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7 01:52:58
Name SaiNT
Link #1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6&aid=0001598548
Subject [일반] 경찰청의 <카메라등이용촬영죄(불법촬영)분석보고서>
경찰청에서 최근 2년 7개월간의 불법촬영 사건을 분석해서 통계를 내놓았습니다.
총 1만5404건을 분석했다는데, 기사의 뉘앙스로 보아 전수분석인 것 같습니다.

[“퇴근시간대 지하철역서 가장 많이 발생”… 몰카 주의보]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6&aid=0001598548


구체적인 장소로는 교통시설의 계단과 에스컬레이터에서 가장 많이 발생합니다.
요즘 지하철 계단이나 에스컬레이터마다 불법촬영 범죄 경고문이 붙어있는 것은 역시 그만한 통계가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화장실도 전체의 15%에 이르는 상당한 비중입니다. 화장실 몰카 공포는 결코 허상이 아니죠.
또한 인터넷 유포율이 14%, 협박 및 보복용이 17%에 이릅니다.

물론 인지가 되어서 신고가 접수된 건만을 대상으로 하므로 그것이 세부 퍼센티지 구성에 영향을 미치겠지만, 이들은 절대건수로만 봐도 상당한 양입니다. 공공장소에서 직접 들고 찍는게 아니라면 피해자는 찍혔다는 것을 인지하기도 어려운데다, 유포를 당한다 해도 역시 인지가 어렵기 때문에 이런 범죄 유형은 실제로 더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정준영·최종훈 오늘(21일) 8차 공판..증인신문 예정] (10월 21일)
https://entertain.v.daum.net/v/20191021091046051
생각난 김에 찾아보니 버닝썬 단톡방 관련자들은 대체로 아직 공판중인듯 합니다. 정준영 최종훈의 경우 불법촬영 뿐 아니라 성폭행이 병합되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유포 혐의로 입건된 로이킴은 결과 얘기를 찾을 수 없네요. 고위층이 엮여서 게이트 급으로 올라가긴 했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충분히 큰 사건이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07 05:40
수정 아이콘
피의자들은 남성이 97.63%, 여성은 2.37%였다. 몰카범죄는 모르는 사람인 ‘비면식범’에 저질러지는 경우(75.26%)가 아는 사람인 ‘면식범’의 경우(24.74%)보다 3배이상 많았다. 아는 사람에 의해 저질러진 몰카 범죄의 유형을 보면, 연인이 47.1% 친구·직장동료 등 지인(47.0%)였다.

놀랍네요. 주변인을 더 조심해야.
19/11/07 09:49
수정 아이콘
와 ..이렇게 데이터로 나오니까 체감이 확 되네요
덴드로븀
19/11/07 10:33
수정 아이콘
http://www.spo.go.kr/site/spo/ex/board/List.do?cbIdx=1301

검찰청의 분기별 범죄동향리포트에서 발췌했습니다.

2019년 2분기에 발생한 성폭력범죄 7,578건 중 강제추행(3,758건)의 발생건수가 가장 많고, 그 다음은 강간(1,403건), 카메라 등 이용촬영(1,294건), 공중
밀집장소 추행(419건), 통신매체 이용 음란(350건), 성적목적의 장소침입(163건), 강간 등 상해/치상(154건), 강간 등(31건), 특수강도강간 등(4건)의 순이며, 강간 등 살인/치사(2건)가 가장 적음

2017년 성폭력 범죄 발생건수 : 32,752건 (강간 5,529 / 강제추행 15,951 / 몰카 6,612 / 공중밀집장소 추행 2,085 등)
2018년 성폭력 범죄 발생건수 : 32,104건 (강간 5,840 / 강제추행 15,665 / 몰카 6,086 / 공중밀집장소 추행 1,604 등)


강력범죄 : 살인, 강도, 방화, 성폭력범죄를 집계한 것
2019년 2분기 여성피해자 발생건수가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범죄유형은 강력범죄(88.8%)이고, 폭력범죄(39.2%), 재산범죄(36.1%) 순으로 높으며 교통범죄(34.7%)의 여성피해자 비율이 가장 낮음
진리는태연
19/11/07 12:32
수정 아이콘
엄청나네요. 이런 자료가 있는데도 여자들이 유난 떤다고 하는 사람들은 대체 무슨 생각인지.
덴드로븀
19/11/07 14:26
수정 아이콘
그래서 그런가 댓글이 없어서 심심하네요.
19/11/07 14:58
수정 아이콘
위에 댓글에서 보면 강간건수랑 비슷한데 몰카의 왕국 운운할정도로 많다고 하긴 힘들어 보이는데요.
19/11/07 15:13
수정 아이콘
1년에 강간이 5천건이요?;; cctv가 지천이라 힘들거라 생각했는데 예상보다 많네요;; 시도하려다 실패한 기사들만 봐서 그런가;;
영혼의 귀천
19/11/07 15:22
수정 아이콘
몰카는 인지 자체가 어려운 범죄잖아요. 걸린것만 저정도죠.
19/11/07 15:36
수정 아이콘
네 저거 보다 많은 사건이 있을거라는건 동의합니다. 다만 전에 서울시에서 1년동안 화장실 몰카 적발을 한건도 못했다는 기사에서와 비슷하게 몰카가 일상적이다 라는건 과민반응이라고 생각하는거죠.
19/11/07 18:10
수정 아이콘
그건 이미 설치되어 있는 몰카 얘기고 저건 사람이 있을때 (옆칸에서 같이 볼일 보는척 하거나? 여자화장실은 전부 칸칸이니 ) 직접 찍은게 바로 잡힌거 아닐까요?
맥스훼인
19/11/08 12:11
수정 아이콘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해두고 촬영된 것을 수거한다는게 생각보다 쉽지는 않습니다. 외브로 실시간 전송이 되는거라면 크기도 커지고 위험도도 있으니까요
그리고 저런거 찍는 변태들은 현장에서 찍는걸 선호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그 결과가 몰카 적발 예산낭비가...
19/11/12 06:09
수정 아이콘
어랏 이런 글이 올라왓었는데 모르고 지나갔었군요. 글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088 [일반] 드디어 아이폰에서 eSIM사용이 가능하네요 [22] 프란넬3308 20/07/06 3308 0
87087 [일반] [역사] 격동의 중국 근현대사도 참 재미있습니다 [2] aurelius1572 20/07/06 1572 7
87086 [일반] 역시 갬성이 달라 갬성....... [6] 표절작곡가5362 20/07/06 5362 5
87085 [일반] 말레이시아에서 덴마크 남정네에게 연락처 따인 이야기(스압+데이터) [36] 오르카5566 20/07/06 5566 32
87084 [일반] [F1] F1 2020 개막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후기 + 감상 (개꿀잼 레이스) [40] 항즐이2615 20/07/06 2615 9
87083 [일반] 살다보면 좋은 인연을 만날수 있나요? 인간관계 상담 [38] 허스키4253 20/07/05 4253 0
87082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4 [14] PKKA857 20/07/05 857 7
87081 [일반] 알라딘OST / 미녀와야수OST 노래 및 더빙 해봤습니다! [15] 유머게시판1029 20/07/05 1029 8
87079 [정치] 미국 대선에 출마하는 칸예 웨스트 [19] KOZE3855 20/07/05 3855 0
87078 [일반] 후경의난 완결. [8] Love&Hate2333 20/07/05 2333 23
87077 [정치] 2020년 6월 OECD 한국 경제 보고서 [4] kien3085 20/07/05 3085 0
87076 [일반]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성격 유형, 갱생된 악인 [39] 라쇼2914 20/07/05 2914 3
87075 [일반] 무엇이 보잉 737 MAX 8을 추락시켰나? [40] 우주전쟁5106 20/07/05 5106 51
87074 [정치] 왜 인국공 정규직 전환을 반대할까? [101] 국제제과6854 20/07/05 6854 0
87073 [일반] 이제는 볼 수 없는 1980년대 홍콩 특유의 감성 [11] 대항해시대3225 20/07/05 3225 2
87072 [일반] 대만 원주민의 슬픈 역사 [8] 카랑카2590 20/07/05 2590 17
87071 [일반] 대만은 민족주의를 탈피한 아시아 민주주의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를 것인가? [31] metaljet3963 20/07/05 3963 6
87070 [일반] 가일의 그림자 던지기와 가짜뉴스 [13] 라덱1691 20/07/05 1691 8
87069 [일반] 대만섬의 원주민들 [12] 대항해시대2911 20/07/05 2911 18
87067 [일반] BMW: 열선시트를 단돈 *,*** 원/월 에 구독하세요 [65] worcester6285 20/07/05 6285 6
87066 [일반] 1박2일 원주 여행기- 뮤지엄 산, 소금산 출렁다리 [9] mumuban1593 20/07/05 1593 5
87065 [일반] [도서] 민족자결을 부정한 중국, 소수민족을 보호한 일본 (2) [8] aurelius2248 20/07/05 2248 2
87064 [일반] 1년의 투병생활이 끝이 났습니다 [32] lightstone6407 20/07/04 6407 5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