 좋은 추리영화라고도 부를 수 있고요. 셜록 같은 느낌의 사건 해결이라기보다는 아가사 크리스티의 소설이 더 떠오르고, 좀 더 나아가서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몇 몇 소설에서 받은 것과 같은 느낌도 좀 받았습니다.

일단 크리스토퍼 플러머, 제이미 리 커티스, 마이클 섀넌, 다니엘 크레이그, 크리스 에반스 등 좋은 배우들이 영화를 꽉 채워주는 좋은 연기들을 보여줍니다. <블레이드 러너 2049>에서 인상적이었던 아나 디 아르마스도 주인공 중 한 명으로 나오는데 <007 노 타임 투 다이>에도 조연으로 캐스팅 되어있어서 거기에서는 다니엘 크레이그와 어떤 모습으로 함께 나올지가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아 물론 이 영화에서도 좋은 연기 보여줬고요. 뿐만아니라 적절한 연출과 상당한 미술들 또한 눈을 즐겁게 해 줍니다. 시나리오 자체도 매우 괜찮습니다. 다만 셜록이 사건을 해결하는 그런 느낌이랑은 좀 다르긴 해요. 영화를 보면서 관객이 머릿속으로 추리를 계속 해나가게 만들어준다기 보다는 이야기의 전체 흐름을 즐기도록 디자인이 되어있다고나 할까요.

무엇보다도 오리지널 각본이 점점 사라지는 지금 시대에, 원작이 아예 없는 이야기이면서도 치밀하게 잘 짜여져있었다는 부분이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결론적으로, 탐정이 나오는 추리 영화라고 해서 아주 집중해서 봐야 이해되고 그런 영화는 아니니 대사 위주이고 스케일은 크지 않더라도, 배우들의 열연이 있고, 잘 짜여진 이야기를 좋아하실만한 분들이라면 아마 웬만하면 만족스럽게 보실 수 있는 영화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Nasty breaking B
19/12/08 15:15
수정 아이콘
이거 진짜 재밌습니다. 클래식 추리소설 좋아하시는 분들은 대부분 재미있게 보실 거 같고, 감독이 참 잘 찍었어요. 루즈한 구간이 거의 없습니다. 캐릭터들이 많은데도 저마다 개성을 잘 부여했고, 영화 내내 위트가 살아있습니다. 본문에서 언급했듯 미술도 참 좋았구요.

개인적으론 다니엘 크레이그 캐릭터 살려서 연작 시리즈물로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합니다.
19/12/08 15:15
수정 아이콘
어제 보고 왔는데 제 취향저격 영화였습니다.
강추합니다.
빨간당근
19/12/08 15:21
수정 아이콘
큰 기대없이 시사회에 갔다가 매우 만족하면서 극장을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짜임새 있는 이야기 구조에 개성 확실한 캐릭터들까지 재미나게 봤던 작품입니다!
산밑의왕
19/12/08 16:15
수정 아이콘
뭐 볼거 없나 하다가 감독 보고 걸렀는데 괜찮다니요..ㅠㅠ
조현우
19/12/08 17:54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재미만 놓고 보면 올해 본 영화 중에 포드v페라리랑 같이 투탑이었습니다.
19/12/08 18:44
수정 아이콘
(수정됨) '나이브스 아웃' 감독 데뷔작이 '브릭'인데 제 최애 영화 중 하나에요.
그래서 그 후로도 이 감독 영화에 관심을 갖고 지켜봤었는데
루퍼, 라스트제다이 다 기대에 못미쳐서 좀 실망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나이브스 아웃 호평이 요즘 자주 보여서
이 영화는 '브릭'만큼 또는 그 이상 잘 나와준거 같아서 기대가 되네요.
Rorschach
19/12/08 18:48
수정 아이콘
전 라이언 존슨 감독 영화를 처음 접한게 루퍼 였는데 루퍼 상당히 괜찮게 봤거든요. 그런데 브릭이라는 작품 좋아하시는 상태에서 루퍼가 기대에 못 미쳤다고 하시니 브릭이라는 영화 한 번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19/12/08 18:53
수정 아이콘
엄청 재밌게 봤습니다. 다니엘크레이그는 저한테서 이제 007 느낌이 잘안나더라고요.

중간에 툭툭 터지는 유머코드도 웃으며 잘봤네요. 시리즈로 나와도 재밌을거 같더군요
오리아나
19/12/08 20:45
수정 아이콘
고등학교 느와르... 괜찮습니다. 조셉 고든 래빗 풋풋한 시절 볼 수도 있을 거고요.
오리아나
19/12/08 20:48
수정 아이콘
저도 아주 재밌게 봤습니다. 라스트 제다이도 재밌게 봤었던지라 저에겐 여러모로 잘 맞는 감독인 듯.
19/12/08 21:04
수정 아이콘
누군가의 추천으로 봤는데 아주 재미있게 됐습니다. 극장을 나오면서도 할 이야기거리들이 있었고 다니엘 크레이그의 탐정 캐릭터 매력적이더라구요.
와일드볼트
19/12/09 14:56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봤습니다. 추리물 좋아하시는 분들은 꼭 보세요.
aDayInTheLife
19/12/10 02:08
수정 아이콘
방금 보고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명탐정의 규칙'이 떠오르는 부분도 있는 코미디 추리 느낌이 좀 많이 들었어요.
경쾌한 리듬감과 연기가 인상적이었습니다.
19/12/12 11:56
수정 아이콘
기대 안하고 봤는데 정말 재밌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533 [일반] 스피릿호와 오퍼튜니티호는 어떻게 죽음을 맞이했나? [7] 우주전쟁2432 20/08/05 2432 14
87532 [일반] [보건] 트럼프 "한국 코로나19 통계 날조 모를 일" [101] 어강됴리10360 20/08/05 10360 1
87530 [일반] 그림 그리는 사람이 본 오퍼튜니티의 매력 [26] macaulay4713 20/08/04 4713 29
87529 [일반] 비긴어게인 소향편이 거의 예술이네요. [45] 백곰사마7419 20/08/04 7419 2
87527 [일반] [역사] 중국은 어떻게 중화민족 국가가 되었을까? [21] aurelius3731 20/08/04 3731 10
87526 [일반] 중국 ARM 차이나 국유화 [64] 모쿠카카8213 20/08/04 8213 2
87525 [일반] MSCI가 선정한 선진국 23개국 & 신흥국 24개국 [26] 비타에듀5449 20/08/04 5449 0
87524 [일반] 지방도시 부동산 체감기 [35] 아는지인이라고는없다7164 20/08/04 7164 2
87521 [일반] 붉은 행성에 고이 잠들다, 오퍼튜니티 [31] 우주전쟁4071 20/08/04 4071 39
87519 [일반] 대구시에서 간호사 1인 시위 중이네요. [66] 감별사7577 20/08/04 7577 12
87516 [일반] 경제 - 미쳐가는 미국 주식 시장 [32] Contax_Aria5081 20/08/04 5081 1
87513 [일반] 나무꾼이 구덩이에 빠진 호랑이를 꺼내주었어요.... [10] 표절작곡가2883 20/08/04 2883 2
87512 [일반] 수도권 지하철 5호선 하남 구간 1단계가 8/8(토)에 개통됩니다. [36] 光海3754 20/08/04 3754 1
87510 [일반] (우주) 이번에 발사한 화성 탐사선(Perseverance 호) 이야기 [22] AraTa_Justice1681 20/08/04 1681 34
87507 [일반] 가짜사나이가 인상적인 이유.txt [46] 꿀꿀꾸잉6510 20/08/03 6510 17
87505 [일반] [시사] 미국 외교의 또 다른 얼굴: 아시아 그룹 [16] aurelius3297 20/08/03 3297 2
87503 [일반] [해외음악] 미래에서 온 플레이리스트 2020 (자가격리 ver.) [4] Charli1065 20/08/03 1065 3
87500 [일반] [역사] 동아시아를 주무른 유대인 다윗 사쑨 [6] aurelius1936 20/08/03 1936 8
87499 [일반] 오늘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로 과태료 부과 [58] Cand5629 20/08/03 5629 0
87498 [일반] 하후돈 그리고 2인자 이야기 [23] 저더웨유아2855 20/08/03 2855 10
87495 [일반] [역사] 교황청의 역사: 제8부 - 르네상스의 교황들 (2) [2] aurelius559 20/08/03 559 6
87493 [일반] 양적완화의 시대 [69] 이오스5817 20/08/03 5817 9
87492 [일반]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0] BTK4127 20/08/03 4127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