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29 00:37:52
Name 꿀행성
Subject [일반] 감기 옮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소개를 받게 됐다.
사촌동생이 내게 사진을 보냈고,
나는 참하고 착하게 보인다고 했다.
사촌동생은 나에게 '예뻐서 착해보이는게 아니냐'며 놀렸고,
나는 딱히 부정하지 못했다.

본인이 키가 조금 있기 때문에,
이상형은 키가 컸으면 좋겠고 비흡연자였으면 한단다.
담배는 피우지 않지만 평균신장에 못미치는 나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고,
그래도 미련이 남아 일단 물어보기라도 해달라고 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그사람이 동의를 했고, 우리는 일주일 뒤에 만날수 있었다.

요즘 시대가 어떤 시대인가.
아주 간단한 조작 만으로 셀기꾼이 되는 시대가 아니던가.
그러나 실물로 본 그사람은 흔히 말하는 '셀고'였다.
당연히 빈말처럼 들릴거라는걸 알면서도,
나는 실물이 훨씬 예쁘시다는 말을 꺼냈다.
턱없이 진부하지만 사실이 그랬다.

그사람은 굉장히 밝고 잘 웃었다.
처음 만났을때도 웃었고, 내가 말할때도 웃었고, 혼자 말하다가도 웃고, 헤어질때도 웃었다.
처음에는 실물보다 나은 외모에 놀랐고,
말도 안되게 밝은 성격에 놀랐으며,
나중에는 직장생활을 하면서 주말에 알바를 하는 생활력에 놀랐다.

서른살이 되고나서 변변한 연애를 못했던 나는 그때 확신했다.
드디어 오년간의 존버가 빛을 보는 날이 왔다고 말이다.
서로 눈을 마주치며 오랜시간을 이야기하면서,
그사람 또한 나에게 호감이 있지 않을까 희망을 품었다.

감기기운이 있음에도 어렵사리 자리에 나온 그사람은,
혹시라도 감기에 걸리면 이걸 먹으라며 본인의 감기약을 나누어주었다.
나는 그걸 호주머니 안쪽에 간직하고, 버스를 바래다 주었다.

이제까지 만났던 소개팅중에서,
아니 지금까지 사귀었던 과거의 인연들을 떠올려봐도,
그사람처럼 마음에 쏙 들었던 적이 없었다.

그날은 수요일이었고, 나는 그자리에서 토요일날 만나고 싶다고 했다.
다음날, 또 다음날 톡을 하면서 전전긍긍하느니 만난 자리에서 에프터를 하고 싶었다.
이미 주도권은 상대방에게 넘어갔다는걸 스스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어찌보면 반 강요적인 제안이었고, 진심인지는 모르겠으나 그사람은 알겠다고 했다.

그리고 집에 가는길.

나는 으레 하는 인사치례처럼 오늘 너무 재미있었다고 했고,
그사람은,


'감기가 옮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나는 약을 챙겨준것도 모자라 감기를 신경써주는 그녀의 성품에 다시한번 감탄했다.
그 사람에게 올인을 해야겠다고 결심한 나는,
멍청하게도 그 말의 진위를 깨닫지 못했던 거다.

집에 돌아와 설렌 마음을 다스리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그녀는 얼굴 보면서 거절하기가 미안했다며, 좋은사람을 만나라고 했다.
그리고 나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다시 생각해볼수 없겠냐'며 붙잡아봤지만,
될 턱이 있나.

그제서야,
다른 생각을 하게 됐다.
아,
그래서 감기가 옮지 않았으면 했던건가.

내가 금사빠 기질이 있긴 하지만,
두세시간 남짓한 만남으로 좋아하면 얼마나 좋아했겠냐만,
정말 좋은 사람을 놓쳤다는 생각에 한동안 멍 하니 있을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그날밤, 나는 밤잠을 이룰 수 없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났다.
그사람이 순수한 선의로 이야기한 것이든,
아니면 마음을 받지 못한 미안함으로 이야기한 것이든,
어쨌거나 그사람의 바램대로 나는 감기에 걸리지 않았다.

하지만,
정말 입에 담기 오글거리고 창피한 표현이지만,
그사람을 향한 열꽃은 오롯이 남아 지금도 내 몸속을 헤집고 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29 00:53
수정 아이콘
이렇게 경험치 쌓이다보면 좋은 인연 만나실거에요
서쪽으로가자
19/11/29 00:54
수정 아이콘
애뜻한글 잘읽었습니다
센터내꼬야
19/11/29 00:56
수정 아이콘
감기는 키스를 해야 옮기는거 아닌가요?
두나미스
19/11/29 01:06
수정 아이콘
글 잘 읽었습니다. 미안하지만 결말이 마음에 드네요. 힘내세요!
피터 파커
19/11/29 01:30
수정 아이콘
너무 잘 읽었습니다. 마지막 문장이 특히 와닿네요.
송파사랑
19/11/29 07:2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회원 인신공격(벌점 4점)
신동엽
19/11/29 07:38
수정 아이콘
에휴...
이라세오날
19/11/29 08:35
수정 아이콘
간만에 활동하시네요
강동원
19/11/29 08:48
수정 아이콘
말씀 참 [칼] 같이 하시네요
Knightmare
19/11/29 09:03
수정 아이콘
이런 사람 운영진이 분란조장으로 규정상 자를 수 있는 거로 아는데 자르면 좋겠군요.
지니팅커벨여행
19/11/29 09:13
수정 아이콘
제목 보고 딱 이 생각이 들어서 읽어 봤는데, 어 그게 아닌가? 했는데 결국 맞네요 흑
감기 옮지 않았으면 = 당신이랑 키스 안 할 것임
19/11/29 09:14
수정 아이콘
욕나오는 댓글 달고 계시네요.
아침부터 기분 더럽네...
李昇玗
19/11/29 09:25
수정 아이콘
아침 일곱시부터 참 할일 더럽게 없나봐요?
19/11/29 09:27
수정 아이콘
와 정말 이 댓글은...크크크크크 이렇게 사니까 어때요? 하긴 어차피 저희랑은 사고방식이 다르겠지만 크크
In The Long Run
19/11/29 09:40
수정 아이콘
참 위선적이네요..부끄러움이 없는 편이신가요?
도라귀염
19/11/29 09:41
수정 아이콘
좋은 사람하고 만나셨네요 누군가와 이뤄지고 상대방에 대해 전부 다 알게되는것 보다 적당히 모른채 미완으로 남겨두는게 아련하게 추억으로 남는법이죠
19/11/29 09:53
수정 아이콘
위에 리플들 보면 왜 사람들이 속마음대로 얘기하지 않는지 느낌이 안오시나요?
하긴 지금까지도 배우지 못한 내용을 리플 몇 개로 배우긴 어렵겠네요.
19/11/29 09:56
수정 아이콘
아 제목만 보고 키스로 엔딩이 있을 줄 알았는데..
19/11/29 15:52
수정 아이콘
제목이 스포!! 혹시나 했는데 씁쓸하고 안타깝네요. 나한테 예뻐보이는 사람은 누구나 예뻐하더라고요.
티모대위
19/11/29 16:04
수정 아이콘
정말 좋은 경험 하셨습니다. 정말 잡고 싶지만 잡을수 없었던 사람을 겪게 되면 많은걸 배우게 되지요...
어차피 내가 원하는 사람과 무조건 만날수 있었으면, 나는 TV속 연예인이랑 만나고 있을 테니까.. 그런 사람이 잠시 내 앞에 지나갔을 뿐이라고 생각해야겠지요.
19/11/29 16:52
수정 아이콘
아.. 비슷한 경험을 해보았어요. 정말 놓치면 안되겠다고 생각한 사람이었는데.. 사람 마음은 뜻대로 되지 않더라고요. 많이 공감하고 갑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081 [일반] 알라딘OST / 미녀와야수OST 노래 및 더빙 해봤습니다! [15] 유머게시판1007 20/07/05 1007 8
87079 [정치] 미국 대선에 출마하는 칸예 웨스트 [19] KOZE3829 20/07/05 3829 0
87078 [일반] 후경의난 완결. [8] Love&Hate2304 20/07/05 2304 23
87077 [정치] 2020년 6월 OECD 한국 경제 보고서 [4] kien3065 20/07/05 3065 0
87076 [일반]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성격 유형, 갱생된 악인 [39] 라쇼2884 20/07/05 2884 3
87075 [일반] 무엇이 보잉 737 MAX 8을 추락시켰나? [40] 우주전쟁5075 20/07/05 5075 51
87074 [정치] 왜 인국공 정규직 전환을 반대할까? [101] 국제제과6830 20/07/05 6830 0
87073 [일반] 이제는 볼 수 없는 1980년대 홍콩 특유의 감성 [11] 대항해시대3195 20/07/05 3195 2
87072 [일반] 대만 원주민의 슬픈 역사 [8] 카랑카2561 20/07/05 2561 17
87071 [일반] 대만은 민족주의를 탈피한 아시아 민주주의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를 것인가? [31] metaljet3942 20/07/05 3942 6
87070 [일반] 가일의 그림자 던지기와 가짜뉴스 [13] 라덱1672 20/07/05 1672 8
87069 [일반] 대만섬의 원주민들 [12] 대항해시대2884 20/07/05 2884 18
87067 [일반] BMW: 열선시트를 단돈 *,*** 원/월 에 구독하세요 [65] worcester6261 20/07/05 6261 6
87066 [일반] 1박2일 원주 여행기- 뮤지엄 산, 소금산 출렁다리 [9] mumuban1582 20/07/05 1582 5
87065 [일반] [도서] 민족자결을 부정한 중국, 소수민족을 보호한 일본 (2) [8] aurelius2227 20/07/05 2227 2
87064 [일반] 1년의 투병생활이 끝이 났습니다 [32] lightstone6387 20/07/04 6387 57
87063 [일반] [도서] 민족자결을 부정한 중국, 소수민족을 보호한 일본 [19] aurelius4177 20/07/04 4177 4
87062 [일반] [서브컬쳐] 지건! 만해!! 나선환!!! 이능력 배틀물 애니 노래 모음 (2) [21] 라쇼1843 20/07/04 1843 2
87061 [정치] 요새 유행한다는 스쿨존에서의 놀이, 이대로 괜찮은가? [110] 감별사9427 20/07/04 9427 0
87060 [일반] 멋진 발상 [34] EPerShare5631 20/07/04 5631 26
87059 [일반] [개미사육기] 개미 제국 소개 (사진 있어요) [15] ArthurMorgan1847 20/07/04 1847 17
87058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3 [4] PKKA1055 20/07/03 1055 17
87057 [일반] 카카오페이지에 눈물을 마시는 새가 런칭 되었습니다. [29] Pygmalion5118 20/07/03 511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