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9 05:31:12
Name 포인트가드
File #1 75456850_2461588730576003_2110988142654783488_n.jpg (136.6 KB), Download : 1
Subject 새벽단상(Feat.진슬기 신부님)


토론 문화, 특히 온라인상에서의 토론에서는 특히 즉각성, 휘발성, 몰책임성이 두드러지죠.(익명성이야 케케묵은 테마고)
아무리 '선비'사이트라도 말이죠.

댓글 전쟁이 일어날 때도 피드백을 하지 않는 경우, 또는 답정너식의 마인드로 관철을 휘한 주장, 고집등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상당합니다. 머 본인도 당연히 예외는 아닙니다.

더욱이 자기 자신이 어느정도 확고한 주장이 있고 나름 그것에 대한 충분한 근거가 있다고 판단할 때는 때론 그것이 '진리'의 모습으로 변해서 타인 주장의 수용성을 무디게 하고 아집으로 이어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 '정치'테마에 있어서 그런 양상을 흔히 볼 수가 있겠죠.
특히 확신에 가까운 생각이라면 그 어떤 반론도 눈과 귀에 들어오지 않는게 보통 사람의 일반적인 사고구조 아닐까요.
인지부조화라는 말까지 들먹이지 않고 말이죠.
어찌 보면 자연스런 일이죠. 그렇게 다툼과 분쟁을 겪다보면 자신의 착오도 뒤늦게 발견하게 돼서 좀 넓게 깊게 보려는 마인드가 생기는 순기능도 있으니까요. 대세편승이나 시류영합이 아닌 유연성의 성장으로요.
반대로 나쁜 쪽으로 고착되어 나를 자유롭게 하는 '진리'가 아닌 나를 가둬버리는 '진리'가 될 수도 있구요.

그래서인지 치열한 다툼이 있고 많은 댓글이 달린 글에서는 유독 활동하지 않는 소수 혹은 다수를 생각하게 됩니다.
단순 눈팅족이 아닌 그냥 할 말은 있되 쉽게 꺼내지 않는 침묵의 소리랄까요.

새벽에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아래의 어느 신부님이 단상 형식으로 쓰신 글을 보고 새삼 느끼게 되는게 있어서 그랬습니다.







때론 거꾸로
뒤집어 보아야
보이는 것들이 있다

그렇게 봐야 더 아름다운 것들이 있다
비추어 볼 때야 보이는 것들이 있다...

... 어쩌면
지금,
내가,
보고 있는 것이
전부가 아닐 수 있지 않을까?...

숙고가 깊어질수록 어쩌면
물음표가 많아지는 것이
더욱 합당할지 모른다...

그러한 불확실함 속에
더욱 확실해진 바로 그 것이
진정 진실일지 모른다..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
산은 산이 아니요, 물은 물이 아니다
(그럼에도)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

첫 문장과
셋째 문장은 그저 그렇게 같은 것이 아니다





비단 온라인 토론문화에만 한정되는 말씀은 아니겠지요. 정치, 언론, 경제 모두 해당되겠죠.
자칫 윗말씀대로 했다가 '장고 끝에 악수'를 범할 수도 있겠지만 이는 학습비용. 초기비용 아니런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슨벵거날
19/11/09 06:30
수정 아이콘
반성합니다. 다행이 아직 부끄러운 마음이 남아있네요. 항상 조심하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597 [일반] [팝송] 스크립트 새 앨범 "Sunsets & Full Moons" [4] 김치찌개980 19/12/01 980 3
83596 [정치] 우리정부가 "조용히 기다리라"는 동안 탈북민 14명, 베트남서 중국으로 추방  [97] 사악군10342 19/11/30 10342 0
83595 [일반] 바닥에 떨어진 pgr 추천게시판의 권위(소소한 이벤트 및 결과) [56] 225789 19/11/30 5789 22
83594 [일반] 인생의 비결(2) [19] 성상우3268 19/11/30 3268 2
83593 [일반] 직장생활 상사라는 사람의 중요성 [66] 키노모토 사쿠라7361 19/11/30 7361 54
83592 [일반] 미성년 자녀의 부모에게 투표권을 추가로 부여하는 건 어떨까요? [50] 데브레첸5404 19/11/30 5404 3
83591 [정치] 요즘따라 민주주의에 회의감을 느끼네요. [169] green919110352 19/11/29 10352 0
83590 [일반] 꼰대가 되면서 경계하는 것들 [39] 센터내꼬야5926 19/11/29 5926 20
83589 [정치] 민주당 "예비후보자 혐오·젠더발언 검증TF 출범" [114] 비기8123 19/11/29 8123 0
83588 [정치] 이번 민생법안 논란에 대한 한국당 논평 [148] 나디아 연대기7681 19/11/29 7681 0
83587 [일반] 한국(KOREA)형 주류모델(4) [6] 성상우1413 19/11/29 1413 2
83586 [일반] 애플의 시총이 한화 1400조를 돌파했습니다. [89] Leeka8318 19/11/29 8318 0
83585 [일반] 영화를 보는 방법 [8] ohfree3363 19/11/29 3363 7
83584 [일반] 연락을 해야 할때는 바로 지금! [36] Love&Hate6370 19/11/29 6370 11
83583 [일반] 솔거 노비 모집 중...(feat. 상주 휴게 시간) [80] 카미트리아9177 19/11/29 9177 1
83582 [일반] 저출산혁명위원회 혁명공약 발표 [77] 박정희7908 19/11/29 7908 8
83581 [일반] 감기 옮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21] 꿀행성3753 19/11/29 3753 18
83580 [정치] 중국 공산당: 서방의 이슬람 유화 정책은 실패 [19] 나디아 연대기4661 19/11/28 4661 0
83579 [정치] 문희상 측 “(강제징용 등) 피해자들만 피해자가 아니지 않나” [106] 비기8718 19/11/28 8718 0
83578 [일반] 제가 보는 유튜브 구독 채널 추천 [36] 그랜즈레미디6403 19/11/28 6403 4
83575 [일반] 한국(KOREA)형 주식투자법 [21] 성상우2565 19/11/28 2565 3
83574 [일반] 알뜰폰 통신사 처음 사용해봤습니다. [80] nickasmu5018 19/11/28 5018 0
83573 [일반] 벤치 프레스 100 kg 성공 기념 소소한 글 [33] pourh3353 19/11/28 3353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