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7 17:47:01
Name aurelius
Subject [도서] 광동무역체제와 동아시아 근대사 연구 관련
영국 제국주의에 대한 일본서적을 한권 읽다가 든 생각인데,
우리나라에서 의외로 동아시아의 경제사에 대한 대중서가 거의 없는 거 같습니다.
교보문고에서 광동무역이라고 검색하면 관련 책이 전무하고
근대 동아시아로 검색해도 광동무역체제 
(차무역과 아편무역으로 영국->인도->중국->미국이 연결되는 거대한 세계무역체제) 에 대한 책은 딱히 없더군요

그런데 이 광동무역체제와 이로부터 촉발된 아편전쟁이 동아시아 근대사에 끼친 영향을 생각하면
이에 대한 연구는 지금보다 훨씬 많아야 하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위키피디아에서도 보니 광동무역에 대한 가장 우수한 아티클은 일본어였습니다. 
하필 왜 일본인들이 이에 대해 가장 집요하고 치밀하게 연구했는지도 궁금한 부분이네요. 

Canton System에 대한 위키피디아 한국어 페이지는 일본어 페이지를 축약 복붙 한 것인데
일본어 페이지에 들어가서 참고문헌을 보니 흥미로워보이는 책들이 여럿 있더군요

다른 한편 영미 쪽에서도 나름 꽤 흥미로운 책들을 몇권 출판했던데, 우리나라에서도 소개되면 좋을 거 같습니다. 

Global Trade in the Nineteenth Century: The House of Houqua and the Canton System
19세기의 세계무역: 오병감과 광동체제

When America First Met China: An Exotic History of Tea, Drugs, and Money
미국이 중국을 처음 만났을 때: 차, 마약, 돈의 대서사시

저도 읽어보진 않았지만, 아래 책은 꼭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소독용 에탄올
19/11/07 17:52
수정 아이콘
특별한 다른 이유가 없어도 동아시아 지역사연구가 자기지역 연구인 동아시아에서 학술저변이 가장 넓은 나라가 일본이라 연구성과가 잘 나온 형태에 가깝지 않을까 합니다....
19/11/07 17:59
수정 아이콘
대학교에서 처음 들어본 그 주제네요.
일본은 그 무역에 편승해 개화, 유신까지 성공했으니 당연히 관련 학계에선 기본 중의 기본이지만(일본학과 학부과정에도 나올 정도니) 조선은 당대의 국제무역 사이클에서 벗어나 있던 상태라 관련 대중서적이 적을 수 밖에 없을테지요.
저도 학교다닐때 얻어 들은것 약간하고 해당 주제에 정통한 블로그 글 조금 읽어본 것 밖엔 없네요 크...
TWICE NC
19/11/07 19:38
수정 아이콘
제가 학교서 배울 땐 그냥 중국의 차 구매량이 증가한 영국에서 무역수지를 완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아편 판매를 늘렸다 정도로 배웠던 기억이 있는데 그 이면엔 더 큰 무역의 흐름이 있었던 거네요
다크템플러
19/11/07 22:53
수정 아이콘
번역본 합치면 그나마 마크엘빈 서적이...
Jedi Woon
19/11/08 16:40
수정 아이콘
딱 그당시 조선 위정자들의 생각과 지금 현대인들의 생각이 동일한거 같습니다.
중국에서 양놈들이 쳐들어왔대. 거기 뭔일이 있든 우리랑 뭔 상관이야.
관심이 없으니 연구가 없고, 연구가 없으니 논문도 없고, 논문도 없으니 대중서야 뭐.....
말다했죠
19/11/08 17:11
수정 아이콘
소책자지만 기시모토 미오의 동아시아의 근세가 수박 겉은 핥아줬던 기억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649 [일반] 한국(KOREA)형 커피모델(2) [25] 성상우2369 19/12/05 2369 2
83648 [정치] 추미애 법무부장관 지명자가 총선을 포기하고 법무부장관직을 수락한 이유가 뭘까요? [186] 마지막좀비14366 19/12/05 14366 0
83647 [일반] 수도권 및 6개 특광역시 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실시되었습니다. - 이과의 산수놀이로 보는 실효성 [62] 초록옷이젤다5691 19/12/05 5691 9
83646 [일반] 부산. 시속50km 시속제한부터 BRT까지. [41] Friday6047 19/12/05 6047 2
83645 [일반] (스포무) 포드v페라리를 봤습니다 [28] 오래된낚시터5551 19/12/05 5551 0
83644 [일반] 며칠간의 블랙박스 제품 고른 후기 (스압주의) [24] 웅즈3816 19/12/04 3816 10
83643 [정치] 나경원 원내대표가 짤렸습니다. [89] slo starer12898 19/12/04 12898 0
83642 [정치] 사람이 먼저다 (feat.김의겸) [77] 미뉴잇6843 19/12/04 6843 0
83641 [일반] 돌봄 노동을 낮게 평가하는 사회 [296] 아루에8293 19/12/04 8293 35
83640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졸업하기 8 [4] 방과후계약직1703 19/12/04 1703 2
83639 [일반] 피해자다움 [21] 대관람차2788 19/12/04 2788 10
83638 [일반] 노소영 관장이 최태원 SK 회장이 낸 이혼소송 맞소송, 42.3% 재산분할 청구 [39] 보리차5771 19/12/04 5771 0
83637 [정치] 靑 "김기현 제보, 캠핑장서 우연히 안 공직자가 해..." 우연히 안 공직자는 현 울산부시장 송병기로 밝혀져 [108] 사악군10636 19/12/04 10636 0
83636 [일반] 해경채용 체력검사 영상을 보면서 느껴지는 안타까움 [41] 루덴스4484 19/12/04 4484 1
83635 [일반] twice의 dance the night away [11] 표절작곡가2838 19/12/04 2838 6
83634 댓글잠금 [일반] '한샘' 사건 기억하시나요? [68] 오리아나9567 19/12/04 9567 0
83632 [일반] [텍스트] 내가 pgr을 좋아하는 이유 [42] 김홍기3301 19/12/04 3301 12
83631 [정치] 피의사실공표행위가 위법성이 조각되기 위한 요건 [98] 사악군5273 19/12/04 5273 0
83630 [일반] 의무송출 채널에서 '종편' 빠진다 [67] 강가딘6739 19/12/04 6739 3
83629 [정치] 검찰, 청와대 압수수색 [91] 잇튼9257 19/12/04 9257 0
83628 [정치] PD수첩 방송내용을 믿을수 없군요. [225] 하늘을보면16414 19/12/04 16414 0
83627 [일반] 우리 가족 호구사 [2] 전자수도승2970 19/12/04 2970 0
83626 [일반] 선생과 선생님이 공존하는 현 초등학교 [38] 삭제됨4748 19/12/04 4748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