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21 09:42:29
Name aurelius
Subject [도서] 프랑스인이 쓴 북한현대사 (수정됨)
philippe pons corée du nord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르몽드 기자 필립 폰스가 저술한 북한 관련 저서 (2016作) 입니다. 그는 35년 동안 동아시아 전문기자로, 주로 일본과 한국에서 활동했다고 하네요. 그래서 그는 프랑스어, 영어, 일본어 그리고 한국어도 모두 유창하게 구사한다고 합니다 

전에는 일본 관련 서적을 여럿 썼는데 "에도에서 도쿄", "히로시마에서 후쿠시마" 등이 있습니다. 

아무튼 이번 저서의 제목은 "북한: 변신하고 있는 게릴라 국가" 인데요...

제목에서 와다 하루키의 영향을 어느 정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실 와다 하루키 선생이 먼저 "유격대 국가"라는 책을 저술한 바 있지요.  

총 720페이지에 달하는 책인데, 내용은 식민지시대부터 해방의 혼란 그리고 소련군의 진주와 북조선인민위원회의 설립, 조만식과 김일성의 갈등 등 북한 내부의 갈등과 변화 그리고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시대의 정치적, 외교적, 경제적 주요 흐름을 체계적으로 서술하고 있습니다. 
한반도에 이해관계가 거의 없는 프랑스인이 이 정도로 자세하고 방대한 책을 썼다는 게 믿겨지지 않을 정도입니다. 

일제시대 당시 한반도 역사상 처음으로 대규모로 퍼진 코리안 디아스포라에 주목한 것도 흥미로운 부분입니다.
(만주에 100만 가량, 일본에 200만 가량)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참고문헌입니다. 

기자가 쓴 책 중에서 이 정도로 방대한 참고문헌을 활용한 사람은 지금까지 본 적이 없습니다. 
전자책 형식으로 갖고 있어서 참고문헌을 Word에다가 Copy & Paste 해보니 
Times New Roman 폰트 Size 9 point로 해서 무려 A4 20장이 나옵니다. 

북한 관련 주제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면 들어봤을 이름들 모두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는 1차 사료는 물론 한국, 일본, 미국, 러시아 측 전문가들을 모두 참고하였습니다. 

서대숙, 서동만, 와다 하루키, 안드레이 란코프, 빅터 차, 스티븐 해거드, 마커스 놀랜드, 백학순, 문정인, 찰스 암스트롱, 테사 모리스 스즈키, 정성장, 정재호, 존 델러리, 존 다우어, 애나 파이필드, 뤼디거 프랑크, 후지모토 겐지, 지그프리드 헤커, 이시마루 지로, 김병연 등....

해당 분야에 관심있으신 분이라면 분명 익숙한 이름들일 것입니다. 

이외에도 그가 참고한 문헌은 굉장히 많습니다. 

사실 북한전문서적이라고 하는 한국책에서도 이러한 광범위한 참고문헌을 활용한 책을 본적이 없습니다. 
물론 우리나라에도 북한관련 서적은 엄청 많이 출판되고 나름 관심도 높은 거 같지만
그 중 상당수가 불쏘시개 급이라는 게 참 답답하고 안타깝기도 합니다. 

상당한 수준급의 책임에도, 번역본이 없다는 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덴드로븀
19/11/21 10:12
수정 아이콘
과연 청와대나 통일부 같은곳에서 저런 책을 구해서 읽어볼까요?

아 그리고 당연히 이 책의 중요 내용도 올려주실거죠?(찡긋)
aurelius
19/11/21 10:35
수정 아이콘
분량이 상당하여 읽는데 시간이 다소 소요될 거 같은데, 중간중간 인상깊은 에피소드가 있으면 짧게라도 공유하겠습니다 :)
及時雨
19/11/21 11:00
수정 아이콘
이제 졸업해서 북한에는 그냥 조금 관심만 있는 수준이긴 하지만... 국내 출간 좀 되면 좋겠네요.
와다 하루키 센세의 북한현대사는 재밌게 읽었습니다.
aurelius
19/11/21 11:01
수정 아이콘
사실 정작 와다 하루키 선생도 주전공은 북한이 아니라 러시아였더군요. 우리나라에서는 북한으로 알려져있지만... -_-
及時雨
19/11/21 11:04
수정 아이콘
띠용 맨날 오실 때마다 북한학 행사라서 몰랐는데 소련사가 메인이셨군요 크크크
19/11/21 13:08
수정 아이콘
영어도 덜덜덜 하는데 프프프 프랑스 어로 된 책이라니...
에피소드 좀 올려주세요
올리신 글들 늘 감사하게 보고 있습니다
19/11/21 13:15
수정 아이콘
번역본 나오면 꼭 읽어보고 싶네요
19/11/22 11:06
수정 아이콘
다음 글 기대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6658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10271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34098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95369 24
83707 [일반] 애플의 모니터. XDR 디스플레이가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12] Leeka1646 19/12/11 1646 0
83706 [일반] 레드벨벳의 빨간 맛 [5] 표절작곡가2769 19/12/11 2769 2
83704 [일반] 승리의 방식 [3] 성상우949 19/12/11 949 2
83703 [일반] (삼국지) [촉한사영] 제갈량과 후계자들 (1) [25] 글곰1570 19/12/11 1570 15
83702 [일반] 동물 마을 이야기 [1] 아트레우스464 19/12/11 464 2
83701 [일반] 11회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드립니다. (주제: 성탄절)(기간 : 12월 30일까지) clover961 19/12/09 961 3
83700 [일반] 포드 V 페라리, 4또속!!!! [47] 김연아4339 19/12/11 4339 0
83699 [일반]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삼국지해석 [58] 문문문무4149 19/12/11 4149 0
83698 [일반] 오랜만에 다시 나디아 정주행한 후기 [50] 헤물렌4347 19/12/10 4347 6
83697 [일반] 변호사시험법 개정안 발의: 예비시험 도입 [47] 잇튼4614 19/12/10 4614 5
83696 [일반] 예상을 한치도 벗어나지 않는 돈꾸기... [20] 김아무개4578 19/12/10 4578 2
83694 [일반] 성범죄와 관계되면 사실 확인없이 징계부터 주는 교육청 [128] 비기7845 19/12/10 7845 7
83693 [일반] 뭔가 이상한 4대보험 [68] 물속에잠긴용4999 19/12/10 4999 0
83692 [일반] 취직 했습니다. [35] 클로로루실후르3372 19/12/10 3372 28
83691 [일반] [뻘글] 선사-고대-중세-근대-현대 의 시대구분은 미래에는 어떻게 변할 것인가 [12] VictoryFood1513 19/12/10 1513 1
83690 [일반] 중국전통사상의 결과 [4] 성상우1825 19/12/10 1825 2
83686 [일반] 정치 카테고리로 분류되어야 할 글 [111] 아난4350 19/12/10 4350 0
83685 [일반] 신이 있다고 믿으시나요? [234] 비기6707 19/12/10 6707 1
83684 [일반] 대우그룹의 김우중 전 회장이 사망했습니다. [69] 갈색이야기8752 19/12/10 875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