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29 14:12:58
Name ohfree
Subject 영화를 보는 방법


데뷔작 플란다스의 개가 쫄딱 망하고 제빵 기술을 배우려다 살인의 추억으로 기사회생하여 괴물, 설국열차를 거쳐 기생충으로 완전체 감독이 된 봉준호 감독은 영화를 아침에 본다고 하였다.

아침에는 아무도 방해하는 사람이 없어요. 영화 감상하기에 딱 적합한 시간대죠.

라는 늬앙스로 인터뷰를 했던 기억이 난다.


영화는 혼자 즐기는 문화라고 생각했던 내 지론과 일치하였다. 옆자리에 누가 앉아 있던 큰 스크린의 화면은 내 눈으로 들어오는 거고, 귀신 나올것 같은 으스스한 음악도 다른 사람의 귀가 아닌 내 귀로 들어오는 것이기에… 옆자리엔 누가 있던 상관 없었다. 영화는 혼자 보고 혼자 느끼는 것이었다.

더군다나 나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다.
봉준호 감독도 영화 혼자 본다 했다.

봉준호 감독님이 그렇다면 그런 거겠지 하며 한동안 영화를 아침에 봤던 기억이 난다.






내 저 사람하고는 두 번 다시 영화 같이 안 찍는다 말했던 배우도 (양조위)
귀신같이 다시 영화를 찍게 만드는 마성의 감독 왕가위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극장에서 누구랑 어떻게 보는가가 사실 영화의 완성 이거든요.
누구랑 어떤길을 걸어가서 어떻게 보고 나왔느냐 까지가 영화의 완성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잊지 말았으면 한다.

대충 이런 뉘앙스로 말했었다.


어? 아닌데. 어? 그런가?


사실 영화보고 느끼는 감정에 정답은 없고, 제각각 감상이 나오듯이…
봉준호처럼, 왕가위처럼, 또는 다른 방법으로든, 영화 보는 방법에도 정답이 있을까 싶다.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영화를 보는 거지.


그래도 기억을 더듬어 보니 과연 그러했다.

수년 전 봤던 그 영화 시작하기를 기다리며 앉았던 그 장소가 떠오르고,
영화 중간 고개를 돌려 스크린 빛을 받았던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오르고,
영화 끝나고 같이 걸어오며 했던 그 이야기들도 떠올랐다.
심지어 그날 공기의 냄새까지도 기억이 났다.


인터넷에 뭐 검색하려고 자리에 앉았다가 ‘어? 내가 뭐 검색하려고 했지?’
라는 정도의 형편없는 기억력을 보유 하고 있던 나도 함께 영화를 봤던 그 날의 기억들은
시각 뿐만 아니라 후각, 청각… 그리고 그날의 기분까지도 떠올릴 수 있었다.




그리고 본의 아니게 다시 봉준호 방식으로 방향을 선회 하였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及時雨
19/11/29 14:21
수정 아이콘
ㅠㅠ...
공포영화 혼자 보면 아무리 B급이라도 오싹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아줌마너무좋아
19/11/29 14:34
수정 아이콘
토닥토닥... 힘내세요 ㅠㅠ
로즈 티코
19/11/29 14:53
수정 아이콘
영화의 [모두의 경험]이라는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이 씨네마 천국이죠. 마을 사람들이 모두 모여 같은 꿈을 꾸게 해주는 마법.

굵고 짧은 좋은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후치네드발
19/11/29 14:54
수정 아이콘
영화관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서로의 감상을 공유할 수 있으니 더 오래 기억에 남는 부분도 있겠죠.
아침에 데이트할 수 있는 분을 만나면 모든게 해결!! ㅠㅠ..
유리한
19/11/29 15:07
수정 아이콘
인간이 가장 죄책감을 느끼지 않고 잔인해질 수 있는 저녁 8시..
안프로
19/11/29 15:50
수정 아이콘
마지막 줄이 핵심이군요 ㅠㅠ 연말의 쓸쓸함이 담겨있어 좋네요
티모대위
19/11/29 16:06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19/11/29 23:27
수정 아이콘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영화를 보는 거지.

- 각자 다르고, 동일인이라도 그때 그때 다른거죠. 로맨틱 코미디를 혼자보는거랑 애인이랑 보는거랑 마누라님이랑 보는거는 천지차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001 [일반] 병아리 이야기 2 [2] 펑리수1412 20/01/11 1412 3
84000 [일반] 스즈미야하루히 OST god knows 기타커버입니다. [25] 커버홀릭1894 20/01/11 1894 6
83999 [일반] 스페인인으로 살아간 '아즈텍인', 마야인으로 살아간 '스페인인' [20] 유럽마니아6158 20/01/11 6158 17
83998 [일반] 사흘 전 이란서 추락한 비행기가 격추로 밝혀졌습니다. [129] RFB_KSG14090 20/01/11 14090 0
83997 [일반] 당신은 상처를 입는다 [6] 넋이3549 20/01/11 3549 10
83996 [일반] 대부업체들 근황 [273] 인간흑인대머리남캐17816 20/01/10 17816 9
83994 [정치] [유머?]이정현 전 대표 근황 [52] kien10997 20/01/10 10997 0
83993 [일반] [스압] 아직도 현역인 유럽의 범선들 [43] 유럽마니아5918 20/01/10 5918 5
83992 [일반] 한국인 성인이 영어회화 느는 방법 [54] MakeItCount8428 20/01/10 8428 38
83991 [정치] 검찰 저것들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232] 하버파크10339 20/01/10 10339 0
83988 [일반] 다들 불문율의 정확한 뜻을 아시나요? [86] 릴로킴6162 20/01/10 6162 1
83987 [일반] 몇번을 읽고 또 읽어도 좋은글 [11] 신의이슬기4951 20/01/10 4951 5
83984 [정치] 지록위마: 문재인과 그 맹목적 지지자들 [293] 지록위마조국12171 20/01/10 12171 0
83983 [정치] 대통령의 스타일 [100] 답이머얌7610 20/01/09 7610 0
83982 [정치] 정의당 총선 1위 공약은?? 한번 맞춰보세요 [59] 덴드로븀5784 20/01/09 5784 0
83981 [정치] 한국당 총선 1위 공약은?? 한번 맞춰보세요.. [115] 나른7317 20/01/09 7317 0
83979 [일반] 즐겨듣는 중국어권 여자 가수들 노래 [14] 아난2299 20/01/09 2299 0
83978 [일반] 고대 로마의 의료기구와 그리스 의사들 [19] 유럽마니아4576 20/01/09 4576 7
83977 [일반] 못생긴 남자를 좋아하던 그녀. [36] Love&Hate6824 20/01/09 6824 20
83976 [정치] 한국당·새보수당 참여 통합추진위 구성키로 위원장에 박형준 [256] 청자켓10672 20/01/09 10672 0
83975 [일반] 절제한 트럼프 “이란에 군사력 사용 원치 않아…경제제재 부과할 것” [40] 강가딘6513 20/01/09 6513 0
83974 [일반] 이란서 우크라이나 항공 보잉 737 여객기 추락…‘176명 전원 사망’ [33] 及時雨8804 20/01/09 8804 0
83973 [일반] 뮤알못이 쓰는 뮤지컬 '빅피쉬' 리뷰 (스포없음) [4] 스윗N사워1635 20/01/09 163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