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4 11:26:58
Name aurelius
Subject [신간] Hitler: A Global Biography (수정됨)

영국 역사학자 브랜든 심스의 신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그의 저서 두권이 번역되어 있는데 [유럽: 패권 투쟁의 역사][영국의 유럽]이 있습니다

브랜든 심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브랜든 심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최근에 [히틀러]에 대한 평전을 새로 출간했는데, 여러 모로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화제작이라고 합니다. 

brendan simms hitle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사실 히틀러에 대한 평전은 이미 무수히 많습니다. 그리고 이에 대한 가장 유명한 권위자는 Ian Kershaw이죠. 
그래서 2019년 오늘날, 또 갑자기 웬 히틀러냐....라고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브랜든 심스가 새롭게 조명하는 히틀러의 주안점은 [유대인][레벤스라움]도 아닙니다. 
그에 따르면 히틀러가 궁극적으로 증오했던 것은 [영국/미국의 세계질서]였습니다.
히틀러는 유대인들이 영국과 미국의 자본주의를 지배한다고 보았고, 
양국은 결국 유럽대륙을 노예로 만들 것이라고 보았다고 합니다. 
그는 러시아도 유대인들의 음모에 놀아나서 공산화되었다고 믿었고, 
그래서 [유럽을 지키려면, 유대인을 말소하고 영미와 전쟁을 해야] 한다고 보았습니다. 

대단히 도발적인 시각인데, 어떻게 이를 뒷받침하는지 궁금합니다. 

참고로 브랜든 심스는 브렉시트 찬성파이며, 영국이 유럽에 종속되는걸 반대하는 학자라는 점을 주목해야 합니다. 
그는 영국과 미국의 소위 말하는 [Anglo-American 질서]가 유럽대륙의 그것보다 우월하다고 보는 사람입니다. 
따라서 그의 신간은 유럽통합을 찬성하는 리버럴들에게 많이 까이고 있는데
또 다른 유명한 독일역사 전문가 크리스토퍼 클라크는 그의 저서를 꽤 괜찮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또한 히틀러의 모든 망상을 [영미에 대한 열등감]으로 환원시키는 담론에 대해서는 비판하고 있습니다. 

한국에도 그의 저서가 두권이나 번역되었으니, 이것도 번역되지 않을까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04 17:19
수정 아이콘
히틀러는 앵글로 색슨을 독일인과 같은 아리아인 민족 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던가요?

영국하고도 전쟁하기 싫어했던걸로 기억하는데... 특이한 관점의 책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632 [일반] [텍스트] 내가 pgr을 좋아하는 이유 [42] 김홍기3174 19/12/04 3174 12
83630 [일반] 의무송출 채널에서 '종편' 빠진다 [67] 강가딘6614 19/12/04 6614 3
83627 [일반] 우리 가족 호구사 [2] 전자수도승2885 19/12/04 2885 0
83626 [일반] 선생과 선생님이 공존하는 현 초등학교 [38] 삭제됨4663 19/12/04 4663 4
83624 [일반] 불법주정차에 관하여 간단한 사실들 [24] KID A3817 19/12/03 3817 9
83622 [일반] 모자동실 이야기(단기속성육아체험) [27] 북고양이2190 19/12/03 2190 12
83621 [일반] 웹소설 추천, "괴담동아리" [58] 기사조련가3844 19/12/03 3844 4
83620 [일반] 전략의 3요소(2) [9] 성상우1717 19/12/03 1717 2
83618 [일반] [신작] 멕시코의 정복자 '에르난 코르테스' 예고편 [67] aurelius6323 19/12/03 6323 0
83617 [일반] 겨울왕국1,2 한국(KOREA)형 감상기 (스포 포함) [16] 직장안다녀!2850 19/12/03 2850 8
83615 [일반] 2019 한국 힙합 No.1 싱글. [메들리] - 돌아올 탕아. [18] anything2766 19/12/02 2766 4
83613 [일반] 젊은층은 투표권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는가?(수정완료) [12] DownTeamisDown2837 19/12/02 2837 2
83612 [일반] 비디오 테이프를 정리하며 (feat.카우보이 비밥) [30] 안유진3045 19/12/02 3045 12
83608 [일반] '성남 5세 또래 성추행 의혹' 관련 입장 팽팽 [231] 이혜리10386 19/12/02 10386 5
83607 [일반] [단상] 멕시코 같은 문제는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하나? [56] aurelius7674 19/12/02 7674 12
83605 [일반] 수능 성적표가 공식 성적 통지날 전에 유출되었습니다. [19] 월요일 좋아9158 19/12/02 9158 0
83604 [일반] 운동 잡담 [18] 그때가언제라도3354 19/12/02 3354 5
83599 [일반] 홍콩(HK)형 민주주의 [18] Aimyon4359 19/12/01 4359 21
83598 [일반] 삭제 [212] 삭제됨15308 19/12/01 15308 26
83597 [일반] [팝송] 스크립트 새 앨범 "Sunsets & Full Moons" [4] 김치찌개1059 19/12/01 1059 3
83595 [일반] 바닥에 떨어진 pgr 추천게시판의 권위(소소한 이벤트 및 결과) [56] 225894 19/11/30 5894 22
83594 [일반] 인생의 비결(2) [19] 성상우3339 19/11/30 3339 2
83593 [일반] 직장생활 상사라는 사람의 중요성 [66] 키노모토 사쿠라7425 19/11/30 7425 5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