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7 20:02:53
Name 비기
Subject ok boomer! (수정됨)
흙수저님의 글(https://pgr21.com/freedom/83345?)을 읽고 보시면 이해가 편하실 것 같습니다.


새벽녁에 흙수저님이 자게에 미국의 "네 다음 꼰대"인 ok boomer에 대해 소개해주셨는데요.
때마침, 뉴질랜드 의회에서 ok boomer가 나와서 기사화 되었습니다.


20초쯤 나옵니다.


=====================================================================
https://news.v.daum.net/v/20191107175528599
'응 꼰대', 동료 의원 야유 물리친 25세 뉴질랜드 정치인의 한마디

“오케이, 부머(boomer).”
25세 뉴질랜드 의원의 한 마디에 전세계 밀레니얼이 열광하고 있다. 의회 연설 중 자신의 발언을 방해하려는 나이 많은 의원을 향해 한치의 머뭇거림 없이 심드렁하게 ‘오케이, 부머(boomerㆍ베이비붐 세대를 이르는 속어)’라 맞받아치면서다. 관련 트윗이 수천 개 쏟아지면서 세대 전쟁의 새 전선을 열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
.
화제가 된 25세 뉴질랜드 정치인은 녹색당 소속 클로이 스와브릭 하원의원이다. 그가 지난 5일 의회에서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완전히 없애는 것을 목표로 하는 ‘탄소 제로 법안’에 대해 연설하는 와중에 한 의원이 나이를 꼬투리 잡아 그를 방해하려 했던 것이다.

그가 “얼마나 많은 세계 지도자들이 (기후 변화가) 다가오는 것을 수세기 동안 지켜보고 알면서도 정치적 편의로 그냥 방치해 왔느냐”면서 “2050년이면 나는 56세가 될 것이다. 그러나 지금, 이 52대 의회의 평균 나이는 49세다”고 말했다. 그 때 한 의원이 발언을 방해하려 하자 그가 한 박자도 놓치지 않고 재빨리 “오케이, 부머”하고 대꾸하고는 태연하게 발언을 이어간 것이다.
======================================================================

세대 갈등이 꽤나 심각한 미국에선 꽤나 화제가 되었나봅니다.

젊은 세대를 대표할 수 있는 국회의원이 없는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모습을 보려면 얼마나 있어야 할지 모르겠네요.

40대 의원이 젊은 편인 우리나라에선 특히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07 20:08
수정 아이콘
다른 것보다 25살 하원의원이 있다는게 충격이네요.
양원제라고해도 하원의원이면 우리나라 국회의원신분일텐데...
VictoryFood
19/11/07 20:17
수정 아이콘
국회의원의 연령별 대표성을 더 강화해야 합니다.
2016년 총선 기준으로 우리나라 국회의원의 평균나이는 55.5세 였고 39세 이하 국회의원은 단 3명(1%) 뿐입니다.
그러나 39세 이하 유권자는 전체 유권자의 35.7%였죠.
여성 국회의원 비율 17.1%보다 훨씬 더 열악합니다.
여러번 피지알에서 주장한 것처럼 국회의원 300 명 중 100 명을 성.연령 비례대표로 뽑아야 합니다.

100명을 성.연령 인구비례로 나누면

20대 남/녀 : 8명 + 8명 = 16명
30대 남/녀 : 9명 + 8명 = 17명
40대 남/녀 : 10명 + 10명 = 20명
50대 남/녀 : 10명 + 10명 = 20명
60대 남/녀 : 7명 + 7명 = 14명
70대이상 남/녀 : 5명 + 8명 = 13명

이렇게 됩니다.

국회의원 투표를 할 때 지역구, 정당 투표 외에 성.연령 비례 투표를 해야 합니다.
19/11/07 20:43
수정 아이콘
하긴 틀린 말은 아니예요.
19/11/07 20:49
수정 아이콘
근데 그동안 젊은 국회의원들을 보면...글쎄요....
WyvernsFandom
19/11/07 20:58
수정 아이콘
네다틀을 오프라인에서 써먹은건데 놀랍네요
klemens2
19/11/07 21:10
수정 아이콘
영상 참 충격적이고 신선하고 또 귀엽네요. 민주당에서 저번 총선은 어쩔 수 없이 김종인 가지고 했지만 이번에는 상황도 저번 보다는 괜찮아 보이는 만큼 청년 비례 대표도 좀 다시 부활시키고, 지역구가 안되면 비례로라도 20~30대 좀 많이 뽑으면 좋겠네요
최강한화
19/11/07 21:14
수정 아이콘
그래도 20대 30대 국회의원들이 많아져야합니다.
국회의원들의 생각이 젊어진다는게 필요하죠.
당장 핫한주제인 출산율 정책을 추진하더라도 부모세대인 50~60대들의 정책과
당장 본인들이 경험하는 20~30대의 정책이 확연히 다를 수 밖에 없고, 그들의 말이 조금이나마 힘이 실릴 수 있으니깐요
19/11/07 21:16
수정 아이콘
당장 50~60대국회의원들이 본인세대들을 위한 정치를 하는지 생각해보면 답은 뻔한거 아닐까요?
다 지들을위한 정치를 하지.
Mephisto
19/11/07 21:45
수정 아이콘
맞아요.
청년층이 들고 일어나서 그걸 외쳐야 합니다.
하지만 다들 해주길 기다리고 있죠.
그래서 이루어지지는 않을겁니다.
저그우승!!
19/11/07 22:05
수정 아이콘
상황을 보니 동료 의원이 무례한 행동은 한 것 같긴 합니다만, 유명인이나 셀럽도 아니고 정치인이 세대갈등이나 혐오적인 발언 하는 건 많이 별로네요.
Andrew Yang
19/11/07 22:38
수정 아이콘
평소에 밀레니얼가지고 snowflakes (징징대지좀마 예민한 놈들아) 라고 손가락질하던 부머들이 고작 ok boomer가지고 혐오표현이다 발끈하면 모양새가...크크
그리움 그 뒤
19/11/07 22:46
수정 아이콘
흠...하원의원이 저런 발언 해도 괜찮다고 보는 건가요?
패트와매트
19/11/07 23:42
수정 아이콘
애초에 발언 방해한게 더 큰 잘못으로는 보이니 뭐
19/11/08 01:13
수정 아이콘
25살 답네요 크크
푸른호박
19/11/08 01:36
수정 아이콘
세대별 대변인 국회의원이 많아져야 대한민국이 좀 달라질거에요.
국회가 외면 받지 않는 길. 멀고도 먼 길 같네요 아직은.
JJ.Persona
19/11/08 08:21
수정 아이콘
스웩 오우..

호오가 확실하게 갈릴 행동이지만 전 너무 좋네요
19/11/08 09:24
수정 아이콘
네다틀을 국회에서!!
덴드로븀
19/11/08 11:23
수정 아이콘
진짜 다음 총선에서 20대의 국회의원이 당선되고, 국회 연설중 저렇게 나이든 의원이 방해하려고 할때
[네. 다음 틀] 하면... 어우야 크크크크
맥스훼인
19/11/08 12:13
수정 아이콘
20-30대 '여성'들이 많이 당선되지 않을까 불안한 건 저뿐일까요. 청년할당 여성할당 페미표심 모두를 잡는 공천이라...
월급네티
19/11/08 12:59
수정 아이콘
젊은 정치인님들 지금이니까 빨리 인터넷으로 여론 조장하세요.
19/11/08 13:0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응 다음꼰대. 이런식으로 받아치는 건 사이다 일지언정 올바른 토론 태도는 아니지않나요.
네 제가 너무 과했던 것 같습니다.(추가)
Chandler
19/11/08 14:03
수정 아이콘
상대방이 먼저 존중하지 않는데요 뭐.
슬리미
19/11/08 14:32
수정 아이콘
토론 자리는 아니니까요.. 무려 의회 발언 중에 얼마나 대단한 의견을 내세우려 했는지는 모르지만... 그대로 꼰대 프레임 짜서 날려버리는게 보통내기는 아니네요
이리스피르
19/11/08 15:20
수정 아이콘
애초에 토론이 아니지않나요...
고양이왕
19/11/08 16:04
수정 아이콘
너무 좋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568 [일반] 스타 경기를 보며 떠오른 승상의 북벌 [13] 꺄르르뭥미3534 19/11/28 3534 30
83565 [정치] 홍콩사태에 대한 고려대 내 극좌,극우 대자보들 [14] 나디아 연대기5229 19/11/27 5229 0
83564 [정치] 유재수 전 부시장이 구속됐네요.... [78] castani10686 19/11/27 10686 0
83563 [일반] 3분기 출산율 0.88명…석달 동안 태어난 아기 고작 7만명 [367] 군디츠마라14478 19/11/27 14478 6
83562 [일반] 주영 중국대사가 홍콩 선거결과는 '시민의 민주적 권리가 보장되고 있는 증거'라고 언급 [4] metaljet2761 19/11/27 2761 0
83561 [정치] 미국에 총선전에 북미회담 하지 말아달라고 하는 나경원이네요 [87] DownTeamisDown8338 19/11/27 8338 0
83560 [정치] 뽀뽀와 감자탕 [66] chilling4217 19/11/27 4217 0
83559 [일반] 한국(KOREA)형 커피모델 [13] 성상우2109 19/11/27 2109 3
83558 [일반] <배트맨: 킬링 조크> 숙적인가 쌍둥이인가, 두 남자의 죽이는 농담 이야기 [17] 일각여삼추3270 19/11/27 3270 6
83557 [일반] [역사] 16~17세기 일본의 필리핀 침공계획 [18] aurelius3979 19/11/27 3979 6
83556 [정치] 조국 민정수석실의 관건선거/감찰무마 의혹 국정조사 추진 [209] 사악군9954 19/11/27 9954 0
83555 [일반] 이번에 청원인 20만을 넘긴 성범죄 양형 국민청원의 실체 [160] 마빠이8448 19/11/27 8448 18
83554 [정치] "日 아키바 다케오 사무차관이 문서로 사과" [155] 비기11104 19/11/26 11104 0
83553 [일반] 오랜만에 하는 연애, 나이 들어 하는 연애 [33] 삭제됨5356 19/11/26 5356 50
83552 [정치] "中스파이 위조 한국여권으로 대만서 공작"…중국은 부인 [26] 나디아 연대기5204 19/11/26 5204 0
83551 [일반] 유럽은 어떻게 쇠약해지고 늙어버렸는가? [67] 아리쑤리랑7819 19/11/26 7819 110
83549 [일반] [토막글] 중국 한국 일본에게 아시아란? [31] aurelius4310 19/11/26 4310 13
83548 [일반] 늦게 결혼한 친구에게 하던 결혼 팁 [68] 카미트리아8648 19/11/26 8648 21
83547 [일반] 정년퇴직하신 아버지가 매일 집에서 TV만 보셔서 고민이라는 네티즌 [140] 청자켓11707 19/11/26 11707 5
83546 [일반] 전열보병시대 행진곡 상태.... [27] 표절작곡가3933 19/11/26 3933 19
83545 [일반] 직장인 번아웃 증후군 조건부로 극복하는 법 [24] 이쥴레이5921 19/11/26 5921 16
83544 [일반] 다음 달부터 오래된 3G‧LTE 요금제의 신규 가입이 중단됩니다. [25] Peril9529 19/11/25 9529 1
83543 [일반] 깔라만시 같은 그녀. [50] Love&Hate6900 19/11/25 6900 3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