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7 17:47:01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도서] 광동무역체제와 동아시아 근대사 연구 관련
영국 제국주의에 대한 일본서적을 한권 읽다가 든 생각인데,
우리나라에서 의외로 동아시아의 경제사에 대한 대중서가 거의 없는 거 같습니다.
교보문고에서 광동무역이라고 검색하면 관련 책이 전무하고
근대 동아시아로 검색해도 광동무역체제 
(차무역과 아편무역으로 영국->인도->중국->미국이 연결되는 거대한 세계무역체제) 에 대한 책은 딱히 없더군요

그런데 이 광동무역체제와 이로부터 촉발된 아편전쟁이 동아시아 근대사에 끼친 영향을 생각하면
이에 대한 연구는 지금보다 훨씬 많아야 하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위키피디아에서도 보니 광동무역에 대한 가장 우수한 아티클은 일본어였습니다. 
하필 왜 일본인들이 이에 대해 가장 집요하고 치밀하게 연구했는지도 궁금한 부분이네요. 

Canton System에 대한 위키피디아 한국어 페이지는 일본어 페이지를 축약 복붙 한 것인데
일본어 페이지에 들어가서 참고문헌을 보니 흥미로워보이는 책들이 여럿 있더군요

다른 한편 영미 쪽에서도 나름 꽤 흥미로운 책들을 몇권 출판했던데, 우리나라에서도 소개되면 좋을 거 같습니다. 

Global Trade in the Nineteenth Century: The House of Houqua and the Canton System
19세기의 세계무역: 오병감과 광동체제

When America First Met China: An Exotic History of Tea, Drugs, and Money
미국이 중국을 처음 만났을 때: 차, 마약, 돈의 대서사시

저도 읽어보진 않았지만, 아래 책은 꼭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소독용 에탄올
19/11/07 17:52
수정 아이콘
특별한 다른 이유가 없어도 동아시아 지역사연구가 자기지역 연구인 동아시아에서 학술저변이 가장 넓은 나라가 일본이라 연구성과가 잘 나온 형태에 가깝지 않을까 합니다....
19/11/07 17:59
수정 아이콘
대학교에서 처음 들어본 그 주제네요.
일본은 그 무역에 편승해 개화, 유신까지 성공했으니 당연히 관련 학계에선 기본 중의 기본이지만(일본학과 학부과정에도 나올 정도니) 조선은 당대의 국제무역 사이클에서 벗어나 있던 상태라 관련 대중서적이 적을 수 밖에 없을테지요.
저도 학교다닐때 얻어 들은것 약간하고 해당 주제에 정통한 블로그 글 조금 읽어본 것 밖엔 없네요 크...
TWICE NC
19/11/07 19:38
수정 아이콘
제가 학교서 배울 땐 그냥 중국의 차 구매량이 증가한 영국에서 무역수지를 완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아편 판매를 늘렸다 정도로 배웠던 기억이 있는데 그 이면엔 더 큰 무역의 흐름이 있었던 거네요
다크템플러
19/11/07 22:53
수정 아이콘
번역본 합치면 그나마 마크엘빈 서적이...
Jedi Woon
19/11/08 16:40
수정 아이콘
딱 그당시 조선 위정자들의 생각과 지금 현대인들의 생각이 동일한거 같습니다.
중국에서 양놈들이 쳐들어왔대. 거기 뭔일이 있든 우리랑 뭔 상관이야.
관심이 없으니 연구가 없고, 연구가 없으니 논문도 없고, 논문도 없으니 대중서야 뭐.....
말다했죠
19/11/08 17:11
수정 아이콘
소책자지만 기시모토 미오의 동아시아의 근세가 수박 겉은 핥아줬던 기억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114 [일반] 너무 착하게 살지 마세요 [135] 토니파커10862 20/07/07 10862 16
87113 [일반] 요즘 근황. [19] 공기청정기3227 20/07/07 3227 2
87112 [정치] 정의당 “성폭력 가해자에게 조화? 문 대통령 무책임하다” [138] 감별사9518 20/07/07 9518 0
87111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5 [3] PKKA587 20/07/07 587 11
87110 [일반] 어제 황야의 무법자 영화 다시 틀어보면서 [8] 프란넬1120 20/07/07 1120 0
87108 [일반] 개인의 관점에서 남녀갈등의 관한 일기 [33] 초동역학3528 20/07/07 3528 15
87107 [일반] 사회생활시 처신에 대한 절대적인 진리..? [65] 움하하5403 20/07/07 5403 10
87106 [일반] 가붕개 자녀가 성공할 확률은 얼마인가? [45] 꿀꿀꾸잉7152 20/07/06 7152 45
87105 [일반] 에어버스 쪼렙 시절 손을 뻗어준 귀인이 있었으니 [19] 우주전쟁3564 20/07/06 3564 24
87104 [일반] [개미사육기] 화무십일홍 (멘탈 없어요) [27] ArthurMorgan1496 20/07/06 1496 18
87103 [정치] 역대급 뒤통수를 준비하는 대한민국 정부(주임사법) [102] 피쟐러11461 20/07/06 11461 0
87102 [정치] 한국에서 군면제도 받고 돈도 벌수 있는 일 [57] kurt6477 20/07/06 6477 0
87101 [정치] (펌) 정부가 집값을 '안'잡는 이유 (4편) [95] 하우스6972 20/07/06 6972 0
87100 [일반] 로마 제국의 광대한 영토에서 산출됐던 대리석들 [24] 대항해시대3652 20/07/06 3652 27
87098 [일반] 영화음악계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가 별세했습니다. [41] VictoryFood3941 20/07/06 3941 4
87097 [정치] 종부세 : 뜨거운 감자 vs 눈가리고 아웅 [89] 과객A5297 20/07/06 5297 0
87096 [일반] 피지알 국민법감정: 형량은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 [69] 영양3491 20/07/06 3491 2
87095 [정치]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1호법안 ‘국민소환제’ 대표발의 [59] Cafe_Seokguram5341 20/07/06 5341 0
87094 [정치] 1주택 실거주자 입장에서 부동산 가격 오르는 게 마뜩지 않습니다. [122] 예루리6898 20/07/06 6898 0
87093 [정치] 국회 복귀한 주호영 “일하는 국회법 저지, 특검 추진” [100] 감별사5958 20/07/06 5958 0
87092 [일반] 삭제합니다 [71] 삭제됨7110 20/07/06 7110 3
87091 [일반] 야 고생했고 앞으로도 잘부탁해! [71] 차기백수4870 20/07/06 4870 20
87090 [일반] 파맛 첵스, 드셔보셨나요? [31] Aedi3034 20/07/06 3034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