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4 11:26:58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신간] Hitler: A Global Biography (수정됨)

영국 역사학자 브랜든 심스의 신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그의 저서 두권이 번역되어 있는데 [유럽: 패권 투쟁의 역사][영국의 유럽]이 있습니다

브랜든 심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브랜든 심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최근에 [히틀러]에 대한 평전을 새로 출간했는데, 여러 모로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화제작이라고 합니다. 

brendan simms hitle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사실 히틀러에 대한 평전은 이미 무수히 많습니다. 그리고 이에 대한 가장 유명한 권위자는 Ian Kershaw이죠. 
그래서 2019년 오늘날, 또 갑자기 웬 히틀러냐....라고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브랜든 심스가 새롭게 조명하는 히틀러의 주안점은 [유대인][레벤스라움]도 아닙니다. 
그에 따르면 히틀러가 궁극적으로 증오했던 것은 [영국/미국의 세계질서]였습니다.
히틀러는 유대인들이 영국과 미국의 자본주의를 지배한다고 보았고, 
양국은 결국 유럽대륙을 노예로 만들 것이라고 보았다고 합니다. 
그는 러시아도 유대인들의 음모에 놀아나서 공산화되었다고 믿었고, 
그래서 [유럽을 지키려면, 유대인을 말소하고 영미와 전쟁을 해야] 한다고 보았습니다. 

대단히 도발적인 시각인데, 어떻게 이를 뒷받침하는지 궁금합니다. 

참고로 브랜든 심스는 브렉시트 찬성파이며, 영국이 유럽에 종속되는걸 반대하는 학자라는 점을 주목해야 합니다. 
그는 영국과 미국의 소위 말하는 [Anglo-American 질서]가 유럽대륙의 그것보다 우월하다고 보는 사람입니다. 
따라서 그의 신간은 유럽통합을 찬성하는 리버럴들에게 많이 까이고 있는데
또 다른 유명한 독일역사 전문가 크리스토퍼 클라크는 그의 저서를 꽤 괜찮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또한 히틀러의 모든 망상을 [영미에 대한 열등감]으로 환원시키는 담론에 대해서는 비판하고 있습니다. 

한국에도 그의 저서가 두권이나 번역되었으니, 이것도 번역되지 않을까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04 17:19
수정 아이콘
히틀러는 앵글로 색슨을 독일인과 같은 아리아인 민족 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던가요?

영국하고도 전쟁하기 싫어했던걸로 기억하는데... 특이한 관점의 책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175 [일반] 이 막대기는 무엇인가? 무엇이냐고 물었어. 뒷처리의 역사. [56] 라쇼6332 20/07/10 6332 55
87174 [일반] 나치의 학생교육용 세계지도[조회수 폭망각!?] [25] 삭제됨3854 20/07/10 3854 13
84613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2] 오호31654 20/02/23 31654 28
87156 [일반] 전세계 국가별 한국자동차 점유율 [25] 삭제됨6036 20/07/09 6036 7
87154 [일반] 서민의 기준? 정의?가 무엇일까요? [30] 회색사과2780 20/07/09 2780 0
87151 [일반] 여러분의 소중한 직박구리 폴더를 보호하세요 [101] 과객A7510 20/07/09 7510 4
87149 [일반] 까라면 까는 권위주의적인 대표적인 문구라고 봅니다 [8] Demanon2455 20/07/09 2455 2
87148 [일반] 데스노트 37화 중, 궁지에 몰린 라이토 더빙 해봤습니다! [4] 유머게시판1003 20/07/09 1003 5
87147 [일반] 영화 3편을 공짜로 보기 [12] 及時雨3485 20/07/09 3485 2
87146 [일반] 마다가스카르에 존재했던 지상낙원(원피스?) [10] 삭제됨2546 20/07/09 2546 10
87144 [일반] 잘못된 정비가 불러온 항공 대참사 JAL 123편 추락사고 [17] 우주전쟁3134 20/07/09 3134 14
87137 [일반] 그들이 옵니다. 어디에? 국방 TV에! [21] 후추통5360 20/07/08 5360 1
87136 [일반] 인터넷 방송인 진워렌버핏 사망. [46] 츠라빈스카야11742 20/07/08 11742 1
87134 [일반] [개미사육기] 반란 [45] ArthurMorgan1677 20/07/08 1677 25
87131 [일반] 최근에 유래를 알고선 충격을 받았던 단어 "흥청망청" [24] 겨울삼각형8052 20/07/08 8052 16
87130 [일반] 눈물을 마시는 새 오디오북이 정식 출간되었습니다 [54] 하늘깃2423 20/07/08 2423 4
87128 [일반] 미, '코로나19 대응 불만' WHO 탈퇴 공식통보…1년뒤 탈퇴 완료 [108] 감별사7921 20/07/08 7921 2
87126 [일반] 한국형 전투기 KFX에 관한 소개 2 [22] 가라한3235 20/07/08 3235 31
87125 [일반] 부동산 통해서 개인정보가 샌 것인가... [8] s-toss3555 20/07/08 3555 0
87124 [일반] 유령 수술로 죽은 권대희씨 사건. 유령수술, 검사의 불기소 남용 [20] hey!4220 20/07/08 4220 6
87118 [일반] 당나라에서 배향했던 역대 중국의 명장 75인. [55] Love&Hate3501 20/07/07 3501 6
87117 [일반] 살인범의 걸음걸이(금호강 살인사건) [16] 청자켓4840 20/07/07 4840 2
87115 [일반] 민어곰탕과 수국화분 [16] 회색사과2938 20/07/07 2938 3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