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8 15:10:04
Name 사업드래군
File #1 downloadfile_7.jpg (36.1 KB), Download : 1
File #2 CT.jpg (13.3 KB), Download : 9
Subject 아니 뭘 이식한다고? - 시대를 잘못 타고 태어난 비운의 남자 심영. (수정됨)




야인시대 심영 - 이제 아마 온라인에서 이분을 모르는 분은 없을 겁니다.

"이보시오 의사양반. 아랫쪽에… 감각이 전혀 없으니.. 어떻게 된 거요?"
"아… 하필이면 총알이 영 좋지 않은 곳에 맞았어요."
"선생은 앞으로 아이를 가질 수가 없습니다. 에, 다시 말해서, 성관계를 할 수가 없다는 것이오."
...
"고자라니, 아니, 내가 고자라니! 이게 무슨 소리야! "

그러니까 하필이면 총알이 그 곳을 지나가서 남자구실을 못 하게 된 것도 억울한데 인터넷에서 심심하면 소환되어 까이고 있는
우리의 불쌍한 심영 형님...


하지만 현대의학이 발전하면서 이제는 이런 분도 구제받을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른바 "Penile transplantation"  - 번역하면 "xx 이식"

오늘자 의학계 최고의 저널인 NEJM에 다음과 같은 논문이 실렸습니다.
"Total Penis, Scrotum, and Lower Abdominal Wall Transplantation"

번역하자면 "xx, 고환 및 하부복벽 이식"

이식을 받은 환자는 젊은 군인으로 작전 중 폭발물에 의해 고환과 하부복벽의 일부를 손실하였으며, xx도 1.5cm 길이만을 남기고 없어진 상태였습니다.

다행히 나이가 비슷한 공여자를 찾을 수 있어 존스 홉킨스 대학병원에서 비뇨기과와 성형외과의 공동수술로 xx와 고환, 복벽일부를 이식하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각 기관을 연결하고 햘류공급을 위해 복부동맥과 장골동맥, 음부동맥 및 신경을 연결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1년이 지난 현재 환자는 감각 및 발기 기능이 정상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는 해피엔딩입니다.


현재까지 xx이식을 한 경우는 전 세계적으로 4케이스 정도입니다.

1. 2006년 중국 광저우. 사고로 xx가 손상되었던 44세 남성.

2. 2014년 남아프리카 공화국. 전통적인 할례의식 중에 xx 일부가 손상되고 감염되었던 21세 남성.

3. 2016년 미국 보스턴. xx 암으로 일부를 절단하였던 64세 남성.

그리고 위의 군인까지 4명이며, xx와 고환을 동시에 이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하지만 1번의 중국남성은 이식 2주만에 정신적으로 남의 xx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다시 제거해 주기를 요청하여 제거하였습니다 (아니 이런...)

2번의 남아공 청년은 성공적으로 이식되어 2년 후 여자친구를 임신시키는데까지 성공하였습니다(!!!)


심영 형님도 몇십년만 늦게 태어났더라면 고환이식을 받을 수 있었을 텐데 안타깝네요.

물론 그랬더라면 "고자라니, 아니, 내가 고자라니! " 라는 희대의 명대사는 없었겠지만 말입니다.

아, 혹시나 나도 졸라 큰 xx를 이식받을 수 있지 않을 까 상상하는 분들, 굵기는 서로 맞아야 이식이 가능하답니다. 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08 15:11
수정 아이콘
어짜피 김두환이 와서 또 칠텐데...
스컬로매니아
19/11/08 15:14
수정 아이콘
김두한이 이놈!
미와야키사쿠라
19/11/08 15:15
수정 아이콘
....?

공여자가 있다는게 더 놀라운데요.
及時雨
19/11/08 15:17
수정 아이콘
미국에서 고환이식 받은 아조씨랑 심영 합성한 짤이 생각나네요
졸린 꿈
19/11/08 15:18
수정 아이콘
공여자분이 늦게 본인의 정신적인 성정체성을 찾으신 케이스 아닐까요?
19/11/08 15:20
수정 아이콘
고환이 이식되면 거기서 생성된 정자는 제 유전자인가요?
19/11/08 15:22
수정 아이콘
결국은 공여자가 문제 아닙니까? 궁극 머신 아이언 풰뉘스를 상상했는데 실망입니다.
BibGourmand
19/11/08 15:23
수정 아이콘
굳이 한 가지 문제라면, 파트너가 임신을 하게 될 경우 남편이 아니라 공여자의 유전자를 가진 아이가 태어나겠네요..
19/11/08 15:31
수정 아이콘
마지막 줄을 기대했는데 후 슬프네요
청순래퍼혜니
19/11/08 15:37
수정 아이콘
고환이식도 성공하는데 탈모는 왜 치료를 못할까요 ㅠㅠ
19/11/08 15:37
수정 아이콘
고환을 이식하면 누구의 정자가 되는 것인지...... 혼란스럽네요
닭장군
19/11/08 15:39
수정 아이콘
아랫쪽에 감각이 전혀 있으니, 어떻게 된거요?
에... 잘 알아 두세요. 선생은 앞으로 있어요!
뭐요? 이보시오 이보시오 으사양반! 내가 있다니! 어하하하하 고맙소, 으사양반 동무.
오클랜드에이스
19/11/08 15:51
수정 아이콘
[남의 xx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다시 제거해 주기를 요청하여 제거하였습니다]

...?
레이오네
19/11/08 15:52
수정 아이콘
본문의 이식 수술 3번 케이스신걸로 기억합니다 크크
19/11/08 15:56
수정 아이콘
김두한 : XX을 만들어주겠다. 함께 폭★4하자.
츠라빈스카야
19/11/08 15:58
수정 아이콘
고환을 이식받은 걸로 애를 낳으면 친자확인소송에선 친자 아님 뜨겠군요..;;
윤지호
19/11/08 16:10
수정 아이콘
???:내게도 예전에.. 너처럼 노모 60기가가 계셨다..
??:아니 이게 무슨소리야??
19/11/08 16:19
수정 아이콘
아이언 페니스가 나와야
19/11/08 16:20
수정 아이콘
고환 이식전에 내부 클리닝은 다 되는건가..
모리건 앤슬랜드
19/11/08 16:21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발사대는 있으나 내용물은 내것이 아닌....
六穴砲山猫
19/11/08 16:26
수정 아이콘
미래에 줄기세포 복제 기술이 발달하면 굳이 남의 곶휴 or 킨타마를 이식받을 필요가 없지 않을까요??
닭장군
19/11/08 16:35
수정 아이콘
철경철경
산적왕루피
19/11/08 16:37
수정 아이콘
한군두 대신 한고두..가 된 유일한 사람이네요.
한번 고자가 된 것도 모자라 두번 고자가 된 진짜 전설의 사나이.....진짜 말 그대로 고자왕!
산적왕루피
19/11/08 16:39
수정 아이콘
그랜저에 bmw 5시리즈 엔진과 미션을 교체하면 bmw 빠와가 나오는 것처럼
이식을 해도 사실상 다른 유전자힘(?)을 받지 않을까요. 덜덜
FRONTIER SETTER
19/11/08 16:45
수정 아이콘
고환 이식 받으면 정자의 데이터베이스는 누구 건가요?
19/11/08 16:53
수정 아이콘
장군 여기 쇠좆매 대령했사옵니다.
체르마트
19/11/08 17:03
수정 아이콘
저랑 똑같은 궁금증을 가지신 분이 여기에...!!!
19/11/08 17:20
수정 아이콘
아뇨. 딴사람 꺼에요.
19/11/08 17:20
수정 아이콘
생물학적으로는 고환 원래 주인요. 법적으로는 다를 수 있지만요.
19/11/08 17:22
수정 아이콘
근데 지금 기술 수준으로는 한세기는 지나야될걸요? 윤리장벽도 문제고
19/11/08 17:23
수정 아이콘
생물학적인 데이터베이스는 고환 주인이죠. 정자세포 기원이 본 주인 세포 니까요.
에밀리아클라크
19/11/08 17:26
수정 아이콘
마지막줄이 핵심이군요....
이정재
19/11/08 17:33
수정 아이콘
못쓰게 됐구만 사용불능이야
키비쳐
19/11/08 18:44
수정 아이콘
의사양반: 아...XX, 내 병원...
키비쳐
19/11/08 18:47
수정 아이콘
(대충 새로운 야인시대 합성물 상상하는 댓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595 [일반] 바닥에 떨어진 pgr 추천게시판의 권위(소소한 이벤트 및 결과) [56] 225761 19/11/30 5761 22
83594 [일반] 인생의 비결(2) [19] 성상우3247 19/11/30 3247 2
83593 [일반] 직장생활 상사라는 사람의 중요성 [66] 키노모토 사쿠라7337 19/11/30 7337 54
83592 [일반] 미성년 자녀의 부모에게 투표권을 추가로 부여하는 건 어떨까요? [50] 데브레첸5398 19/11/30 5398 3
83591 [정치] 요즘따라 민주주의에 회의감을 느끼네요. [169] green919110336 19/11/29 10336 0
83590 [일반] 꼰대가 되면서 경계하는 것들 [39] 센터내꼬야5915 19/11/29 5915 20
83589 [정치] 민주당 "예비후보자 혐오·젠더발언 검증TF 출범" [114] 비기8117 19/11/29 8117 0
83588 [정치] 이번 민생법안 논란에 대한 한국당 논평 [148] 나디아 연대기7672 19/11/29 7672 0
83587 [일반] 한국(KOREA)형 주류모델(4) [6] 성상우1407 19/11/29 1407 2
83586 [일반] 애플의 시총이 한화 1400조를 돌파했습니다. [89] Leeka8311 19/11/29 8311 0
83585 [일반] 영화를 보는 방법 [8] ohfree3359 19/11/29 3359 7
83584 [일반] 연락을 해야 할때는 바로 지금! [36] Love&Hate6358 19/11/29 6358 11
83583 [일반] 솔거 노비 모집 중...(feat. 상주 휴게 시간) [80] 카미트리아9170 19/11/29 9170 1
83582 [일반] 저출산혁명위원회 혁명공약 발표 [77] 박정희7904 19/11/29 7904 8
83581 [일반] 감기 옮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21] 꿀행성3748 19/11/29 3748 18
83580 [정치] 중국 공산당: 서방의 이슬람 유화 정책은 실패 [19] 나디아 연대기4656 19/11/28 4656 0
83579 [정치] 문희상 측 “(강제징용 등) 피해자들만 피해자가 아니지 않나” [106] 비기8707 19/11/28 8707 0
83578 [일반] 제가 보는 유튜브 구독 채널 추천 [36] 그랜즈레미디6398 19/11/28 6398 4
83575 [일반] 한국(KOREA)형 주식투자법 [21] 성상우2561 19/11/28 2561 3
83574 [일반] 알뜰폰 통신사 처음 사용해봤습니다. [80] nickasmu5007 19/11/28 5007 0
83573 [일반] 벤치 프레스 100 kg 성공 기념 소소한 글 [33] pourh3350 19/11/28 3350 1
83572 [정치] 피해자와의 교섭이 진행중인 문희상 안 [109] LunaseA9546 19/11/28 9546 0
83571 [일반] 아는 여자들과 직장생활과 출산 [159] 이로치10591 19/11/28 10591 2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