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2 00:29:32
Name 나디아 연대기
Link #1 https://www.yna.co.kr/view/AKR20191111172200004?input=1195m
Subject 홍콩 활동가 "한국 시민·대학생 성원 큰 힘…계속 지지해달라" (수정됨)
[라이 부의장은 " 경찰의 폭력 문제를 미국이나 영국에 가서 이야기하면 경찰권의 문제지 민주의 문제라고 하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무기를 쥔 이가 권력을 남용하면 어떻게 민주를 저해하는지 한국은 잘 알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한국은 사회운동의 경험과 자원이 많다"며 "인권문제에 관심이 있는 한국 변호사나 한국의 의사들, 기자들이 홍콩의 단체들과 연대를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얀 호라이 홍콩 운동가가 며칠째 방한해서 활동중인데 한국 정치권,정부의 지지는 쉽지 않다는것을 알고 있고 시민단체.언론,시민들에게 관심을 가져달라고 하고 있습니다.  지금 포탈뉴스, sns에서 상황을 알수있어서 생략하지만 지금 홍콩상황이 너무 않좋깁 합니다.

대표적으로 경찰이 홍콩중문대에서 최루탄을 쐈는데 데모시스토당에서 지금 1987년 연세대 상황이라고 알리고 있습니다.


이미지




며칠전 kbs에서 단독으로 익명의 홍콩경찰하고 인터뷰를 해서 경찰의 내부사정과  홍콩경찰의 성폭행 사실을 정보를 알아내서 해당 kbs영상에서는 많은 홍콩인들이 한국방송에게 고맙다고 하고 있습니다. 

이미지


 지금 홍대역입구,대학가에서 홍콩연대시위를 하고 있는데 중국유학생들이 많이 반발을 하고 있지만 한국내에서 충돌이 없길 바랍니다.  이미 캐나다에서 친중국vs반중국 화교들이 서로 싸우고 있는데 불안하긴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클랜드에이스
19/11/12 00:46
수정 아이콘
여긴 한국이니 중국애들이 연대시위및 집회에 대해서 간섭하는 꼴을 보고 싶진 않네요.

국가적으로는 당연히 홍콩을 지지하기 어렵겠지만 이렇게 시민단체 레벨에서 지지하는 움직임은 더 커졌으면 좋겠습니다.
Quarterback
19/11/12 07:44
수정 아이콘
홍콩 학생 시민들을 지지합니다
아유카와마도카
19/11/12 07:48
수정 아이콘
세드엔딩을 향해 달려간다는걸 알면서도 멈출수 없는 기차를 보는 기분
그랜즈레미디
19/11/12 08:45
수정 아이콘
시민단체 지지도 일정 수위가 올라가면 정부가 막을 겁니다.
오호츠크해
19/11/12 09:36
수정 아이콘
어쩔 수 없이 해야하는 일도 있는 법이지만 이번 홍콩 사태는 정말 모르겠네요...
19/11/12 09:48
수정 아이콘
내일 홍대가는데 홍콩지지시위 있나 봐야겠네요
들깨수제비
19/11/12 09:49
수정 아이콘
일정 수위가 폭력성을 띄는 것을 말한다면 그럴 수 있지만, 지지세력이 커지는 거면 막을 수 없습니다. 한국당이 집권하면 그럴 수 있겠지만요
졸린 꿈
19/11/12 10:42
수정 아이콘
광복홍콩 시대혁명!
홍콩의 민주주의를 지지합니다
홍콩 사람들이 안다치길 바랍니다
metaljet
19/11/12 10:57
수정 아이콘
그런데 한국 현실은 광군제 직구 신기록 수립중
자본주의는 정치 이데올로기를 이깁니다. 그게 공산주의건 민주주의건 간에...
흑태자
19/11/12 13:21
수정 아이콘
홍콩을 지지한다고 서쪽은 쳐다도 안봐야 되는건 아닐뿐더러

자본주의가 정치 이데올로기를 이긴다면
중국 공산당이야 말로 조만간 패배할 대상 그자체 아닌가요?

자본주의하고 자본은 다른건데요

전세계에서 탑급으로 시장경제를 억압하는 국가가 중국이고
아시아 시장경제의 상징 중 하나가 홍콩인데요
19/11/12 14:16
수정 아이콘
눈앞에서 시위대가 집압당하고, 총소리를 100미터 앞에서 듣고 출근한 어제였습니다.
이번에 죽은 청년의 이야기를 들으니 더 답답하고 안타깝더라구요.
이번 사태는 홍콩이 처한 특이한 상황에,
너무도 작은 한 도시에서 미래가 희박한 젊음과,
그것마저도 빼앗아가려는 욕심이 모두 더해져서
최악의 상황으로만 가고 있는 듯 합니다.
삶을 위해 이곳에 있지만, 어제 이후로 너무도 신경이 곤두서 있어 두통이 다시 도지고 있네요.
멀리서라도 홍콩의 불우한 젊음들을 위해 응원해주세요.
감전주의
19/11/12 17:58
수정 아이콘
홍콩에게 자유를...
metaljet
19/11/13 09:28
수정 아이콘
관건은 보복으로 중국 공산당이 우리 각자에게 얼마나 경제적 불이익을 줄건가에 달려 있는거죠.
그 의지와 영향력 범위내에서는 한국 정부나 기업은 물론이고 시민단체, 언론마저도 안전하지가 못합니다.
덕분에 일본불매와는 달리 사드보복때도 우리는 칭따오 맥주 조용히 잘만 마셨죠. 앞장서 나섰다간 위험하니까요.
흑태자
19/11/13 10:20
수정 아이콘
그말씀이 틀리다는게 아니라,
'자본주의는 정치 이데올로기를 이긴다'는 말이 틀리다는겁니다.

자본의 힘 그자체와 자본주의를 헷갈리시는 듯 합니다.
중국이 하는건 자본을 앞세운 정치이데올로기 휘두르기지 자본주의가 아니죠.

정치이데올로기가 자본주의를 이기고 있습니다.
metaljet
19/11/13 10:27
수정 아이콘
네 자본의 힘(그리고 인간의 원초적 욕망)은 정치 이데올로기를 이긴다. 바로 그런 뜻이었습니다. 그냥 ~ 주의로 끝나는 각운을 맞춘 거죠
윤지호
19/11/14 09:38
수정 아이콘
그래서 정치권이나 정부의 지지대신 시민들의 관심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 같아요

일단 보는 눈이 많으면 만분의 하나라도 도움이 되지 않겠습니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594 [일반] 인생의 비결(2) [19] 성상우3263 19/11/30 3263 2
83593 [일반] 직장생활 상사라는 사람의 중요성 [66] 키노모토 사쿠라7354 19/11/30 7354 54
83592 [일반] 미성년 자녀의 부모에게 투표권을 추가로 부여하는 건 어떨까요? [50] 데브레첸5403 19/11/30 5403 3
83590 [일반] 꼰대가 되면서 경계하는 것들 [39] 센터내꼬야5924 19/11/29 5924 20
83587 [일반] 한국(KOREA)형 주류모델(4) [6] 성상우1411 19/11/29 1411 2
83586 [일반] 애플의 시총이 한화 1400조를 돌파했습니다. [89] Leeka8315 19/11/29 8315 0
83585 [일반] 영화를 보는 방법 [8] ohfree3362 19/11/29 3362 7
83584 [일반] 연락을 해야 할때는 바로 지금! [36] Love&Hate6370 19/11/29 6370 11
83583 [일반] 솔거 노비 모집 중...(feat. 상주 휴게 시간) [80] 카미트리아9176 19/11/29 9176 1
83582 [일반] 저출산혁명위원회 혁명공약 발표 [77] 박정희7907 19/11/29 7907 8
83581 [일반] 감기 옮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21] 꿀행성3753 19/11/29 3753 18
83578 [일반] 제가 보는 유튜브 구독 채널 추천 [36] 그랜즈레미디6403 19/11/28 6403 4
83575 [일반] 한국(KOREA)형 주식투자법 [21] 성상우2565 19/11/28 2565 3
83574 [일반] 알뜰폰 통신사 처음 사용해봤습니다. [80] nickasmu5013 19/11/28 5013 0
83573 [일반] 벤치 프레스 100 kg 성공 기념 소소한 글 [33] pourh3353 19/11/28 3353 1
83571 [일반] 아는 여자들과 직장생활과 출산 [159] 이로치10598 19/11/28 10598 25
83570 [일반]  대입제도 개편, 정시 40% 확대· 비교과 폐지·고른기회 10% 의무화.txt [108] 꿀꿀꾸잉6659 19/11/28 6659 1
83568 [일반] 스타 경기를 보며 떠오른 승상의 북벌 [13] 꺄르르뭥미3551 19/11/28 3551 30
83563 [일반] 3분기 출산율 0.88명…석달 동안 태어난 아기 고작 7만명 [367] 군디츠마라14514 19/11/27 14514 6
83562 [일반] 주영 중국대사가 홍콩 선거결과는 '시민의 민주적 권리가 보장되고 있는 증거'라고 언급 [4] metaljet2769 19/11/27 2769 0
83559 [일반] 한국(KOREA)형 커피모델 [13] 성상우2123 19/11/27 2123 3
83558 [일반] <배트맨: 킬링 조크> 숙적인가 쌍둥이인가, 두 남자의 죽이는 농담 이야기 [17] 일각여삼추3277 19/11/27 3277 6
83557 [일반] [역사] 16~17세기 일본의 필리핀 침공계획 [18] aurelius3997 19/11/27 3997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