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30 07:49:34
Name 성상우
Subject 인생의 비결(2) (수정됨)
인생의 비결(2)

대학교 학창시절에 혼자서 있을 때에 종종 앞으로 어떻게 하면 성공할까에 대해 생각해봤다. 대구대학교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서 읽거나 주말에 집에서 컴퓨터를 두드리며 그런 생각을 했다. 그때 드는 생각은 세상이 그렇게 복잡하지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세상이 어느 정도라고 판단했냐하면 일본 고에이(Koei)사의 게임정도라고 생각했다. 고등학교시절에 고에이의 삼국지5가 나왔었고 내가 대학교에 다닐때에 고에이의 삼국지6과 그 다음 후속작들이 나온 것으로 기억된다.  대구대학교 도서관에서는 고에이게임을 유통하던 국내유통사인 비스코에서 나온 삼국지6의 공략집이 비치되어 있었다. 또한 스타크래프트공략집도 찾아보면 몇권이 보였다.

그때 나온 게임이 그정도 수준이었는데 실제로 세상은 고에이의 이전 게임들인 삼국지3나 징기스칸4수준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여러 가지 면에서 검토를 해보고 연구를 해본 결과는 그것이 사실이 맞다는 결론을 내렸고 시간이 지난 지금의 현재 상황에서도 같다고 생각된다. 이것이 나의 스킬과 노하우중의 하나였는데 그러니까 세상을 살아갈 때 삼국지3와 징기스칸4와 같은 마인드로 타개해나가면 승리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한 생각들을 정리해보면 첫째로는 지금의 세상은 삼국지3와 징기스칸4와 같이 병력을 모아서 물량전을 하면 승리한다는 것이다.  충분히 노력을 하여 물량을 많이 모아서 싸우면 승리하는 것이므로 지금의 세상에서 어떤 일에 성공하지 못하는 것은 물량을 모으는 노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점을 깨달아서 스스로 인내심을 가지고 스스로 물량을 모으는 트레이닝을 할 필요가 있다.

그러니까 현재의 고사양컴퓨터급의 수준이 아니라 486이나 펜티엄급게임인 삼국지3와 징기스칸4수준의 개념과 사고를 가지고 많이 노력하면 세상에서 성공할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많은 숫자로 밀어붙이면 대체적으로 이길수가 있다. 즉 가장 기본적인 마인드는 많은 물량을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여서, 많은 물량을 확보한 후에 밀어붙이면 보통의 경우에 승리할 수 있다.

둘째로는 지금의 세상은 삼국지3와 징기스칸4와 같이 특화된 유닛을 사용하면 이길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자면 삼국지3와 같이 말을 사들여서 기병을 편성하거나 징기스칸4와 같이 몽골기병이나 일본무사등을 사용하면 게임을 유리하게 플레이할수가 있다. 그러니까 특화된 유닛을 사용하면 그것이 모든 난관과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낼수가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세상은 자신만의 특화된 유닛을 가지고 있으면 세상에서 승리할 수 있고 최종결전유닛이 있으면 쉽게 어려운 국면을 해결할 수가 있다. 즉 많은 물량을 확보하고 있어도 승리할 수가 있지만, 많은 물량과 함께 특화된 유닛을 추가하여 가지고 있으면 더욱 쉽게 승리할수가 있다.

셋째로는 지금의 세상은 삼국지3와 징기스칸4와 같이 특수한 스킬을 사용하면 이길수 있다는 것이다. 삼국지3에서 불을 지르는 화계를 사용하면 상대를 어려움에 빠뜨릴수 있으며 궁병으로 궁시를 사용해 활로서 원거리를 집중공격하거나 또 징기스칸4에서 몽골기병이 사용하는 연사는 유력한 기술로서 궁기병과 결합하면 금상첨화인 특기이다. 그러니까 특수한 스킬을 사용하면 라이벌이나 강력한 적들이나 끝판왕을 쓰러뜨릴수가 있다.

이처럼 세상은 자신만의 특수한 스킬이 있으면 세상의 밑바닥에 숨어있는 실력자들과 세상에서 가장 힘쎈 존재들과 세상의 최고의 위치에 있는 사람들과 경쟁할수가 있다. 그러므로 특수한 스킬이 있으면 최종보스를 클리어할수가 있다. 즉 노력하여 많은 물량을 확보하고, 특화된 유닛을 갖추고, 특수한 스킬을 확보하고 있으면 세상에서 성공하고 큰 성과와 큰 업적을 성취할 수가 있다.

이렇게 인생의 비결(2)를 통해 삼국지3와 징기스칸4를 분석해보고 현재를 살아가면서 성공할수 있는 방법들을 생각해보았는데 생각보다 세상에서 성공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것이 아니다. 너무 편견과 자신만의 오해 때문에 그런 것이므로 그런 것들을 떨쳐버릴 필요가 있다. 사실은 옛날 컴퓨터인 펜티엄급컴퓨터수준의 게임의 전략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을 기울이면 지금도 충분히 최고의 결과를 얻을수가 있는 것이다. 즉 빛나는 노력을 하면, 경이로운 경지에 도달하고, 이전의 모든 사람들을 능가하는 일류가 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안프로
19/11/30 08:08
수정 아이콘
하...이토록 흥미로운 도입과 상우(SANGWOO)스러운 전개와 결말이라니요...
네 어제도오늘도내일도
밥을 먹으니 배가 부르더이다
Euthanasia
19/11/30 08:34
수정 아이콘
어쩐지 살기 힘들더라니 몽골기병이 없어서 그런 거였네요.
19/11/30 10:35
수정 아이콘
자 그럼 성공한 사실 좀 보여주세요 성상우님. (올드보이 유지태 목소리로)상우님은, 말이 너무 많아요.
똥구멍
19/11/30 12:01
수정 아이콘
제목에 한국형(KOREA)이 빠졌어요
StondColdSaidSo
19/11/30 12:28
수정 아이콘
글쓰는데에도 노력을 보여주세요
19/11/30 12:52
수정 아이콘
이분 은근히 현실에선 자수성가해서 남부럽지 않게 잘사는 분일수도 있을거같음 크크
19/11/30 13:06
수정 아이콘
세상은 삼국지다.
펜티엄은 옛날 컴퓨터다.
그러므로 성공은 노력이다.
대학생이잘못하면
19/11/30 13:27
수정 아이콘
제목이 바뀐거 같은데
성상우
19/11/30 13:54
수정 아이콘
여러 관심과 지적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진부한 내용으로 읽으셨다니 다음부터 더욱 특별한 내용의 글을 가장 합당한 방식으로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

러 조언의 말씀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네. 자신에 인생에 특화된 유닛 및 최종결전유닛이 있으면 쉽게 생활과 여러 방면에서 생기는 문제들을 잘 해결할수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네 앞으로 더 나은 글로서 성공한 사례를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다음에 더욱 괜찮은 한국(KOREA)형을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글을 쓰는데 더욱 힘을 다해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앞으로 확실히 두드러지게 성공할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가치있고 확고한 그 시대에 통

하는 지식을 가지고 끊임없이 노력하면 분명히 성공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이 됩니다. 제목이 잘 안맞는 것같아서 적합한 제목으로 바꾸었습니다. 여러 의

견과 조언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FreeSeason
19/11/30 16:35
수정 아이콘
빈틈없는 논리
김첼시
19/11/30 17:27
수정 아이콘
다른건 몰라도 물량이랑 특수스킬은 확실히 가지고 계시네요.
슈퍼잡초맨
19/11/30 20:14
수정 아이콘
노오력을 하십시오 여러분 !!
물량을 뽑거나 특수 기술을 쓰려는 노오력만 한다면 여러분은 성공적인 삶을 살수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한 때 스타에 푹빠졌을때만큼 코딩이라던지 뭘 배웟다면 더 성공적인 삶을 살았겠다라는 깨달음을 얻고 가네요
성상우
19/12/01 08:5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좋은 말씀과 의견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물량과 특수스킬은 확실히 가지고 있다고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능력을 골고루 갖추고 있는 것이 정말 중

요한 것같고 공부와 여러가지 방법을 통해 더욱 괜찮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최대한 가능한대로 부족한 능력을 키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

능력을 키운후에 좋은 일에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 확실히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도 잘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감사합니다. 그 시

대와 상황에 맞게 트렌드나 필요를 읽어서 익히거나 노력한다면 성공할수가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예전에 자격증을 따는 붐이 일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자격을 따려고 노력하고 자격증을 통해 꿈을 이룬 분들도 많았던 것같습니다. 여러 견해와 조언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WoodyFam
19/12/01 09:58
수정 아이콘
이상욱논리속독학원 배명숙 원장은 대체 이분에게 무슨 뽕을 주입했길래 이렇게 되신건지 쯧쯧
조말론
19/12/01 12:44
수정 아이콘
대학생때 삼국지 5면 춘추가..
성상우
19/12/01 14:49
수정 아이콘
여러 관심과 지적에 대해 감사합니다. 제가 장기적으로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데 이상욱논리속독학원의 배명숙원장선생님께서는 저에게 속독을 잘 지도해주

시고 계십니다. 고등학생때 고에이의 삼국지5가 나온 것으로 기억됩니다. 삼국지6은 대학교시절에 출시된 것을 봤습니다. 저의 나이는 40대 초반입니다. 대

학교시절97학번이었습니다. 그때 당시에 2002년도에 한일월드컵을 하는 시기였고 국민적으로 열심히 하나가 되어서 힘을 모으던 때였습니다. 2002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이 4강을 했었고 국민들은 너무 크게 힘을 얻었습니다. 여러 조언의 말씀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WoodyFam
19/12/01 15:26
수정 아이콘
단 하나의 댓글도 조언이 없는데 대체 어떤 조언에 감사하신다는건지? 크크
19/12/01 15:38
수정 아이콘
저는 물량도 없고.... 특수유닛도 없고... 특수 스킬도 없는데.... 어떡하면 좋을까요 상우님
성상우
19/12/01 20:38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합당한 지적과 여러 의견의 말씀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좀더 글을 쓸때 잘 살펴보고 쓰도록 하겠습니다. 물량도 없고 특수유닛도 없고 특수

스킬도 없으시다니 독서를 하시거나 좋은 게임등을 권해 드리고 싶습니다. 그렇게 하면 개인에게 필요한 부분이 조금은 갖춰지고 도움이 되지 않을까싶습

니다. 독서를 위해서는 여해출판사에서 나온 노승석씨가 쓴 개정판교감완역 '난중일기'를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또 여해출판사에서 나온 노승석씨가 쓴 '이

순신의 리더쉽'도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여해출판사에 나온 노승석씨가 쓴 '난중일기'는 책의 내용이 알차고 많은 오류가 수정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게

임으로는 Enlight사에서 개발한 건설경영시뮬레이션인 '캐피탈리즘2'를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실제 경영을 하는듯 다양한 경험을 하게 해줍니다. 여러 견해

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122 [일반] 한달 무료후 8690원 자동결제…유튜브 프리미엄 과징금 8억 폭탄 [77] 강가딘9146 20/01/22 9146 1
84121 [일반] 한국(KOREA)형 성공학모델(6) [4] 성상우962 20/01/22 962 1
84120 [일반] [역사] 청일수호조규는 어떻게 체결되었는가? aurelius1255 20/01/22 1255 5
84119 [일반] (노스포) 남산의 부장들 후기 [65] 감별사9273 20/01/22 9273 3
84117 [일반] 붕어빵 일곱마리 [38] Secundo3691 20/01/22 3691 79
84116 [일반] 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16] Daniel Plainview3099 20/01/22 3099 21
84115 [일반] [기타] 매년 루이 16세를 위해 미사를 봉헌하는 성당 [5] aurelius2506 20/01/22 2506 1
84114 [일반] 아이 [10] CoMbI COLa2031 20/01/22 2031 16
84113 [일반] 인종간 불평등에 대한 임팩트있는 사진 세 장. [53] OrBef7302 20/01/22 7302 6
84112 [일반] 피아니스트 양방언과 술마신 썰.sull [31] MissNothing4744 20/01/22 4744 30
84111 [일반] 한국(KOREA)형 문화모델(2) [2] 성상우988 20/01/21 988 1
84110 [일반] [역사] 19세기 거문도를 둘러싼 국제정치 [8] aurelius2869 20/01/21 2869 16
84109 [일반] 상여금 50만원 받았습니다. [29] 광개토태왕7980 20/01/21 7980 12
84108 [일반] 불특정 한명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어느정도의 돈을 지출할수 있을까.. [37] 마르키아르5666 20/01/21 5666 0
84107 [일반] 한국(KOREA)형 제품모델(3) [4] 성상우1287 20/01/21 1287 1
84106 [일반] 2020년 02월 02일이 기대됩니다. [34] 파란마늘5867 20/01/21 5867 5
84105 [일반] [속보] 청해부대가 호르무즈 해협으로 파견됩니다. [65] VictoryFood8702 20/01/21 8702 9
84104 [일반] 이국종 교수 본인 인터뷰 떳네요. [124] 가라한10590 20/01/21 10590 7
84102 [일반] 오늘 새벽 스타벅스 앞에 줄을 섰습니다. [22] 감별사8020 20/01/21 8020 4
84101 [일반] (아재, 철지난 서브컬쳐, 이미지) 북두신권 캐릭터 이야기 [20] OrBef2365 20/01/21 2365 7
84100 [일반] (삼국지) 진등, 스스로 두 주인을 선택한 안목 [19] 11회 글쓰기 수상자글곰2990 20/01/21 2990 17
84098 [일반] 한강 유람선의 호랑이 모형 이야기 [11] 及時雨2461 20/01/20 2461 27
84095 [일반] 안나푸르나 한국인 교사 실종과 국비외유 [74] 치열하게9037 20/01/20 9037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