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4 11:26:58
Name aurelius
Subject [신간] Hitler: A Global Biography (수정됨)

영국 역사학자 브랜든 심스의 신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그의 저서 두권이 번역되어 있는데 [유럽: 패권 투쟁의 역사][영국의 유럽]이 있습니다

브랜든 심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브랜든 심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최근에 [히틀러]에 대한 평전을 새로 출간했는데, 여러 모로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화제작이라고 합니다. 

brendan simms hitle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사실 히틀러에 대한 평전은 이미 무수히 많습니다. 그리고 이에 대한 가장 유명한 권위자는 Ian Kershaw이죠. 
그래서 2019년 오늘날, 또 갑자기 웬 히틀러냐....라고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브랜든 심스가 새롭게 조명하는 히틀러의 주안점은 [유대인][레벤스라움]도 아닙니다. 
그에 따르면 히틀러가 궁극적으로 증오했던 것은 [영국/미국의 세계질서]였습니다.
히틀러는 유대인들이 영국과 미국의 자본주의를 지배한다고 보았고, 
양국은 결국 유럽대륙을 노예로 만들 것이라고 보았다고 합니다. 
그는 러시아도 유대인들의 음모에 놀아나서 공산화되었다고 믿었고, 
그래서 [유럽을 지키려면, 유대인을 말소하고 영미와 전쟁을 해야] 한다고 보았습니다. 

대단히 도발적인 시각인데, 어떻게 이를 뒷받침하는지 궁금합니다. 

참고로 브랜든 심스는 브렉시트 찬성파이며, 영국이 유럽에 종속되는걸 반대하는 학자라는 점을 주목해야 합니다. 
그는 영국과 미국의 소위 말하는 [Anglo-American 질서]가 유럽대륙의 그것보다 우월하다고 보는 사람입니다. 
따라서 그의 신간은 유럽통합을 찬성하는 리버럴들에게 많이 까이고 있는데
또 다른 유명한 독일역사 전문가 크리스토퍼 클라크는 그의 저서를 꽤 괜찮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또한 히틀러의 모든 망상을 [영미에 대한 열등감]으로 환원시키는 담론에 대해서는 비판하고 있습니다. 

한국에도 그의 저서가 두권이나 번역되었으니, 이것도 번역되지 않을까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04 17:19
수정 아이콘
히틀러는 앵글로 색슨을 독일인과 같은 아리아인 민족 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던가요?

영국하고도 전쟁하기 싫어했던걸로 기억하는데... 특이한 관점의 책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584 [일반] 연락을 해야 할때는 바로 지금! [36] Love&Hate6495 19/11/29 6495 11
83583 [일반] 솔거 노비 모집 중...(feat. 상주 휴게 시간) [80] 카미트리아9236 19/11/29 9236 1
83582 [일반] 저출산혁명위원회 혁명공약 발표 [77] 박정희7974 19/11/29 7974 9
83581 [일반] 감기 옮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21] 꿀행성3788 19/11/29 3788 18
83580 [정치] 중국 공산당: 서방의 이슬람 유화 정책은 실패 [19] 나디아 연대기4709 19/11/28 4709 0
83579 [정치] 문희상 측 “(강제징용 등) 피해자들만 피해자가 아니지 않나” [106] 비기8781 19/11/28 8781 0
83578 [일반] 제가 보는 유튜브 구독 채널 추천 [36] 그랜즈레미디6476 19/11/28 6476 4
83575 [일반] 한국(KOREA)형 주식투자법 [21] 성상우2606 19/11/28 2606 3
83574 [일반] 알뜰폰 통신사 처음 사용해봤습니다. [80] nickasmu5076 19/11/28 5076 0
83573 [일반] 벤치 프레스 100 kg 성공 기념 소소한 글 [33] pourh3402 19/11/28 3402 1
83572 [정치] 피해자와의 교섭이 진행중인 문희상 안 [109] LunaseA9597 19/11/28 9597 0
83571 [일반] 아는 여자들과 직장생활과 출산 [159] 이로치10682 19/11/28 10682 25
83570 [일반]  대입제도 개편, 정시 40% 확대· 비교과 폐지·고른기회 10% 의무화.txt [108] 꿀꿀꾸잉6696 19/11/28 6696 1
83569 [정치] 2020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 일지 [13] 노름꾼3520 19/11/28 3520 0
83568 [일반] 스타 경기를 보며 떠오른 승상의 북벌 [13] 꺄르르뭥미3611 19/11/28 3611 30
83565 [정치] 홍콩사태에 대한 고려대 내 극좌,극우 대자보들 [14] 나디아 연대기5285 19/11/27 5285 0
83564 [정치] 유재수 전 부시장이 구속됐네요.... [78] castani10743 19/11/27 10743 0
83563 [일반] 3분기 출산율 0.88명…석달 동안 태어난 아기 고작 7만명 [367] 군디츠마라14647 19/11/27 14647 6
83562 [일반] 주영 중국대사가 홍콩 선거결과는 '시민의 민주적 권리가 보장되고 있는 증거'라고 언급 [4] metaljet2791 19/11/27 2791 0
83561 [정치] 미국에 총선전에 북미회담 하지 말아달라고 하는 나경원이네요 [87] DownTeamisDown8395 19/11/27 8395 0
83560 [정치] 뽀뽀와 감자탕 [66] chilling4282 19/11/27 4282 0
83559 [일반] 한국(KOREA)형 커피모델 [13] 성상우2180 19/11/27 2180 3
83558 [일반] <배트맨: 킬링 조크> 숙적인가 쌍둥이인가, 두 남자의 죽이는 농담 이야기 [17] 일각여삼추3325 19/11/27 3325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