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29 14:12:58
Name ohfree
Subject 영화를 보는 방법


데뷔작 플란다스의 개가 쫄딱 망하고 제빵 기술을 배우려다 살인의 추억으로 기사회생하여 괴물, 설국열차를 거쳐 기생충으로 완전체 감독이 된 봉준호 감독은 영화를 아침에 본다고 하였다.

아침에는 아무도 방해하는 사람이 없어요. 영화 감상하기에 딱 적합한 시간대죠.

라는 늬앙스로 인터뷰를 했던 기억이 난다.


영화는 혼자 즐기는 문화라고 생각했던 내 지론과 일치하였다. 옆자리에 누가 앉아 있던 큰 스크린의 화면은 내 눈으로 들어오는 거고, 귀신 나올것 같은 으스스한 음악도 다른 사람의 귀가 아닌 내 귀로 들어오는 것이기에… 옆자리엔 누가 있던 상관 없었다. 영화는 혼자 보고 혼자 느끼는 것이었다.

더군다나 나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다.
봉준호 감독도 영화 혼자 본다 했다.

봉준호 감독님이 그렇다면 그런 거겠지 하며 한동안 영화를 아침에 봤던 기억이 난다.






내 저 사람하고는 두 번 다시 영화 같이 안 찍는다 말했던 배우도 (양조위)
귀신같이 다시 영화를 찍게 만드는 마성의 감독 왕가위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극장에서 누구랑 어떻게 보는가가 사실 영화의 완성 이거든요.
누구랑 어떤길을 걸어가서 어떻게 보고 나왔느냐 까지가 영화의 완성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잊지 말았으면 한다.

대충 이런 뉘앙스로 말했었다.


어? 아닌데. 어? 그런가?


사실 영화보고 느끼는 감정에 정답은 없고, 제각각 감상이 나오듯이…
봉준호처럼, 왕가위처럼, 또는 다른 방법으로든, 영화 보는 방법에도 정답이 있을까 싶다.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영화를 보는 거지.


그래도 기억을 더듬어 보니 과연 그러했다.

수년 전 봤던 그 영화 시작하기를 기다리며 앉았던 그 장소가 떠오르고,
영화 중간 고개를 돌려 스크린 빛을 받았던 그 사람의 얼굴이 떠오르고,
영화 끝나고 같이 걸어오며 했던 그 이야기들도 떠올랐다.
심지어 그날 공기의 냄새까지도 기억이 났다.


인터넷에 뭐 검색하려고 자리에 앉았다가 ‘어? 내가 뭐 검색하려고 했지?’
라는 정도의 형편없는 기억력을 보유 하고 있던 나도 함께 영화를 봤던 그 날의 기억들은
시각 뿐만 아니라 후각, 청각… 그리고 그날의 기분까지도 떠올릴 수 있었다.




그리고 본의 아니게 다시 봉준호 방식으로 방향을 선회 하였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及時雨
19/11/29 14:21
수정 아이콘
ㅠㅠ...
공포영화 혼자 보면 아무리 B급이라도 오싹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아줌마너무좋아
19/11/29 14:34
수정 아이콘
토닥토닥... 힘내세요 ㅠㅠ
로즈 티코
19/11/29 14:53
수정 아이콘
영화의 [모두의 경험]이라는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이 씨네마 천국이죠. 마을 사람들이 모두 모여 같은 꿈을 꾸게 해주는 마법.

굵고 짧은 좋은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후치네드발
19/11/29 14:54
수정 아이콘
영화관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서로의 감상을 공유할 수 있으니 더 오래 기억에 남는 부분도 있겠죠.
아침에 데이트할 수 있는 분을 만나면 모든게 해결!! ㅠㅠ..
유리한
19/11/29 15:07
수정 아이콘
인간이 가장 죄책감을 느끼지 않고 잔인해질 수 있는 저녁 8시..
안프로
19/11/29 15:50
수정 아이콘
마지막 줄이 핵심이군요 ㅠㅠ 연말의 쓸쓸함이 담겨있어 좋네요
티모대위
19/11/29 16:06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19/11/29 23:27
수정 아이콘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영화를 보는 거지.

- 각자 다르고, 동일인이라도 그때 그때 다른거죠. 로맨틱 코미디를 혼자보는거랑 애인이랑 보는거랑 마누라님이랑 보는거는 천지차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071 [일반] 인구론은 아직 유효한것 같습니다. [15] 아슨벵거날3968 20/01/18 3968 0
84070 [일반] 부산도 지역화폐가 나왔습니다. [27] style5718 20/01/18 5718 0
84069 [일반] 최후의 승자(2) [1] 성상우978 20/01/18 978 2
84068 [일반] 그의 정의로움이 나를 씁쓸하게 만들었다. [58] 박수갈채5660 20/01/18 5660 38
84067 [일반] [역사] 19세기 조선 지식인들의 정말 아무것도 몰랐을까? [23] aurelius4946 20/01/18 4946 4
84066 [정치] 문케어는 망하게 되어 있습니다. [218] 그랜즈레미디10755 20/01/18 10755 0
84065 [일반] 모범적인(?) 기생충해석영상(스포주의) [9] 문문문무3088 20/01/18 3088 1
84064 [일반] 이국종 교수님 수제자라는 분의 인터뷰로 본 현상황 [39] 가라한5645 20/01/18 5645 4
84063 [일반] 이국종교수와 복지부장관은 외상센터가 적자가 아니라네요 [61] 짐승먹이9136 20/01/18 9136 5
84062 [일반] 최후의 승자 [1] 성상우2303 20/01/17 2303 2
84061 [일반] 솔직히 전 안락사 찬성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125] 유럽마니아5936 20/01/17 5936 5
84060 [일반] 자동차 에어컨필터에 대한 고찰 [17] nickasmu3766 20/01/17 3766 1
84059 [일반] 어느 조그만 프랑스령 인도양 섬의 비극 [15] 유럽마니아4259 20/01/17 4259 6
84058 [정치] 민주당 최고위원 "청년과 여성은 단기일자리 선호" [124] 미뉴잇7987 20/01/17 7987 0
84057 [정치] 정부, 금강산 '개별 관광' 추진 [170] 그건 아닌데9250 20/01/17 9250 0
84056 [일반] 여러가지 유형의 항공사고들 [30] 낭천6246 20/01/17 6246 2
84055 [일반] 알파벳(구글)도 1조달러 클럽에 가입했습니다. [24] Leeka5162 20/01/17 5162 0
84054 [일반] 식자재마트에 간 후기 [64] 치열하게9061 20/01/17 9061 6
84053 [일반] [역사] 16세기 스페인의 중국 정복 계획 [49] aurelius6110 20/01/16 6110 14
84052 [일반] 로저 스크루턴 별세 [8] 아난4740 20/01/16 4740 0
84051 [정치] 유명한 일본의 세습정치가들 목록 [27] 유럽마니아5644 20/01/16 5644 0
84049 [일반] 이 지구 어디쯤, 어느 시기에 존재했던 나라의 병원 이야기 [32] 쾌변6325 20/01/16 6325 11
84048 [일반] 인플루엔자(독감) 항바이러스제 정리 및 다른 정보 [26] Timeless2815 20/01/16 2815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