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4 22:35:19
Name 카르
Subject [일반] 수능 끝!-현직 수험생이 써보는 수능 체감난이도
와! 수능 끝! 논술시작!
큼큼. 아무튼 수능이 끝났습니다.
개인적으로 너무 긴장을 많이 했어서 못보면 어쩌나 했는데 정말로 못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하하
뉴스 댓글 등에서 나온 의견을 보면 '국어는 쉬웠다', '수학은 준킬러가 어려웠다' 등등 말이 많은데요
레알? 진짜? 그냥 다 어려웠는데...?
그런 의미에서 현직 수험생이 느낀, 지극히 개인적인 수능 체감 난이도를 말해보고자 합니다.

1. 국어
-화법·작문·문법은 지금까지 푼 시험들 중에는 가장 쉬웠습니다. 이전 시험동안 3문제 틀렸는데 이번에는 1개 틀렸더군요.
다만 저는 짝수형으로 봤는데 답 배치가 참 그지같았던 게 문제.(55222로 내질않나 14441로 내질않나...) 이거빼면 뭐 무난~
-문학은 쉬웠다고 생각했습니다. 생각만 그랬습니다... 사실 모의고사 풀면서 제일 안틀렸던게 문학이라 방심했던게 제일 컸네요. 지문 자체는 그렇게 어렵지 않았으나 비문학 푸는 시간 아낀다고 대충 풀었다가 폭✩망
-독서(비문학)는 어려운 주제가 아니였고(철학, 과학, 법+경제 융합) 난이도도 그럭저럭이였으며 과학 지문도 차분히 읽으면 풀만 했습니다. 다만 너무 집중해서 푸느라(한지문에 15분 소요) 경제 지문을 제대로 풀지 못한게 아쉬울 뿐 입니다. 오죽 급했으면 단어문제를 틀려...
->결론: 지문 길이나 문제 난이도는 평이하나 1교시라는 부담감과 (짝수형 기준)망할 답배치 덕분에 꽤나 고생함.
다시 풀라고 하면 충분히 쉽게 풀수 있는 정도? 어렵지 않은데 어려웠던 시험

2. 수학
-객관식(1~21번)은 평이했습니다. 이전과 별로 난도차이가 나지 않았구요. 15번(수열의 합)과 16번(확률변수)에서 헤맨게 너무 아까울 뿐입니다. 사실 그러고도 17~21번 중 18번 하나 맞은게 함정이지만...크크
그리고 21번은 난이도는 쉬운데 끝이 없는 노가다로 인해 진작에 접었습니다. 규칙 찾는 문젠데 규칙 찾는데 5분이상 걸릴거같아서 포기~
-단답형(22~30)은 평이하나 25~28이 예상외로 꽤 어려워서 힘들었네요. 얘네들과 17번 20번 21번이 시간 다잡아먹었습니다. 그래서 29번 30번은 손도 못댔네요. 지금보니까 충분히 풀 만 했는데...
->결론: 킬러가 예상외로 풀만했고(풀지는 못했지만) 준킬러가 사실 더 킬러같았던 수학+틀린 개수는 국어랑 같은데 점수가 왜이래?ㅠㅠ

3. 영어
-전체적으로 2등급 맞기는 매우 쉬웠던 난이도입니다. 빈칸문제(31~34)번을 제외하면 그렇게 어려운 문제가 없었거든요. 빈칸은 꽤 헷갈리게 냈습니다.
근데 어법이랑 순서맞추기 하나를 더 틀리는 바람에 2등급...
->결론: 평이함. 불은 아닌데 물도 아닌 느낌. 좀더 긴장하지 않았다면 1등급도 할 수 있었을텐데 라는 아쉬움이 가득

4. 한국사
-한국사. 솔직히 긴장 많이 했습니다. 10월 모고에서 2등급 나오는 바람에 위험할 줄 알았는데 다행히 40점 맞고 1등급 하나 세웠네요 크크
(저처럼)고려시대를 제대로 준비하지 않았으면 헤맸을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그것빼면 쉽습니다. 의외로 근현대사가 너무 쉽게 나와서 당황했네요
->결론: 쉬웠다. 끝

사회탐구는 딱히 쓸게 없어서 안쓸려구요

->전체 결론: 수학빼고 어렵진 않았습니다. 그저 생각보다 너무 못봐서 아쉬울 뿐입니다. 2합4만 맞췄어도 다행인건데 맞추질 못했으니...
그냥 최선을 다해 본 것에 만족해야겠네요. ㅠㅠ 참으로 언해피한 하루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14 22:36
수정 아이콘
고생많으셨습니다.
19/11/14 22:38
수정 아이콘
시험의 끝은 언제나 아쉬움이죠.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 있길 바랍니다.
wish buRn
19/11/14 22:41
수정 아이콘
수고하셨습니다. 즐기세요.
LinearAlgebra
19/11/14 22:47
수정 아이콘
고생 많았습니다. 좋은 결과 있길 바랍니다.
19/11/14 22:54
수정 아이콘
국어 답 배치를 보니 저 수능볼때 국어 첫 문제 답이 1이라 많이 당황했던 기억이 나네요 크크크 엄청 떨리는데 다음 페이지가 잘 안넘어갔던... 수고하셨습니다~ pgr 준최연소 회원님(?) 크크
펠릭스30세(무직)
19/11/14 22:57
수정 아이콘
제대로 문제는 안봤는데 출제 경향은 조금 개선 된 거 같더군요.

지옥불 킬러문제 한두개와 공짜문제 다수가 아니라 킬러문제의 매움을 줄이고 일반 문제의 난이도를 조금 올린 느낌?


그래도 탐구쪽은 진짜 개선이 필요하긴 할겁니다.
피해망상
19/11/14 23:08
수정 아이콘
아쉽지않은 시험이라는 건 없는것같습니다.
길어도 내일까지정도만 쉬시고 다시 논술하시느라 고생이시겠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noname11
19/11/14 23:15
수정 아이콘
오늘부터 게임 몰렸던거 하세요 피시방 달려가요
noname11
19/11/14 23:15
수정 아이콘
게임하면서 논술머리속으로 돌려요
턱걸이최대몇개
19/11/14 23:26
수정 아이콘
수고하셨습니다.
VictoryFood
19/11/14 23:37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어요. 일단 좀 쉬세요. ^^
쿼터파운더치즈
19/11/14 23:55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어요 수능 보고나서 답 보면 뭔가 항상 아쉽죠 하나하나 ㅠㅠ
구치리
19/11/15 09:01
수정 아이콘
대단한 분이시네요 수능당일날 수험생이 이런 글을 쓰실 수 있다니
건승을 기원합니다~

수능 친 후 가방 던지고 방에 문닫고 멍때리고 있는데
물먹으러 나오니 제 가방을 뒤져 신문의 수능답안과 제 시험지를 맞춰보고 계신 아버지의 광경이 아직도 떠오르네요
아빠미웠...

다음날 수능으로 가능한 범위 모두 분석해 주셨던 아련한 기억..
뒹굴뒹굴
19/11/15 09:32
수정 아이콘
수능보고 밤새서 게임해야지 하다가 걍 기절해서 잔 기억이 ㅠㅠ
19/11/15 13:41
수정 아이콘
이렇게 큰 이벤트 뒤에 바로 자신을 돌아보는 모습이 멋지네요. 본받고 싶어집니다. 고생하셨고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랍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189 [정치] 진 석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보고. [168] 감별사11380 20/07/11 11380 0
87188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영화 스포 다수) [8] 그때가언제라도2058 20/07/11 2058 0
87187 [일반] 어허, 방의표씨 펜스룰도 못하시네. 시티헌터 노래 모음. [24] 라쇼2826 20/07/11 2826 4
87186 [일반] 카레맛 똥 vs 똥맛 카레, 승자는? [17] 아마추어샌님3167 20/07/10 3167 7
87185 [정치] 오늘 국토부 김현미 장관님의 한마디 [176] 79년생12205 20/07/10 12205 0
87183 [일반] iOS 앱들에서 대량의 앱 크래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28] 리노5987 20/07/10 5987 1
87182 [일반] 카레를 먹어 봅시다. [36] 공기청정기2912 20/07/10 2912 6
87181 [일반] [뉴스] 김여정 “美 독립기념일 DVD 달라” 이례적 요청…대미 유화 제스처? [37] aurelius4487 20/07/10 4487 1
87180 [정치]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 징역 총 30년→20년 감경(종합) [223] Cafe_Seokguram9772 20/07/10 9772 0
87179 [정치] 6공 비망록 : 노태우 부동산 정책 [23] chilling3611 20/07/10 3611 0
87178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6 (feat.행복회로) [12] PKKA864 20/07/10 864 7
87177 [일반] 자살에 관한 이야기 [22] 넵튠네프기어자매4059 20/07/10 4059 3
87176 [일반] 삼성 스마트폰을 가장 좋아하는 나라는? 국가별 판매량(+점유율) [44] 삭제됨5630 20/07/10 5630 1
87175 [일반] 이 막대기는 무엇인가? 무엇이냐고 물었어. 뒷처리의 역사. [56] 라쇼6356 20/07/10 6356 55
87174 [일반] 나치의 학생교육용 세계지도[조회수 폭망각!?] [25] 삭제됨3870 20/07/10 3870 13
84613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2] 오호31754 20/02/23 31754 28
87173 [정치] 민주당은 서울부산 재보궐에 후보를 낼 것인가. [158] 미생9998 20/07/10 9998 0
87169 [정치] 새롭게 발표된 부동산 대책 요약.txt [186] 꿀꿀꾸잉12734 20/07/10 12734 0
87168 [정치]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자필 유서 공개 [184] Lahmpard16069 20/07/10 16069 0
87167 [정치] 박원순 장례 5일장으로 서울특별시장(葬)…13일 발인 [273] 쿠보타만쥬17059 20/07/10 17059 0
87166 [정치] [단상] 선출직 고위 정치인에게는 큰 책임이 따릅니다. [95] aurelius6423 20/07/10 6423 0
87161 [정치] 대한민국에 성희롱 개념을 처음 도입한 박원순 변호사 [199] 유료도로당20803 20/07/10 20803 0
87160 [정치] [속보] 박원순 서울 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472] k`28350 20/07/10 2835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