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29 14:12:58
Name ohfree
Subject [일반] 영화를 보는 방법


데뷔작 플란다스의 개가 쫄딱 망하고 제빵 기술을 배우려다 살인의 추억으로 기사회생하여 괴물, 설국열차를 거쳐 기생충으로 완전체 감독이 된 봉준호 감독은 영화를 아침에 본다고 하였다.

아침에는 아무도 방해하는 사람이 없어요. 영화 감상하기에 딱 적합한 시간대죠.

라는 늬앙스로 인터뷰를 했던 기억이 난다.


영화는 혼자 즐기는 문화라고 생각했던 내 지론과 일치하였다. 옆자리에 누가 앉아 있던 큰 스크린의 화면은 내 눈으로 들어오는 거고, 귀신 나올것 같은 으스스한 음악도 다른 사람의 귀가 아닌 내 귀로 들어오는 것이기에… 옆자리엔 누가 있던 상관 없었다. 영화는 혼자 보고 혼자 느끼는 것이었다.

더군다나 나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다.
봉준호 감독도 영화 혼자 본다 했다.

봉준호 감독님이 그렇다면 그런 거겠지 하며 한동안 영화를 아침에 봤던 기억이 난다.






내 저 사람하고는 두 번 다시 영화 같이 안 찍는다 말했던 배우도 (양조위)
귀신같이 다시 영화를 찍게 만드는 마성의 감독 왕가위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극장에서 누구랑 어떻게 보는가가 사실 영화의 완성 이거든요.
누구랑 어떤길을 걸어가서 어떻게 보고 나왔느냐 까지가 영화의 완성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잊지 말았으면 한다.

대충 이런 뉘앙스로 말했었다.


어? 아닌데. 어? 그런가?


사실 영화보고 느끼는 감정에 정답은 없고, 제각각 감상이 나오듯이…
봉준호처럼, 왕가위처럼, 또는 다른 방법으로든, 영화 보는 방법에도 정답이 있을까 싶다.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영화를 보는 거지.


그래도 기억을 더듬어 보니 과연 그러했다.

수년 전 봤던 그 영화 시작하기를 기다리며 앉았던 그 장소가 떠오르고,
영화 중간 고개를 돌려 스크린 빛을 받았던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오르고,
영화 끝나고 같이 걸어오며 했던 그 이야기들도 떠올랐다.
심지어 그날 공기의 냄새까지도 기억이 났다.


인터넷에 뭐 검색하려고 자리에 앉았다가 ‘어? 내가 뭐 검색하려고 했지?’
라는 정도의 형편없는 기억력을 보유 하고 있던 나도 함께 영화를 봤던 그 날의 기억들은
시각 뿐만 아니라 후각, 청각… 그리고 그날의 기분까지도 떠올릴 수 있었다.




그리고 본의 아니게 다시 봉준호 방식으로 방향을 선회 하였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及時雨
19/11/29 14:21
수정 아이콘
ㅠㅠ...
공포영화 혼자 보면 아무리 B급이라도 오싹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아줌마너무좋아
19/11/29 14:34
수정 아이콘
토닥토닥... 힘내세요 ㅠㅠ
로즈 티코
19/11/29 14:53
수정 아이콘
영화의 [모두의 경험]이라는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이 씨네마 천국이죠. 마을 사람들이 모두 모여 같은 꿈을 꾸게 해주는 마법.

굵고 짧은 좋은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후치네드발
19/11/29 14:54
수정 아이콘
영화관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서로의 감상을 공유할 수 있으니 더 오래 기억에 남는 부분도 있겠죠.
아침에 데이트할 수 있는 분을 만나면 모든게 해결!! ㅠㅠ..
유리한
19/11/29 15:07
수정 아이콘
인간이 가장 죄책감을 느끼지 않고 잔인해질 수 있는 저녁 8시..
안프로
19/11/29 15:50
수정 아이콘
마지막 줄이 핵심이군요 ㅠㅠ 연말의 쓸쓸함이 담겨있어 좋네요
티모대위
19/11/29 16:06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19/11/29 23:27
수정 아이콘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영화를 보는 거지.

- 각자 다르고, 동일인이라도 그때 그때 다른거죠. 로맨틱 코미디를 혼자보는거랑 애인이랑 보는거랑 마누라님이랑 보는거는 천지차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508 [정치] 현재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것이 이명박근혜 때문이라는 서울대 교수 [295] 검은곰발바닥11651 20/08/03 11651 0
87507 [일반] 가짜사나이가 인상적인 이유.txt [46] 꿀꿀꾸잉6506 20/08/03 6506 17
87506 [정치] 가붕개를 벗어나고픈 사회 초년생의 궁금증 [111] 봄날엔6344 20/08/03 6344 0
87505 [일반] [시사] 미국 외교의 또 다른 얼굴: 아시아 그룹 [16] aurelius3295 20/08/03 3295 2
87504 [정치] 임대료 5%'조차···세입자 거부 땐 한푼도 못 올린다 [197] 하우스9285 20/08/03 9285 0
87503 [일반] [해외음악] 미래에서 온 플레이리스트 2020 (자가격리 ver.) [4] Charli1065 20/08/03 1065 3
87502 [정치] 낯선 부동산 정책에서 비정규직 문제의 향기를 느끼다 [48] metaljet5519 20/08/03 5519 0
87500 [일반] [역사] 동아시아를 주무른 유대인 다윗 사쑨 [6] aurelius1935 20/08/03 1935 8
87499 [일반] 오늘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로 과태료 부과 [58] Cand5627 20/08/03 5627 0
87498 [일반] 하후돈 그리고 2인자 이야기 [23] 저더웨유아2855 20/08/03 2855 10
87497 [정치] 공공의사인력의 의무복무와 소림18동인 [113] 그랜즈레미디2948 20/08/03 2948 0
87496 [정치] 부동산정책을 두고 국민이 절반으로 갈라진 느낌입니다. [165] 프리템포8581 20/08/03 8581 0
87495 [일반] [역사] 교황청의 역사: 제8부 - 르네상스의 교황들 (2) [2] aurelius556 20/08/03 556 6
87493 [일반] 양적완화의 시대 [69] 이오스5813 20/08/03 5813 9
87492 [일반]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0] BTK4125 20/08/03 4125 2
87491 [정치] 한동훈은 뭐 진짜 아무것도 없나보네요 [309] 비행자12217 20/08/03 12217 0
87489 [정치] 판검사는 기기변경따윈 하지 않는다 [40] 시니스터6178 20/08/03 6178 0
87488 [정치] 15억~20억 자산가의 넋두리 [147] 3.14159210585 20/08/03 10585 0
87487 [일반] 인도 제약회사 Serum Institute가 Covid-19 백신 생산에 돌입합니다 [13] esotere4014 20/08/03 4014 0
87486 [일반] 육휴 아빠의 넋두리 [15] 행복한 우럭2499 20/08/02 2499 8
87485 [정치] 이 정권하에선 서울재건축을 추진하지 않을수도 있을듯합니다.(+세입자의 집주인 감시제 도입) [242] Grateful Days~9043 20/08/02 9043 0
87484 [일반] 역사의 저편으로 사라지는 A380과 퍼스트클래스(일등석) 탑승기 [40] 완전연소5907 20/08/02 5907 9
87483 [일반] 경부고속도로 50주년과 중국, 일본 [46] 흰둥4232 20/08/02 423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