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2/02 00:54:50
Name 그때가언제라도
Subject 운동 잡담 (수정됨)
요즘 동호회 농구하면서 사람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네요. 소위 꼰대들..

한 명은 본인 야투 욕심은 있는데 남이 야투하면 싫어하는 사람이고
본인도 야투 욕심 많고 남이 두 번 정도 야투해서 실패하면 꿍시렁 대거나 대놓고 뭐라 하더라고요. 근데 이 분 또 슛이 좋은 것도 아니라 더 짜증나네요.
한 명은 꿍시렁 많이대고 전자처럼 승부욕 강해서 플랍이나 좀 위험하게 수비하고
또 한 명는 앞에 말한 사람이랑 비슷합니다.


그냥 요즘 드는 생각이 내가 왜 월회비 내고 휴일에 시간내서 나이먹은 사람들 투정 듣고 있나 이 생각이 드네요. 쩝... 아저씨들 잘난 척 하는 것도 듣기 싫고..
또 이런 꼰대들 말고도 이기적인 성향 갖고 있는 사람이랑 팀하면 겜도 재미없고 스트레스 받네요.
농구 말고 다른 운동을 알아봐야하나..
혹시 사람 스트레스 덜 받는 운동 있을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태엽감는새
19/12/02 01:23
수정 아이콘
쇠질하시죠..나랑만 싸우면 됩니다
metaljet
19/12/02 01:31
수정 아이콘
사람을 잘 피하는게 관건인 스키나 스노보드 추천합니다
19/12/02 01:33
수정 아이콘
수영.. 자전거..달리기.. 이것들을 합치면 트라이애슬론이라고 합니다.
쉼표한번
19/12/02 01:34
수정 아이콘
제가 그래서 수영을 시작했습니다.
마침 한겨울.. 수영하기 딱 좋은 계절이라죠.
韩国留学生
19/12/02 02:58
수정 아이콘
팀운동할때는 반드시 의사소통 해주셔야 합니다.
경기 중에 그런 소리 하지마시라고 딱 잘라 말해야합니다.
운동장에서 있었던 일을 밖으로 가지고 나오는 건 가장 하지 말아야 할 행동입니다. 계속 운동장 밖에서도 그런 행동들이 신경쓰인다면 그 팀은 그만두는 게 맞습니다.
레이첼 로즌
19/12/02 03:27
수정 아이콘
수영은 모르겠지만 자전거 달리기는 장비가지고 헛소리하는 인간들 보면 또 짜증납니다..
치토스
19/12/02 03:56
수정 아이콘
다른 동호회 알아보세요. 저도 모임 하나 참여하다가 어떤사람 한명 하는짓이 너무 스트레스 받아서 관두고 다른데 찾는 중입니다.
체르마트
19/12/02 06:54
수정 아이콘
팀 바꾸시죠.
참고 할 이유가 없는 것 같습니다.
시니스터
19/12/02 07:32
수정 아이콘
할저씨들이 와서 젊은 사람이라고 그렇게 무거운거 들면 다쳐~ 라떼는 말이야 벤치 200도 했는데 불라불라
저그우승!!
19/12/02 09:21
수정 아이콘
저같으면 바로 떠납니다. 즐겁자고 하는 일에 투덜대고 짜증내는 사람과 같이 하는 것처럼 괴로운 일이 없더라구요.
인자기공출신일
19/12/02 10:11
수정 아이콘
농구 동호회에는 꼰대 비율 보존의 법칙이 있죠....결국 실력으로 찍어누르거나 그냥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거나...
슈퍼잡초맨
19/12/02 10:27
수정 아이콘
2222

팀 리더가 돼서 팀의 융합을 이끌어보시죠. 그리고 항상 농구 경기를 마친 후 일종의 회의 시간을 갖는게 좋습니다.
언제 타임에 누가 이렇게 했는데, 여기선 이쪽으로 돌리면 여기가 오픈된다.. 식으로요..
팀에서 누군가는 중심을 잡아줘야 합니다. 그게 안되고, 굳이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면 그냥 그만두는게 좋습니다.
작칠이
19/12/02 11:29
수정 아이콘
수영하면 간섭 안 받으면서 적당히 부대낄 수 있죠.
단점이 매순간 할 때마다 이기고 지고 승부를 보는 쾌감도 떨어지고, 스스로 혼다 성적내는 종목이라 일장 이상에서 벽만나면 재미를 느낄 요소가 팍 줄어듭니다. 결국 사람으로 버티던가 다른 종목 가던가 하는 경우가 많죠
타이팅
19/12/02 11:54
수정 아이콘
온전히 혼자 즐기는 웨이트 합니다 호호
대학생이잘못하면
19/12/02 14:06
수정 아이콘
짱재밌는 암벽등반 해보시렵니까

한국에 할만한 곳이 많은지는 모르겠지만 꿀잼입니다
19/12/02 15:46
수정 아이콘
농구 동아리 친구들이 뿔뿔히 흩어지고 가입한 사회인 농구모임을 비슷한 이유로 3개월 만에 관뒀습니다. '사회'인 아니랄까봐 작은'사회'가 만들어져 있어 그다지 같이 운동한다는 동료의식 보다는 텃세만 심하고.... 이후 수영장도 같은반 안에서의 은근한 텃세와 친목강요, 헬스장도 원하지 않는 관심과 말걸기 등등...아마도 그다지 '인싸'스럽지 않은 제 성향탓도 크겠지만 어릴때(?) 처럼 즐겁게, 그저 잘하게 되기를, 재미있기를 바라고 하는 운동은 이제 불가능 한건가 하는 생각이 들어 이럴바에는 혼자 하는 운동을 파보자!! 하는 마음에 마라톤 아저씨가 된지 어언 7년 차입니다. 2~3개월에 한번씩 꾸준히 하프 달리는 수준 입니다만 어쨌든 돈 안들고/자기 의지로 시작과 끝을 정하고/시간, 장소의 장벽이 낮고/운동의 시작시간~끝나는 시간이 오롯하게 운동 시간이라는 효율의 극대화 (준비, 이동, 식사, 친목자리 등등 불필요), 그리고 정말 믿기지 않으시겠지만 이게 참 달리기 라는게 재미있습니다. 무엇보다 직장인들, 유부남들은 달리기 강추 입니다. 아무도 나에게 말을 안걸고 나도 아무말도 안하고 그저 자기자신한테 집중하면 되는 시간의 매력이란....거기에다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성기능 향상도 덤으로 찾아옵니다.
19/12/02 23:39
수정 아이콘
진짜 아싸의 스포츠 파워리프팅으로 오시죠
그때가언제라도
19/12/07 23:45
수정 아이콘
저도 달리기 좋아해서요. 집주변에 공원 잘되있었으면 더 자주 뛰었을 거 같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105 [일반] [속보] 청해부대가 호르무즈 해협으로 파견됩니다. [65] VictoryFood8702 20/01/21 8702 9
84104 [일반] 이국종 교수 본인 인터뷰 떳네요. [124] 가라한10588 20/01/21 10588 7
84102 [일반] 오늘 새벽 스타벅스 앞에 줄을 섰습니다. [22] 감별사8020 20/01/21 8020 4
84101 [일반] (아재, 철지난 서브컬쳐, 이미지) 북두신권 캐릭터 이야기 [20] OrBef2365 20/01/21 2365 7
84100 [일반] (삼국지) 진등, 스스로 두 주인을 선택한 안목 [19] 11회 글쓰기 수상자글곰2988 20/01/21 2988 17
84099 [정치] 김상조 정책실장 인터뷰 (매우 깁니다) [184] SaiNT8780 20/01/21 8780 0
84098 [일반] 한강 유람선의 호랑이 모형 이야기 [11] 及時雨2461 20/01/20 2461 27
84096 [정치] 조원진과 갈라선 홍문종, 전광훈‧변희재 등과 통합 모색…총선 전 신당 가능성도 [28] 나디아 연대기4016 20/01/20 4016 0
84095 [일반] 안나푸르나 한국인 교사 실종과 국비외유 [74] 치열하게9035 20/01/20 9035 5
84092 [일반] 넷플릭스에서 지브리 작품 21편을 전세계 서비스 예정. [31] 캬라6403 20/01/20 6403 2
84091 [일반] 한국(KOREA)형 경제전략모델(2) [2] 성상우1032 20/01/20 1032 2
84090 [정치] 불교계에 육포선물이 왔다고 합니다. (정치) [148] 이른취침10761 20/01/20 10761 0
84089 [일반] [역사] 유길준의 서유견문에 대한 고찰 [1] aurelius1430 20/01/20 1430 4
84088 [정치] 안철수 입국 기자회견 전문 '실용적 중도정치 실현하는 정당 만들겠다.' [113] 니지7012 20/01/20 7012 0
84087 [일반] 영국 식민지 깃발들의 바탕색이 빨강, 파랑인 이유 [20] 유럽마니아3645 20/01/20 3645 16
84086 [일반] 용돈의 정의 (feat. 유부남) [64] 카미트리아5337 20/01/20 5337 0
84085 [일반] 이국종 교수가 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납니다. [76] 시원한녹차8755 20/01/20 8755 0
84083 [일반] [힙합/랩] 자작랩, 이세돌처럼 '판을 엎어라' [4] 개념치킨1330 20/01/19 1330 3
84082 [정치] 원내 정당이 하나 더 생겼네요. [43] 유료도로당8386 20/01/19 8386 0
84081 [일반] [역사] 1906년 어느 조선 지식인의 기고글 [17] aurelius2909 20/01/19 2909 6
84080 [일반]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향년 99세 [15] 독수리의습격7029 20/01/19 7029 0
84079 [정치] 유승민 "박근혜 빨리 사면됐으면…정치권 전체 노력해야" [133] 나디아 연대기9879 20/01/19 9879 0
84078 [일반] 아직도 영국 의회에서 사용하는 몇가지 중세 노르만 불어구절 [18] 유럽마니아3230 20/01/19 3230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